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정치조선 후기 청과의 관계

후금에 대한 주전론

부교리 윤집(尹集, 1606~1637)이 상소하기를, “화의(和議)가 나라를 망친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고 옛날부터 그러하였으나 오늘날처럼 심한 적은 없었습니다. 명나라는 우리나라에 대해 부모의 나라이고 노적(奴賊)은 우리나라에 대해 부모의 원수입니다. 신하된 자로서 부모의 원수와 형제의 의를 맺고 부모의 은혜를 저버릴 수 있겠습니까? 더구나 임진년의 일은 조그마한 것까지도 모두 황제의 힘이니 우리나라가 살아서 숨 쉬는 한 은혜를 잊기 어렵습니다. 지난번 오랑캐의 형세가 크게 확장하여 경사(京師)를 핍박하고 황릉(皇陵)을 더럽혔는데1), 비록 자세히 알 수는 없으나 전하께서는 이때 무슨 생각을 하셨습니까? 차라리 나라가 망할지언정 의리상 구차스럽게 생명을 보전할 수 없다고 생각하셨을 것입니다. 그러나 병력이 미약하여 모두 출병시켜 정벌에 나가지 못하였지만, 또한 어찌 차마 이런 시기에 다시 화의를 제창할 수 있겠습니까?

지난날 임금께서 크게 분발하시어 의리에 의거하여 화의를 물리치면서 중외에 포고하고 명나라에 알리시니, 온 나라[東土] 수천 리가 모두 크게 기뻐하여 서로 말하기를 ‘우리가 오랑캐가 됨을 면하였다’고 하였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후금에서 장려하는 칙서가 내려지자마자 부정한 의논이 나왔는데 차마 ‘청국한(淸國汗)’이란 세 자를 그 입에서 거론할 줄은 생각지 못했습니다. 그리고 승지와 시신(侍臣)을 내보내라고 한 말이 있으니, 아, 너무도 심합니다. 국정을 도모하는 것은 귓속말로 하는 것이 아니고 임금과 신하 사이에는 비밀스럽게 말하는 의리가 없는 것입니다. 의로운 일이라면 1000만 명이 참석하여 듣더라도 무엇이 해로울 것이 있으며 만일 의롭지 못한 것이라면 아무리 은밀한 곳에서 하더라도 부끄러운 것이니 비밀로 한다 하더라도 무슨 이익이 있겠습니까.

아! 옛날 화의를 주장한 자는 진회(秦檜)1)보다 더한 사람이 없는데 당시에 그가 한 언어와 사적(事迹)이 사관(史官)필주(筆誅)를 피할 수 없었으니, 비록 크게 간악한 진회라 하더라도 감히 사관을 물리치지 못한 것이 명확합니다. 진회로서도 감히 하지 못한 짓을 감히 최명길(崔鳴吉, 1586~1647)이 하였으니 전하의 죄인이 될 뿐 아니라 진회의 죄인이기도 합니다. ……(후략)……

인조실록』권33, 14년 11월 8일(무신)

1)경사(京師)를 핍박하고 황릉(皇陵)을 더럽혔는데 : 조선 역시 일본의 정벌 대상이었지만, 본래 일본은 전쟁의 구실로 명나라 정벌을 위하여 길을 열어달라는 요청을 해왔다.
1)진회(秦檜) : 중국 남송의 정치가(1090~1155)로서 중국의 대표적인 간신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금(金)나라와 대치할 때 이름난 무장인 악비(岳飛)를 무고하게 죽이고, 주전파(主戰派)를 탄압하여 금(金)나라와 화친을 체결하였다.

戊申/副校理尹集上疏曰 和議之亡人國家, 匪今斯今, 振古如斯, 而未有如今日之甚者也. 天朝之於我國, 乃父母也 奴賊之於我國, 卽父母之仇讐也. 爲人臣子者, 其可與父母之仇讐, 約爲兄弟, 而置父母於相忘之域乎. 而況壬辰之事, 秋毫皆帝力也, 其在我國, 食息難忘. 而頃者虜勢張甚, 逼近京師, 震汚皇陵, 雖不得明知, 殿下於斯時也, 當作何如懷耶. 寧以國斃, 義不可苟全. 而顧兵弱力微, 未能悉賦從征, 亦何忍更以和議, 倡於此時乎. 往日聖明, 赫然奮發, 據義斥絶, 布告中外, 轉奏天朝, 環東土數千里, 擧欣欣然相告曰: “吾其免被髮左衽矣. 不圖玆者, 奬勑纔降, 邪議旋發, 忍以淸國汗三字, 擧之於其口. 又有承旨⋅侍臣屛去之說, 噫嘻亦太甚矣. 謀國非附耳之言, 君臣無密語之義. 如其義也, 雖千萬人參聽, 亦何傷乎; 如非義也, 屋漏可愧, 雖秘何益? 噫! 古之主和議者, 莫如秦檜, 而當時言語事迹, 不能逃於史筆之誅, 則雖以秦檜之大奸, 不敢斥史官, 亦明矣. 秦檜之所不敢爲者, 而鳴吉忍爲之, 非獨殿下之罪人, 乃秦檜之罪人也. ……(後略)……

『仁祖實錄』卷33, 14年 11月 8日(戊申)

이 사료는 1636년(인조 14년) 윤집(尹集, 1606~1637)이 최명길(崔鳴吉, 1586~1647) 등이 주장하는 주화론(主和論)을 반대하며 올린 상소이다. 윤집은 1631년(인조 9년) 문과에 급제한 후 부교리⋅교리 등을 역임했고, 병자호란 당시에는 오달제(吳達濟, 1609~1637) 등과 함께 척화론을 주장하였다. 오달제⋅홍익한(洪翼漢, 1586~1637)과 함께 삼학사로 불린다.

인조반정(仁祖反正)으로 광해군(光海君, 재위 1608~1623)이 실각한 뒤 정권을 장악한 서인친명 배금(親明排金) 정책을 추진하였다. 이로 인해 후금과의 사이가 경색되고 이는 정묘호란(1627)과 병자호란(1636)을 불러일으킨 원인이 되었다. 1627년(인조 5년) 후금이 군사 3만여 명으로 침입해 의주를 함락하고 평산까지 쳐들어오자 조정은 강화도로 천도했다. 조정은 최명길의 강화 주장을 받아들여 형제의 의를 약속하는 정묘화약(丁卯和約)을 맺었다.

정묘호란 후 후금은 국호를 청으로 바꾸고 형제의 관계에서 군신의 관계로 바꿀 것을 강요하였다. 이에 대해 조선 조정은 주전론주화론이 극렬하게 대립하여 논쟁을 벌인 결과 청의 제의를 거부하는 것으로 결론을 맺었다. 결국 청은 10만여 군대를 동원하여 조선을 다시 침입하는 병자호란을 일으켰다. 인조(仁祖, 재위 1623~1649)는 남한산성으로 들어가 항거했고, 다시 주전론자주화론자 간에 치열한 논쟁이 전개되었다.

척화론자인 윤집⋅오달제⋅홍익한⋅김상헌(金尙憲, 1570~1652) 등은 청에 사신을 보내 화친하자고 주장하는 최명길의 목을 벨 것을 청하였다. 최명길이 국왕의 뜻을 움직여 화친의 일을 성립시키고자 인조에게 승지와 사관을 물리치도록 청하자 이를 규탄하는 극렬한 내용의 소를 올렸다. 흔히 삼학사로 불리는 홍익한⋅윤집⋅오달제는 중국 심양(瀋陽)에서 참형을 당했으며, 김상헌 역시 후에 잡혀 가 옥중 생활을 하였다.

척화론자들의 인식은 유교적 소중화 의식(小中華意識)에 바탕을 두고 있었다. 조선 시대 사림들은 명과 함께 조선 역시 유교 문명의 일원이라고 자부하였다. 거기다 명이 망하자 그 유교 문화의 중심은 조선으로 옮겨 왔다고 보았다. 그들은 유교 문화권 외의 문화를 이단이라 불렀고, 이것은 곧 오랑캐라는 표현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입장에서 청은 오랑캐였으며, 그들의 문화는 조선보다 하위의 이단이었을 뿐이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시대의 대외전쟁과 유교적 화⋅전론」,『동양정치사상』5-2,부남철,한국동양정치사상사학회,2005.
「병자호란 패전의 정치적 파장: 청의 조선압박과 인조의 대응을 중심으로」,『동방학지』119,한명기,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2005.
편저
「병자호란」, 이장희, 국사편찬위원회, 1995.

관련 이미지

남한산성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