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정치붕당 정치와 탕평 정치

영조의 탕평론

전교하기를, “붕당(朋黨)의 폐단이 요즈음보다 심한 적이 없었다. 처음에는 유학 내에서 시비가 일어나더니 지금은 다른 편의 사람을 모조리 역당(逆黨)으로 몰고 있다. 세 사람이 길을 가도 역시 어진 사람과 못나고 어리석은 사람이 있게 마련인데, 어찌 한편 사람이라고 모두 같은 무리일 이치가 있겠는가? 다툼이 각박하고 또 심각해져 유배(流配)되었다가 다시 찬축(竄逐)되었으니, 그 가운데 어찌 억울한 사람이 없겠는가? 한 부인이 억울함을 품으면 5월에 서리가 내리는데, 더구나 한편의 여러 신하를 모조리 여러 지방에 내쫓음에 있어서는 어떠하겠는가? 이러한데도 다투고 삐걱거리는 말이 어찌 없다고 하겠는가?

우리나라는 본래 한쪽에 치우치고 작아서 사람을 쓰는 방법 역시 넓지 못한데, 더구나 요즈음에는 그 사람을 임용하는 것이 모두 당목(黨目) 가운데 사람이었으니, 이와 같이 하고도 천리(天理)의 공(公)에 합하고 온 세상의 마음을 복종시킬 수 있겠는가? 지난해까지 함께 벼슬하였던 조정이 지금은 왜 전과 같지 않은가? 이를 그만두지 않으면 띠를 매고 조정에 있을 자가 몇 사람이나 되겠는가? 널리 베풀고 대중을 구제하는 것은 요순(堯舜)도 오히려 부족하게 여겼는데, 더구나 한 나라의 절반이 침체(沈滯)되어서야 되겠는가? 아! 당당한 천승(千乘)의 나라가 사람을 씀이 어찌 이처럼 좁은 것인가? 피차가 서로를 공격하여 공평한 말이 막히고 역당(逆黨)으로 지목하면 옥석(玉石)이 구분되지 않을 것이니, 저가 나를 공격하는 데에서 장차 가려서 하겠는가, 가리지 않고 하겠는가? 충직(忠直)한 사람을 뒤섞어 거론하여 헤아릴 수 없는 죄과(罪科)로 몰아넣는 것은 그들이 처음으로 한 것이 아니라 이는 나의 말이다. 이는 바로 속담에서 말하는 ‘입에서 나간 것이 귀로 돌아온다’는 것이니, 이렇게 되면 조정이 언제나 안정되며 공의(公議)가 언제 들리겠는가? 당(唐)나라 때 유안(劉晏)이 황제에게 말하기를, ‘천하의 글자는 모두 바르지만 유독 붕(朋)자만은 바르지 못하다’고 하였는데, 바로 오늘을 두고 말한 것이다.

아! 임금과 신하는 부자(父子)와 같으니 아비에게는 여러 아들이 있는데, 아비가 아들을 서로 시기하고 의심해 한쪽은 억제하고 한쪽만 취한다면 그 마음이 편안하겠는가, 불안하겠는가? 공경(公卿)과 일반 관리들은 모두 대대로 녹(祿)을 먹은 신하들인데, 나라에서 그들에게 공을 들인 보람을 보답할 도리를 생각하지 않고 목인지의(睦婣之義)를 생각하지 않으면서, 한 조정 가운데서 공격을 일삼고 한집안에서 싸움만을 서로 계속하고 있으니, 이러면 나라가 장차 어떻게 되겠는가? 지금 해가 거듭 바뀌어 새해가 다시금 돌아왔는데, 하늘과 사람은 한가지이니 어찌 옛것을 개혁하고 새것을 힘써 새봄을 맞이한 뜻과 같이하지 않겠는가? 저 귀양을 간 사람들은 금오(金吾)로 하여금 그 경중을 참작해 대신(大臣)과 더불어 어전에서 나를 만날 때 억울함이 없게 하고, 전조(銓曹)에서는 탕평(蕩平)하게 거두어 쓰라.

아! 지금 나의 이 말은 위로는 종사(宗社)를 위하고 아래로는 조정의 기상(氣象)을 진정시키기 위해서이다. 만일 혹시라도 의심을 일으키거나 혹은 기회를 삼아 상소해 다투면 종신(終身)토록 금고(禁錮)시켜 나라와 함께하지 못할 뜻을 보이겠다. 너희 여러 신하를 내가 스스로 수양함이 없다고 여겨 소홀히 하지 말고 성인(聖人)께서 잘못한 자를 바로잡는 뜻을 따라 당습(黨習)을 버리고 공평(公平)하기에 힘쓰라. 그렇게 하면 어찌 비단 나라를 위하는 것뿐이겠는가? 또한 너희들 조상의 풍도(風度)를 떨어뜨리지 않을 것이니, 어찌 아름답지 않으랴? 정승의 자리에 있는 사람은 소하(蕭何)가 조참(曹參)을 천거한 뜻1)을 본받고 인물을 뽑을 때에는 이윤(伊尹)이 저자에서 매를 맞는 것처럼 여긴 뜻2)을 배워야 한다. 내 말을 공손히 듣고 우리 국가를 보존하라” 하였다.

영조실록』권3, 1년 1월 3일(임인)

1)소하(蕭何)가 조참(曹參)을 천거한 뜻 : 한(漢)나라 고조(高祖) 때 승상(丞相) 소하(蕭何)에게 혜제(惠帝)가 후임자를 묻자 평소 사이가 좋지 않은 조참(曹參)을 적임자라고 추천한 고사(故事)를 말함.
2)이윤(伊尹)이 저자에서 매를 맞는 것처럼 여긴 뜻 : 이윤(伊尹)은 은(殷)나라 탕왕(湯王)의 재상. 그는 자기가 모시는 임금이 요순(堯舜)에 미치지 못한 것을 마치 저자에서 매를 맞는 것처럼 부끄러워하였다는 고사(故事)임.

敎曰 朋黨之弊, 未有甚於近日. 初以斯文起鬧, 今則一邊之人, 盡驅之於逆黨. 三人行亦有賢⋅不肖, 豈有一邊人同一套之理? 刻而又深, 流而復竄, 其中豈無抱冤之人乎? 一婦含冤, 五月飛霜, 況一邊諸臣, 盡逬於諸道者耶? 如此而傾軋之言, 烏可已乎? 我國本偏小, 用人之道亦不廣, 而至於近日, 其所用人, 罔非黨目中人, 如此而合天理之公, 服一世之心乎? 向年共仕朝端, 今胡不如前耶? 若此不已, 束帶立朝者幾人? 博施濟衆, 堯⋅舜病諸, 況半一國沈滯者乎? 噫! 以堂堂千乘之國, 其所用人, 何如是隘乎? 彼攻此擊, 公言枳塞, 目以逆黨, 玉石不辨, 彼所攻我, 其將擇乎? 不擇乎? 混擧忠直之人, 幷驅罔測之科, 非彼之創也, 是我之言也. 此正諺所謂出乎口, 反乎耳者也. 如此而朝著何時乎定, 公議何時乎聞? 唐之劉晏, 言於帝曰: “天下之字皆正, 而獨朋字未正” 正謂今日也. 噫! 君臣猶父子. 父有衆子, 共相猜疑, 抑彼取此, 則其心安乎? 不安乎? 公卿庶僚, 皆世祿之臣, 罔念報效之道, 不思睦婣之義, 一廷之中, 攻擊爲事, 一室之內, 干戈相尋, 如此而國將奚似? 今當歲籥重新, 新元復回, 天人一也, 豈無革舊勵新, 與歲俱春之意乎? 被謫之人, 令金吾, 參其輕重, 與大臣登對疏釋, 銓曹蕩平收用. 嗚呼! 今予此言, 上爲宗社, 下鎭朝象. 若或以生疑, 或以爲機, 投疏傾軋, 則禁錮終身, 以示不與同國之意. 咨爾群工, 毋以予無自修而忽之, 遵聖人使枉者直之義, 祛其黨習, 務歸公平. 奚但爲國而已? 抑亦爾等不墜乃祖之風, 豈不美哉? 鼎席體蕭何薦曹之志, 銓衡學伊尹撻市之義. 欽哉予言, 保我邦家.

『英祖實錄』卷3, 1年 1月 3日(壬寅)

이 사료는 영조(英祖, 재위 1724~1776)가 즉위 이후 탕평을 표방하면서 발표한 교서이다. 영조탕평책은 정국의 파탄을 수습하기 위해 제시된 것으로 붕당 타파와 당론 제거를 원칙으로 표방하였다.

영조는 이를 위해 호대(互對)와 같은 인사 정책을 추진하였고, 시비 문제에 대해서는 양시양비론(兩是兩非論)을 적용하였다. 호대란 예를 들어 영의정에 노론 측 인사를 등용하면 좌의정에는 소론 측 인사를 등용하거나, 이조판서에 소론을 임명하면 이조참판에는 노론을, 이조참의에는 소론을, 이조 전랑에는 노론을 등용하는 방식이다. 그리고 양시양비론이란 당시 정치 현안에 대해서는 노론소론 모두 옳은 점과 잘못한 점이 있다는 논리이다.

영조와 같이 붕당 타파를 주장한 정치 집단은 모든 당파에 있었는데, 온건한 주장을 펴는 정파라는 뜻에서 완론(緩論)이라 불렀다. 반면에 각 붕당의 의리(義理) 자체가 붕당 타파보다 더 중요하다고 주장했던 이들은 준론(峻論)이라 불렀다. 영조 대는 대체로 완론 계열의 정치집단을 중심으로 탕평책을 추진하여 정국을 안정시키고 군주권을 강화하려 하였다. 그러나 영조는 실제로는 탕평파를 중용하고 이들을 자신의 외척으로 끌어들여 정국의 안정을 도모하였으므로 신진 세력을 쓰는 부분에서 한계를 드러냈고, 반탕평론과 준론탕평론도 상당한 세력을 가지고 존재하였다. 영조 통치 후반기에는 소론계⋅노론계 반탕평론자들이 제거 또는 약화되었고, 노론계에서도 완론탕평으로 결집되어 대체로 70여 년간 탕평론이 정국의 대세를 이끌게 되었다.

영조탕평책은 정국 안정에는 어느 정도 기여하였지만, 불만이 고조되어 있던 기층 사회의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근본적 해결책이 강구되지 않고서는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풀 수 없을 만큼 사회의 구조적 모순이 극도로 심화되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군주는 정권을 유지하기 위한 방편으로 어느 정도 양보하는 차원에서 일시적으로나마 사회문제에 대한 대책을 제시하였다. 예컨대 균역법 실시, 장례원 혁파, 통공 정책 추진 등이 그러한 조치였다.

결국 영조탕평책은 궁극적으로 붕당 자체를 타파해야 한다는 표방을 전면에 내세우게 되었다. 그러나 그것은 정치 세력을 재조정하는 효과는 가져왔으나 사회변동의 충격을 흡수하면서 이를 해소하지는 못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영조대 후반 소론⋅남인계 동향과 탕평론의 추이」,『역사와현실』53,원재린,한국역사연구회,2004.
『영조대 중반의 정국과 탕평책의 재정립』,『역사학보』111,정만조,역사학회,1986.
「영조대 초반의 탕평책과 탕평파의 활동」,『진단학보』56,정만조,진단학회,1983.
편저
「영조대 탕평정국과 왕정체제의 정비」, 박광용, 국사편찬위원회, 1997.

관련 이미지

영조 어진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