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문화역사⋅지리책의 편찬

동국사략 간행을 청하는 글

한죽(汗竹)1)을 완성하여 전왕(前王)의 치란(治亂)을 살펴 볼 수 있으니, 초고(草藁)를 인쇄하여 후세에 널리 전하고자 문득 어리석은 의견을 피력하여 성상의 귀를 더럽힐 것을 무릅쓰고자 합니다. 우리 동국(東國)은 아득한 상고에서 비롯되어, 단군은 당요(唐堯) 시대에 국조(國祚)를 열었고, 기자(箕子)는 주 무왕(周武王)에게 봉함을 받았으며, 그 후로 사군현(四郡縣)으로 과분(瓜分)되고, 이윽고 삼한(三韓)이 정치(鼎峙)하여 변경의 시끄러운 전쟁이 여기저기서 일어나고, 군신(君臣)의 정치한 모습은 성한 적도 있고 쇠한 적도 있으나, 서책이 드물고 연대가 오래되어, 고대 일은 패관(稗官)의 기록에 의거하고 근래 것은 김부식(金富軾)의 편집을 볼 뿐인데, 내용이 많고 번거로워 읽으면 잠이 오고, 황당하고 괴이하여 이야기를 하려 해도 조리가 서지 아니하옵니다. 삼가 생각하건대, 덕은 날과 더불어 새롭고 타고난 성인이시라, 정무를 보는 틈틈이 문예(文藝)에 마음을 두시어, 삼국(三國)의 서적이 그릇되어 있음을 안타깝게 여기시니, 이에 큰 선비들에게 명령을 내려 함께 의논하여 수정하게 하시매, 시비에 공정함은 춘추(春秋)의 필법을 근본하고, 연대를 매고 기사를 붙임은 반고(班固) 사마천(司馬遷)의 규모를 모방하며, 문체는 요약하되 큰 뜻은 밝게 하고, 문장은 근엄하고 의논은 정당하니, 진실로 삼장(三長)의 솜씨라 할 만하옵고, 을야(乙夜)의 관람(觀覽)에 대비할 수 있지만, 오직 권질이 너무 많아서 진실로 선사(繕寫)하기 어려울까 염려됩니다. 삼가 여론에 따르시어 특별히 윤음(綸音)을 내리어 인쇄하여, 한 세상에 행하게 하면, 반드시 집마다 전하고 사람마다 외워서 천추의 사적이 눈앞에 있으리니, 거의 학문을 강론하는 자료가 되고 조금이나마 문치를 숭상하는 교화에 이익이 될 것이옵니다.

동문선』권41 「표전」 의청간행동국사략전

1)역사(歷史)라는 뜻이다. 옛날에는 죽간(竹簡)에다 글을 썼기 때문에 한죽(汗竹)이라 하며, 한청(汗靑)이라고도 한다.

汗竹成編, 可鑑前王之治忽, 謄藁鋟梓, 庶廣後世之流傳, 輒露愚衷, 冒塵聦聽. 粤惟東國, 肇自邃初, 檀君啓祚於唐堯, 箕子受封於周武, 厥後瓜分四郡, 俄焉鼎峙三韓, 彊域戰爭之紛紜, 一彼一此, 君臣行事之始末, 有盛有衰, 載籍罕存, 歲年旣久, 上據稗官之誌記, 近觀富軾之編摩, 浩瀚宂長, 讀之思睡, 荒唐狂誕, 談者不經. 恭惟德與日新, 聖由天縱, 萬機之暇, 心乎藝文, 三國之書, 憫其訛謬, 爰命耆碩, 共議看修, 公是公非, 本春秋之筆削, 繫年繫事, 倣班馬之規模, 文約指明, 辭嚴誼正, 允爲三長之手, 可備乙夜之觀, 載惟簡帙之頗多, 誠恐繕寫之難繼. 俯從輿望, 優降綸音, 俾之工善而吏勤, 刊行一世, 必也家傳而人誦, 布在千秋, 庶資講學之需, 少裨右文之化.

『東文選』卷41 「表箋」 擬請刊行東國史略箋

이 자료는 윤회(尹淮, 1380~1436)가 『동국사략(東國史略)』을 인쇄해서 널리 보급하기를 청하는 글이다. 윤회의 본관은 무송(茂松)이고 자는 청경(淸卿)이며 호는 청향당(淸香堂)이다. 1401년(태종 1년) 문과에 급제하였고, 1420년(세종 2년) 집현전이 설치된 직후인 1422년(세종 4년)에 부제학에 발탁되었다. 이후 주로 나라의 문장을 주관하는 관직에 재직하였으며, 『고려사(高麗史)』나 『세종실록지리지(世宗實錄地理志)』 편찬 등에 관여하였다.

『동국사략』은 조선 전기 전 시대의 역사를 정리하고 통치 이념을 정립하는 과정에서 나온 관찬 사서로서, 1402년(태종 2년) 하윤(河崙, 1347~1416), 권근(權近, 1352~1409), 이첨(李詹, 1345~1405) 등이 왕명을 받아 이듬해에 완성하였다. 성리학적 기준에 의한 편년체 형식이며, 동시에 사건의 경중에 따라 기록 형식을 달리하는 강목체(綱目體)를 따르고, 50여 편의 사론(史論)을 붙여 역사 사실을 직접적으로 평가하였다. 단군조선⋅기자조선⋅위만조선⋅한사군⋅이부(二府)⋅삼한(三韓)⋅삼국의 순으로 구성하여 『삼국유사』를 이어받은 고대사 체계를 세웠지만, 삼한까지는 ‘외기(外紀)’로 간략히 처리하고 삼국을 중심으로 서술하였으며, 이 때문에 『삼국사략』이라고도 한다.

『동국사략』은 조선 왕조가 창건된 직후에 서둘러 착수한 고려사 정리가 정도전(鄭道傳, 1342~1398)과 정총(鄭摠, 1358~1397)에 의해 1395년(태조 4년) 『고려국사(高麗國史)』로 찬진되고 7년 후인 1402년(태종 2년) 삼국사 정리가 명해져 1년여 만에 찬진된 삼국 시대까지의 사서이다. 이를 통해 단군조선으로부터 고려 말까지의 역사가 완전히 정리되었다.

『동국사략』은 『고려국사』에 연결시켜 전대의 역사를 조선 왕조 입장에서 완전히 정리하려는 의도에서 수찬이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통치 이념 정립이란 수찬 목적이 강하게 작용하였음을 알 수 있다. 통치 이념 정립이란 고려에서 조선 왕조로 넘어오면서 변혁(變革)되어야 한다고 생각한 사회, 정치, 문화, 사상의 문제점을 과거의 역사 정리를 통하여 제기하고 이를 비판함으로서 조선 왕조의 통치 방향을 제시하려는 것이다. 이렇듯 통치 이념 정립이란 강렬한 현실적인 목적에서 수찬된 『동국사략』은 자연히 역사를 과거의 입장에서 이해하거나 ‘과거 그대로’ 서술하려 하지 않고 철저하게 현실적인 입장에서 현재적인 가치관으로 이해하고 서술하였다.

『동국사략』은 사료적인 면에서는 『삼국사기』만을 축약하였으므로 원전적인 가치는 별로 없으나, 조선 시대 삼국사 정리의 선구적인 작업으로서 사학사적 의의가 크다. 즉, 후일 편찬되는 『삼국사절요三國史節要)』와 『동국통감(東國通鑑)』에 널리 인용되어 조선 왕조의 새로운 역사 서술 방식과 역사 서술 태도의 정립을 이룬 초기의 대표적 사서의 하나이다. 한편 『동국사략』 편찬의 성격에 대해서 성리학적 명분론을 표명함으로써 왕권을 안정시킬 수 있는 이론적 토대를 마련하려던 것으로 이해하여 정도전의 『고려국사』와는 대립되는 역사 서술로 파악하는 견해도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 전기의 단군묘 인식」,『정신문화연구』32,김성환,한국학중앙연구원,2009.
「한국 근대 역사학의 창출과 통사 체계의 확립」,『역사와 현실』70,도면회,한국역사연구회,2008.
「동국사략에 대한 사학사적 고찰」,『역사학보』68,정구복,역사학회,1975.
저서
『고려사의 이해』, 변태섭, 삼영사, 1982.
『한국사학사』, 신형식, 삼영사, 1999.
『조선전기 사학사 연구』, 한영우, 서울대학교 출판부, 1981.
편저
『한국의 역사가와 역사학』, 조동걸 외, 창작과 비평사, 1994.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