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정치조선 후기 일본과의 관계

울릉도와 독도의 영유권 확보

……(전략)…… 안용복은 동래부(東萊府) 전선(戰船)에 예속된 노군(櫓軍)이니, 왜관에 출입하여 일본어에 능숙하였다. 숙종(肅宗) 19년 계유 여름에 풍랑으로 울릉도에 표류했는데, 왜선 7척이 먼저 와서 섬을 다투는 분쟁이 일고 있었다. 이에 안용복이 왜인들을 꾸짖으니 왜인들이 화가 나서 안용복을 잡아 가지고 오랑도(五浪島)로 돌아가 구금하였다.

안용복이 오랑도 도주에게 “울릉(鬱陵)과 우산(芋山)은 원래 조선에 예속되어 있으며, 조선은 가깝고 일본은 먼데 어찌 나를 구금하고 돌려보내지 않는가?” 하니, 오랑도 도주가 백기주(伯耆州)로 보냈다. 이에 백기도주(伯耆島主)가 빈례(賓禮)로 대우하고 많은 은자(銀子)를 주니 모두 사양하고 받지 않았다. 백기도주가 “그대가 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 하니 안용복이 전후 사실을 말하고 이르기를, “침략을 금지하여서 이웃 나라끼리 친선을 도모함이 소원이다. ”라고 하니,

백기도주가 이를 승낙하고 강호 막부(江戶幕府)에 보고하여 계권(契券)을 출급하고 돌아가게 하였다.

이에 출발하여 장기도에 이르니 장기도 도주가 대마도와 부동(符同)하여 그 계권을 빼앗고 대마도로 압송하였다. 대마도주가 또 구금하고 강호 막부로 보고하니, 강호에서 다시 서계를 보내고 울릉과 우산 두 섬을 침략하지 못하게 하였으며, 또 본국으로 호송하라는 지령이 있었다. 그런데 대마도주는 다시 그 서계를 빼앗고 50일을 구금하였다가 동래부 왜관으로 보냈는데, 왜관에서 또 40일을 머물게 했다가 동래부로 돌려보냈다.

이에 안용복이 동래 부사에게 이 사실을 모두 호소하니, 부사가 상부에 보고하지도 않고 월경(越境)한 일로 2년의 형벌을 내렸다. 을해(1695, 숙종 21) 여름에 안용복이 울분을 참을 수 없어 떠돌이 중 5인과 사공(沙工) 4인과 배를 타고 다시 울릉도에 이르니, 우리나라 상선 3척이 먼저 와서 정박하고 고기를 잡으며 대나무를 벌채하고 있었는데, 왜선이 마침 당도하였다.

안용복이 여러 사람을 시켜 왜인들을 포박하려 했으나 여러 사람이 두려워하여 따르지 않았으며, 왜인들이 “우리들은 송도에서 고기잡이를 하다가 우연히 이곳에 왔을 뿐이다” 하고 곧 물러갔다. 안용복이, ‘송도도 원래 우리 우산도다.’라 하고 다음 날 우산도로 달려가니, 왜인들이 돛을 달고 달아나거늘 안용복이 뒤쫓아 옥기도(玉岐島)로 갔다가 백기주에까지 이르렀다.

이에 백기도 도주가 나와 환영하거늘, 안용복이 울릉도 수포장(搜捕將)이라 자칭하고 교자를 타고 들어가 도주와 대등한 예로 대하고 전후의 일을 소상히 말하였다.

그리고 또 “우리나라에서 해마다 쌀 1석에 반드시 15두요, 면포 1필은 35척이며, 종이 1권에 20장으로 숫자를 충당해서 보냈는데, 대마도에서 빼먹고 쌀 1석은 7두, 면포 1필에 20척, 종이는 3권으로 줄여서 강호로 올려 보냈으니, 내가 장차 이 사실을 관백(關白)에게 곧장 전달하여 그 속인 죄상을 다스리게 하겠소” 하고 동행한 사람들 가운데 문자에 능통한 자를 시켜 소장을 지어 백기도 도주에게 보여 주었다.

대마도주의 부친 된 자가 이 말을 듣고 백기주에 달려와 용서해 주기를 애걸하므로 그 일은 이로써 결말을 지었다. 그리고 과거의 일을 사과하고 돌려보내며, “섬을 가지고 다툰 일은 모두 그대의 말대로 준행할 것이오. 만약 이 약속을 어기는 자가 있으면 마땅히 중벌에 처하겠소”라고 하였다.

추(秋) 8월에 양양에 다다르니, 방백(方伯)이 이 사실을 장계로써 보고하고 안용복 등 일행을 서울로 압송하였다. 여러 사람의 공초가 한결같이 나오니 조정의 의론이 월경하여 이웃 나라와 쟁단을 일으켰다 하여 장차 참형에 처하려 하였다. ……(하략)……

성호사설』권3, 천지문, 울릉도

……(前略)…… 安龍福者東萊府戰船櫓軍也, 出入倭舘善倭語. 我肅廟十九年癸酉夏, 漂泊鬱陵島, 倭船七艘先到時倭已惹爭島之端. 龍福與倭辨詰倭怒執以歸拘五浪島. 龍福謂其島主曰, 鬱陵芋山本屬朝鮮, 朝鮮近而日本遠, 何故拘執我不歸, 島主送諸伯耆州. 伯耆島主待以賓禮, 賚銀許多辭不受. 島主問, 汝欲何爲, 龍福又言其故曰, 禁止侵擾以厚交隣是吾願也.

島主許之稟于江戶, 成契券與之遂遣還. 行到長椅島, 島主黨馬島奪其券送之馬島. 馬島主囚之聞于江戶, 江戶復爲書契令勿侵兩島, 且令護送. 馬島主復奪其書契囚五十日, 押送東萊倭舘, 又留之四十日送之東萊府. 龍福悉訴之 府使不以聞以犯越刑之二年. 乙亥夏龍福憤鬱不已, 誘販僧五人, 及掉工四人, 復至鬱陵, 我國三商船先泊, 漁採斫竹, 有倭船適至.

龍福令諸人縛執, 諸人懼不従, 倭云我等漁採松島, 偶至此, 卽去. 龍福曰, 松島本我芋山島. 明日追至芋山島, 倭舉帆走, 龍福追之漂泊于玉岐島, 轉至伯耆州. 島主款迎, 龍福自稱鬱陵搜捕將, 乘轎入與島主抗禮, 言前後事甚詳.

且云 我國歲輸米一石必十五斗, 綿布一匹三十五尺, 紙一卷二十張, 馬島偸損謂米石七斗, 布匹二十尺, 截紙爲三卷 吾將欲直達于關伯 治欺誑之罪, 同行有稍觧文字者 製疏示島主.

馬島主父聞之 乞憐於伯耆州 事遂已. 慰諭送還曰, 爭地事悉如汝言 有不如約者 當重罰之, 秋八月 還泊襄陽 方伯狀聞拿致 龍福等于京諸人納 供如一, 朝議以犯越挑釁, 將斬之. ……(下略)……

『星湖僿說』卷3, 天地門, 鬱陵島

이 사료는 이익(李瀷, 1681~1763)의 『성호사설(星湖僿說)』 「천지문(天地門)」에 수록된 안용복(安龍福, ?~?) 관련 사료이다. 『성호사설』 「천지문」은 천문과 지리에 관한 서술로서 해와 달, 별, 바람과 비, 이슬과 서리, 조수, 역법과 산맥 및 옛 국가의 강역에 관한 글이 담겨 있다. 사료로 제시된 ‘울릉도’에는 울릉도의 위치와 역사 및 안용복의 두 번에 걸친 도일(度日) 과정 및 안용복의 치죄(治罪)에 대한 남구만(南九萬, 1629~1711) 등 조정 대신의 논의가 자세히 실려 있고, 글 말미에는 안용복을 ‘영웅호걸’이라 평하는 이익의 견해가 실려 있다.

안용복은 1693년(숙종 19년) 동래 어민들과 함께 울릉도에서 고기잡이를 하던 중 일본으로 잡혀 갔다. 그는 이를 기회삼아 호키주[伯耆州] 태수와 에도[江戶] 막부에게 울릉도가 조선의 땅임을 주장하여 막부로부터 울릉도가 조선 영토임을 확인하는 서계(書契)를 받아 내는 데 성공하였다. 그러나 서계를 가지고 오는 도중에 나가사키(長崎)에서 대마도주에게 이를 빼앗기고 말았다. 대마도주는 빼앗은 문서를 위조하여 조선 조정에 사신을 보내 안용복을 송환하고 동시에 조선의 어민이 일본 영토인 다케시마[竹島]에서 고기 잡는 것을 금지해 달라고 요청하였다.

당시 조선 조정에서는 조선의 공도정책(空島政策)에 일본이 협조해 줄 것을 요청하는 외교 문서를 작성해 동래의 일본 사신에게 보냈다. 그리고 그 내용에 울릉도가 조선의 영토임을 분명히 밝혀 두었다. 이에 대해 대마도주는 1694년(숙종 20년) 8월 다시 사신을 보내 조선 조정의 외교 문서를 반환하면서 울릉도라는 말을 빼고 다시 작성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에 대해 조선 조정은 삼척 첨사 장한상(張漢相)에게 울릉도를 조사하도록 하고, 오히려 일본이 남의 영토에 드나든 무례함을 질책하는 서계를 일본 측에 전달하였다.

1696년(숙종 22년) 안용복은 어부들과 함께 울릉도에 나갔다가 또다시 고기잡이를 하는 일본 어선을 발견하였다. 안용복은 이들을 송도(松島)까지 추격하여 문책하고, 스스로 ‘울릉우산양도감세관(鬱陵于山兩島監稅官)’이라 자칭하며 일본 백기주(伯耆州, 호키 주)의 태수에게 항의하고 사과를 받아 돌아왔다. 안용복의 이러한 활동은 정부의 허락 없이 사적으로 외교 활동을 펼친 것으로 여겨져 조정에서는 그를 사형에 처하려 하였다. 그러나 당시 영의정 남구만이 이를 간곡하게 만류하여 대신 귀양을 보냈다. 1697년 대마도주가 울릉도를 조선 땅으로 확인한다는 막부의 통지를 보내 왔으나 안용복의 죄는 풀리지 않았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안용복의 활약으로 인해 철종 때까지 울릉도를 둘러싸고 조선과 일본 간에 영토 분쟁은 일어나지 않았다. 그리고 강화도 조약으로 국권 침탈의 위협을 느낀 정부는 1900년(대한제국 광무 4년) 대한제국 칙령 41호로 울릉도와 더불어 독도를 행정구역에 포함시켜 조선 영토임을 명확히 밝혔다.

이후 일본은 러일 전쟁 중 불법으로 독도를 일본 영토로 편입시킨 후 현재 독도를 다케시마(竹島)라는 이름으로 시마네 현 오키군 고카무라 소속의 행정구역에 포함시키고 있다. 섬의 공시가격 책정과 주민의 호적 등재를 인정하고, 일본의 고유 영토인 ‘다케시마’를 한국이 불법 점령하고 있다는 내용을 교과서에 기술하도록 지시하는 등 독도에 대한 권리를 꾸준히 주장하고 있다. 또한 독도를 영토 분쟁 지역으로 몰아가 국제 재판소에서 문제 해결을 하자고 주장하는 등 억지를 부리고 있어 이에 대한 평화적인 해결이 요구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근세시기 한일간 독도 연구의 쟁점과 문제점 고찰」,『한국사학보』28,신동규,고려사학회,2007.
「조선초기 울릉도와 독도의 경영」,『현암신국주박사화갑기념 한국학논총』,임영정,동국대학교 출판부,1985.
「독도의 영유권에 대한 전략적 고찰」,『한국사학보』29,조명철,고려사학회,2007.
저서
『독도에 대한 일본 사람들의 주장』, 김병렬, 다다미디어, 2001.
『울릉도와 독도』, 송병기, 단국대학교 출판부, 2007.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