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정치조선 후기 청과의 관계

백두산 정계비

군려대성(軍旅大成)에 이르길, “숙종 38년(1712)에 오라총관(烏喇總管) 목극등(穆克登)이 시위(侍衛) 포소륜(布蘇倫), 주사(主事) 악세(鄂世)와 함께 국경을 정하기 위해 백두산 아래에 이르렀다. 우리나라에서는 접반사(接伴使) 박권(朴權, 1658~1715), 함경도 순찰사 이선부(李善溥), 역관 김경문(金慶門) 등을 보내 이들을 만나게 하였다.

목극등이 박권과 이선부는 나이가 많다고 하여 동행을 허락하지 않고, 김경문 등을 데리고 백두산에 올라가 산등성이를 따라 내려가다 비로소 압록강의 수원(水源)을 찾았는데, 샘물이 산 구멍에서 흘러나왔다. 또 동쪽으로 한 언덕을 넘어서니 또 다른 샘물이 서쪽으로 흘러 두 갈래로 나오는데, 한 갈래는 서쪽 샘물과 합하고 한 갈래는 동쪽으로 흘렀다. 또 동쪽으로 언덕 하나를 넘으니 샘물이 있어 동쪽으로 흐르는데, 가운데 샘이 갈라져 동으로 흐르는 것이 와서 합하였다.

목극등이 가운데의 샘이 갈라지는[中泉了] 위치에 앉아 말하기를, ‘이곳이 분수령(分水嶺)이라 할 수 있다’ 하고, 여기에 경계를 정하고 돌을 깎아 비를 세웠다. 그 비문(碑文)에, ‘오라총관 목극등이 황제의 명을 받들어 국경을 조사하기 위해 여기에 이르러 살펴보니, 서쪽은 압록강이며, 동쪽은 토문강(土門江)이므로 분수령 위에다 돌에 새겨 표를 삼는다’ 하였다” 한다.

여지도(輿地圖)에는 분계강(分界江)이 토문강의 북쪽에 있다 하였으니, 강의 이름이 분계인 만큼 정계비(定界碑)는 당연히 여기에 세워야 한다. 또 비문에 이미 동쪽은 토문강이 된다고 하였으니 토문강의 발원지에 세워야 했을 것이다. 그러므로 식자들은 당시에 아무도 다투어 밝히지 못하고, 수백 리의 강토를 앉아서 잃고 말았다는 것을 한탄하였다 한다. 옛적에 윤관(尹瓘, ?~1111)이 영토를 확장하여 속평강(速平江)까지 이르렀는데, 그때 세운 비가 아직도 남아 있다. 김종서(金宗瑞, 1383~1453) 때에 이르러 두만강으로 경계를 정하였으니, 우리나라 사람들은 윤관의 비로 증거를 세워 따지지 못했음이 당시의 왕명을 받고 일을 행한 자의 잘못임을 한스럽게 여긴다.

만기요람』, 군정편5, 백두산정계, 군려대성

軍旅大成曰, 肅宗三十八年, 烏喇総管穆克登與侍衛布蘇倫,主事鄂世, 以定界至白頭山下. 我國遣接伴使朴權,咸鏡道巡察使李善溥,譯官金慶門等接應. 克登以權與善溥年老不許偕行, 率慶門等, 上白頭山, 從岡脊下, 始得鴨綠之源, 有泉從山穴中出. 又東踰一岡得一泉西流別出二派, 其一派與西泉合, 一派東流. 又東踰一岡有泉, 東流中泉之歧而東者來合焉, 克登坐中泉了水間曰, 此可名分水嶺. 以定界, 伐石立碑. 其文曰, 烏喇総管穆克登奉旨査邊, 至此審視, 西爲鴨綠, 東爲土門, 故於分水嶺上勒石爲記. ○輿地圖, 分界江在土門江之北, 江名分界則定界碑當竪於此. 且碑文旣曰東爲土門, 則亦當竪於土門之源. 識者歎其無一人爭辨, 坐失數百里疆土云. 昔尹瓘拓境至速平江, 遺碑尙在. 至金宗瑞, 以豆滿江爲界, 國人猶恨不能以尹碑爭執, 爲奉命者之失.

『萬機要覽』, 軍政編5, 白頭山定界, 軍旅大成

이 사료는 1712년(숙종 38년) 백두산 정계비를 세우는 과정을 설명하는 자료이다. 자료의 출처인 『만기요람(萬機要覽)』은 1808년(순조 8년) 서영보(徐榮輔, 1759~1816)⋅심상규(沈象奎, 1766~1838) 등이 왕명을 받고 찬진(撰進)한 책이다. 재용편(財用篇)과 군정편(軍政篇)으로 되어 있으며, 18세기 후반부터 19세기 초에 이르는 조선 왕조의 재정과 군정에 관한 내용이 집약되어 있다.

‘군정편’에서는 오위⋅호위청⋅비변사 등 군무를 관장하는 주요 기관과 각종 군기, 8도 주요 방어 요충지 등을 서술하고 있다. 그 중 권5는 조선 왕조가 개창한 이래 발생한 국방 관계 주요 사실을 정리⋅제시하였다. 즉 6진 개척에서는 세종(世宗, 재위 1418~1450) 연간에 진행된 6진 개척 관계 기록과 백두산 정계 문제 등을 각종 도서에서 발췌⋅제시하였다.

고구려나 발해 시기에는 백두산이 우리나라 땅이었으나, 고려 시대 이후 우리나라 판도는 한반도로 위축되었다. 조선 시대에 들어와서는 1437년(세종 19년)에 설치된 6진과 1674년(현종 15년)에 설치된 무산진으로 백두산과 동서 압록강, 두만강 내 지역을 조선의 영역으로 확정하였다. 이리하여 조선과 청의 국경은 압록강과 두만강을 경계로 이루어졌으나, 그 원류인 백두산 근처의 경계는 명확하지 않았다. 만주에서도 특히 동부의 백두산 일대 삼림 지대는 인삼⋅모피 등 특산의 보고였다.

청나라는 북경 천도 후 공백 지역이 된 이 지역을 한인(漢人)과 몽골인 등 주변 민족의 침범을 막기 위해 제방을 만들고 그 위에 버드나무를 심어 놓았으며, 요소마다 변문(邊門)을 만들어 출입자를 감시하였다. 이와 같은 사정은 조선과의 접경에도 해당되었다. 그러는 사이 조선인이 국경을 넘어 산삼을 채취하거나 토지를 개간하는 일이 있었다. 당시 인삼의 가치가 높이 평가되었기 때문에 상인들이 주민들에게 자본을 대 주고 월경 행위를 조장하였던 것이다. 1710년(숙종 36년) 평안도 위원(渭原) 주민들의 범월(犯越) 사건을 계기로 청은 압록강⋅토문강(土門江) 일대를 명백히 조사하여 경계를 정하자고 요구하였다.

1712년에 청은 오라총관(烏喇總管) 목극등(穆克登)을 파견해 국경을 실지 답사하였다. 목극등은 조선 측 접반사(接伴使)와 동행하지 않은 채 백두산에 올라 ‘조선과 청은 압록강과 토문강을 경계로 한다’는 내용의 정계비를 백두산에 세웠다. 이후 조선 말기 청이 토문강과 두만강을 임의로 유리하게 해석함으로써 경계 문제가 양국 간의 영토 문제로 재연되어 간도(間島) 귀속 문제로 연결되었다. 1881년(고종 18년) 청나라가 간도를 개척하려 하자 1883년(고종 20년) 조선은 어윤중(魚允中, 1848~1896) 등으로 하여금 정계비를 조사케 하여 간도가 조선 땅임을 주장하였다. 그러나 청이 토문을 두만강이라 하며 간도 일대를 청나라 땅이라고 주장하면서 분쟁이 해결되지 않았는데, 1909년(대한제국 융희 3년) 일제가 남만주에 철도 부설권을 얻는 대가로 간도 지방을 일방적으로 청에게 넘겨주고 말았다. 백두산 정계비는 1931년 만주 사변 직후 없어졌다.

1931년 일본의 괴뢰 정권인 만주국이 세워져 간도 지역도 중국 영토에서 분리되었다가 1945년 일본의 패전으로 다시 중국 영토로 반환되어 중국이 실효 지배하였다. 1962년 북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중국과 조⋅중 변계조약을 비밀리에 체결하여 간도 지역을 정식으로 중국 영토로 인정하면서 양국 사이에는 국경 문제가 일단락되었다. 하지만 한국은 조⋅중 변계조약을 인정하지 않고 있어 향후 통일 한국에서 간도 귀속 문제가 또다시 재현될 가능성이 높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청국경문제의 일시점」,『경주사학』6,김경춘,동국대학교 국사학과,1987.
「조선후기 조⋅청 변경의 인구와 국경 인식」,『한국사론』41,김현영,국사편찬위원회,2004.
「조선후기 국경인식에 있어서 두만강⋅토문강⋅분계강 개념과 그에 대한 검토」,『정신문화연구』108,이강원,한국학중앙연구원,2007.
「백두산과 간도문제」,『역사학보』17⋅18합,이선근,역사학회,1960.
「백두산정계비와 접반사 박권에 관한 일고찰」,『백산학보』80,이원명,백산학회,2008.
편저
『간도 영유권문제 논고』, 백산학회 편, 백산자료원, 2000.

관련 이미지

백두산정계비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