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사회도참 사상의 유행과 새로운 종교의 등장

안정복의 천주교 비판

어떤 사람이 묻기를, “근래의 이른바 천학이라는 것이 옛날에도 있었습니까?” 하므로, 대답하기를 “있었다. 『서경(書經)』에 말하기를, ‘위대하신 상제(上帝)께서 지상의 사람들에게 참된 진리를 내리셨으니, 그 변함없는 본성을 따라서 그 올바른 도리를 실천한다면’ 하였으며, 『시경(詩經)』에 말하기를, ‘문왕(文王)께서는 삼가고 조심하여 상제를 잘 섬긴다’ 하였고, 또 말하기를, ‘하늘의 위엄을 두려워하여 이 유업(遺業)을 보전하리라’ 하였으며, 공자(孔子)는 ‘천명(天命)을 두려워한다’ 하였고, 자사(子思)는 ‘하늘이 명한 것을 일러 성(性)이라 한다’ 하였으며, 맹자(孟子)는 ‘마음을 보존하여 본성(本性)을 배양하는 것이 하늘을 섬기는 일이다’ 하였다. 우리 유자(儒者)의 학문 또한 하늘을 섬기는 것에 불과하다. 동중서(董仲舒)가 이른바 ‘도(道)의 큰 근원은 하늘에서 나온 것이다’는 것이 이것이다” 하였다.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우리 유자의 학문이 진정 하늘을 섬기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면 그대가 서양 사람들의 학문을 배척하는 것은 무엇 때문입니까?” 하므로, 대답하기를, “이른바 하늘을 섬기는 점에서는 동일하지만 이쪽은 정당하고 저쪽은 사특하다. 그래서 내가 배척하는 것이다” 하였다.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저 서사(西士)가 동정(童貞)의 몸으로 수행을 하는 것은 중국의 행실이 독실한 자들도 능히 미칠 수 있는 바가 아닙니다. 또 지식과 이해가 뛰어나서 하늘의 도수를 관측하고 역법(曆法)을 계산하며 기계와 기구를 만들기까지 하였는데, 아홉 겹의 하늘을 환히 꿰뚫어보는 기구와 80리까지 날아가는 화포(火炮) 따위는 어찌 신비스럽고 놀랍지 않겠습니까. 【우리나라 인조 때 사신 정두원(鄭斗元)이 장계하기를, ‘서양 사람 육약한(陸若漢)이 화기(火器)를 만드는데, 80리 떨어진 곳까지 날아가는 화포를 만들 수 있습니다’ 하였다. 약한은 바로 이마두(利瑪竇)의 친구이다.】 그 나라 사람들은 또 능히 온 세계를 두루 다니는데, 어느 나라에 들어가면 얼마 안 되어 능히 그 나라의 언어와 문자를 통달하고, 하늘의 도수를 측량하면 하나하나가 부합하니, 이는 실로 신성한 사람들이라 하겠습니다. 이미 신성하다면 왜 믿을 수 없단 말입니까?” 하였다.

이에 대답하기를, “그것은 과연 그렇다. 그러나 천지의 대세(大勢)를 가지고 말한다면, 서역은 곤륜산(崑崙山) 아래에 터를 잡고 있어서 천하의 중앙이 된다. 그래서 풍기(風氣)가 돈후하고 인물의 체격이 크며 진기한 보물들이 생산된다. 이것은 사람의 배 안의 장부(臟腑)에 혈맥이 모여 있고 음식이 모여서 사람을 살게 하는 근본이 되는 것과 같다. 그런데 중국으로 말하면 천하의 동남쪽에 위치하여 양명(陽明)함이 모여드는 곳이다. 그러므로 이런 기운을 받고 태어난 자는 과연 신성한 사람이니, 요(堯)⋅순(舜)⋅우(禹)⋅탕(湯)⋅문(文)⋅무(武)⋅주공(周公)⋅공자(孔子) 같은 분들이 이들이다. 이것은 사람의 심장이 가슴속에 있으면서 신명(神明)의 집이 되어 온갖 조화가 거기서 나오는 것과 같다. 이를 미루어 말한다면 중국의 성학(聖學)은 올바른 것이며, 서국(西國)의 천학은 그들이 말하는 진도(眞道)와 성교(聖敎)일지는 몰라도 우리가 말하는 바의 성학은 아닌 것이다” 하였다.

『순암집』권17 「잡저」 천학문답

天學問答

或問, 今世所謂天學, 於古有之乎, 曰有之, 書曰, 惟皇上帝, 降衷下民, 若有恒性, 克綏厥猷, 詩曰, 惟此文王, 小心翼翼, 昭事上帝, 又曰, 畏天之威, 于時保之, 孔子曰, 畏天命, 子思曰, 天命之謂性, 孟子曰, 存心養性, 所以事天也. 吾儒之學, 亦不外於事天. 董子所謂道之大原, 出乎天是也.

或曰, 吾儒之學, 果不外於事天, 則子斥西士之學何也, 曰, 其所謂事天則一也, 而此正彼邪. 此吾所以斥之也.

或曰, 彼西士之童身制行, 非中國篤行之士所能及也. 且其知解絶人, 至於天度推步, 曆法籌數, 制造器皿, 若洞貫九重之天, 八十里火炮之類, 豈不神異.【我仁祖朝, 使臣鄭斗元狀啓, 西洋人陸若漢制火器, 能作八十里之火炮. 若漢, 卽利瑪竇之友.】其國之人, 又能周行大地, 入其國則未幾而能通其言語文字, 測量天度, 一一符合, 此實神聖之人也. 旣爲神聖, 則烏不可信乎. 曰, 是果然矣, 然以天地之大勢言之, 西域據崑崙之下而爲天下中. 是以風氣敦厚, 人物奇偉, 寶藏興焉. 猶人之腹臟, 血脉聚而飮食歸, 爲生人之本. 若中國則據天下之東南而陽明聚之. 是以禀是氣而生者, 果是神聖之人, 若堯舜禹湯文武周孔是也. 猶人之心臟居胸中, 而爲神明之舍, 萬化出焉. 以是言之, 則中國之聖學其正也, 西國之天學, 雖其人所謂眞道聖敎, 而非吾所謂聖學也.

『順菴集』卷17 「雜著」 天學問答

이 사료는 조선 후기 학자 안정복(安鼎福, 1712~1791)의 시문집 『순암집(順菴集)』권17에 수록되어 있는 「천학문답(天學問答)」이다. 『순암집』은 27권 연보 합 15책의 목활자본으로 제자 황덕길(黃德吉, 1750~1827)이 편집하고 뒤에 안경위(安景褘)가 잡저의 편목을 수정했으며, 5세손 안종엽(安鍾曄)이 1900년(대한제국 광무 4년)에 간행하였다.

안정복남인 계열로 이익(李瀷, 1681~1763)을 스승으로 삼고 여러 학문을 섭렵했다. 그중 특히 경학과 사학에 뛰어났으며, 과거에는 뜻을 두지 않았다. 그는 주자학적인 경학설에 따라 만사를 판단하면서도 경학(經學)은 경세적이어야 한다는 지론을 가지고 있었다. 또 경학 해석에서는 이황(李滉, 1501~1570), 이익은 물론 주자(朱子, 1130~1200)의 해석까지 바로잡는 데 주저하지 않는 고집스러움이 있었다. 이익이 죽은 뒤부터 그는 자신이 이익의 자리를 유지해야 한다는 신념에서 동료와 후학들의 행동에 관심을 표방하였다. 말년에 이르러 정치권은 정적인 노론의 전권 시대로 접어들었고, 이익의 문인들 사이에서도 천주교의 만연과 양명학(陽明學)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전통적인 성리학적 가치관의 쇠퇴를 드러내면서 사상적 갈등을 보였다.

이에 그는 이단 사상의 배척을 표면화하고 이론적인 무장과 정치 참여를 통해 행동으로 실천하려 하였다. 1785년(정조 9년)의 『천학고(天學考)』와 『천학문답(天學問答)』의 저술은 천주교 배척을 위한 논리적인 무장이었다. 안정복은 이벽(李檗, 1754~1785)⋅권철신(權哲身, 1736~1801)⋅정약전(丁若銓, 1758~1816)⋅정약종(丁若鍾, 1760~1801) 등 당시의 남인 소장학자들이 유교의 정학을 하였으면서도 사학(邪學)인 서학서의 한역본을 가까이하여 사교에 빠져듦을 안타까이 여기고, 그들의 미혹을 깨우치고자 『천학고』와 함께 『천학문답』을 편술한다고 하였다.

총 31항에 걸쳐 문답 형식으로 천주학이 사학임을 주장하는 척사론을 전개하고 있다. 즉 천주교는 현실을 문제 삼지 않고 오로지 내세의 천당 지옥설을 믿어 사람을 황당한 지경에 빠뜨리린다고 하였다. 아침저녁으로 지옥의 고통을 면하고자 자기 잘못을 빌고 용서를 구함이 무당이나 불가와 다를 바 없다고 비판하면서 천주교의 망발됨을 가려 배격하지 않을 수 없다고 역설하였다. 한편 천학의 근본설인 당옥설, 현세론, 삼구설, 원조론, 야소 구속론, 영혼론 등에 대해 유교의 세계관⋅인생관에 입각해 일일이 논박하였다. 그리고 천학을 하는 자들이 조상 제사를 비판하면서도 자신들은 천주상을 걸어 놓고 기축(祈祝)하고 있음은 결국 천학이 무부무군(無父無君)의 사학인 까닭이라고 결론지음과 동시에, 유학만이 정학임을 재삼 강조하고 있다.

이와 같은 그의 벽위사상(闢衛思想)은 그 뒤에 쏟아져 나오는 유가적 척사론의 배경으로 작용하였을 뿐 아니라, 천주교 박해에 대한 이론적인 근거를 제공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천주교의 초기전파와 그 반향」,『한국교회사논문집』1,한우근,한국교회사연구소,1976.
저서
『조선의 서학사』, 강재언, 민음사, 1990.
『서양과 조선』, 강재언, 학고재, 1998.
『한국천주교회사연구』, 이원순, 한국교회사연구소, 1986.
『안정복의 ‘천학문답’』, 정두희, 한국기독교연구소, 1997.
『조선 후기 천주교사 연구』, 조광,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 1988.
『한국교회사의 탐구』, 최석우, 한국교회사연구소, 1982.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