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사회도참 사상의 유행과 새로운 종교의 등장

기해박해

우리나라에서 천주성교(天主聖敎)를 금지하는 뜻은 어디에 있습니까? 처음부터 의리의 여하를 불문하고 지극히 원통하게도 사도(邪道)라고 몰아붙여 사형죄로 처리하여 신유년(1801, 순조 1) 전후에 걸쳐 사람이 많이 죽었습니다. 그러나 한 사람도 그 원류를 조사한 자가 없습니다.

아아, 이것을 배우면 유학에 해가 되기 때문입니까? 장차 백성을 어지럽히기 때문입니까? 이 도는 천자로부터 서민에 이르기까지 날마다 쓰고 행하는 도니, 이것을 해가 되고 난이 된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이에 감히 그 도리가 나쁘지 않음을 대략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대저 천지의 위에는 스스로 주재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것을 뒷받침하는 세 가지 증거가 있으니, 첫째는 만물이요, 둘째는 양지요, 셋째는 성경입니다.

무엇을 만물이라고 합니까? 집으로 비유하겠습니다. 집에는 기둥과 초석이 있고 대들보와 서까래가 있으며, 문과 담벼락이 있습니다. 칸칸이 한 치의 실수도 없고, 네모지고 둥근 모양이 각기 규격이 있습니다. 만약 기둥⋅초석⋅들보⋅서까래⋅문⋅담벼락 등이 서로 합해서 스스로 우뚝 섰다고 한다면 미친 사람의 말이라고 할 것입니다.

천지는 커다란 집입니다. 나는 것, 달리는 것, 동물, 식물 등 기기묘묘한 물체가 어찌 자연적으로 이루어진 것이 있겠습니까? 만약 자연적으로 된 것이라고 한다면 해와 달과 별이 어찌 자리를 어기지 않으며, 봄과 여름과 가을과 겨울이 어찌 그 순서를 어기지 않겠습니까? 흥하고 폐함과 영원함과 잠깐 동안을 주재하는 자가 누구이며, 착한 사람에게 복을 주고 나쁜 사람에게 화를 주는 것을 주장하는 자가 누구이겠습니까? 천재의 일은 소리도 없고 냄새도 없는데, 온 세상 사람들은 마치 봉사가 눈을 감고 지팡이를 짚고 다니는 것과 같아 자연으로 돌려 버리니, 이것은 유복자가 자기 아버지 얼굴을 보지 못하고는 마침내 아버지가 있다는 것을 믿지 않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습니까.

『상재상서』

我國之禁天主聖敎者, 其意何居. 初不問義理之如何, 以至寬極痛之說, 歸之邪道, 置之大辟之律, 辛酉前後, 人命大損. 而無一人査攷其源流. 噫, 爲學者, 將爲儒門之害歟. 將爲黔首之亂歟. 是道也自天子達于庶人, 日用常行之道, 則不可謂爲害爲亂也. 玆敢畧言其道理之不非. 夫天地之上, 自有主宰, 厥有三證焉. 一曰萬物, 二曰良知, 三曰聖經. 何謂萬物. 請以房屋喩之, 彼房屋也, 有柱石⋅有樑椽⋅有門戶⋅有墻壁. 間架不失尺寸, 方圓各有制度. 若曰柱石⋅樑椽⋅門戶⋅墻壁, 渾然相合, 兀然自立, 必曰狂人之言也. 今夫天地, 大房屋也, 飛者⋅走者⋅動者⋅稙者, 奇奇妙妙之像狀豈有自然生成乎. 若果自然, 則日月星辰, 何以不違次, 春夏秋冬, 何以不違其代序乎. 興廢榮枯宰制者誰, 福善禍淫, 主張者誰. 上天之載, 無聲無臭, 擧世之人, 暝行摘埴, 歸之自然, 是何以異於遺子, 不見其父, 不信其有父也載.

『上宰相書』

이 사료는 정하상(丁夏祥, 1795~1839)이 지은 천주교 호교론서인 『상재상서(上宰相書)』의 일부다. 정하상은 정약전(丁若銓, 1758~1816)의 둘째 아들이자 정약용(丁若鏞, 1762~1836)의 조카로서, 여러 차례 북경에 드나들면서 서양인 신부의 영입을 주선하고, 1825년(순조 25년)에는 로마 교황에게 요청하여 조선 교구를 북경 교구에서 독립시키는 데 성공하였다.

1801년(순조) 1년 일어난 신유박해 이후 천주교에 관용적인 시파(時派)가 정권을 잡으면서 박해는 일어나지 않았다. 그러나 정조 사후 벽파(僻派) 정권이 들어서자 다시금 탄압이 가해지기 시작하였는데, 먼저 1839년(헌종 5년)에 기해박해(己亥迫害)가 일어났는데 이는 기해사옥(己亥邪獄)이라고도 한다. 정하상은 이때 가족과 함께 체포되어 서소문 밖에서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정하상은 죽기 전 감옥에 있으면서 당시 박해의 주역인 우의정 이지연에게 『상재상서』를 올렸다. 『상재상서』는 별첨 형식의 우사(又辭)까지 합쳐 모두 3400여 자에 불과한 짤막한 글이다. 그 내용은 옛날 군자는 이단을 금하기 전에 먼저 그 의의와 이치를 따져보곤 했는데, 지금 천주교에 대해서 무조건 박해하는 것은 옳지 못하니 신교(信敎)의 자유를 보장해 달라는 것이다.

자세히 살펴보면, 이 글은 천주교의 기본 교리에 대한 설명과 호교론, 신교(信敎)의 자유를 호소한 세 부분으로 나누어져 있다. 즉, 첫째 부분은 보유론적인 견지에서 천주의 존재를 논하고, 천주십계(天主十誡)를 들어 천주교의 실천 윤리를 설명하였다.

둘째 부분에서는 호교론을 전개하여 천주교가 무부무군(無父無君)의 종교가 아님을 강조하면서, 말미에 ‘우사(又辭)’라는 부록 성격의 글을 첨가해 조상 제사와 신주를 모시는 일이 이치에 맞지 않음을 지적하였다. 셋째 부분에서는 천주교가 주자학적 전통에 어긋난 것이 아니며, 사회 윤리를 올바르게 하는 미덕이 있음을 변증하여 신앙의 자유를 호소하였다.

이 글은 19세기 중반 천주교인들의 신앙에 대한 열정과 교리에 대한 이해도를 가늠하는 중요한 자료로, 1887년(고종 24년) 홍콩에서 정하상의 약전을 첨가하여 출판되어 중국 선교에 널리 이용되었다. 국내에서는 블랑(Blanc, Jean Joseph Charles Louis, 1811~1882) 주교의 서명이 들어 있는 필사본과 한글 역본 등도 전해진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정하상과 상재상서-생애와 천주론을 중심으로」,『교회사학』6-1,권평,한국기독교회사학회,2007.
「정하상의 상재상서연구」,『신학전망』44,최종만,,1979.
저서
『한국 기독교의 역사 1』, 한국기독교역사학회, 기독교문사, 2011.
편저
『순교자와 증거자들』, 한국교회사연구소 편, 한국교회사연구소, 1982.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