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사회신분제의 동요

조선 후기의 신분제

이자(李子)가 말하기를, 우리는 중국 밖에 있어서 이미 『우공(寓公)』1)에서 성(姓)을 줄 때 참여하지 못했으니, 곧 하나의 동쪽 나라 백성일 뿐이다. 단, 기자의 자손이 선우씨(鮮于氏)가 되고, 고구려는 고씨(高氏)가 되었으며, 신라 여러 왕인 박⋅석⋅김(朴昔金) 세 성과 가락국(駕洛國) 군주인 김씨는 모두 임금으로서 성을 가졌으니 귀한 성씨인 것이다. 신라 말부터는 중국과 교류하면서 성씨를 가지게 되었다. 그러나 벼슬한 사람들만 성이 있었을 뿐 일반 서민은 성이 없었다.

고려가 삼한을 통일하자 비로소 중국의 성을 모방해서 성을 하사함으로써 모든 사람이 성을 가지게 되었다. 그러나 성을 하사받기 전에도 씨족(氏族)은 서로 달랐기 때문에 본관(本貫)만을 가려서 같은 성씨라 했다. 만일 본관이 다르면 성이 같더라도 다른 씨족이기 때문에 혼인도 할 수 있었으니, 이것은 조상이 다르기 때문이었다. 고려 때 성을 하사할 때는 귀천이 없었다. 그런데 지금 사대부(士大夫)들은 이를 가지고 쓸데없이 너니 나니 하고 따지려 하니 한심한 일이다.

우리나라(조선)가 개국할 때는 명분을 가지고 나라를 세웠다. 그러기에 지금에 와서는 사대부라는 명분이 매우 심하여 사람을 등용하는 데에도 문벌만을 따진다. 그래서 인품의 계층이 매우 많아졌다. 종실(宗室)과 사대부는 중앙에서 벼슬하는 집안이 되고, 사대부보다 못한 사람은 시골의 품관(品官)2)인 중정(中正)이나 공조(功曹) 따위가 된다. 또 이보다 못한 사람은 사서(士庶)나 장교(將校)⋅역관(譯官)⋅산원(算員)⋅의관이 되거나 한산인(閑散人)이 되고, 또 그보다 못한 사람은 이서(吏胥)⋅군호(軍戶)⋅양민(良民)이 되며, 이보다 더 못한 사람은 공사(公私)의 천한 노비가 된다.

노비에서 지방의 아전이 하인으로서 한 계층이고, 서얼(庶孼)과 잡색(雜色)3)은 또 중인(中人)으로서 한 계층이며, 품관과 사대부는 다 같이 양반(兩班)이라 부르지만, 품관이 한 계층이고, 사대부가 따로 한 계층이다.

사대부 중에서도 대가(大家)와 명가(名家)의 한계가 있어서 그 명목이 매우 많고, 서로 사귀지도 않는다. 이와 같이 구애되는 것이 많으니 성쇠와 존망의 변화가 없을 수 없다. 그렇기 때문에 사대부평민으로 낮아지기도 하고, 평민도 오래 지나면 높아져 사대부가 되기도 한다. 그래서 선우씨는 평양의 품관이었으나 지금은 사대부가 없고, 석씨와 고씨는 씨족이 없어졌다. 오직 신라의 박씨와 김씨, 가락국의 김씨는 임금의 후손으로서 지금도 귀한 신분으로 높은 벼슬을 하고 번성하니, 이 두 성은 나라 안의 첫째가는 씨족이다.

또 우리나라에 자손을 남긴 중국 사람도 많다. 기자와 위만을 따라온 사람도 있고, 고려의 왕비와 공주를 따라온 사람도 있다. 고려와 원나라가 한 나라로 통해 있을 때는 두 나라 국민이 자유롭게 왕래할 수 있었고 또 이민 온 사람도 있었으나, 고려에서 성은 하사하지 않았다. 그래서 그 계파를 자세히 알 수 없고 높은 벼슬을 한 사람도 적다. 그러나 중국에서 들어와 높은 벼슬을 한 온양 맹씨(溫陽孟氏), 연안 이씨, 여주 이씨, 남양 홍씨, 원주 원씨, 해주 오씨, 의령 남씨, 거창 신씨, 창원 황씨를 제외하고는 모두 고려 때 성을 하사받았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 사대부족보를 살펴보면 그들의 시조는 대부분 고려 때 성을 하사받은 사람들이다. 세월이 오래 흐르면 바꾸기 어려운 법이다. 고려에서 지금까지는 800여 년이나 되는데, 그동안 비천한 신분에서 존귀하게 되고, 이 존귀한 신분이 여러 대를 이어 왔다. 그들의 덕행과 공업이 족히 역사에 빛나고 간책에 전할 만하니, 이 어찌 중국의 최(崔)⋅노(盧)⋅왕(王)⋅사(謝)4)의 후손만 못하다 하겠는가.

『택리지』, 총론

1)『서경』의 편명으로, 하나라 우왕(禹王)이 홍수를 다스리고 중국을 구주(九州)로 나누어 통치한 업적 및 구주의 지리와 산물을 기록함
2)품계가 있는 벼슬. 품계는 1품에서 9품까지 있으며, 정(正)과 종(從)의 구분이 있다.
3)조선 시대 군제의 하나로, 향교 생도(鄕校生徒)⋅관노(官奴)⋅역(役)이 없는 백성⋅공사(公私)의 천인 등을 망라하여 잡색군으로 편성하였다. 1457년(세조 3년) 진관 체제(鎭管體制)가 성립된 이후 이름뿐인 병종(兵種)으로 변모되어 유명무실해졌다.
4)최씨와 노씨는 중국 육조 시대에서 당나라 시대까지 명문 씨족으로, 이들과 혼인하는 것을 큰 영광으로 알았다. 왕씨와 사씨는 중국 진나라 때의 명망 있는 집안으로, 여러 대에 걸쳐 높은 벼슬을 했다.

李子曰, 我國處中國之外, 旣不叅於禹貢錫姓之時, 卽一東國民也. 但箕子之後爲鮮于氏, 高句麗爲高氏, 新羅諸王朴昔金三姓, 及駕洛國君金氏, 俱以王者, 自命其姓此爲貴種. 自新羅末通中國而始制姓氏. 然只仕宦士族略有之, 民庶則皆無有也. 至高麗混一三韓, 而始倣中國氏族頒姓, 於八路而人皆有姓. 然未頒之前派族各異, 故但擇同貫爲同姓. 若他邑則姓, 雖同不以爲族而婚娶不禁者, 以祖先不同也. 然則高麗錫姓有何可尊貴者. 今世士大夫欲持是而妄相物我則惑矣. 我朝開運以名分立國. 至今士大夫之名甚盛, 以衆用人專取門閥. 故也人品層級甚多. 宗室與士大夫爲朝廷搢紳之家, 下士大夫則爲鄕曲品官中正功曹之類. 下此爲士庶及將校譯官筭員醫官方外閑散人, 又下者爲吏胥軍戶良民之屬, 下此爲公私賤奴婢矣. 自奴婢而京外吏胥爲下人一層也, 庶孽及雜色人爲中人一層也, 品官與士大夫同謂之兩班, 然品官一層也, 士大夫一層也. 士大夫中又有大家⋅名家之限名目甚多, 交遊不相通. 其拘碍捉刺如此, 不能無盛衰存兦之變.

故士大夫或夷爲平民 平民久遠則或昇漸爲士大夫矣. 故鮮于氏爲平壤品官, 今無士大夫, 昔氏高氏絶種. 惟新羅朴氏金氏及駕洛金氏, 爲王者後至今貴顯繁盛, 此二姓方爲本國中甲族. 且中國人亦多留種於此者. 有隨箕子衛滿而來者, 有隨麗王妃公主而來者. 麗元混爲一國, 人民往來無禁, 亦有遷徙而仍居者, 此則雖非高麗錫姓. 然其派系未詳亦少顯者. 至於自中原流落, 而爲顯家者如溫陽之孟⋅延安之李⋅驪州之李⋅南陽之洪⋅原州之元⋅海州之吳⋅宜寧之南⋅居昌之愼⋅昌原之黃, 不入於此中, 而其餘皆高麗錫姓耳. 故今世士大夫考其譜, 所起始祖多出此中. 然物久則難變. 自高麗至今八百餘年, 由卑賤至尊貴, 以尊貴傳襲累世. 其德行功業, 又足以光史乘傳簡策耳, 此豈下崔⋅盧⋅王⋅謝之後哉.

『擇里志』, 總論

이 사료는 조선 후기 실학자 이중환(李重煥, 1690~1756)이 지은 『택리지(擇里志)』의 결론에 해당하는 「총론」이다. 『택리지』는 「사민총론(四民總論)」⋅「팔도총론(八道總論)」⋅「북거총론(卜居總論)」⋅「총론」의 네 가지로 나누어져 있다. 그는 「사민총론」에서 사대부의 역사적 유래를 설명하고 사대부와 농공상인이 근본에 있어서는 평등하다는 사민 평등을 주장하였다. 「팔도총론」은 당시 행정구역인 8도의 산천과 그 지역과 관련된 인물과 사건을 담고 있고, 「복거총론」은 지리⋅생리⋅인심⋅산수 등 네 가지를 거주하기 좋은 조건으로 들어 사람이 살 만한 곳이라 하였다. 마지막으로 「총론」은 우리나라 역사와 성씨의 유래를 설명하고, 당쟁으로 인한 당시의 사회적 폐단과 갈등을 비판하는 내용으로 되어 있다.

이중환이 살던 조선 후기에는 신분이 전반적으로 상향 조정되면서 양반층은 수적으로 크게 증가하였고, 이에 따라 양반층 내에서도 계층 분화 현상이 나타났다. 즉 양반층 가운데 위로는 대가(大家)⋅명가(名家) 등 문벌 가문과 그 밑으로 향반(鄕班)⋅잔반(殘班) 등 계층이 존재했다. 향촌 사회에서도 구향(舊鄕)과 신향(新鄕)의 계층 분화가 나타났다. 이러한 양반 신분의 계층 분화는 대체로 ‘관직에의 접근’과 ‘가계의 위신’에 따라 나누어졌다. 관직은 당대에, 가문의 위신은 후대에 주로 작용하였다. 두 요소를 모두 갖추었을 때 전형적인 양반 신분으로 평가되지만, 하나만 갖추었더라도 양반 신분으로 간주되었다. 다만 두 요소를 각각 어느 정도 보유하느냐에 따라 양반 신분 내에서의 높낮이가 결정되었다.

다른 한편으로 조선 후기에는 생산력 발전, 상품화폐 경제 발달과 이에 따른 신분제 동요 등도 양반층의 분화를 초래하는 요인이 되었다. 이로 인해 양반층 가운데 사회⋅경제적으로 성장하거나 하락한 층들도 있었으므로 신분 계층 간의 상하 이동이 이루어졌다. 이와 같이 관직에의 접근과 가문의 위신, 그리고 경제력 등의 요인에 의해 양반층의 분화와 상하 이동이 나타나게 되었다.

이중환은 「총론」에서 이러한 양반들에 대해 구체적으로 기술하였다. 이 사료에서 이중환은 사대부와 품관을 똑같이 양반이라고 하면서도 다시 양반층 내에서 사대부와 품관이 제각기 층이 다르고, 사대부 내에서도 다시 대가와 명가의 구분 등 명목이 매우 많아 서로 교류하지 않는다고 하였다. 그러면서도 이중환은 이러한 신분 계층은 고정된 것이 아니라 상하 이동이 가능한 것으로 보았다. 사료에서 사대부가 혹 낮아져 평민이 되기도 하고, 평민도 오래되면 혹 점차 올라가 사대부가 될 수도 있다고 기술한 부분을 찾을 수 있다. 또한 사대부가 가난하고 실세하여 삼남으로 내려간 자는 가세(家世)를 보존할 수도 있었지만, 서울 근교로 나간 자는 빈한해져서 1~2세대 후에는 많이 낮아져 품관이 되기도 하고 평민이 되기도 한다고 하였다. 이는 근본적으로 사대부와 농⋅공⋅상인의 차이가 없음을 시사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택리지의 종합적 검토」,『진단학보』69,이찬,진단학회,1990.
「이중환」,『한국사시민강좌』3,정두희,일조각,1988.
「택리지에 나타난 이중환의 사상」,『서울평론』19,홍이섭,서울신문사,1974.
편저
「이중환의 택리지」, 김윤곤, 역사학회 편, 일조각, 1973.

관련 사이트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