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문화성리학의 발달

이황의 이기론

묻기를, “천명의 뜻을 들을 수 있습니까?” 하니, 선생이 말하기를, “하늘은 즉 이(理)이다. 그런데 그 덕이 네 가지가 있으니, 원(元)⋅형(亨)⋅이(利)⋅정(貞)이다. 【네 가지 실상을 성(誠)이라 한다. 】대개 원(元)이란 것은 시작의 이치요, 형(亨)은 도리의 이치이며, 이(利)는 수행의 이치요, 정(貞)은 성공의 이치다. 그것이 순환하여 쉬지 않음이 모두 진실하여 거짓이 없는 묘(妙)함이, 이른바 성(誠)이라 한다. 그러므로 음양과 오행이 유행할 때 이 네 가지가 항상 그 중에 있어서 만물을 명하는 근원이 되었다. 이리하여, 대개 만물의 음양오행의 기운을 받아 형상이 된 것은 원⋅형⋅이⋅정의 이치를 갖추어 성(性)으로 삼지 않은 것이 없다.

그 성의 조목은 또 다섯 가지가 있으니, 인(仁)⋅의(義)⋅예(禮)⋅지(智)⋅신(信)이다. 그러므로 이 사덕(四德) 오상(五常)은 상하가 같은 이치요, 하늘과 사람 간에 구분이 있은 적이 없었다. 그러나 성인(聖人)과 우인(愚人)과 물(物)이 다르게 된 것은 기가 그렇게 함이요, 원⋅형⋅이⋅정이 본래 그러한 것은 아니다. 그러므로 자사(子思)는 곧 말하기를 ‘하늘이 명한 것을 성이라 한다’ 하였으니, 대개 만물의 음양과 오행이 묘하게 합한 근원이며, 사덕을 가리켜 말한 것이다” 하였다.

(이(理)는 본래 하나인데 그 덕은 넷이나 되는 것은 어째서인가? 이(理)는 태극이다. 태극 가운데 본래 물사(物事)가 없으니, 애초에 어찌 사덕이라고 이름할 만한 것이 있겠는가. 다만 그 유행한 뒤에 보면, 반드시 그 처음이 있고 처음이 있으면 반드시 그 통함이 있고, 통하면 반드시 그 수행함이 있고, 수행함이 있으면 반드시 그 성공함이 있을 것이다. 그러므로 비롯하여 통하고, 통하여 이룩하고, 이룩하여 성공됨으로써 사덕의 이름이 세워진 것이다. 이 때문에 합하여 말하면 하나의 이(理) 일 뿐인데, 나누어 말하면 이 네 가지 이(理)가 있다. 그러므로 “하늘은 한 이치로 만물에 명하고, 만물은 각각 한 이치가 있다” 하는 것이 이것이다.)

『퇴계선생속집』권8, 잡저, 천명도설

問, 天命之義, 可得聞歟, 曰, 天卽理也. 而其德有四, 曰元亨利貞是也.【四者之實曰誠.】蓋元者, 始之理, 亨者, 通之理, 利者, 遂之理, 貞者, 成之理. 而其所以循環不息者, 莫非眞實無妄之妙, 乃所謂誠也. 故當二五流行之際, 此四者常寓於其中, 而爲命物之源. 是以, 凡物受陰陽五行之氣以爲形者, 莫不具元亨利貞之理以爲性. 其性之目有五, 曰仁義禮智信. 故四德五常, 上下一理, 未嘗有閒於天人之分. 然其所以有聖愚人物之異者, 氣爲之也, 非元亨利貞之本然. 故子思直曰天命之謂性, 蓋二五妙合之源, 而指四德言之者也.【理本一也, 其德至於四者, 何也. 曰, 理太極也, 太極中本無物事, 初豈有四德之可名乎. 但以流行後觀之, 則必有其始, 有始則必有其通, 有通則必有其遂, 有遂則必有其成. 故其始而通, 通而遂, 遂而成, 而四德之名立焉. 是以, 合而言之, 則一理而已, 分而言之, 則有此四箇理. 故天以一理命萬物, 而萬物之各有一理者此也.】

『退溪先生續集』卷8, 雜著, 天命圖說

이 사료는 『퇴계집(退溪集)』에 수록된 「천명도설(天命圖說)」의 일부이다. 「천명도설」은 본래 1537년(중종 32년) 정지운(鄭之雲, 1509~1561)이 『성리대전(性理大全)』에 있는 주희(朱熹, 1130~1200)의 인물지성(人物之性)에 대한 설을 중심으로, 그 밖의 여러 설을 참고해 그림을 그리고 거기에 문답을 더해 ‘천명도설(天命圖說)’이라 하였다. 그 뒤 1553년(명종 8년) 이황(李滉, 1501~1570)에게 이 도설의 증정(證正)을 청해 중국 송나라 학자인 주돈이(周敦頤)의 「태극도설(太極圖說)」과 소옹(邵雍)의 「선천도(先天圖)」 등의 도설들을 절충한 고증을 받아 이듬해에 새로운 그림을 완성하였다.

「천명도설」은 제1절 논천명지리(論天命之理), 제2절 논오행지기(論五行之氣), 제3절 논이기지분(論理氣之分), 제4절 논생물지원(論生物之原), 제5절 논인물지수(論人物之殊), 제6절 논인심지구(論人心之具), 제7절 논성정지목(論性情之目), 제8절 논의기선악(論意幾善惡), 제9절 논기질지품(論氣質之品), 제10절 논존성지요(論存省之要)로 구성되어 있다. 제1절에서 제10절까지는 주희의 설로서 태극의 본도(本圖)를 근거로 중용의 큰 뜻을 기술한 것이다. 그림은 천원(天圓)⋅지방(地方)의 현상을 본떠 위로 천명권(天命圈)을 설정하고 아래로는 인체의 각 부위를 본떠 그렸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조 성리학의 인성론 탐구-I⋅Kant 의 인간학과의 비교 철학적 이해를 중심으로-」,『유교사상연구』27,기우탁,한국유교학회,2006.
「이황, 기대승, 송순의 사단칠정론」,『한민족문화연구』21,남지만,한민족문화학회,2007.
「조선전기의 이단관과 양명학 비판 연구」,『한국민족문화』21,민혜진,부산대학교한국민족문화연구소,2003.
「퇴계의 ‘경의 심학’과 양명의 ‘양지 심학’-퇴계선생언행록과 전습록의 언행 비교를 겸해서-」,,최재목,경북대학교 퇴계연구소,2007.
저서
『퇴계철학 연구 현황과 주요 논점-퇴계학의 이해』, 김종석, 일송미디어, 2001.
『퇴계 이황(한국사상가 10인)』, 윤사순, 예문서원, 2002.
『퇴계 이황과 16세기 유학』, 정도원, 문사철, 2010.
『이황의 성학십도』, 조남호, 삼성출판사, 2006.
『퇴계 이황-사단칠정론,성학십도,무진육조소』, 최영진, 살림, 2007.

관련 이미지

이황 초상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