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문화역사⋅지리책의 편찬

고려사를 바치는 글

정헌대부 공조판서 집현전 대제학 지경연 춘추관사 겸 성균 대사성 신 정인지(鄭麟趾) 등은 삼가 말씀드립니다.

듣건대 새 도끼 자루를 다듬을 때에는 헌 도끼 자루를 표준으로 삼으며 뒷 수레는 앞 수레의 넘어지는 것을 보고 자기의 교훈으로 삼는다고 합니다. 대개 지난 시기의 흥망은 장래의 교훈이 되기 때문에 이 역사서를 편찬하여 올리는 바입니다.

고려 왕씨는 태봉국에서 일어나 신라의 항복을 받고 후백제를 멸망시켜 삼한을 통일한 후 요나라에 반대하고 당나라를 섬기며 중국을 존중하여 동방을 보전하였습니다. 그리하여 이전에 번거롭고 가혹했던 정치를 개혁하고 원대한 규모를 수립하였습니다. 광종(光宗)과거 제도를 시작함으로써 유교의 학풍이 점차 일어났으며, 성종(成宗) 때에 조(祧)사(社)를 세움으로써 정치 기구가 완전히 정비되었습니다. 목종(穆宗) 때에 나라를 잘 다스리지 못하여 국운이 거의 위태롭게 되었다가 현종(顯宗) 때에 중흥의 공을 이루어 국가가 다시 바로잡혔습니다. 문종(文宗)은 태평을 누리도록 정치를 잘 하여 문물제도가 더욱 빛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후대 왕들이 어리석고 어두워서 권력 있는 신하가 전횡을 하고 병권을 잡아 왕위를 엿보게까지 되었습니다. 이러한 일은 인종 때부터 시작되었는데, 결국 의종(毅宗) 때에는 왕을 죽이기까지 했습니다. 이때부터 흉악한 간신이 번갈아 일어나서 왕을 폐위시키거나 즉위시키기를 바둑판 바꿔 놓듯이 마음대로 했으며, 강한 외적들이 번갈아 침입하여 백성을 죽이기를 지푸라기 베듯이 하였습니다.

그 후 원종(元宗)이 큰 난을 평정하여 겨우 왕조의 운명을 위기로부터 보존했는데 충렬왕(忠烈王)은 자기가 총애하는 신하들만 가까이하고 연회와 놀이를 일삼다가 결국 부자간에 불화가 일어나기까지 되었습니다. 또 충숙왕忠肅王) 이후 공민왕(恭愍王) 때까지 변고가 여러 번 일어나서 나라가 점점 더 쇠약해졌으며, 국가의 근본은 다시 신우⋅신창 때에 더욱 위태로워졌습니다.

운명은 진정한 임금에게 돌아오니, 우리 태조(太祖) 강헌대왕(康獻大王)의 용맹과 지혜는 하늘이 주었으며 그의 공적과 사업은 나날이 새로워 신성한 무력으로 전란을 평정해 백성들을 편안하게 만들고, 하늘의 명령을 받아 왕위에 올라 국가를 창건했습니다. 태조 대왕께서는 고려왕조는 이미 폐허가 되었지만 그 역사를 인멸시킬 수는 없다고 생각하여 사관(史官)들에게 고려 역사를 편찬케 하고, 그 체제는 『통감(通鑑)』의 편년체를 모방하도록 했습니다. 그 후 태종 대왕이 이를 계승하여 대신들에게 수정 사업을 맡겼으나 필자들이 여러 차례 바뀌면서 책은 결국 완성되지 못하였습니다.

세종(世宗) 장헌대왕(莊憲大王)은 조상의 뜻을 계승하여 문화 사업을 발전시키고 역사를 편찬하는 데 반드시 모든 서술이 구비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시고, 다시 역사 편집국을 설치하여 이를 편찬하게 했습니다. 그 전의 서술들은 연대와 순서가 정확하지 못하고 누락된 것이 많을 뿐만 아니라 편년체로 되어 있기 때문에 기(紀), 전(傳), 표(表), 지(志)의 서술법과 달라 사실의 서술이 그 시종 본말을 알 수 없게 되어 있었습니다. 그리하여 왕은 다시 어리석은 저에게 편찬의 임무를 맡기셨습니다.

이 역사를 편찬하면서 범례는 다 사마천(司馬遷)의 『사기(史記)』에 준하고, 기본 방향들은 다 직접 왕에게 물어서 결정했습니다. 본기(本紀)라는 이름을 피하고 세가(世家)라고 한 것은 대의명분의 중요성을 나타내기 위함이며, 신우와 신창을 세가에 넣지 않고 열전으로 내린 것은 그들이 참람하게 왕위를 도둑질한 사실을 엄히 논죄하려는 것입니다. 충신과 간신, 부정한 자와 공정한 사람들은 다 열전을 달리하여 서술했으며, 제도 문물은 각각 그 종류에 따라 분류해 놓았습니다. 왕들의 계통은 문란하지 않게 하였으며 사건들의 연대를 참고할 수 있게 하였습니다. 사적들은 될 수 있는 대로 상세하고 명확하게 하고, 누락된 것과 잘못된 것은 반드시 보충하고 바로잡도록 하였습니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책을 완성하여 활자로 출판하기 전에 왕이 갑자기 돌아가셨습니다.

정인지 등은 공경히 생각하건대, 주상 전하께서는 나라의 원대한 계책을 이어 받으시어 선대 임금들의 업적을 더욱 빛나게 하고 있습니다. 정신을 순수하게 하고, 마음을 하나로 하시어 성학(聖學)은 고명(高明)을 극치에 이르셨고, 문무를 크게 나타내시어 지극한 효성은 조상의 유업을 계승 발전시키고 계십니다. 전대의 일이 아직 성취하지 못함을 생각하시어 변변찮은 저에게 이를 책임지고 이루도록 하시니, 신 등이 다 같이 천박한 재질로서 중대한 부탁을 받아 민간의 풍문과 소문을 수집하던 말단 관원의 잡록(雜錄)을 채택하기도 하고, 관부의 옛 장서들을 들추어서 3년간 노력을 기울여 마침내 고려의 일대 역사를 완성하였습니다. 전대(前代)의 남긴 사적을 참고하고, 필법에는 공정을 기하여 역사의 밝은 거울을 후대 사람들에게 보이며 선악의 사실들을 영원히 전하도록 하였습니다.

편찬한 『고려사』는 세가 46권, 지 39권, 표 2권, 열전 50권, 목록 2권으로 모두 139권입니다. 삼가 초고 한 질을 완성하여 전문과 함께 올립니다. 지극히 간절하고 두려운 마음으로 신 정인지 등은 황송히 머리를 조아릴 뿐입니다.

경태(景泰) 2년(1451, 문종 원년) 8월 25일 정헌대부 공조판서 집현전 대제학 지경연 춘추관사 겸 성균 대사성 신 정인지 등 올림.

『고려사』, 진고려사전

正憲大夫工曹判書 集賢殿大提學 知經筵春秋館事兼成均大司成臣鄭麟趾等, 誠惶誠恐, 稽首稽首, 上言. 竊聞, 新柯視舊柯以爲則, 後車鑑前車而是懲. 盖已往之興亡, 實將來之勸戒, 玆紬編簡, 敢瀆冕旒. 惟王氏之肇興, 自泰封以崛起, 降羅滅濟, 合三韓而爲一家, 舍遼事唐, 尊中國而保東土. 爰革煩苛之政, 式恢宏遠之規. 光廟臨軒策士, 而儒風稍興, 成宗建祧立社, 而治具悉備. 宣讓失御, 運祚幾傾, 顯濟中興之功, 宗祏再定. 文闡大平之治, 民物咸熙. 迨後嗣之昏迷, 有權臣之顓恣, 擁兵而窺神器. 一啓於仁廟之時, 犯順而倒大阿, 馴致於毅宗之日. 由是, 巨姦迭煽, 而置君如碁奕, 强敵交侵, 而刈民若草菅. 順孝定大亂於危疑, 僅保祖宗之業. 忠烈昵群嬖於遊宴, 卒構父子之嫌. 且自忠肅以來, 至于恭愍之世, 變故屢作, 衰微益深, 根本更蹙於僞朝. 歷數竟歸於眞主. 我太祖康獻大王, 勇智天錫, 德業日新, 布聖武而亨屯艱, 克綏黎庶, 握貞符而乘乾御, 肇造邦家. 顧麗社雖已丘墟, 其史策不可蕪沒, 命史氏而秉筆, 倣通鑑之編年. 及太宗之繼承, 委輔臣以讎校, 作者非一, 書竟未成.

世宗莊憲大王, 遹追先猷, 載宣文化, 謂修史, 要須該備, 復開局, 再令編摩. 尙紀次之非精, 且脫漏者亦夥, 况編年有異於紀傳表志, 而敍事未悉其本末始終. 更命庸愚, 俾任纂述. 凡例皆法於遷史, 大義悉稟於聖裁. 避本紀爲世家, 所以示名分之重, 降僞辛於列傳, 所以嚴僭竊之誅. 忠佞邪正之彙分, 制度文爲之類聚, 統紀不紊, 年代可稽. 事跡務盡其詳明, 闕謬期就於補正. 嗟玉署鈆槧之未訖, 而鼎湖弓劒之忽遺. 臣麟趾等, 誠惶誠恐, 稽首稽首. 恭惟主上殿下, 誕紹宏圖, 增光洪烈. 惟精惟一, 聖學極於高明, 丕顯丕承, 至孝彰于繼述. 念前史之未就, 令微臣以責成, 臣麟趾等, 俱以譾才, 叨承隆寄, 採稗官之雜錄, 發秘府之故藏, 祗竭三載之勞, 勒成一代之史. 稽遺跡於前代, 僅能存筆削之公, 揭明鑑於後人, 期不沒善惡之實. 所撰高麗史, 世家四十六卷, 志三十九卷, 表二卷, 傳五十卷, 目錄二卷, 通計一百三十九卷. 謹具草成帙, 隨箋以聞. 無任激切屛營之至, 臣麟趾等, 誠惶誠恐, 稽首稽首, 謹言.

景泰二年八月二十五日, 正憲大夫工曹判書 集賢殿大提學 知經筵春秋館事兼成均大司成臣鄭麟趾等, 上箋.

『高麗史』, 進高麗史箋

이 자료는 1451년(문종 1년) 『고려사(高麗史)』 편찬을 마치면서 편찬 책임자였던 정인지(鄭麟趾, 1396~1478)문종(文宗, 재위 1450~1452)에게 올린 글이다. 정인지는 이 글에서 『고려사』의 편찬 목적을 지나간 역사의 흥망은 장차 국가 운영에 참고가 되기 때문이라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고려사』 편찬의 진정한 목적은 새 왕조 창건의 당위성을 확립하는 것과, 전대 문화를 총정리하여 그 바탕 위에 새로운 문화를 건설하려는 데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고려 역사를 정리하는 데 50여 년이나 걸린 것이다.

『고려사』의 편찬 기법은 중국 문화의 영향을 많이 받았으나 되도록 자국의 역사와 문화의 독자성과 자주성을 잃지 않는 수준에서 편찬되었다. 조선에서는 자국의 역사와 문화의 독자성과 자주성을 확립하기 위해 『고려사』뿐만 아니라 삼국의 역사 정리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1402년(태종 2년) 6월에 태종(太宗, 재위 1400~1418)은 하윤(河崙, 1347~1416), 권근(權近, 1352~1409), 이첨(李詹, 1345~1405) 등에게 삼국의 역사를 편찬하도록 명령했는데, 1403년(태종 3년) 6월에 편찬된 『삼국사략(三國史略)』이 그 결과물이다. 이 책에서는 나라의 시조 단군(檀君)과 중국 문화를 처음으로 전파한 기자(箕子)를 우리 역사 속으로 끌어들였다.

조선은 역성혁명을 통해 건국한 왕조이다. 따라서 조선 왕조의 입장에서 가장 먼저 정리되어야 하는 것이 전 왕조의 역사였다. 전 왕조의 역사를 조선 왕조 입장에서 정리함으로써 조선 건국의 당위성을 강조할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전 왕조인 고려의 토지제도 문란, 사회윤리 해이, 정치 부패, 왕실 혈통 단절로 인해 조선 왕조의 개창이 당연하다는 것과, 조선의 건국은 왕위를 찬탈한 것이 아니라 민심을 수습하고 천명을 받아 건국하였다는 것을 실증하려고 하였다. 이러한 목적 아래 태조(太祖, 재위 1392~1398)는 조선 건국 후 곧바로 고려사 편찬을 명하여 1395년(태조 4년) 정월 37권의 『고려국사(高麗國史)』가 편찬되었다. 그러나 역대 조선의 왕과 신료들은 고려사의 수찬을 둘러싸고 자신이 처한 형편에 따라 여러 의견을 내놓았다. 그러한 처지의 차이로 조선 전기의 고려사 정리 작업은 여러 차례 개수 과정을 거쳤다.

즉 『고려국사』는 고려는 망하지 않으면 안 되는 왕조라는 입장에서 쓰인 역사책이었고, 또 태조의 권력 투쟁에 관하여 정도전(鄭道傳, 1342~1398) 측의 주장이 강하게 반영되어 이를 고쳐 써야 한다는 여론이 높았다. 더구나 정도전태조와 강비, 이방석(李芳碩)을 등에 업고 정치 개혁을 시도하다 태종(太宗, 재위 1400~1418)에 의해 제거된 사람이었다. 그러므로 정도전태종은 정치적인 입장이 전혀 달랐다. 이에 1401년(태종 1년) 4월 태종춘추관사 하윤에게 명해 고려사를 다시 정리하여 바치도록 하였다. 『고려국사』에는 우왕(禑王, 재위 1374~1388) 이후의 기록이 잘못된 부분이 많다는 이유에서였다.

1414년(태종 14년) 5월 10일부터 하윤은 『고려국사』 개편 작업에 들어갔다. 하윤은 태종과 정치적인 노선을 같이하는 사람이었다. 조준(趙浚, 1346~1405)공민왕(恭愍王, 재위 1351~1374) 이후의 일은 다 잘못 기록되었다고 한 바 있다. 더구나 정도전, 정총(鄭摠, 1358~1397), 윤소종(尹紹宗, 1345~1393) 등이 태조 대에 『고려실록』을 편찬할 때 사관들이 사초를 고쳐서 제출했기 때문에 사실이 잘못된 곳이 많다고 주장하였다. 이때 이행만 사초를 사실대로 기록했다가 처벌된 바 있다. 고려사를 새로 편찬하는 일은 그 해 8월 7일부터 시작되었다. 그러나 이 일은 태종 조에 끝나지 않았다.

이처럼 찬자들의 주관이 개입되고 더구나 조선 건국 과정에 대한 내용이 부실하다는 이유로 이후 여러 차례 수정을 거듭하다가 세종(世宗, 재위 1418~1450) 대에 와서 왕명으로 정인지김종서(金宗瑞, 1382~1453) 등에게 명하여 편찬이 시작되었다. 세종은 고려사를 고쳐 쓸 때 정도전처럼 고려가 망할 수밖에 없었다는 사료만을 나열하지 말고, 사실대로 기록하여 국가 통치에 귀감이 되도록 편찬하라고 했다. 편찬 방법은 주자(朱子)의 『자치통감강목(資治通鑑綱目)』체계에 따라 기사마다 강(綱)을 세워 쓰도록 했다. 세종은 직서(直書) 주의를 채택하여 고려 시대의 왕의 묘호를 조나 종으로 되어 있는 것은 그대로 두고 유교적인 천견(天譴) 사상에 입각하여 재이(災異)에 대한 기록도 넣었다. 정몽주(鄭夢周, 1337~1392)도 충신으로 기록하고 후손들을 등용했다. 세종은 고려사 개수에 대한 지식을 얻기 위하여 1422년(세종 2년) 12월 그믐부터 이듬해 12월 그믐까지 경연에서 『자치통감강목』을 강독하기도 했다. 윤회(尹淮, 1380~1436) 등이 편찬한 『수교고려사(讐校高麗史)』는 1424년(세종 6년) 8월에 일단 완성되었다.

그러나 편찬 체제가 문제가 되어 고려사를 기전체로 할 것이냐 편년체로 할 것이냐를 놓고 논란이 일어났다. 세종춘추관의 의견을 들어 기전체를 택했다. 여러 가지 사실을 갖추어 사실을 고루고루 실을 수 있고, 사실의 전후 변천을 일목요연하게 파악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서였다. 편년체는 읽기는 좋으나 모든 사실을 빠짐없이 수록하기는 어려웠다. 이렇듯 『고려사』는 고려 시대의 역사를 기전체로 정리하였다. 이후 기전체와 아울러 편년체의 고려사 편찬도 동시에 진행했는데, 이 일은 김종서정인지 등이 맡았다. 그러나 고려사 편찬은 세종 대에는 마무리 짓지 못했다. 기전체 『고려사』가 편찬 완료된 것은 1451년(문종 1년) 8월이었다. 세가 46권, 지 39권, 연표 2권, 열전 50권 목록 2권, 합계 139권이었다. 그리고 편년체로 된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는 다음 해 2월에 완성되었다.

『고려사』는 고려 사관에 입각해서 쓰인 것으로, 고려사를 이해하는 기준은 『조선경국전』이나 『경제문감』에 반영된 통치이념과 일치한다. 태종, 세종 때에 이 책의 결함이 일부 지적되면서 고려사 개찬 작업이 나타나는 것은 정도전의 적대 세력이 집권하는 정치적 변동과 관련이 있으며, 그들의 비판은 주로 여말 정치사에 대한 서술 부분과 시호 및 관호에 대한 개칭에 집중되고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부분적인 문제를 제외하고서는 정도전의 고려 사관은 기본적으로 조선 초 고려 사관의 초석이 되었음을 유의해야 한다.

『고려사』는 당시 국왕과 찬자들의 역사의식이 반영되어 있으며, 명분을 중시하는 중세적인 유교 사관에 입각한 역사서이지만, 원 사료의 충실한 재구성을 편찬 원칙으로 삼았다. 찬자가 직접 만든 ‘지’와 ‘열전’의 서문은 그 분량도 적고 형식적인 것으로서 최대한 객관성을 유지해 사료에 의거한 객관적인 자료집의 성격을 가진다. 그러나 실록이 만들어지지 않았던 공민왕 이후의 역사는 태조 이성계(李成桂)를 중심으로 작성되어 본기 대신 세가로 격을 낮췄으며, 왕의 연대 표기에서 전통적인 관례를 무시하고 유교적 명분에 따라 즉위한 다음 해를 원년으로 기술하는 유년 칭원으로 개작한 단점이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사』편년화와 고려실록 체제의 재구성」,『한국중세사연구』30,김광철,한국중세사학회,2011.
「『고려사』예지의 구조와 성격」,『한국사학보』44,김창현,고려사학회,2011.
「『고려사』예지 『서의』기사의 내용과 의의」,『중앙사론』33,박용진,중앙대학교 중앙사학연구소,2011.
「『고려사』병지의 체제와 그 특징」,『한국사학보』44,박윤진,고려사학회,2011.
「고려사 편찬 후 고려에 대한 기억」,『한국중세사연구』23,신은제,한국중세사학회,2006.
「중국⋅일본 문헌의 고려왕조 관련기록과 『고려사』」,『한국중세사연구』23,장동익,한국중세사학회,2007.
저서
『고려사의 이해』, 변태섭, 삼영사, 1982.
『조선전기 사학사 연구』, 한영우, 서울대학교 출판부, 1981.
편저
『한국의 역사가와 역사학』, 조동걸 외, 창작과 비평사, 1994.

관련 이미지

고려사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