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문화성리학의 교조화와 그에 대한 비판

윤휴의 성리학 비판

중용 주자장구 보록

『중용』이라는 글은 공자 문하의 전도(傳道)의 글인데 어찌 쉽게 말할 수 있겠는가. 더구나 이락(伊洛)1)의 여러 군자가 이미 발명(發明)을 해 놓았고 또 회암(晦菴) 주부자(朱夫子)가 뒤이어 해석을 붙여 뜻을 남김없이 밝혔으니, 거기에 또 무슨 말이 필요하겠는가. 그러나 내가 어린 시절부터 읽고 연구해 온 지가 지금에 어언 30여 년이 되었다. 매양 이 책을 읽다 보면 황연(恍然)히 마음에 와 닿는 것이 있어, 시대의 고금(古今)과 지역의 원근(遠近)을 느끼지 못하곤 하였다. 그러나 글로는 할 말을 다 못하고 말로는 뜻을 다 표현하지 못하는 법이니, 장구(章句)와 문자(文字)를 통하여 전성(前聖)들이 주고받은 뜻을 그나마 이해할 수는 있지만 선유(先儒)들이 남김없이 말하지는 못한 것이 아닌가 한다.

그도 그럴 것이 천하의 의리(義理)는 끝이 없고, 성현의 말씀은 뜻이 깊다. 따라서 전인(前人)들이 대의(大義)를 밝혀 놓으면 후인들이 이를 다시 연역(演繹)하여 이미 말해 놓은 것을 인하여 아직 말하지 못한 것을 더욱 발명하니, 이렇게 하여 문왕⋅무왕의 도가 땅에 떨어지지 않고 사람에게 있어 그 도가 갈수록 밝아지는 것이다.

지금 내가 말을 하는 것이 전인들보다 더 나은 말을 하려는 것이 아니고 말을 하지 않는 것은 또한 전인들이 후인들에게 기대했던 뜻이 아닐 것이다. 이에 나의 소견대로 원문의 서차를 정하고 뜻풀이를 하였으니, 도를 전수한 자사(子思)의 뜻과 사문(斯文)을 우익(羽翼)한 주자(朱子)의 취지가 1000년 뒤에 더욱 천명되어 혹 후학들에게도 도움이 있을까 하는 마음에서 비록 어리석고 또 참람된 일이지만 감히 회피하지 않았다. 후세의 군자들이 나의 이 같은 마음을 이해해 줄 수 있을는지.

주자의 장구는 이미 그대로 완성된 글이기에 감히 내 소견대로 인용하고 분열하여 취사선택할 수 없었다. 그뿐만 아니라 큰 줄거리는 이미 다 거론되었기에 지금은 다만 나의 하잘것없는 견해를 대략 수록하여 주자가 미처 드러내지 못한 여운(餘韻)과 유의(遺義)를 밝혀 보려 하였으니, 이름을 『주자장구보록』이라고 하고, 이로써 전현(前賢)을 조술(祖述)한 내 뜻을 밝히는 한편 동지(同志)들과 함께 토론하고자 한다. 우리 동지들이 행여 나의 광간(狂簡)을 이해하고 함께 득실(得失)을 논해 준다면, 실로 주자가 이른바 “천하의 공변된 의리를 모든 사람과 함께 의논한다”는 뜻이 될 것이다

숭정(崇禎) 이후 무신년 1월 일, 천수후인(天水後人)은 한양 하동(夏洞)에서 쓰다.

중용(中庸)

중(中)이란 치우치지 않음을 말하고 용(庸)이란 언제나 일정함을 말한다. 치우치지 않음은 동정(動靜)을 겸하고 있고 언제나 일정함은 종시(終始)를 관통해 있다. 이 편(篇)은 처음부터 끝까지 천명지성(天命之性)으로 말을 전개했는데, 이른바 중용이란 정밀하고 은미한 천명의 본체이다. 그러므로 이로써 책이름을 삼은 것이다. ……(중략)……

이상은 제1장이다. 이 장은 성인이 하늘을 섬기는 도리와 군자가 도를 체득하는 일을 총론하였다. 즉 맨 첫머리에 도의 대원(大原)은 하늘에서 나왔지만 도를 닦아야 하는 책임은 사람에게 있음을 말하였고, 그 다음으로, 군자의 학문은 내 마음의 근본이지만 그 마음을 보존하는 방법으로 성경(誠敬)을 위주로 해야 함을 말하였다. 또 그 다음으로, 하늘이 내린 충(衷)이 성정(性情)을 벗어나지 않는데 대본 달도(大本達道)가 여기에 있음을 말했고, 또 그 다음으로, 군자가 도를 닦는 공부가 천지 사이에 드러나지만 그 시작에는 방법이 있음을 말하였다. 따라서 천인(天人)의 이치, 학문(學問)의 길, 성정(性情)의 덕, 성신(聖神)이 할 수 있는 일들이 모두 갖추어져 있는 것이다. 제요(帝堯)가 이른바 “진실로 그 중을 잡아야 한다”라고 한 것과, 대순(大舜)이 이른바 “하늘의 명을 받들어 어느 때나 조심하고 무슨 일이나 조심해야 한다”라고 한 것과, 공자가 이른바 “인인(仁人)은 하늘 섬기기를 어버이 섬기듯이 한다”라고 한 것과, 맹자가 이른바 “군자는 마음을 보존하고 천성을 배양하여 하늘을 섬긴다”라고 한 것이 모두 이러한 도(道)이다. 정자(程子)는 말하기를, “중용에서 말한 치중화(致中和)는 성인이 아니고서는 할 수 없는 말이니, 자사는 단지 전하였을 뿐이다” 하였다.【또 이 장을 살펴보면 당연히 다섯 절목으로 나누어 보아야 한다. 즉 천명(天命) 이하 세 절목은 원두처(原頭處)에서 시작하여 지극히 가까운 곳까지 말하였고, 희로(喜怒) 이하 두 절목은 일용처(日用處)로부터 지극히 큰 데까지 확충해 나간 것이다. 위의 세 절목, 아래에 두 절목으로 나눈 것은 마치 『대학(大學)』의 경문(經文)에 전장(前章), 후장(後章)이 있는 것과 같다. 그리고 또 천명(天命)이 일상생활에 행해지고 외경(畏敬)이 위아래로 통하여 수미(首尾)와 거세(巨細)가 상응함을 볼 수 있으니, 선유(先儒)가 이른바 “덕행(德行)이 인간 윤리를 벗어나지 않으면서도 하늘과 사람이 하나가 되는 묘리가 성립되고, 외경(畏敬)이 일상생활을 떠나지 않으면서도 중화위육(中和位育)의 공효를 이룰 수 있다”라고 한 것이 바로 이것이다. 유정부(游定夫)가 장횡거(張橫渠)의 정완(訂頑)을 읽고는, “이것은 중용의 이치이다”라고 했으니, 이 장(章)의 뜻을 알았다 하겠다. 이 아래 글들은 모두 이 장의 뜻을 부연해 나간 것이다.】 ……(중략)……

『백호전서』권36, 잡저, 독서기, 중용주자장구보록

1)이락(伊洛) : 송나라 때 학자인 정호(程顥)와 정이(程頤)가 수학하던 이수(伊水)와 낙수(洛水)를 가리키는 것으로 정주학을 공부하는 것을 의미한다.

中庸之書, 孔門傳道之書也, 烏可易以言哉. 況伊洛諸君子, 旣發明之, 晦菴朱夫子, 從而訓釋之, 無遺蘊矣, 是又奚以言爲也哉. 然鑴自早歲, 受讀潜心, 受積三十年于今矣. 每於諷誦之際, 恍然有會於心, 不自知世之久近, 地之遠邇也. 書不盡言, 言不盡意, 即其章句文字之間, 猶可以得(則)前聖授受之意者, 而殆先儒未之究言也.

蓋天下之義理無窮, 而聖賢之言, 旨意淵深. 前人旣創通大義, 後之人又演繹之, 因其所已言, 而益發其所未言, 此文武之道 不墜在人而道之所以益明也.

言之, 固非以求多于前人, 不言, 又非前人俟後人之意也. 今輒據所見, 第其文引, 其義, 庶幾哉子思傳道之意, 朱子羽翼斯文之旨, 益闡以明於千載之下, 而或者有裨於來學, 雖愚且僣, 有不敢避也. 後之君子, 其亦有以識余之心矣乎.

其朱子章句旣有成書, 不敢援引分裂, 有所取舍於其間, 且其宏綱大體, 旣已擧之矣, 今只略錄愚謏聞淺見, 發其餘韵遺義, 名之以朱子章句補錄, 用致余祖述前賢之意, 且欲與同志討論焉. 倘同志之士, 恕余狂簡, 而與之共評其得失, 實亦朱子所謂天下公義理, 且從大家商量之旨云爾.

崇禎後著雍涒灘正月日, 天水後人書于漢陽之夏洞.

中庸

中者不偏之謂, 庸者有常之謂. 不偏兼乎動靜, 有常通乎終始. 此篇首尾, 以天命之性爲言, 而所謂中庸者, 所以言天命精微之體也. 故以名篇. ……(中略)……

右第一章. 此章總論聖人事天之道, 君子體道之事. 首言道之大原出於天, 而修道之責則在人, 次言君子之學本乎吾心, 而存心之道主乎誠敬. 又次言天之降衷, 不外乎性情, 而大本達道之在是, 次言君子修爲之功, 察乎天地, 而造端凝始之有道. 天人之理, 學問之道, 性情之德, 聖神之能事備矣. 帝堯所謂允執厥中, 大舜所謂勅天之命維時維幾, 孔子所謂仁人之事天如事親, 孟子所謂君子存心養性以事天, 同此道也. 程子曰, 中庸致中和之言, 非聖人不能言, 子思特以傳之爾.【又按此章當分五節. 天命以下三節, 從原頭說到至近, 喜怒以下二節, 從日用(處)充得至大. 其上三節下二節之分, 則猶大學經文有前後章也. 又以見天命行乎日用, 畏敬達乎上下, 其首尾相應巨細相涵也. 先儒所謂德行不外乎彛倫, 而天人合一之妙斯得, 畏敬不離乎日用 而中和位育之功可致者是也. 游定夫讀張子訂頑之書曰, 此中庸之理也. 亦可謂得此章之旨矣. 下文皆因此章之義而推之.】 ……(中略)……

『白湖全書』卷36, 雜著, 讀書記, 中庸朱子章句補錄

이 사료는 17세기 탈주자적 경전 해석의 흐름을 대표하는 백호(白湖) 윤휴(尹鑴, 1617~1680)의 「중용주자장구보록」으로, 그의 문집인 『백호전서』권36 『독서기』에 수록되어 있다. 윤휴는 22세 때 「사단칠정인심도심설」을 지으면서 이후 주로 경전에 대한 독자적인 고증과 주석을 달았는데, 『중용(中庸)』⋅『대학(大學)』⋅『효경(孝經)』⋅『시경(詩經)』⋅『서경(書經)』⋅『주례(周禮)』⋅『예기(禮記)』⋅『춘추(春秋)』 등에 관한 고증학적인 연구를 집대성하여 저술한 것이 『독서기』이다. 이 가운데 특히 『중용』과 『대학』의 연구에 그의 노력이 집중되어 있다. 유교 경전에 대한 윤휴의 자세는 주자의 해석에만 제한되지 않고 여러 가지 설을 절충하여 자신의 독자적인 견해를 제시하는 것이었다. 이러한 입장이 반영된 『독서기』에서 「중용」 편과 그 가운데의 「주자중용장구보록」은 그의 탈주자학적 경향을 명확하게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예다.

주자의 『중용장구』를 보완했다는 의미로 「중용주자장구보록」이라고 했지만, 실은 주자가 장을 나눈 것을 고치고 독자적인 주석을 덧붙였다. 주자는 『중용장구』를 모두 33개의 장으로 나누고, 이것을 다시 중화∙중용∙비은(費隱)∙성∙천인 등의 6개 주제로 나누어 설명하였다. 『중용』을 해설하기 위하여 『중용』 밖의 개념 또는 논리를 설정하고 그것을 토대로 『중용』의 체계를 맞추려고 한 것이다. 반면에 윤휴는 『중용장구』의 33장 체제를 10장 28절로 구성하고, 10장의 주제어로서 『중용』 첫 장의 주요 개념들인 천명지성, 도불가리(道不可離), 막견호은(莫見乎隱), 대본달도(大本達道), 치중화(致中和), 천지위만물육, 수도지교, 솔성지도 등을 제시하였다. 윤휴는 『중용』의 첫 장을 나머지 장들을 개괄하는 총론으로 보았던 것이다. 이렇듯 윤휴는 『중용』의 머릿장과 본문을 구성하는 주요 주제들로 10개의 주제를 설정하여 『중용』에서 말한 개념을 토대로 『중용』을 해설하였다. 그리고 이 주장을 보충하기 위해 『공자』와 『맹자』 또는 『시경』과 『서경』의 격언을 덧붙이는 방법을 취하였다.

또한 주자가 『중용』에서의 용(庸)을 ‘평상(平常)’이라 해석한 것과 달리 ‘유상(有常)’이라 하여 처음부터 마지막까지 관통하는 것으로 해석하였다. 이러한 윤휴의 해석은 뒤에 정약용(丁若鏞)이 용을 항상(恒常)으로 해석한 것과 상통하는 것으로 보인다. 나아가 『중용』 첫 장의 성격을 ‘성인이 하늘을 섬기는 도리(聖人事天之道)’와 ‘군자가 도리를 체득하는 일(君子體道之事)’을 총론한 것으로 규정함으로써 하늘을 지향하는 성인과 마음을 닦는 군자를 대응시키고, 하늘을 섬기는 도리[道]와 도의를 체득하는 사업[事]으로 구분하였다. 그리고 그 구성 내용으로 천인(天人)의 이(理), 학문(學問)의 도(道), 성정(性情)의 덕(德), 성신(聖神)의 능(能)이 갖추어 있다고 규정하였다.

윤휴가 지향한 학문의 목표는 일상적 도덕의 실천과 그것의 사회적 실현에 있었다고 볼 수 있다. 윤휴는 중용의 실천은 천명지성의 실현이라고 하였다. 그가 말하는 천명지성이란 사람의 심성과 다르지 않는데, 일상에서 효제충신(孝悌忠信)을 실천하는 것이 바로 천명지성의 실현이라고 할 수 있다. 즉 인간의 심성으로 자각하여 구체적 도덕 실천으로 드러나는 것이 바로 천명이라고 하였다. 결론적으로 윤휴에게 『중용』은 하늘을 섬기는 도리를 밝힌 책으로, 이것은 인간의 실천으로서만 실현되는 것이다. 따라서 윤휴는 중용의 주제로서 인간의 실천을 주목하였다고 볼 수 있다. 이와 같은 윤휴의 사상적 경향은 후대에 정약전(丁若銓)과 정약용 등의 학문에 적지 않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7세기 후반 근기남인학자의 사상; 윤휴⋅허목⋅허적을 중심으로」,『역사와현실』13,고영진,한국역사연구회,1994.
저서
『윤휴의 정치사상 연구』, 이선아, 전북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7.
『윤휴의 학문세계와 정치사상』, 이선아, 한국학술정보, 2008.
『조선후기 정치사상 연구』, 정호훈, 혜안, 2004.

관련 이미지

윤휴 초상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