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정치조선 후기 일본과의 관계

통신사 파견

통신사(通信使) 임광(任絖), 부사(副使) 김세렴(金世濂), 종사관(從事官) 황호(黃㦿)가 일본에서 돌아오니, 임금이 불러서 만나 일본의 사정을 물어 보았다. 임광이 대답하기를, “그 나라는 명령이 엄하여 이웃 나라 사신에게 그들의 사정을 알지 못하게 하였습니다. 그러나 신이 본 바로는 관백(關白)1)은 군병의 일을 힘쓰지 아니하여 포(砲)를 쏘는 일은 완전히 폐지하였으므로 사람들이 포성을 들으면 놀라 어쩔 줄 몰라 하였습니다” 하자 임금이 이르기를, “일본 전선(戰船)에도 방패막이가 있던가?” 하니 임광이 아뢰기를, “사면에 있었고 그 사이에 장막을 설치하여 무기를 갖추어 두고 있었습니다” 하였다. 임금이 이르기를, “접대하는 예는 어떠하던가?” 하니 임광이 아뢰기를, “그릇은 정결하고 진기한 음식이 가득하였으며 대단히 사치로운 데다 예절도 후하였습니다” 하였다. 임금이 이르기를, “그들의 사치가 중국과 비교하여 어떻던가?” 하니 임광이 아뢰기를, “가택의 도배는 모두 니금(泥金)을 사용하였으며, 장관(將官)의 마구간이 혹 수백 칸이 되는데, 모두 오색으로 단장하였습니다. 이러한 점으로 미루어 볼 때 중국보다 심하다 하겠습니다” 하였다. 임금이 이르기를, “사치가 그러한데 그곳의 백성은 곤궁하지 않던가?” 하니 임광이 아뢰기를, “사치가 이미 극에 달하고 부세도 역시 무거우니 농민의 곤궁하고 고달픔을 상상할 수 있습니다” 하였다. 임금이 이르기를, “관백의 사람됨은 어떠하였으며, 그들의 정치는 또한 어떻던가?” 하자 임광이 아뢰기를, “그의 속마음은 알 수 없으나 외모로 볼 때 용렬한 사람은 아니었습니다. 흉년을 만났을 때는 힘껏 너그러운 정치를 행하였고 또한 재화를 좋아하지 않아 평수길(平秀吉)1)보다 훌륭하다고 하였습니다” 하였다. 임금이 이르기를, “덕천가광(德川家光)이 대대로 세습할 것이라고 하던가?” 하니 임광이 아뢰기를, “덕천가광은 아들이 없어서 족자(族子)에게 물려준다고 하였습니다” 하였다.

인조실록』권34, 15년 3월 9일(무신)

1)일본 국왕을 대신하여 정무를 총괄하는 일본의 관직이다. 최초의 관백은 헤이안 시대(平安時代, 794~1185)인 880년~890년 사이에 등장하였으며, 이후로 메이지 유신 이전까지 조정대신 중 사실상 최고위직이었다. 왕권을 전면 대항하는 섭정과 달리 관백은 업무의 최종 결재를 반드시 왕에게 받았다. 그러나 이는 형식이고 실제로는 관백과 왕이 협의하여 정무를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1)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의 본명이다. 그는 평범한 농민 출신이었으므로 입신출세를 위하여 성을 두 번 바꾸었다. 첫 번째는 1585년 관백(関白, 간파쿠)를 배출한 집안에 양자로 들어가서 다이라 씨(平氏, 헤이씨로도 읽음)를 후지와라 씨(藤原氏)로 바꾸었다가, 1586년 전후로 도요토미(豊臣)로 다시 바꾸었다. 도요토미는 그가 새로 만든 성씨로서 어원에 대하여 명확히 밝혀진 것은 없다. 다만 정권을 잡으면서 스스로 걸출한 인물임을 내보이기 위해 성씨를 새로 만든 것으로 보고 있다.

通信使任絖, 副使金世濂, 從事官黃㦿, 還自日本. 上召見之, 問日本事情. 絖對曰, 其國令嚴, 使隣國使臣, 不得知其事情矣. 然臣之所見, 則關白不務兵革, 專廢放砲, 人聞砲聲, 便驚駭顚倒矣. 上曰, 日本戰船, 亦有干盾耶. 絖曰, 四面有之, 而設帳於其間, 以備戰具矣. 上曰, 接待之禮何如. 絖曰, 盤盂潔精, 珍羞交錯, 奢侈極矣, 禮貌厚矣. 上曰, 其奢侈與中國何如. 絖曰, 家舍塗墍, 皆用泥金, 將官馬廐, 或至數百間, 而皆飾以五彩. 以此推之, 甚於中國矣. 上曰, 奢侈如此, 其民不困乎. 絖曰, 奢侈旣極, 賦稅亦重. 農民之困悴, 可想矣. 上曰, 關白爲人何如, 其爲政, 亦何如. 絖曰, 其中則未可知, 而外貌不是庸孱人. 其遇凶年, 務行寬政, 亦不好貨, 猶勝於平秀吉云矣. 上曰, 家光世世承襲云耶. 絖曰, 家光無子, 以族子傳位云矣.

『仁祖實錄』卷34, 15年 3月 9日(戊申)

이 사료는 1636년(인조 15년) 통신사로 파견되어 일본에 다녀온 임광(任絖, 1579~1644) 일행이 귀국 후 인조(仁祖, 재위 1623~1649)를 알현(謁見)하고 일본의 사정을 아뢰는 내용을 담고 있다.

임진왜란을 일으킨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가 죽은 뒤 에도(江戶) 막부(幕府)를 세운 도쿠가와 이에야스(德川家康)는 조선의 예상과 달리 통신사 파견을 서둘러 요청하였다. 조선은 일본에 끌려간 포로들을 데려올 필요가 있었고, 게다가 북쪽 국경 지대에서 여진족의 동향이 심상치 않았기 때문에 국교 재개를 수용하였다. 그리하여 우선 1604년(선조 37년) 7월 포로 쇄환을 목적으로 사명당(四溟堂) 유정(惟政, 1544~1610)을 대표로 한 사절단을 파견하여 조선 포로 1390명을 데리고 돌아왔다. 이때 사행의 이름은 ‘탐적사(探賊使)’로서 말 그대로 ‘적의 동태를 탐색하는 사절’이라는 뜻이다. 조선과 일본 양국의 이해관계에 따라 국교를 재개하기는 했지만 임진왜란의 발발로 인해, ‘믿음을 통하는 사신’이라는 뜻의 ‘통신사’라는 기존의 명칭은 적절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1607년(선조 40년)에는 ‘회답 겸 쇄환사(回答兼刷還使)’라는 이름의 사절단이 파견되었고, 1617년(광해군 9년)과 1624년(인조 2년)의 사절단도 여전히 ‘회답 겸 쇄환사’라는 명칭을 사용하였다.

통신사’라는 호칭이 다시 사용되기 시작한 것은 1636년(인조 14년)부터다. 도쿠가와 막부가 그해 2월 대마도주 종의성(宗義成, 소 요시나리)를 통해 조선에 일본의 태평 축하를 위한 사절 파견을 요청해 오자, 여러 차례 논의를 거듭한 끝에 사절을 파견하기로 하였다. 당시는 조선에 대한 청나라의 정치적⋅군사적 압박이 심해지던 시기였다. 청에 대한 위기감 속에서 조선은 일본 측의 요구를 받아들여, 같은 해 8월 정사(正使) 임광을 비롯한 478명의 외교사행이 전쟁 이후 처음으로 ‘통신사’라는 명칭으로 일본에 파견되었다.

이후 통신사는 대략 400~500명으로 구성되었다. 왕래 일정은 대개 6개월에서 8개월 정도가 소요되었다. 기후 조건에 따라서는 무려 2년여에 걸친 사행도 있었다. 통신사를 맞이하는 일본의 풍경은 마치 축제와 같았다. 통신사 일행이 통과하는 객사에서는 수행원에게 한시와 글씨, 그림을 받기 위해 몰려든 군중이 인산인해를 이루었으며, 한시문과 학술의 필담창화(筆談唱和)라는 문화상의 교류가 성행하였다. 일본인들에게는 조선의 유학과 의학 등 선진 문화를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유학자들은 통신사들과 유학에 대해 필담을 나누기도 했다. 이처럼 통신사 일행은 조선과 일본의 학문과 문화 교류의 창이었던 것이다. 통신사를 통해 조선의 선진 문물이 일본에 전파되었으며, 양국은 교린에 입각한 상호 호혜의 관계를 유지할 수 있었다.

조선 통신사의 일본 방문은 막부 장군의 권위를 확립하는 데도 도움이 되었다. 통신사 초청에 따른 경비는 관동 및 서남 지역의 영주, 곧 다이묘(大名)에게 부과하였으며, 그 과정에서 그들을 통제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할 수 있었다. 일반 민중에게는 화려한 외국 사절단의 행렬을 보여 줌으로써 중앙 정권으로서 막부의 권위를 강화할 수 있었다.

그러나 18세기에 접어들면서 대륙 정세가 안정되자 통신사 파견은 외교적 현안보다는 의례적인 형식을 갖게 되었다. 게다가 18세기 후반부터 통신사가 남기고 간 한류 열풍을 견제하려는 심리가 작용하여 신도(神道)를 중시하고 일본의 고대 정신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국학(國學) 운동이 일어났다. 19세기에 들어와서는 국학 운동이 한층 심화되면서 일반 백성이 통신사와 접촉하는 것을 막기도 하였다. 점차 통신사 파견의 외교적 의미마저 약화되어 1811년(순조 11년) 파견된 통신사는 원래 계획과는 달리 여정을 바꾸어 대마도에서 국서를 교환하였다. 결국 그 해를 마지막으로 통신사를 통한 조선과 일본 간의 문화 교류는 막을 내렸다. 더구나 19세기 중반, 동아시아 세계가 서구 세력의 위협을 받게 되면서부터 조⋅일 양국은 통신사를 통한 우호 교린보다는 서로 상반된 대외 인식에 의해 서구 세력에 대처해 나갔다. 그리고 일본에 의한 일방적인 교린 체제의 파괴는 통신사의 폐절과 함께 교린 관계의 종말을 가져 왔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시대 통신사 개념의 재검토」,『조선시대사학보』27,손승철,조선시대사학회,2003.
「조선전기 통신사의 개념과 성격」,『전북사학』37,장순순,전북대학교 사학회,2010.
「교류와 전쟁」,『새로운 한국사 길잡이』(상),한명기,지식산업사,2008.
저서
『통신사의 문화 전파』, 임동권, 민속원, 2004.
『17세기 조⋅일외교사행연구』, 홍성덕, 전북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8.
편저
『조선통신사와 일본』, 김세민 외, 지성의 샘, 1996.
「일본과의 관계」, 이훈, 국사편찬위원회, 1997.

관련 이미지

통신사 행렬도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