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사회도참 사상의 유행과 새로운 종교의 등장

신유박해

대왕대비가 하교하기를, “선왕(先王)께서는 매번 정학(正學)이 밝아지면 사학(邪學)은 저절로 종식될 것이라고 하셨다. 지금 듣건대, 이른바 사학이 옛날과 다름이 없어 서울에서부터 경기⋅충청에 이르기까지 날로 더욱 불길같이 성하게 번져 가고 있다고 한다. 사람이 사람 구실을 하는 것은 인륜이 있기 때문이며, 나라가 나라꼴이 되는 것은 교화가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금 이른바 사학은 어버이도 없고 임금도 없어서 인륜을 무너뜨리고 교화에 배치되어 저절로 오랑캐와 금수(禽獸)의 지경에 돌아가고 있는데, 저 어리석은 백성이 점점 물들고 어그러져서 마치 어린아기가 우물에 빠져 들어가는 것 같으니, 이 어찌 측은하게 여겨 상심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감사와 수령은 알아듣도록 타일러서 사학을 하는 자들로 하여금 번연히 깨우쳐 마음을 돌이켜 개혁하게 하고, 사학을 하지 않는 자들로 하여금 두려워하며 징계하여 우리 선왕께서 위육(位育)하시는 풍성한 공로를 저 버리는 일이 없도록 하라. 이와 같이 엄금한 후에도 잘못을 뉘우치지 않는 무리가 있으면, 마땅히 역률(逆律)로 다스릴 것이다. 수령은 각기 그 지경 안에서 오가작통법(五家作統法)1)을 닦아 밝히고, 그 통(統) 안에서 만일 사학을 하는 무리가 있으면 통의 우두머리가 관가에 고하여 징계하여 다스리되, 마땅히 의벌(劓罰)을 시행하여 진멸함으로써 유종(遺種)이 없도록 하라. 그리고 이 하교를 가지고 조정에서는 거듭 밝혀서 경외(京外)에 명령을 내려 알리도록 하라. ” 하셨다.

이보다 앞서 서양국(西洋國)에서는 이른바 야소(耶蘇)의 천주학(天主學)이 있었는데, 대개 천당과 지옥의 이야기로 현혹시켜 부모를 존경하지 않고 윤리를 업신여기며 강상(綱常)을 어지럽혔으니, 이교(異敎) 가운데 가장 윤리와 기강이 없는 것이었다. 그 책이 중국에서 우리나라에 전파되었는데 더러 빠져들어 어그러지는 자가 있었으므로, 정조 조에 법으로 엄금하였다. 그러나 아직도 법망에서 빠져나간 남겨진 무리들이 사람들을 불러 모아 강습하여 점차 서로 오염시켜 포도청에 붙잡히는 자들이 많이 있었으므로 이러한 하교가 있었던 것이다.

순조실록』권2, 1년 1월 10일(정해)

1)조선 시대 범죄자 색출과 세금 징수, 부역 동원 따위를 위해 다섯 민호(民戶)를 한 통씩 묶던 호적 제도.

大王大妃敎曰, 先王每謂, 正學明, 則邪學自熄. 今聞所謂邪學依舊, 自京至于畿湖, 而日益熾盛云. 人之爲人, 以有人倫, 國之爲國, 以有敎化. 今之所謂邪學, 無父無君, 毁壞人倫, 背馳敎化, 自歸於夷狄禽獸, 彼蚩蚩之氓, 漸染詿誤, 若赤子之入井, 此豈不惻然而傷心乎. 監司, 守令, 仔細曉諭, 使爲邪學者, 飜然改革, 不爲邪學者, 惕然懲戒, 無負我先王位育之豐功盛烈. 而如是嚴禁之後, 猶有不悛之類, 當以逆律從事. 守令各於其境內, 修明五家統之法, 其統內如有邪學之類, 則統首告官懲治, 當劓殄滅之, 俾無遺種. 以此下敎, 自廟堂申明知委於京外. 先是, 西洋國, 有所謂耶蘇天主之學, 蓋惑於堂獄之說, 不尊父母, 蔑理亂常, 異敎之最無倫者也. 其書自中國, 流傳於我東, 而或有浸溺詿誤者, 自正宗朝, 嚴法禁之矣. 尙有漏網餘孽, 嘯聚講習, 轉相染汙, 多有見捉於捕廳者, 故有是敎.

『純祖實錄』卷2, 1年 1月 10日(丁亥)

이 사료는 1801년(순조 1년) 1월 어린 순조(純祖, 재위 1800~1834)를 대신해 수렴청정을 하던 대왕대비 정순왕후(貞純王后, 1745~1805)가 천주교에 대한 입장을 밝힌 기사이다. 이는 같은 해 2월 22일 천주교 금지령인 ‘척사윤음(斥邪綸音)’을 발표하기 이전이다.

19세기로 접어들면서 세도 정치의 폐단으로 정치 기강이 문란해져 민생이 도탄에 빠지고 각종 비기와 참설이 유행하는 등 사회가 혼란했다. 특히 중국에서 들어온 천주교는 당시 성리학적 지배 원리의 한계성을 깨닫고 새로운 원리를 추구한 일부 진보적 사상가와 부패하고 무기력한 봉건 지배 체제에 반발한 민중을 중심으로 퍼져나갔다. 1794년(정조 18년) 청국인 신부 주문모(周文謨, 1752~1801)가 국내에 들어오고 천주교도에 대한 정조(正祖, 재위 1776~1800)의 관대한 정책은 교세 확대의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 그러나 천주교는 가부장적 권위와 유교적 의례⋅의식을 거부했기 때문에 지배층은 유교 사회에 대한 도전이자 지배 체제에 대한 위협으로 인식하였다. 이에 세도 정권기에 들어서면서 천주교도 탄압이 본격화되었다.

1800년(순조 즉위년) 6월 11세의 순조가 즉위하자, 영조(英祖, 재위 1724~1776)의 계비이며 대왕대비인 정순왕후가 수렴청정하였다. 정순왕후는 사도세자(思悼世子, 1735~1762)의 죽음에 찬동했던 벽파의 실세 김귀주(金龜柱, 1740~1786)의 누이였다. 이에 벽파의 정적인 시파남인들이 수세에 몰리게 되었다. 정순왕후는 우선 친정 6촌 오빠인 김관주(金觀柱, 1743~1806)를 이조참판에 앉히고 벽파들을 대거 기용하였다. 권력을 잡은 김관주⋅심환지(沈煥之, 1730~1802) 등은 정조탕평을 보좌하였던 인물들을 대거 살육하며 벽파 정권을 수립하였다. 그리고 즉시 천주교를 배척하는 ‘척사(斥邪)’를 표방했다. 천주교를 공부하거나 믿는 사람 중에 벽파의 반대파인 시파남인들이 많았는데, 천주교도를 잡아들이는 것은 곧 유교 윤리를 받든다는 명분을 얻을 뿐만 아니라 반대파인 정적을 제거할 수 있었던 것이다.

1801년 정순왕후는 곧 천주교 금지령을 내리고 천주교도를 잡아들이기 위해 오가작통법을 썼다. 이는 본래 다섯 가구를 한 통으로 묶어서 서로 강도⋅절도 같은 범법 행위가 일어나는지 감시하고 규제하는 치안 유지법이었다. 그 방법을 천주교도 색출에 동원하여 다섯 집끼리 서로 천주교도가 있는지 감시하고 고발토록 하였다. 그 중에 한 집에서라도 천주교 신자가 나오면 다섯 집이 모두 화를 입게 되는 악명 높은 오가작통법으로 많은 교인이 체포되었고, 300여 명의 순교자가 생겼다. 신유박해(辛酉迫害)의 대표적 순교자인 주문모는 한때 피신하였다가 스스로 의금부에 나타나 취조를 받은 뒤 새남터에서 군문효수(軍門梟首)되었다.

당시 잡혀 죽거나 귀양을 간 시파남인계 인물로는 이가환(李家煥, 1742~1801)⋅권철신(權哲身, 1736~1801)⋅정약용(丁若鏞, 1762~1836) 등을 들 수 있다. 초대 교회의 지도자이던 이승훈(李承薰, 1756~1801)⋅정약종(丁若鍾, 1760~1801) 등은 서소문 밖에서 참수되었고, 왕족 중 사도세자(장조)의 서장자이자 정조의 이복 동생인 은언군 부인 송씨와 은언군의 며느리 신씨도 사사되었다. 또 지방 교회 지도자들도 다수 순교하였다.

이런 탄압에 주문모의 신도인 황사영(黃嗣永, 1775~1801)은 북경의 알렉산드르 드 고베아(Alexandre de Gouvea, ?~1808) 주교에게 비단에 기록한 구원 요청서인 「백서(帛書)」를 보내려다 체포되었다. 「백서」는 조선 정부에 천주교를 공인시키는 수단으로 청의 종주권 행사와 서양 함대의 시위를 요구하였으므로 조선 정부에 심각한 위기감을 안겨 주었고, 그 결과 탄압은 더욱 강화되었다.

신유박해는 한국 천주교회에 가해진 최초의 대대적인 박해로 큰 타격을 받았다. 그러나 살아남은 교도들은 위험을 피해 경기도 야산 지대나 강원도나 충청도의 산간 지방 등에 숨어 천주 신앙의 전국적 확산을 촉진하였다. 또한 종래 지식인 중심의 조선 천주교회가 신유박해를 전후로 서민 사회에 뿌리를 내리게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9세기 조선사회의 사상적 동향과 천주교」,『교회사학』4,백신옥,수원교회사연구소,2007.
「신유박해의 정치적 배경」,『한국사상사학』16,변주승,한국사상사학회,2001.
「신유박해의 정치적 배경-청남계의 개혁 활동과 관련하여-」,『교회사연구』18,서종태,한국교회사연구소,2002.
「황사영과 조선후기의 사회변화」,『한국교회사연구』31,이장우,한국교회사연구소,2008.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