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정치통치 체제의 변화

중앙군의 개편-5군영

계사년(1593, 선조 26) 10월, 거가(車駕)가 환도하니 불타다 남은 너저분한 것들이 성안에 가득하고, 거기에다가 전염병과 기근으로 죽은 자들이 서로 길에 겹쳐 있으며, 동대문 밖에 쌓인 시체는 성의 높이와 가지런하니, 1) 냄새가 지독하고 더러워 가까이 갈 수가 없었다. 사람들이 서로 먹어서, 죽은 사람이 있으면 삽시간에 가르고 베어 피와 살덩어리가 낭자하였다.

임금이 용산창(龍山倉)에 거둥하시어 창고의 곡식을 내어 방민(坊民)에게 나누어 주었는데, 곡식은 적고 백성은 많으므로 겨우 되나 홉 곡식을 얻을 수 있었다. 또 어공미(御供米)를 삭감하여 구휼하기 위해 동⋅서에 진제장(賑濟場)을 설치했으나 겨우 만분의 일도 구제하지 못하였다. 지방은 더욱 심해서 곳곳에서 도적들이 일어났다. 양주(楊州)에는 강대한 도적 이능수(李能水)가 있었고, 이천(利川)에는 현몽(玄夢)이 있었으며, 충청도에는 역적의 난이 계속하여 일어났다.

이때에 훈련도감을 설치하여 군사를 훈련시키라 명하시고, 나를 도제조로 삼았다. 나는 청하여, “당속미(唐粟米) 1000석을 꺼내어 양식으로 하되 하루에 한 사람에게 두 되씩 준다 하여 군인을 모집하면 응모하는 자가 사방에서 모여들 것입니다” 하니, 당상 조경(趙儆)이 곡식이 적어 능히 지급할 수 없다는 이유로 한정하려 하여 법칙을 세웠다. 큰 돌 하나를 놓아 두고, 응모자들로 하여금 먼저 들게 하여 힘을 시험해 보고, 또 한 길 남짓한 흙 담장을 뛰어넘게 하여 능히 해 내는 자는 들어오기를 허락해 주고 못하는 자는 거절하였다. 사람들이 다 굶주리고 피곤해서 기운이 없으므로 합격하는 자는 열 가운데 한둘이었다. 어떤 사람은 도감문 밖에 있다가 시험 보기를 요구했으나 얻지 못하고 쓰러져서 굶어 죽은 자도 있었다. 얼마 안 되어 수천 명을 얻어 조총 쏘는 법과 창⋅칼 쓰는 기술을 가르쳐서 초관(哨官)과 파총(把摠)을 세워서 그들을 거느리고 번을 나누어 궁중에서 보초를 서게 하고, 무릇 행차의 거둥이 있을 때는 이들로써 호위하니 민심이 차츰 믿게 되었다.

또한 강이 얼기 때문에 양주⋅이천 두 곳의 도적들 형세가 장차 합세할까 걱정이 더욱 컸는데, 때마침 황해도 승군 100여 명이 도감에 이르러 연습을 하겠다고 하였다.

주상에게 아뢰어 변응성(邊應星)으로 경기 방어사를 삼아 군사를 거느리고 용진으로 나아가 주둔하게 하였다. 이때부터 동쪽의 길이 처음으로 통했고, 도적들도 차츰 사라져 갔다. 얼마 있다가 비변사에서 공고하기를, “도적 중 누구를 막론하고 서로 잡아 고하는 자에게는 죄를 면해 주고 공을 의논하여 상을 내리겠다” 하자, 양주 도적 떼가 그 소문을 듣고 이능수의 목을 베어 가지고 와서 항복하였다. 현몽은 무서워서 도망하였다. 또 경기 감사 유근(柳根)을 시켜서 백성을 모아 진지를 짓고 목책을 만들어서 도적을 방비하게 하고, 또한 나그네들로 하여금 머물러 자고 갈 수 있게 하였다.

그 해 봄, 강원도와 호남⋅호서 지방의 곡식 종자를 옮기고, 황해⋅평안의 소를 모집하여 나누어 주게 하였는데, 유근이 지성으로 백성들을 위로하여 오게 하였다. 갑오년 가을은 풍년이 들었으므로 굶어 죽는 자가 차츰 드물게 되었다. 을미년(1595, 선조 28)에 풍년이 들었다. 떠도는 백성들이 태반은 고향에 돌아와 모여 살게 되었다. 그전에 내가 차자(箚子)를 올려 청하였다. “군량을 조치하고 군사를 더 모집하여 1만 명을 채우고, 경성에는 오영(五營)을 설치하여 영(營)마다 2000명씩을 소속시켜, 해마다 반은 성안에 머물러 연습하게 하고 반은 성 밖에 나아가 비어 있는 넓고 비옥한 땅을 가려 둔전을 만들고 돌아가면서 교대하면, 수년 뒤에는 군사와 군량의 근원이 더욱 두터워지고 나라의 근본이 견고해질 것입니다”. 임금이 그 의논을 병조에 내렸으나, 바로 거행되지 않아 마침내 효력을 보지 못하였다. 아는 자들은 그것을 한스럽게 여겼다.

『서애선생문집』권16, 잡저, 훈련도감

1)어떤 책에는, 평안도에 사는 중 몇몇이 스스로 모여 도성 아래를 청소하며 죽은 시체를 성 밖에 끌어 내어 동대문 밖 오간(五間) 수구에 버렸는데, 쌓인 시체가 성의 높이와 같은 것이 여러 곳이었다고 되어 있다.

癸巳十月, 車駕還都, 灰燼之餘, 荊棘滿城, 重以癘疫飢饉, 死者相枕於路, 積屍於東大門外, 高與城齊,【一本, 有平安道僧數輩, 自募淸都下, 曳死屍出城外, 東大門外五間水口, 積屍與城平者數三處.】 臭穢不可近. 人相食, 有死者, 頃刻屠割, 血肉狼藉. 上駕幸龍山倉, 出倉穀, 散給坊民, 榖少民多, 僅得升合. 又減御供米以賑之, 置東西賑濟塲, 猶不能救萬一. 外方尤甚, 處處盜起. 楊州有劇賊李能水, 利川有玄夢, 忠淸道逆亂繼作. 時命設都監鍊兵, 以余爲都提調. 余請發唐粟米一千石爲糧, 日給人二升, 招募軍人, 應募者四集. 堂上趙儆以穀少不能給, 欲限之設法. 置一巨石, 令應募者, 先擧試力, 又令超越土牆一丈許, 能者許入, 不能者拒之. 人皆飢困無氣, 中格者十之一二. 或有在都監門外, 求試不得, 顚仆而餓死者. 不久得數千人, 敎鳥銃鎗刀之技, 立哨官把總以領之, 分番直宿宮中, 凡有行幸, 以此扈衛, 民心稍有恃. 又以江冰則楊州,利川賊勢將合, 爲患滋大, 適黃海僧軍百餘人, 至都監欲鍊習. 啓請以邊應星爲京畿防禦使, 率領出屯龍津. 自是東路始通而盜賊稍息. 旣而備邊司移文, 令賊中自相捕告者, 免罪論賞, 楊州賊黨聞之, 斬李能水來降. 玄夢懼而逃. 又令京畿監司柳根, 聚民作屯, 設木柵以備盜賊, 亦使行旅得止宿. 其春, 移江原道,兩湖穀種, 募黃海,平安牛隻, 散給之, 根至誠勞來. 甲午秋穀熟, 人死者漸稀, 乙未大熟, 流民太半還集矣. 先是余上箚, 請措置軍糧, 益募兵滿一萬, 於京城置五營, 營各隷二千, 每年半留城中鍊習, 半出城外, 擇閒曠肥饒之地爲屯田, 輪環替代, 數年之後, 兵食之源益厚, 而根本固矣. 上下其議, 兵曹不卽擧行, 卒無見效. 識者恨之.

『西厓先生文集』卷16, 雜著, 訓鍊都監

이 사료는 서애(西厓) 유성룡(柳成龍, 1542~1607)의 문집인 『서애집(西厓集)』에 수록되어 있다. 『서애집』은 유성룡이 죽은 지 26년 만인 1633년(인조 11년)에 막내아들 수암 유진이 합천 군수로 있을 때 해인사에서 목판본으로 간행하였다. 총 20권 11책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권13~16은 잡저(雜著)에 해당한다. 사료로 제시한 「훈련도감』에는 임진왜란 시기에 정부가 군비를 강화하기 위해 훈련도감을 설치하고 유성룡을 도제조로 삼아 군사를 선발한 과정과 중앙 군영 체제를 정비하여 차츰 민심과 국가 체제가 안정되어 가고 있음을 서술하고 있다. 또한 나아가 훈련도감의 확장과 군영 설치에 대한 건의가 받아들여지지 않음을 안타까워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따라서 유성룡의 『서애집』은 그가 지은 또 다른 저서 『징비록』과 함께 임진왜란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자료가 되고 있다.

조선 초기의 중앙군은 5위 체제였다. 그러나 16세기 이후 점차 군역의 대립제(代立制)가 일반화되면서 그 기능이 약화되었다. 임진왜란 초기 새로운 중앙 군대의 필요성을 절감한 조선 정부는 효과적인 편제와 군사 훈련 방식을 모색하여 5군영 체제로 정비하였다. 5군영임진왜란 이후 수도 및 그 외곽을 방어하기 위해 설치되었던 훈련도감, 어영청, 총융청, 수어청, 금위영 등 다섯 군영으로 17세기 말에 체제가 완성되었다.

5군영 중 가장 먼저 설치된 것은 훈련도감으로, 1593년(선조 26년) 10월 임진왜란을 극복하는 과정에서 유성룡의 강력한 건의로 설치되었다. 당시 서울 수복 후 굶주린 백성을 구제하고 정병을 양성하기 위해 군사를 모집하고 국가에서 급료를 지불하였다. 그 편제는 영(營)-사(司)-초(哨)-기(旗)-대(隊)-오(伍)로 하였다. 조직의 핵심은 대개 125~127명으로 편제되는 초(哨)에 두었으며, 초 단위의 병종은 포수, 살수, 사수 등 삼수병(三手兵)으로 편제되었다.

훈련도감의 운용 경비를 위해서 삼수량(三手糧)을 거두었으며, ‘도감’이란 명칭이 말해 주듯이 처음에는 임진왜란을 극복하기 위해 삼수병을 훈련하고 양성하는 임시 군영으로 설치되었다. 그러나 임진왜란이 끝난 뒤에도 필요에 의해 계속 존속하면서 조선 전기 중앙군인 5위를 대신해 후기 중앙군의 핵심 군대로 자리 잡아 갔으며, 그 수는 대개 5000명이었다. 훈련도감의 편제는 뒤에 설치되는 모든 군영 조직에도 그대로 적용되었고, 병종의 편제도 삼수병 편제를 따르게 되었다.

훈련도감 설치는 이후 5군영 설치의 계기가 되어, 인조(仁祖, 재위 1623~1649) 대에 어영청총융청, 수어청 등이 설치되었고, 숙종(肅宗, 재위 1674~1720) 대에 금위영이 설치되어 5군영 체제가 완성되었다. 5군영훈련도감어영청, 금위영은 서울 방위를 담당했고, 총융청수어청은 서울 외곽 경비를 담당하였다. 5군영은 그때그때 필요에 의해서 만들어졌으며, 중앙군으로서의 기능뿐 아니라 서인 정권의 권력 유지 기반으로 이용된 측면도 있다. 한편 5군영은 1881년(고종 18년) 무위영과 장어영 2영으로 통합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후기 중앙군제의 재편』,『한국사론』9,차문섭,국사편찬위원회,1981.
저서
「조선후기 훈련도감의 설립과 운영」, 김종수,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6.
『조선시대 군사관계 연구』, 차문섭, 단국대학교 출판부, 1996.
『조선후기 군제사연구』, 최효식, 신서원, 1995.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