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문화역사⋅지리책의 편찬

고려사절요를 올리는 글

대광보국숭록대부 의정부 우의정 영집현전 경연사 감춘추관사 세자부 신 김종서(金宗瑞) 등은 삼가 새로 『고려사절요』를 정서해 올립니다. 신 김종서 등은 진실로 황공하여 머리를 조아리며 말씀을 올립니다. 생각건대 편년체(編年體)1)는 좌씨(左氏)의 『춘추전(春秋傳)』에서 시작되고 기전체(紀傳體)2)는 사마천(司馬遷)의 『사기(史記)』에서 시작되었는데, 반고(班固)의 『후한서(後漢書)』 이후로 역사를 찬술한 사람이 모두 사마천의 사기를 조술(祖述)하여 어기지 않은 것은 그 규모가 크고 넓어서 저술할 내용이 잘 갖추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글이 번잡하고 읽기 어려운 결점을 면할 수 없으니, 이것이 서로 장단점이 있어서 사가(史家)가 한쪽만을 버릴 수 없는 것입니다.

고려는 당나라 말기에 일어나 뛰어난 용맹으로 악한 무리를 다스리고, 너그러움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얻어, 마침내 왕업을 창건하여 후손에게 전하였습니다. 교사(郊社)를 세우고, 장정(章程)을 정하며, 학교를 일으키고, 과거를 설치했으며, 중서성(中書省)을 두어 기무(機務)를 총괄하자 체통(體統)이 매인 데가 있고, 안렴사(安廉使)를 보내어 주(州)⋅현(縣)을 살피자 탐관오리가 감히 함부로 하지 못했으며, 부위(府衛)의 제도는 군사를 농토(農土)에 의지하는 법을 썼고, 전시과(田柴科)3)는 옛 법과 같이 벼슬한 사람에게 대대로 녹봉(祿俸)을 주는 의미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형벌과 정치가 거행되고 품식(品式)이 갖추어져서 조정과 민간이 평안하고 백성이 번성하였으니, 태평의 정치가 성대하였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중기 이후로 임금 노릇을 잘하지 못하여 안으로는 폐신(嬖臣)에게 의혹되고 밖으로는 권간(權姦)에게 제어(制御)되었으며, 강한 적들이 번갈아 침노하여 전쟁이 빈번했고, 나라가 쇠퇴하여 가성(假姓)이 왕위를 빼앗아 왕씨(王氏)의 제사가 끊어지기에 이르러서 공양왕(恭讓王)이 반정(反正)하였으나, 끝내 무지하고 나약해서 스스로 멸망에 이르고 말았으니, 대개 하늘이 진주(眞主)를 낳아서 우리 백성을 편안하게 하신 것은 진실로 사람의 힘으로 된 것이 아닙니다.

태조(太祖) 강헌대왕(康獻大王)께서는 먼저 보필하는 신하에게 명하여 『고려사(高麗史)』를 찬수(纂修)하게 하였으며, 태종(太宗) 공정대왕(恭定大王)께서 또 명하여 그릇된 것을 교정하게 하였으나, 마침내 완성하지 못하였습니다. 세종(世宗) 장헌대왕(莊憲大王)께서는 신성(神聖)하신 자질로써 문명의 교화(敎化)를 밝히시어 신 등에게 명하여 함께 할 관리들을 선임(選任)하여 사국(史局)을 열어 편찬하게 하시면서, “전사(全史)를 먼저 편수(編修)하고, 그 다음에 편년(編年)을 편수하라” 하셨습니다. 신 등은 공경하고 두려워하면서 명을 받들어 감히 조금도 게을리 하지 않았지만 불행히도 글을 올리기도 전 세종대왕께서 갑자기 승하하셨습니다. 주상 전하께서 삼가 선왕(先王)의 뜻을 받들어 신들에게 일을 완성하게 하셨습니다.

돌이켜 보건대, 일찍이 선왕께 명을 받고는 감히 저희가 거칠고 못난 탓을 하면서 굳이 사피하지 못하여 신미년 가을에야 글을 완성하였습니다. 이에 또 세교(世敎)에 관계되는 사적(事跡)과 모범이 될 만한 제도를 모아서 번거로운 것은 깎아 간략하게 하고 연월을 표시하여 사건을 서술해서 고열(考閱)에 편리하게 하였습니다. 그런 후에야 475년간에 걸친 32왕(王)의 사적이 포괄되어 빠짐없이 자세하고 간략하게 모두 기록되어 사가(史家)의 체재(體栽)가 비로소 대강 갖추어진 듯합니다. 비록 문사(文辭)가 비루하고 속되어서 편차(編次)가 정세(精細)하지 못하지만, 착함을 권장하고 악함을 징계함에 있어 정치하는 도리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있을 것이오니, 조용하신 여가에 때때로 살펴보셔서 옛일을 고찰하시는 성덕(盛德)을 힘쓰시고, 세상을 다스리시는 큰 계획을 넓히셔서 이 백성들이 모두 그 덕택을 입도록 하시면 매우 다행이겠습니다.

찬술한 『고려사절요』35권을 삼가 이 글[箋]과 함께 올리오며, 간절하고 두려운 마음을 견디지 못하겠습니다. 신 종서 등은 진실로 황공하여 머리를 조아리면서 삼가 말씀을 올립니다.

경태(景泰) 3년 2월일에 대광보국숭록대부 의정부 우의정 영집현전 경연사 감춘추관사 세자부 신 김종서 등은 삼가 글[箋]을 올립니다.

『고려사절요』권수, 진고려사절요전

1)역사 기술의 한 형식으로 기전체(紀傳體)⋅기사본말체(紀事本末體)와 함께 역사의 3체라고 한다. 사마천(司馬遷)이 기전체를 창출하기 전까지 역사책에 사용되었는데, 연도를 따라 사건을 기록하는 이른바 연대기 형식이다.
2)역사 기술의 한 형식으로 체재는 본기(本紀)⋅열전(列傳)⋅표(表)⋅지(志)로 이루어져 있으며, 표⋅지가 빠진 것도 있다. 본기는 천자(天子)의 전기(傳記)⋅국가의 대사를 천자 재위의 연월에 따라 기록하고, 열전은 신하의 세가표(世家表), 전기(傳記), 외국의 것을 나란히 기록했다. 통상 본기⋅열전이 실리므로 이를 따서 기전체라고 했다.
3)고려 시대 토지제도로 관료와 국역 부담자에 대해 과(科, 등급)를 나누어 전지(田地)와 시지(柴地)를 나누어 주는 제도이다. 이때의 토지 지급은 실제의 토지 지급이 아니라 그 토지에서 조세를 수취하는 권리, 즉 수조권(收租權)의 분급을 의미했다.

大匡輔國,崇祿大夫,議政府右議政,領集賢殿,經筵事,監春秋館事,世子傅,臣金宗瑞等,謹將新撰高麗史節要,繕寫投進,臣宗瑞等,誠惶誠恐,稽首稽首上言.

竊謂編年本於左氏,紀傳創於遷史,自班固以後,爲史者,皆祖述遷史,而莫之違者,以其規模宏博,而著述得以該備也. 然不免冗長難究之患,此史家之互有長短,而不可以偏廢也. 粤惟高麗,起於唐季,以雄武而剗羣兇,以寬大而得衆心,遂建大業,以裕後昆. 迨夫立郊社,定章程,興學校,設科擧,置中書,總機務,而體統有所繫,遣廉使,察州縣,而貪汚不敢肆,府衛之制,得寓兵於農之法,田柴之科,有仕者世祿之意. 刑政擧而品式備,中外寧謐,民物殷阜,大平之治,可謂盛矣. 中葉以降,不克負荷,內爲嬖幸之所惑,外爲權姦之所制,强敵交侵,干戈爛熳,陵夷至於假姓竊位,而王氏之祀,已不血食矣,恭讓返正,竟以昏懦,自底於亡,蓋天生眞主,以靖夷我民,固非人力之所爲也. 太祖康獻大王,首命輔臣,纂修麗史, 太宗恭定大王,又命讎正謬誤,而竟未就緖. 世宗莊憲大王,以神聖之資,闡文明之化, 命臣等,選辟寮屬,開局編摩,謂先修全史,而次及於編年. 臣等,祗慄奉承,不敢小懈. 不幸書未進御,而奄棄羣臣. 主上殿下恭承先志,令臣等竣事. 顧嘗受命於先王,不敢以荒陋固辭,越辛未秋,書乃克成. 於是又裒集事跡之關於世敎者,制度之可爲矜式者,删煩就簡,表年敍事,以便考閱. 然後四百七十五年,三十二王之事,包括無遺,詳略畢擧,而史家之體,始若粗備. 雖文辭鄙俚,紀次不精,而於善惡勸懲,小有補乎治道, 淸讌之暇,時賜省覽,懋稽古之盛德,恢經世之大猷,使斯民咸受其賜,不勝幸甚. 所撰高麗史節要三十五卷,謹隨箋以聞,無任激切屛營之至. 臣宗瑞等,誠惶誠恐,稽首稽首謹言.

景泰三年二月日大匡輔國,崇祿大夫,議政府右議政,領集賢殿,經筵事,監春秋館事,世子傅,臣金宗瑞等,謹上箋.

『高麗史節要』卷首, 進高麗史節要箋

이 사료는 김종서(金宗瑞, 1382~1453) 등에 의해 1452년(문종 2년) 총 35권으로 편찬된 『고려사절요(高麗史節要)』의 서문이다. 이에 따르면 김종서는 기전체의 『고려사』와 편년체의 『고려사절요』의 장단점을 말하며, 기전체의 고려사는 열람하기 불편하니 새로이 편년체 사서를 편찬할 것을 건의하여 승낙을 받았으며, 고려사가 편찬된 지 5개월 만에 『고려사절요』를 편찬하게 되었다고 적고 있다. 『고려사절요』는 계유정난 직전에 인쇄, 출간되었기 때문에 김종서가 쓴 「진고려사절요전(進高麗史節要箋)」의 서문과 함께 편찬 최고 책임자로 그의 이름을 남길 수 있었다.

『고려사』와 『고려사절요』는 거의 같은 시기, 같은 사림에 의해 편찬된 사서이다. 그렇지만 하나는 기전체이고 하나는 편년체이다. 『고려사』는 조선 건국 초에 편찬된 정도전의 『고려국사』 이후 몇 차례에 걸쳐 편찬된 편년체의 고려 왕조사를 처음으로 기전지법으로 엮은 것이다. 이후 편년체 고려사의 편찬에 착수하여 완성된 것이 『고려사절요』이다.

『고려사절요』는 『고려사』139권에 비하여 35권으로 기록된 양이 보다 간략하지만, 『고려사절요』에만 담긴 자료가 많다는 점에서 서술 체제뿐 아니라 고려 시대를 이해하는 데 서로 차이가 있음을 보여 준다. 전 왕조의 역사를 정리하려는 노력은 『고려국사』 편찬으로부터 시작하여 기전체의 『고려사』와 편년체의 『고려사절요』로 마무리되었으며, 이와 같이 성격은 다르지만 『고려사』와 『고려사절요』의 수찬으로 당시 조선 시대 왕과 신료들의 고려 시대관이 종합적으로 정리되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

『고려사절요』가 편년체 역사 편찬을 시도한 이유는 2가지다. 그 중 하나는 이전의 고려사 편찬 과정에서 편년체 사서들이 계속 개찬되어 왔으므로 그 편찬이 용이하였기 때문이라는 점과, 다른 하나는 기전체 역사가 읽기에 매우 불편하여 읽히기 위한 역사로서 편년체의 역사 편찬이 필요하였다는 점을 들 수 있다.

『고려사절요』는 비록 ‘절요’라는 명칭이 붙기는 하였으나, 『고려사』를 줄인 책이 아니라 서로 보완 관계에 있는 사서이다. 『고려사』만큼 내용이 풍부하지는 못하나 거기에 없는 사실들이 많이 수록되어 있고, 또 『고려사』에 누락된 연대가 밝혀져 있는 것이 상당히 많다. 『고려사절요』의 편찬 원칙으로 범례 4개항이 있는데, 첫째는 치란 흥망에 관계있는 기사로서 귀감이 될 수 있는 기사는 상세히 기술하였으며, 둘째는 왕과 왕실에 관련된 기사로서 비록 참람한 것이라도 직서하며, 셋째 우왕은 간지로 써서 격하하며, 넷째 공양왕 원년 10월 이전은 창왕이 재위하였으나 정월부터 공양왕 원년으로 기술한다는 것이다.

또한『고려사절요』의 특징으로는 『고려사』에 비해 논찬이 훨씬 많다는 점을 들 수 있다. 『고려사』는 기록 보전 위주로 쓰였기 때문에 세가에 이세현과 그 밖에 고려 시대 사신의 논찬만을 싣고 찬자 자신의 논찬을 따로 붙이지 않았다. 하지만 『고려사절요』은 ‘사신 왈’이라 하여 찬자 자신의 논평을 많이 첨가하였다. 논찬이 많아진 것은 그만큼 평가를 중시했다는 것이다. 특히 『고려사절요』의 사론에는 불교⋅도교 행사 등 타 사상과 관련한 행사에 대한 비판이 신랄하게 가해졌음을 알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고려사⋅고려사절요의 사론」,『사총』21⋅22합,변태섭,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1977.
「고려사,고려사절요의 찬수범례」,『한국사연구』46,변태섭,한국사연구회,1984.
「조선초기의 역사서술과 역사인식」,『한국학보』7,한영우,일지사,1977.
『고려사⋅고려사절요의 비교연구』,『진단학보』48,한영우,진단학회,1979.
저서
『한국사학사』, 신형식, 삼영사, 1999.
『조선전기 유교정치사상 연구』, 정재훈, 태학사, 2005.
편저
『한국의 역사가와 역사학』(상), 조동걸⋅한영우⋅박찬승 외, 창작과비평사, 1994.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