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정치붕당 정치와 탕평 정치

이인좌의 난

이보다 앞서 도순무사(都巡撫使) 오명항(吳命恒)이 진위 땅에 있으면서 종사관 등과 더불어 진병(進兵)할 것을 의논하여 각기 그 이해를 개진하였다. ……(중략)……

안성에 이르니 날이 이미 어두웠는데, 적의 간첩 최섭(崔涉)이란 자를 붙잡아 힐문해 적의 정세 및 적장(賊將)의 성명을 알아내고 주머니 안을 조사해 이봉상(李鳳祥)의 패영(貝纓)을 찾아냈다. 잠시 후 앞산에 몇 개의 횃불이 먼 곳으로부터 가까이 오면서 포성과 함성이 계속해서 일어나더니 적병이 진을 침범했다고 후졸(候卒)이 급히 보고해 왔다. 이때 비바람이 크게 몰아치고 밤은 칠흑같이 어두운데 장작불을 미처 피우지 못해 진 밖은 지척도 분간할 수가 없었다. 먹지 못한 군마(軍馬)가 반이 넘어 뭇사람들의 마음이 어찌 할 바를 몰라 했으나 오명항이 굳게 드러누워 꼼짝도 하지 않고 단지 진오(陣伍)를 정돈한 채 경솔하게 포를 쏘지 말고 적이 가까이 오면 비로소 쏘도록 신칙하였다. 그리고 죽을 준비해 사졸들을 먹이고 평소처럼 코를 고니, 진중이 거기에 힘입어 안정되었다.

이튿날 새벽 진 밖의 100여 보 되는 곳에 적병의 인마(人馬)가 탄환에 맞아 죽고 버린 무기들이 보였다. 대개 적은 각 처의 토적(土賊) 및 청주진(淸州鎭)⋅목천(木川) 등 고을의 마병(馬兵)과 금어군(禁禦軍)으로서 정예한 자를 뽑아 장사치와 거지 차림을 하여 피난민 가운데 섞여 은밀히 안성(安城) 청룡산(靑龍山) 속에 모여 있었는데도 산 아래 촌락이 거의 적의 소굴이 되어 있어 누구 하나 와서 고하는 자가 없어 안성군에서는 아직 이를 알아차리지 못했고, 적의 첩자가 번번이 관군에서 붙잡혔기 때문에 적도들도 단지 대군(大軍)이 직산(稷山)으로 향한 줄만 알았지 진을 안성으로 옮긴 줄은 모르고 어두운 가운데 안성군의 진(陣)인 줄 잘못 알았기 때문에 원근을 구별하지 못해 포(袍)와 화살을 어지러이 쏘았으나 다 미치지 못했던 것이었다. 그러다가 갑자기 대군이 쏜 신기전(神機箭)을 보고서야 비로소 경영(京營)의 군사가 온 것을 알고 놀라고 겁에 질려 물러나 도망하니, 위협에 못 이겨 따른 무리는 이때 대부분 도망해 흩어지고, 적의 괴수 이인좌(李麟佐)⋅박종원(朴宗元) 등은 4~5초(哨)의 병력을 거느리고 청룡산 속으로 물러가 둔을 치고 죽산(竹山)의 군사가 오기를 기다렸는데, 대군도 적이 주둔한 곳을 알지 못하였다.

이날 아침에 교련관 권희학(權喜學)이 민제장(閔濟章)이 적의 첩자를 사로잡은 것을 보고는 곧 달래고 힐문해 비로소 적병이 산속 가지곡(加之谷) 대촌(大村) 속에 있는 것을 알았으니, 관군과 겨우 5리 남짓 떨어진 지점이었다. 오명항이 멀리서 그 지형을 바라보니, 청룡산 한 줄기가 수백 보(步) 정도로 길게 구부러져 마치 소가 누워 있는 형상으로 3면을 둘러 안았는데, 50~60호의 마을이 그 안에 자리해 있었으며 전면은 평야였다.

즉시 중군(中軍) 박찬신(朴纘新)으로 하여금 보군(步軍) 3초(哨)와 마군(馬軍) 1초를 나누어 거느리게 하고 경계하기를, “기(旗)를 눕히고 북소리를 내지 말며, 갑옷과 투구를 벗고 빨리 달려 나가되 보군 1초는 산 뒤쪽을 거쳐 먼저 높고 험한 곳을 점거하고, 2초는 두 날개로 나누어 포를 쏘고 화전(火箭)을 쏘아 그 촌락을 불태우라. 그렇게 하면 그 형세로 보아 반드시 앞들로 도망해 나올 것이니, 이에 마군(馬軍)으로 짓밟으라” 하고, 또 민제만(閔濟萬)에게 명하기를, “안성 군사를 거느리고 남쪽 길로 향해 의병(疑兵)을 만들어서 적의 도주로를 막으라” 하였는데, 전군(前軍)이 절제(節制)를 어기고 기를 세우고 북을 울리며 행군했으므로 적이 눈치 채고 군기와 집물(什物)을 버리고 급히 산으로 올라가 진을 치고 붉은 일산(日傘)을 세워 백기(白旗)로 지휘하니, 관군이 지형의 이로움을 뺏겨 올려다만 볼뿐 감히 다가가지 못했다.

권희학이 한 촌 할미를 붙잡아 위협해 적장 한 사람이 마을 가운데 있음을 알고는 이만빈(李萬彬)에게 말하기를, “그대는 장사(將士)가 아닌가? 하찮은 적을 보고 겁을 내는 것은 무엇 때문인가?” 하니, 이만빈이 분연히 말하기를, “내 마땅히 죽으리라” 하고는 말에 오르면서 용사를 구하기를, “누가 나를 따르겠는가?” 하니, 중초군(中哨軍) 조태선(趙泰善) 등 50여 명이 따르기를 원하였다.

마침내 앞장서 마을로 들어가는데, 적장 박종원의 말이 사나워서 재갈을 물지 않으므로 지체하고 도는 사이에 관군이 이미 들이닥쳤다. 박종원이 소리치기를, “시간을 끌다가 목숨이 이에 이르게 되었구나” 하고는 칼을 뽑아들고 벗어나려 하였다. 조태선이 먼저 한 발을 쏘아 그 목을 맞히니, 박종원이 몇 걸음을 달려가다가 쓰러졌다. 이만빈이 말에서 내려 목을 베고 또 그의 군관 몇 사람을 베었다. 그리고 그 목을 깃대에 매달고 산 위로 달려가니 적이 바라보고서 기운이 빠지고, 또 궁포(弓砲)가 모두 밤비에 젖어 쓸 수가 없으므로, 드디어 산꼭대기로 도망하여 올라갔는데, 그때 동북풍이 세게 불고 적은 서남쪽에 있어 관군이 바람을 타고 힘을 분발해 올라가니, 적은 산등성이를 따라 남쪽으로 도망하려다가 민제만의 의병(疑兵)을 보고는 다시 돌아 서쪽으로 가니 형세가 더욱 위축되어 기와 북을 버리고 사방으로 흩어졌다.

관군이 추격해 100여 명을 베었으며, 마병 임필위(林必偉)란 자는 적 1명을 사로잡아 겨드랑이에 끼고 달리니, 보는 자들이 장하게 여겼다. 그들의 짐바리와 홍산(紅傘)⋅기치(旗幟) 등을 노획했다. 처음에 관군이 올려다보며 적을 공격하여, 적은 산 위에서 진퇴(進退)하며 유인하는 형상을 짓기도 했는데, 적과 관군이 모두 군사를 거두어 산을 내려온 후에는 막연하여 그 승부를 알 수가 없었다. 종사관 등이 해상(垓上)에 올라가 바라보고는 관군이 적에게 함몰되는가 싶어 매우 초조해 하니, 오명항이 웃으며 말하기를, “적은 어쩔 수 없을 것이다” 하였는데, 정오가 채 못 되어 말을 달려 승첩을 알려 왔고, 포시(晡時)에 박찬신(朴纘新)이 고각(鼓角)을 울리며 깃대에다 적의 머리 여러 개를 매달고 오니, 군중에서 승전곡을 울리고 군사와 말이 기뻐 날뛰었다. 첩서(捷書)를 써서 박종원 등의 머리를 함에 담아 군관 신만(申漫)에게 주어 서울로 치보(馳報)하였다. 이때 조정에서 상하가 밤낮으로 초조하게 걱정하며 첩보를 기다리고 있다가, 이날 동북풍이 일어나는 것을 보고는 모두 말하기를, “왕의 군대에 이롭다” 했는데, 과연 크게 이겼던 것이다.

영조실록』권16, 4년 3월 15일(계유)

先是, 都巡撫使吳命恒在振威, 與從事等, 議進兵各陳利害. ……(中略)……

抵安城, 日已昏, 獲賊諜崔涉者, 詰問賊情及賊將姓名, 探囊中得李鳳祥貝纓. 俄而, 前山數三炬火, 自遠而近, 砲喊繼起, 候卒急報賊兵犯陣. 時, 風雨大作, 夜黑如漆, 柴燃未設, 陣外一步地, 不可辨. 軍馬不食者過半, 衆心頗遑遑, 命恒堅臥不動, 只令整勅陣伍, 勿輕放砲丸, 賊近始發. 設粥饋士卒, 鼾睡如常, 陣中賴安. 翌曉見陣外百餘步, 有賊兵人馬中丸死者, 器械棄委者. 蓋賊抄出各處土賊及淸鎭, 木川等邑馬兵, 禁御軍精銳, 作商賈乞兒行客樣, 雜於避亂人中, 潛聚於安城 靑龍山中, 而山下村落, 多是賊藪, 無一人來告者, 安城郡未之覺, 賊之細作, 輒爲官軍所獲, 故賊亦只知大軍之向稷山, 不知移陣安城, 昏霧中錯認爲安城郡陣, 不辨遠近, 亂放炮射矢丸, 皆不能及. 忽見大軍放神機箭, 始知京營兵來, 驚怯退走, 脅從之類, 太半逃散, 賊魁麟佐, 宗元等, 以四五哨兵, 退屯靑龍山中, 以待竹山兵至, 而大軍不知賊所屯處. 是日朝, 敎鍊官權喜學, 見閔濟章獲賊諜, 乃誘引詰問, 始知賊兵在山中加之谷 大村中, 距官軍僅五里許. 命恒遙見其地形, 靑龍山一枝, 逶迤數百步, 如臥牛形, 三面回抱, 五六十村戶在其中, 前面平野. 卽令中軍朴纉新分領步軍三哨, 馬軍一哨, 戒曰, 偃旗息皷, 捲甲疾趨, 步軍一哨, 則由山後先據高險, 二哨則分作兩翼, 放砲射以火箭, 燒其村閭, 則其勢必走出前野, 乃以馬軍蹴之. 且令閔濟萬, 率安城軍向南路, 爲疑兵以遏賊走路. 前軍違節制, 建旗鳴皷而行, 賊覺之, 棄軍器什物, 急上山結陣, 建紅傘以白旗指揮, 官軍失地利, 仰見不敢逼. 權喜學得一村嫗, 威脅知賊將一人, 在村中, 謂李萬彬曰 君非壯士耶. 見小賊怯, 何也. 萬彬慨然曰 吾當死之. 躍馬賈勇曰 誰能從我者. 中哨軍趙泰先等, 五十餘人, 願從. 遂先登入村中, 賊將宗元馬悍不受銜, 方遲回, 官軍已迫. 宗元呼曰 欲延晷刻, 命至此耳. 拔劍欲出. 泰先先發一丸, 中其頸, 宗元趨數步而仆. 萬彬下馬斬之, 又斬其軍官數人. 懸首旗竿, 皷譟而馳山上, 賊望見奪氣, 且弓砲皆沾夜雨, 不可用, 遂走上山頂, 時, 東北風急, 賊在西南, 官軍乘風奮力而上, 賊從山脊, 欲南走, 望見濟萬疑兵, 復捲而西, 勢益縮, 棄旗皷四潰. 官軍追斬百餘人, 馬兵林必偉者, 生擒一賊, 腋挾而馳, 見者壯之. 獲其輜重紅傘旗幟. 初, 官軍仰攻賊, 而賊在山上, 進退有誘引狀, 及賊與官軍, 俱捲下山後, 則邈然不知勝否. 從事等從垓上望見, 慮官軍陷賊, 計甚焦憂, 命恒笑曰 賊無能爲矣. 日未午, 飛馬報捷, 晡時, 纉新鳴皷角, 旗上纍纍懸賊首而來, 軍中奏勝戰曲, 士馬欣躍. 修捷書, 亟宗元等首級, 授軍官申漫, 馳報京師. 時, 朝廷上下, 日夜焦憂, 以待捷音, 是日, 見東北風起, 皆言利在王師, 果大捷.

『英祖實錄』卷16, 4年 3月 23日(癸酉)

이 사료는 『영조실록』 1728년(영조 4년) 3월 23일자에 수록된 기사로 무신란(戊申亂)이 일어나자 도순무사(都巡撫使) 오명항(吳命恒)이 안성(安城)에서 반란군을 크게 격파한 내용을 담고 있다.

18세기 들어와 조선 왕조 정치체제의 내적 모순과 지배층 간의 갈등이 고조되고 유민이 점점 늘어나면서 몰락 농민과 결탁한 명화적(明火賊)이나 극악한 도적의 활동이 강화되어 갔다. 이러한 시기에 1728년 무신란이 발생하였다.

무신란을 주도한 세력은 기존의 붕당 세력이 약화되고 집권층의 재편이 진행되는 영조 즉위 직후에 형성되었다. 무신란 주도 세력은 당론상으로 볼 때 소론 준론계(峻論系)와 탁남(濁南) 및 소북계 인물들로 구성되었다. 그들은 숙종 연간의 갑신환국(甲戌換局, 1694) 이후 정권에서 배제되고 경제적으로도 급속히 몰락해 가던 인물들이었다. 그리하여 반란 세력은 영조(英祖, 재위 1724~1776)노론을 제거하는 반정을 통해서 중앙 정계로 진출하고자 하였다. 이들 가운데 대표적 인물이 이인좌(李麟佐, ?~1728)와 정희량(鄭希良, 1469~?)이다. 무신란의 당초 의도는 전라도와 충청도에서 거병하면 여주와 이천에서 이에 호응하고, 주도층인 자신들이 서울[京中]을 교란시키면 평안 병사가 근왕(勤王)을 구실로 상경하여 도성을 평정한다는 계획이었다.

무신란의 중심인물이던 이인좌는 스스로를 대원수라 자칭하고 1728년(영조 4년) 3월 15일 상여에 무기를 싣고 청주에 진입하여 청주성을 점령하였다. 반군들은 경기 및 충청도 일부 지역 민심이 정부 당국으로부터 이반되어 가던 상황에서 청주를 근거지로 확보한 후 그 세력을 강화시켰다. 이들은 경상하도(慶尙下道)에서 안음⋅거창⋅합천⋅삼가⋅함양 등을 장악하였다. 전라도에서도 부안과 변산의 토호는 녹림당 세력을 동원해서 부안 및 전주를 장악하였다. 각 처에 격문(檄文)을 돌려 병마를 모집하고 관곡을 풀어 나누어 주는 한편, 서울을 향하여 북상하여 목천⋅청안(淸安)⋅진천을 거쳐 안성⋅죽산에 이르렀다. 그러나 영남과 호남에서의 거병이 계획대로 추진되지 못하였고, 경상도에서는 안동과 상주 점거가 실패로 돌아갔다. 전라도에서도 나주세력의 호응을 얻을 수 없는데다 평안 병사도 전혀 움직이지 않았다. 이인좌는 결국 반란 진압을 위하여 출동한 도순무사 오명항의 관군과 싸워 안성에서 패하자 죽산(竹山)으로 도피하였으나, 계속적인 추격으로 산사에 숨었다가 신길만(申吉萬) 등 마을 사람들에게 잡혀 서울로 압송되었다. 그리하여 그해 3월 26일 친국에서 역모의 전모를 공술하고 다음 날 대역죄로 군기시(軍器寺) 앞에서 능지처참되었다.

무신란에 가담했던 소론계와 남인계 급진파는 이후 완전히 몰락하였다. 비록 소론계는 이인좌의 난을 진압하는 데 앞장섰으나, 난의 주모자 대부분이 소론이었기 때문에 무신란 이후의 정국은 소론이 열세를 면치 못하게 되었던 것이다. 한편 영조는 무신란의 발생 원인을 노론 세력만으로 구성했던 폐쇄적 인사정책 때문으로 보고, 노론 강경파보다는 노론소론 간의 조정과 병용책을 주장한 노론 온건파 중심으로 탕평책을 실시할 수 있는 명분을 쌓게 되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왕권 강화와 정국 안정을 도모할 수 있었다.

무신란은 영조와 집권 노론 측의 패쇄적 인사 정책과 정치 보복이 강화됨에 따라 정치권에서 소외된 사족층과 경제적으로 몰락한 양반잔반(殘班) 등이 일으킨 반란이었고, 여기에 향임(鄕任)과 하층민까지 연대한 투쟁이었다. 그 계획 단계에서 몰락한 사족 및 재지 사림 혹은 토호나 향품(鄕品), 장교 등의 관여가 확인되며, 전개 과정에서 일반 민인(民人)들의 광범위한 참여가 이루어졌다. 따라서 그들의 참여 동기를 감안할 때 이를 민중운동으로 보기도 한다. 많은 민인은 당론 내지는 권력 투쟁과는 무관했지만, 반란을 통해서 부세 수탈을 면해 보려던 현실적 요구를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무신란을 거치면서 무신란에 가담했던 사회 세력의 경험과 지배 권력에 대한 저항의식이 확산되고 18세기에 들어 더욱 증폭되는 가운데, 명화적(明火賊)과 같은 보다 대규모적이고 지속적인 항쟁 활동으로 전개되어 나갔다. 그리하여 민중운동사 관점에서는, 무신란이 조선 후기 민중운동으로 질적으로 비약하는 계기를 조성하였다고 평가하기도 한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영조대 무신란 연구의 현황과 과제」,『역사와 담론』39,고수연,호서사학회,2004.
「영조대 무신란 연구의 현황과 과제」,『호서사학』39,고수연,호서사학회,2004.
「영조대 초반의 탕평책과 탕평파의 활동」,『진단학보』56,정만조,진단학회,1986.
저서
『조선후기 당쟁사연구』, 이은순, 일조각, 1988.
편저
『조선후기 수도방위체제』, 이근호⋅조준호⋅장필기⋅심승구, 서울학연구소, 1998.
『조선후기 당쟁의 종합적 검토』, 이성무 외, 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92.

관련 이미지

영조 어진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