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전기문화역사⋅지리책의 편찬

동국통감 서문

경서에는 도(道)를 기재하고 역사서에는 일을 기록하니, 경서는 공자가 깎아서 정하고 지어서 만들어 이미 만세에 가르침을 드러냈습니다. 역사서는 사마천(司馬遷, BC 145?~BC 86?)반고(班固, 32~92) 이하 작자들이 하나둘이 아니어서, 대대로 각각 책이 있어 넓고 넉넉하며 어지럽게 기록되었습니다. 학자들이 비록 10년 동안 공력을 다하여도 오히려 두루 읽지 못하는데, 하물며 인주(人主)는 날마다 만 가지 일이 있으니, 다시 어느 겨를에 두루 볼 수 있겠습니까?

선정 사마광(司馬光, 1019~1086)이 역대의 역사서를 모으고 두루 여러 책에서 채택하여 그 요긴한 것을 모아서, 위로는 쇠한 주나라에서 시작해서 아래로는 오계(五季)1)에 이르기까지 장편을 지어 『자치통감(資治痛鑑)』이라고 부르니, 진실로 사가의 나침반입니다. 자양(紫陽)의 주부자(朱夫子)가 그것을 이용하여 『강목』을 지었는데, 문장이 간략하면서도 기사가 더욱 갖추어져서 경계함이 밝아지고 기미가 드러났으니 『춘추』의 근엄한 뜻을 깊이 얻었습니다. 후에 작자가 있었지만 모두 두 사람의 범주 안에서 벗어나지 못했습니다.

우리 동방은 단군으로부터 기자를 지나 삼한에 이르기까지 고증할 만한 문적이 없었으며, 아래로 삼국에 이르러 겨우 역사책이 있었지만 대강 간략함이 매우 심하였고, 게다가 근거도 없고 경전에도 나오지 않는 말들을 더하였습니다. 후에 작자들이 서로 이어서 모으고 지으니 전사(全史)가 있고, 사략(史略)이 있고, 절요(節要)가 있었지만, 그러나 본사(本史)의 소략하고 빠진 부분을 또 다시 답습하였습니다. 고려가 삼국을 통일시켜 33세대를 전하면서 거의 500년을 지났는데, 비록 국사(國史)가 있었지만 중간에 기재한 것이 너무 번잡하거나 간략하여 자못 사실과 같지 않은 것이 있었고, 또한 빠뜨리고 누락시키는 실수를 면치 못하였습니다.

공손히 생각하건대, 태조 강헌대왕은 운에 응하여 나라를 연 뒤 옛날의 도적(圖籍)을 거두어 들여 비부(秘府)에 간직하도록 하였습니다. 삼종(三宗)이 서로 이어서 문치가 더욱 높아지자 관을 설치하고 국을 열어 『고려사』를 편찬하니, 이른바 ‘전사’라는 것이 있고, 이른바 ‘절요’란 것이 있어서 사가의 제작이 이에 점차 갖추어졌습니다. 세조 혜장대왕은 하늘이 내리신 성학으로 경사(經史)에 마음을 집중하여 일찍이 좌우에 일러 말하기를, “우리 동방에 비록 여러 역사책이 있지만 가히 『자치통감』에 비길 만한 장편 통감은 없다고 하면서, 사신(詞臣)에게 명하여 장차 교정하고 바로잡으려 했으나 일이 마침내 시행되지 못하였습니다.

우리 주상 전하[성종]께서는 대통을 이어받고 선왕의 계책을 뒤따라서 달성군 신 서거정, 행호군 신 정효항, 참의 신 손비장, 행호군 신 이숙감, 전 도사 신 김화, 교리 신 이승녕, 사의 신 표연말, 전적 신 최부, 박사 신 유인홍 및 신 이극돈 등에게 『동국통감』을 찬수해 올리라고 명하였습니다. 신 등은 모두 용졸하여 재주가 삼장에 모자라는데, 삼가 윤명(綸命)을 받들게 되니 떨려서 몸 둘 바를 모르겠습니다.

삼가 삼국 이하 여러 사책에서 뽑아내고, 중국 역사에서 가려낸 것을 더하여서 편년체를 취하여 사실을 기록하였습니다. 범례는 한결같이 『자치통감』에 의거하였고 『자치통감강목』의 필삭한 취지에 따라, 번다하고 쓸모없는 것은 삭제해서 요령만 남겨 두려고 힘썼습니다. 삼국이 함께 대치하였을 때는 삼국기(三國紀)라 칭하였고, 신라가 통합하였을 때는 신라기(新羅紀)라 칭하였으며, 고려 시대는 고려기(高麗紀)라 칭하였고, 삼한 이상은 외기(外紀)라 칭하였습니다. 상하 1400년 동안 국세의 나누어지고 합친 것과 국운의 길고 짧은 것과 임금이 거행한 일의 득실과 정치의 쇠퇴⋅융성하였던 것을 솔직하게 쓰지 않은 것이 없으며, 명교를 소중히 하고, 절의를 높이며, 난적(亂賊)을 토벌하고, 간신과 아첨하는 이를 주살(誅殺)한 것과 같은 데에 이르러서는 더욱 근엄함을 더하여 거의 권장과 경계를 드리워서 후세에 교훈이 되게 하였습니다. 선유가 논단한 것이 있으면 모두 취하여 써 넣었고, 간혹 또한 신 등이 억측으로 논변한 것을 첨부하였으나 극히 경망하고 참람하여 작자의 반열에 나란히 놓기에는 부족하다는 것을 압니다.

신은 또 가만히 생각하건대, 기자가 구주(九疇) 의 학문으로 팔조(八條)의 가르침을 폈으니, 당시에 반드시 행동과 말한 것을 기록하는 관원을 두어서 가언과 선행을 갖추어 기록하였을 것인데, 지금은 모두 없어져서 전하는 것이 없습니다. 삼국의 것은 저속하고 허황되며, 고려의 것은 간략하고 난잡하게 되어 있으니, 비록 반고(班固)나 사마천에게 손을 빌린다 하더라도 오히려 글을 꾸미기 어려울 것입니다. 하물며 신 등처럼 명망이 없는 비루한 지식으로 어찌 능히 융성한 위임을 우러러 본받아 한마디 말을 도울 수 있겠습니까? 우선 좁은 소견으로 여러 자료를 모아 순서를 매겨 57권으로 편성하고2) 책으로 꾸며 올리오니, 혹시 소간(宵旰)3)의 여가에 때때로 살펴보시어, 지난 세대의 치란흥망의 자취를 거울 삼아서 오늘날 좌우의 경계로 삼도록 하시고, 더욱 옛일을 상고하시는 성덕에 힘쓰신다면 그 지극한 다스림에 반드시 조금이나마 도움이 없지는 않을 것입니다. 성화(成化) 을사년(1485, 성종 16) 7월 26일 순성 좌리공신 가선대부 광원군 겸 동지의금부사 세자우부빈객 신 이극돈은 절하고 머리를 조아리며 삼가 서문을 올립니다.

동국통감』 서

1)오계 : 중국 당나라와 송나라 사이의 시기인 오대(五代). 당나라 말기의 후량(後梁)⋅후당(後唐)⋅후진(後晉)⋅후한(後漢)⋅후주(後周)가 있었던 시대이다.
2)서문에는 57권으로 편성한다고 했으나, 현재 전하는 『동국통감』은 56권 28책이다.
3)소의간식(宵衣旰食)의 줄임말. 날이 새기 전에 일어나 옷을 입고 해가 진 후에 늦게 저녁밥을 먹는다는 뜻으로 천자가 정사에 부지런함을 뜻한다.

經以載道, 史以記事, 經則孔子, 刪定述作, 已垂敎於萬世. 史則馬班以下, 作者非一, 代各有書, 浩穰難記. 學者雖窮十年之力, 尙不讀遍, 况人主日有萬機, 復何暇於周覽㦲. 先正司馬公, 裒集歷代史, 旁採羣書, 撮其機要, 上起衰周, 下迄五季, 作長編, 曰資治通鑑, 誠史家之指南也. 紫陽朱夫子, 因之作綱目, 文約而事愈備, 監戒昭而幾微著, 深得春秋謹嚴之㫖. 後有作者, 擧不外於二家範圍之中矣. 吾東方, 自檀君歷箕子, 以至三韓, 載籍無徵, 下逮三國, 僅有國乘 粗略太甚, 加以無稽不經之說. 後之作者, 相繼繤述, 有全史焉, 有史略焉, 有節要焉, 然復襲本史之踈漏. 高麗氏, 統三爲一, 傳世三十三歷年幾五百, 雖有國史, 中間記載繁簡, 頗有不同, 且未免闕遺之失. 恭惟, 太祖康獻大王, 應運開國, 收舊圖籍, 以爲秘府之藏. 三宗相承文治益隆, 設官開局, 撰麗史, 有所謂全史者, 有所謂節要者, 史家制作, 於斯漸備. 世祖惠莊大王, 聖學天縱, 留神經史, 嘗謂左右曰吾東方雖有諸史, 無長編通鑑可擬資治, 命詞臣, 將欲校讎, 而事竟未施. 我主上殿下紹膺大統, 遹追先猷, 命達成君臣徐居正, 行護軍臣鄭孝恒, 叅議臣孫比長, 行護軍臣李淑瑊, 前都事臣金澕, 校理臣李承寧, 司儀臣表沿沫, 典籍臣崔溥, 博士臣柳仁洪, 曁臣克墩等, 撰修東國通鑑以進. 臣等俱以庸拙, 才乏三長, 恭承綸命, 凌兢罔措. 謹摭三國以下諸史, 兼採中國史, 用編年記事. 凡例一依資治, 而寓以綱目筆削之㫖, 删繁削冗, 務存要領, 三國並峙, 則稱三國紀, 新羅統合, 則稱新羅紀, 高麗, 則稱高麗紀, 三韓以上, 則稱外紀. 上下千四百年, 國勢之離合, 運祚之脩短, 君擧之得失, 政治之汚隆, 靡不直書, 至如重名敎崇節義討亂賊誅奸諛, 尤加謹嚴, 庶幾垂勸戒, 而訓後世也. 先儒之有論斷者, 皆取而書之, 閒亦竊附臣等之臆論, 極知狂僭, 不足齒作者之列. 臣又竊念, 箕子以九疇之學, 敷八條之敎, 當時必有記動記言之官, 備載嘉言善行, 而今皆泯滅無傳. 三國則鄙野荒繆, 高麗則脫略舛錯, 雖使借手於班馬, 尙難爲之詞. 况如臣等之諛聞陋識, 安能仰體隆委, 而贊一辭乎. 姑以管見彙稡纂次, 編成五十七卷, 粧潢投進, 倘於宵旰之暇, 時賜觀覽, 鑑前世治亂興亡之跡, 爲今日左右之箴警, 益懋稽古之盛德, 則其於至治, 未必無小補云. 成化乙巳七月二十六日, 純誠佐理功臣, 嘉善大夫, 廣原君, 兼同知義禁府事, 世子右副賓客, 臣李克墩拜手稽首, 謹序.

『東國通鑑』 序

이 사료는 1485년(성종 16년) 서거정(徐居正, 1420~1488) 등이 왕명을 받아 편찬한 역사책 『동국통감(東國通鑑)』의 서문이다. 『동국통감』 편찬은 『경국대전(經國大典)』과 함께 민족 문화를 정리하는 선구적인 작업으로 시작되었는데, 단군조선부터 고려 말까지의 역사를 56권 28책으로 엮은 조선 전기 대표적 관찬 사서이다.

조선 시대에는 성리학이 발달하면서 기록 문화와 역사학이 발달하였다. 또 유교는 정치에 대한 백성들의 믿음을 중요시하였고, 그 믿음을 얻기 위해 철저히 기록하여 정치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였다. 왕위가 바뀌면 실록청을 설치하고 200여 명의 편찬 위원을 임명해 전왕의 통치 기록인 사초, 시정기, 승정원일기, 조보 등을 모두 합하여 실록을 편찬하였다. 세조(世祖, 재위 1455~1468)는 자신의 전제 왕권 강화와 부국강병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성리학적 사관을 거부하고 고조선과 고구려 중심의 웅장한 고대사를 재조명하고 이를 고려사와 연결시켜 『동국통감』을 편찬하고자 하였다. 이에 1458년(세조 4년) 9월 문신에게 『동국통감』 편찬을 명하였다. 일반 사서는 편찬이 끝난 다음 서명을 붙이는 사례가 많으나, 이 경우 『동국통감』이란 서명이 처음부터 내려진 것을 보면 그 편찬 동기와 편찬의 목적의식이 뚜렷했음을 알 수 있다.

1458년(세조 4년) 편찬 사업이 시작되었지만, 자료의 신빙성이 떨어지는 고기류(古記類) 이용을 거부한 신하들의 비협조로 완성을 보지 못하였다. 이후 1476년(성종 7년)에 이르러 신숙주(申叔舟, 1417~1475)노사신(盧思愼, 1427~1498) 등이 세조 때의 원고를 수정하여 고대사 부분의 『삼국사절요』 14권으로 편찬하였다. 이 책은 『삼국사기』에 빠진 고조선사가 보완되었다. 그 후 1484년(성종 15년)에 서거정(徐居正, 1420~1488) 등 훈신들이 『삼국사절요』와 『고려사절요』를 합하여 『동국통감』을 완성하였으나, 왕은 사림 계열 관료를 참여시켜 다시 수정하여 『신편동국통감』(56권)을 다음 해 완성하였다. 이것이 오늘날 전하는『동국통감』이다. 이로써 『신편동국통감』은 훈구 세력사림 세력의 입장을 모두 반영하는 절충적인 성격의 역사서가 되었다.

동국통감』은 단군조선부터 고려 왕조까지의 역사를 편년체로 서술한 조선 왕조 최초의 관찬 통사로 모두 56권, 28책으로 이루어져 있다. 『동국통감』은 권두에 서거정 등이 찬한 「진동국통감전(箋)」, 이극돈이 찬한 「동국통감서」, 그리고 서술 원칙을 실은 12항의 동국통감 범례와 목록, 삼국 이전의 역사를 수록한 「외기(外紀)」가 있다. 다음으로 본문은 「삼국기」⋅「신라기」⋅「고려기」로 크게 나누어 기록되어 있다.

단군조선에서 삼한까지를 외기(外紀), 삼국 건국부터 669년(신라 문무왕 9년)까지를 삼국기(三國紀), 669년에서 935년(신라 경순왕 9년, 고려 태조 18년)까지를 신라기(新羅紀), 935년(고려 태조 19년)부터 고려 말까지를 고려기(高麗紀)로 편찬하였다. 외기는 오랫동안 정사에서 누락되어 왔던 삼국 이전의 상고사 부분을 보충하기 위한 별도의 편목으로서 본기에 포함하지 않고 권두에 설정하여 단군조선⋅기자조선⋅위만조선⋅사군⋅이부⋅삼한의 역사를 간략히 다루었다. 각권의 장이 평균 37장 정도인 것에 비하면 약 7장으로 이루어진 외기는 수록된 역사의 시간적 범위와 국가 수에 비해 분량이 매우 적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삼국 이전의 역사를 본편에 포함시키지 않고 외기에서 간략히 다룬 것은 자료 부족으로 편년에 따라 구성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삼국기는 제1권부터 제8권까지 총 8권으로 신라 시조 원년부터 신라가 삼국을 통일하기까지의 역사가 기록되어 있다. 신라기는 제9권부터 12권까지 총 4권으로 669년부터 신라가 고려에 항복하는 935년까지 통일신라의 역사를 기록한 부분이다. 고려기는 제13권부터 제56권까지 총 44권으로 935년에서 공양왕(恭讓王)이 폐위되는 1392년(공양왕 4년)까지의 역사를 기록한 부분이다.

신편동국통감』은 세조 때의 굴절된 유교 정치를 회복시키려는 도덕적 이상주의가 사론을 통해 지나치게 투영된 흠이 있으나 삼국 균적을 내세워 삼국을 대등한 국가로 해석하여 고려 시대의 고구려 계승주의와 신라 계승주의의 갈등을 해소했으며, 단군조선을 우리나라 역사의 시작으로 확립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 또 개국 후 권력 갈등을 일으켜 온 국왕⋅훈신⋅사림이 서로 합의하여 통사 체계를 구성했다는 점에서 관찬 사서의 완성을 의미한다.

동국통감』의 편찬 배경을 살펴보면 첫째는 우리나라 역사에 대한 깊은 이해와 관심의 고조를 들 수 있고, 둘째는 역사 서술 방법의 진전이라는 면을 지적할 수 있으며, 셋째는 민족 문화의 체계적인 정리라는 점을 들 수 있다. 우리나라 역사를 우리나라 학자가 알아야 할 필요가 있다는 의식은 유교적인 지식이 대량으로 수용되고 있던 고려 인종(仁宗, 재위 1122~1146) 때 『삼국사기』를 편찬한 동기에서부터 나타난다. 김부식(金富軾, 1075~1151)이 지은 『진삼국사기표(進三國史記表)』에서 고려 시대 유학자들이 유교적인 지식과 중국 역사에는 통달하면서도 자기 나라의 역사에 대해서는 무지한 것을 지식인의 커다란 병폐라 보고, 이를 시정하려는 노력이 『삼국사기』 편찬의 근본 동기로 표명되었음을 알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조 역사서의 평가를 위한 비교 연구-동국통감,동사강목,해동역사를 중심으로-」,『사회과학연구논총』,김봉희⋅최보람,이화여자대학교 사회과학연구소,2004.
「동국통감 사론에 대한 연구-중세의 정치사상-」,『인제논집』9-2,마종락,인제대학교,1993.
「동국통감 사론 분석」,『역사와 경계』48,유영옥,경남사학회,2003.
「동국통감에 대한 사학사적 고찰」,『한국사연구』21⋅22,정구복,한국사연구회,1978.
「동국통감의 역사서술과 역사인식」(상,하),『한국학보』5-2,5-3,한영우,일지사,1979.
저서
『한국사학사』, 신형식, 삼영사, 1999.
『한국의 역사가와 역사학』, 조동걸, 창작과 비평사, 1994.
『조선전기 사학사 연구』, 한영우, 서울대학교 출판부, 1981.

관련 사이트

한국학중앙연구원 왕실도서관 장서각 디지털 아카이브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