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정치조선 후기 청과의 관계

광해군의 중립 외교

(광해군이) 전교하기를,

“우리나라가 천조(天朝)에 대해서 의리상으로는 군신 관계에 있다 할지라도 정리(情理)상으로는 부자지간과 같습니다. 더구나 임진왜란 때 위급한 상황을 구제해 준 큰 은혜가 있으니 만약에 천조에 사변이 발생한 경우에는 우리나라 군신들로서는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여 달려가서 선봉이 되어야 마땅할 것입니다. 다만 우리나라는 평소 병(兵)과 농(農)을 분리하지 않아 왔으므로 아침에 명을 내려 저녁에 집결시킨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로서, 이런 사정은 동정(東征)했던 여러 대부들이 일찍부터 알고 있는 바입니다. 더구나 지금 노추(老酋)는 실로 천하의 강적이니 결코 건주위(建州衛)의 이만주(李滿住) 따위에 비할 바가 아닙니다. 그러니 왕사(王師)는 우선 우리 병력의 진용을 갖추어 저들에게 무력시위를 하여 크게 성세(聲勢)를 떨침으로 호랑이가 산속에 웅거하고 있는 형세를 과시한 다음에 다시 저 적의 동태를 관찰하면서 기미를 보아 움직이는 것이 어떻겠습니까. 지금 만약 깊이 들어가 섣불리 행동하며 진격한다면 만전을 기하는 계책이 되지 못할 뿐이니 한 번 더 깊이 생각하여야 합니다. 또한 생각컨대 우리나라의 군대가 잔약하다는 것을 돌아보지 않은 채 하루아침에 (적진) 깊이 들여보낸다면 필시 싸움에 임하여서는 먼저 동요된 나머지 천조에게 방해만 되지 않을까 걱정이 됩니다. 그러므로 나의 생각은 급히 군병 수천 명을 뽑아 의주(義州) 등 천조의 국경에 가까운 곳에 정비시켜 대기하게 한 뒤 앞뒤에서 적을 몰아치는 것이 지금의 상황에 적합할 듯 합니다. 우리나라의 군병을 조금이라도 실제 활용할 수 있다면 200년 동안 대대로 (명) 황제의 은혜를 입어 왔는데도 밤낮으로 감사한 마음뿐 보답할 길을 얻지 못하였고, 또 임진년에 나라를 다시 세워 준 은덕을 입고 있으며, 더구나 지금은 국왕이 왕위를 이은 이래로 호소하기만 하면 반드시 들어 주어 선왕 때보다도 배나 은총을 입고 있어서 이 땅의 곡식을 먹는 백성이라면 모두 황제의 은혜에 감사할 줄을 알고 있으니, 어찌 털끝만큼이라도 다른 뜻이 있겠습니까. ” 등의 내용으로 문장을 잘 다듬어 그 일의 허락을 얻어 낼 수 있도록 이잠(李埁)에게 상세히 말을 전하도록 하라” 하였다.

광해군일기』(중초본)권128, 10년 5월 1일(무자)

傳曰, 我國之於天朝, 義雖君臣, 情猶父子. 況有壬辰, 拯濟水火之鴻恩, 天朝儻有事變, 敝邦君臣, 所當掃境內奔往, 以爲前驅矣. 但敝邦, 素不分兵農, 勢不能朝令夕聚之意, 東征諸大夫/人, 所嘗洞知者也. 況今奴酋, 實天下之强賊, 殊非建州衛李滿住之類也. 王師但當陳兵耀武, 大張聲勢, 以作虎豹在山之勢, 更觀伊賊之所爲, 相機而動如何.今若深入, 輕行進勦, 恐非萬全之策, 更加深思. 且念敝邦軍兵, 不顧疲弱, 一朝驅入, 慮必臨陣先動, 致損天威. 寡君之意, 急抄累千軍兵, 整待于義州等處, 天朝近境之地, 以爲掎角聲援, 似合機宜矣. 敝邦軍兵, 若有一毫可用之實, 則二百年來, 世受皇恩, 日夜感戴, 報效無路, 又自壬辰, 重荷再造之德, 矧今國王嗣位以來, 有籲必允, 前後恩眷, 又倍於先王, 敝邦含氣食毛之類, 亦皆知皇恩之感戴, 豈有一毫他意. 云云等語, 善爲措辭, 期於聽許事, 李埁處, 詳細言送.

『光海君日記』(中草本)卷128, 10年 5月 1日(戊子)

이 사료는 『광해군일기』 1618년(광해군 10년) 5월 1일조에 수록된 내용으로, 명의 원병 요청에 대해 광해군(光海君, 1608~1623)이 이에 응하되, 짐짓 추세를 보아 후퇴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라는 전교(傳敎)를 내린 것이다.

선조(宣祖, 재위 1567~1608)의 뒤를 이어 즉위한 광해군북인 세력을 바탕으로 임진왜란의 피해를 극복하기 위한 전후 복구 사업을 추진하였다. 한편 명이 임진왜란 이후 국력이 약화되자 이 틈을 이용하여 압록강 북쪽에 살던 여진족의 누르하치가 흥경노성을 근거로 하여 주변의 여진족들을 복속하고 1616년(광해군 8년) 후금을 건국하였다. 그는 계속하여 서쪽으로 세력을 뻗쳐 1618년에는 푸순(撫順)을 점령하고 명나라에 대하여 전쟁을 포고하였다. 이에 대해 명이 군사를 파견하여 후금을 공격하는 한편, 조선에 대해서 원군을 요청하였다. 광해군은 명의 요청을 받아들여 1619년(광해군 11년) 1만 3000명의 군사를 보냈으나, 한편으로는 도원수 강홍립(姜弘立, 1560~1627)에게 현지에서의 형세를 보아 향배를 정하라는 밀명을 내렸다. 이에 강홍립은 조선군의 출병이 부득이하여 이루어진 사실을 적진에 통고한 후 군사를 이끌고 후금에 항복하였다.

사료에서 보듯 성장하는 후금의 위세를 파악한 광해군은 ‘재조지은(再造之恩)이라는 명분론에 입각하여 명의 출병 요청에 응하지 않을 수 없었으면서도 국가의 현실을 염려한 것이다. 이와 같은 후금과 명 사이에서 실리적 외교 방책을 취한 광해군의 외교 정책을 소위 ‘중립 외교’라고 한다.

이 후에도 광해군은 명이 모문룡(毛文龍) 부대를 압록강 입구의 가도(假島)에 주둔시켰을 때, 식량을 지원하면서도 다른 한편으로는 후금과 친선을 도모하여 중립적인 정책을 취했다. 이는 중국 대륙의 세력 변화를 살피면서 내치와 국방에 주력하고자 하는 실리적인 외교 정책이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와 같은 광해군의 정책에 대해 능란한 외교 수완으로 국가의 안위에 기여하였다는 평가를 내리기도 하지만, 한편으로 그와 같은 중립 외교가 북인 세력의 정권 유지를 위한 것이라는 비판도 제기되고 있다. 광해군은 세자로 있을 무렵부터 폐위될 때까지 성실하고 과단성 있게 정사를 처리했지만, 주위를 에워싸고 있던 대북파의 장막에 의해 판단이 흐려진 경우도 많았으며, 인재 기용에도 당파색이 두드러져 반대파의 질시와 보복심을 자극하게 되었다는 것이다.

광해군붕당정치의 폐단을 극복하기 위해 처음에는 이원익(李元翼, 1547~1634, 1539~1609)을 비롯한 남인정인홍(鄭仁弘, 1535~1623)⋅이이첨(李爾瞻, 1560~1623)⋅이산해(李山海) 등 대북 사람을 골고루 등용했으나, 왕권 유지를 둘러싸고 벌어진 북인의 전횡에 휘말렸다. 그는 자신의 친형인 임해군(臨海君, 1574~1609)과 인목대비(仁穆大妃)의 아들인 영창대군(永昌大君, 1606~1614)을 왕으로 옹립하려는 움직임에 위협을 느껴 1613년(광해군 5년) 인목대비를 폐위시키고 임해군과 영창대군을 살해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인목대비를 서궁(西宮)에 유폐하고 장차 폐출하기까지 하려는 패륜 행위를 자행하였다.

특히 1611년(광해군 3년) 남인의 추앙을 받던 이언적(李彦迪, 1491~1553)이황(李滉, 1501~1570)문묘 제사에서 삭제하고, 이를 반대하는 성균관 유생들을 축출하여 유생들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 광해군의 급진적 개혁은 왕권을 강화하고 국력을 키우는 데 큰 효과를 보았으나, 이와 같은 성리학의 명분론에 어긋나는 패륜으로 인해 결국 서인 세력들이 일으킨 인조반정으로 폐위되어 제주도에 유폐되었다가 그곳에서 죽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광해군대 비변사의 조직과 기능」,『대구사학』41,이재철,대구사학회,1991.
「광해군-외교의 ‘빛’과 내정의 ‘그림자’-」,『한국사시민강좌』31,한명기,일조각,2002.
「광해군대의 대중국 관계; 후금문제를 둘러싼 대명관계를 중심으로-」,『진단학보』79,한명기,진단학회,1995.
저서
『광해군』, 한명기, 역사비평사, 2000.

관련 이미지

광해군 묘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