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문화실학의 발달과 국학 연구의 확대

이익의 삼한정통론

우리 동국의 역대 흥망은 대략 중국과 서로 시대를 같이 한다. 단군은 요임금과 동시대에 일어났으며, 무왕이 천명을 받아 주나라를 건국할 때에 기자(箕子)가 조선에 봉해졌다.

짐작건대, 단군의 후손이 쇠약해져서 다시 국가나 임금이 없어졌기 때문에 기자가 와서 기업을 닦을 수 있었던 것이다. 팔조의 가르침 중에 현재 전하는 것은 세 가지로, 즉 사람을 살해한 자에게는 즉시 죽임으로 보상해 주고 상해를 입힌 자에게는 곡식으로 보상해 주며 도둑질을 한 자에게는 적몰하여 도둑을 맞은 자의 노비를 삼는다는 것인 바, 이는 한고조의 약법삼장과 동일하다. 기타 이윤(彝倫)인 오전(五典)은 국가에 없어서는 안 될 법이니, 만일 부자간에 친하지 못하거나 군신 간에 의롭지 못하거나 한 따위를 역시 반드시 공경히 펴야 할 정교 가운데 들어 있을 것이 분명하다. 이 다섯 가지는 비록 말하지 않았지만 말한 것과 마찬가지이다. 한나라에서는 세 가지 법만으로 요약했지만 이 다섯 가지를 일찍이 버린 적이 없었으니, 기자의 가르침인들 어찌 이와 다르겠는가. 이것이 이른바 ‘팔교’라는 것이다.

단군 기자의 시대에는 요하의 동쪽에서부터 임진강의 서쪽까지가 동방의 한가운데가 되었으며, 삼한의 경계는 남쪽의 멀고 궁벽한 지역에 불과하였다. 그런데 기준이 침략을 피하여 남쪽으로 옮긴 다음 마침내 마한이라 칭하였다. 역사 기록에 보면 기준이 즉위한 지 20여 년 만에 중국에서는 진승과 항우가 일어났다 하였으니, 그렇다면 마한이 창건된 것은 또 한나라가 일어날 시대였을 것이다.

인현(仁賢)의 교화는 실로 기자에서 시작되었으며 후손들이 기업을 이어받아 침체하지 않았는데, 위만이 사기술을 써서 기준을 쫓아내었다. 기준은 오히려 그 사람들을 거느리고 남쪽으로 피해 와서 국토를 개척하여 그 당시 속국이 50여 나라였으니, 이는 동방의 정통이 아직 끊어지지 않은 것으로서, 위씨는 주나라의 오랑캐인과 한나라의 조만(曹瞞)에 불과할 뿐이다. 사필을 잡은 자는 마땅히 이들을 정통에 넣지 말아야 한다.

애석하게도 문헌에 빠진 부분이 많아 대수가 분명하지 못해서, ‘왕정이라고 특서한 예’처럼 하여 후세 사람들로 하여금 높이고 배척할 바를 알게 할 수는 없지만 강약은 세이고 대의는 천리이다. 익주가 비록 피폐했지만 한나라 정통을 밝게 표시했으니 이것이 춘추의 유의이다.

신라와 백제가 흥망할 때를 당해서 드러낼 만한 것이 또한 많은데도 우리나라 사람들은 식견이 이에 미치지 못하여 수천 년 동안 잠잠하게 인멸되어 밝혀지지 못했으니, 이는 무슨 까닭인가. 신라가 빙문 오자 사대의 예절과 진한⋅변한의 직공을 바칠 것을 책했으며, 백제가 웅진에 성책을 세우자 다시 땅을 떼어 준 은혜를 갚지 않는다고 책하니, 백제도 부끄러움을 알아 성책을 헐어 버렸다. 그리하여 도읍을 옮기면 마한에 알렸고 포로를 잡아 오면 마한에 바쳐, 비록 마한이 쇠약해진 뒤에도 그 기강과 유풍이 오히려 남아 있었다.

기준이 남쪽으로 피해 가자 위씨가 비록 조선의 옛 땅을 차지하였지만 겨우 80여 년 만에 멸망하였다. 위씨가 멸망한 뒤에도 마한은 117년이란 오랜 세월을 더 유지하였으며, 서북 지방의 일부분을 한나라의 사군 이부에 넘겨주긴 했지만 우리나라의 전통 있는 국가는 역시 마한뿐이었다. 국호를 고쳐 부른 것 역시 주나라가 처음 욱 땅에 봉해졌다가 유 땅으로 옮기자 유라 칭하고 주나라로 옮기자 주라고 칭한 것과 같으니, 어찌 이상할 것이 있겠는가.

마한이 망한 것은 백제에게 땅을 빌려 줬다가 백제에서 삼켜 버린 것이니, 백제의 간사하고 교활한 것은 바로 옛날 위씨의 약삭빠른 행위인 바, 마한이 전후에 걸쳐 나라를 잃은 것은 실로 인자의 과실이었다. 하늘의 뜻으로 보나 사람의 일로 보나 창연히 마음을 서글프게 할 만하다.

백제가 마한을 멸망시킨 것은 또 신나라 왕망이 한나라를 찬탈한 원년이었으니, 나라의 크고 작은 것은 비록 다르지만 기수가 공교롭게 이처럼 부합되는 그 이유는 무엇인가? 우리 동방은 예의바르고 인현한 나라라고 일컬어 온 지가 오래이다. 그리하여 말하는 자들은 반드시 소중화라 한다. 이는 딴 열국들로서는 우리나라와 대항할 수 없는 것으로서, 길하고 흉하고 성하고 쇠하는 것이 중국과 비슷하게 돌아가니, 이는 어쩌면 그럴 이치가 있을 듯하다. 나는 이 때문에 마한이 바로 동국의 정통이라고 하는 것이다.

백제가 비밀리 군대를 거느리고 와서 습격한 것은 마땅히 백제가 들어와 침략했다고 써야 하며, 원산과 금현이 항복한 것은 마땅히 두 성이 함락되었다고 써야 하며, 마한이 망하고 주근(周勤)이 죽은 것은 마땅히 마한의 옛 장수 주근이 군사를 일으켜 우곡성을 점령했다가 이기지 못하여 죽었다고 써야 한다.

이렇게 기록한 다음에야 대경이 어둡지 않아 선을 권하고 악을 징계할 수 있을 것이다.

저 고구려⋅신라⋅백제의 삼국은 다만 동⋅서로 땅을 쪼개어 점령해 있었을 뿐, 일정한 전통이 없었으니 마땅히 『자치통감강목』의 남북조 예를 따라야 한다.

또 진한⋅변한은 바로 마한의 속국이었다. 그리하여 진한은 언제나 마한 사람을 임금으로 삼아 비록 대대로 내려왔지만 자립하지 못하고 항상 마한의 통제를 받았다. 변한은 또 진한에 소속되어 있었다.

진한은 비록 진(秦)나라 사람에 의해서 시작되었다고는 하지만, 그 뒤의 군장이나 정교는 마한의 통치권을 벗어나지 못하였다. 기자가 평양에 정전을 만들었는데, 이는 성인이 아니면 이런 역량이 나올 수 없다. 현재 경주는 곧 진한의 옛 터인데, 방정했던 토지 구획의 자취가 아직까지도 완전히 없어지지 않고 있으니, 이것이 어찌 멀고 궁벽한 오랑캐 풍속으로 만들 수 있는 것이겠는가. 나는 이 때문에 이는 반드시 기자의 유화로 이룩되었다고 말하는 것이다.

공자는 문헌이 충분하면 내가 능히 증거하겠노라 하였는데, 역사 기록에 나타나지 않은 것은 또한 짐작으로 미루어 알 수 있는 것이다.

『성호집』권17, 잡저, 삼한정통론

東國之歷代興廢, 略與中華相終始, 檀君與堯並興, 至武王受命, 而箕子定封. 意者檀君之後衰微, 無復君國, 故箕子得而開業. 其八條之敎所傳者三, 相殺以當時償殺, 相傷以穀償, 相盜沒入爲其家奴婢, 此與漢高約法三章同符. 而其佗彝常五典, 有邦之不可闕, 若父子不親, 君臣不義之類, 亦必在敬敷之中明矣. 是則雖不言猶言也. 漢約三法, 而此未嘗或舍, 則箕子之敎, 何以異是. 此所謂八敎也. 當檀箕之世, 自遼以東臨津以西, 爲東方之中土, 而三韓之界, 不過南裔荒服之地. 箕準避寇南遷, 遂稱馬韓. 史云準立二十餘年而陳項起, 則馬韓之刱, 又當漢興之際乎. 夫仁賢之化, 實自箕子始, 而後孫傳業不替, 衛滿以欺詐屛逐之. 準猶率其人南奔, 開斥土疆, 屬國五十餘, 是則東方之正統不絶, 而衛氏亦不過如周之狄人, 漢之曹瞞. 秉史筆者, 宜不與數也. 惜乎文獻多闕, 世數未明, 顧不能特書王正之例, 使後人知所尊攘也, 然強弱勢也, 大義天也. 益州雖弊, 漢統昭揭, 此春秋之遺意也. 當羅濟興亡之間, 可以表著者亦多, 東人見不到此, 寥寥數千載, 堙沒不彰何哉. 新羅來聘則責以事大之禮, 與辰弁之職貢, 百濟立柵熊津則又責以不報割地之恩, 而百濟亦知恥壞城. 遷都則告, 俘虜則獻, 雖在微殘之後, 其綱紀遺風, 猶有存者. 自準之南, 衛氏雖據朝鮮故地, 纔八十餘年而滅. 衛滅而馬韓惟延至一百有一十有七年之久, 西北一面, 付之四郡二府, 而東土之有國傳緖, 惟馬韓是已. 其變稱國號, 亦如周之始封于邰, 而遷豳則稱豳, 遷周則稱周, 何足異也. 其亡也, 借地百濟, 而百濟圖之, 百濟之譎奸, 卽衛氏之故智, 而前後失國, 實仁者之過之也. 天意人事, 有足悽愴以傷心者矣. 百濟之滅韓, 又是新莽簒漢之元年, 大小雖別, 氣數之巧與相符如此, 其故何也. 東土稱爲禮義仁賢久矣. 說者必曰小中華. 此列國之所不得與抗, 則吉凶汙隆, 彷彿同歸, 亦或有其理在也. 余故曰馬韓者, 卽東國之正統也. 其百濟陰師襲之則當書曰百濟入寇, 其圓山錦峴之降則當書曰二城陷, 馬韓亡周勤之死則當書曰馬韓舊將周勤起兵據牛谷城, 不克死之. 如是而後大經不昧, 懲勸有據矣. 彼三國只是東西割據, 靡有定統, 宜遵綱目南北二朝之例耳. 且夫辰弁二韓, 卽馬韓之屬國. 辰韓常用馬韓人作主, 雖世世相承, 而不得自立, 常制於馬韓. 弁韓又屬於辰韓. 辰韓雖或肇起秦人, 而後來君長政敎不外於馬韓之化也. 箕子畫井於平壤, 非聖人無此力量. 今之慶州, 卽辰韓之舊基, 而經界之正方, 尙猶未泯, 是豈荒裔夷俗所能辦哉. 余故曰是必箕子遺化之所覃. 孔子曰文獻足則吾能徵矣, 史文之不著者, 亦可以義推及矣.

『星湖集』卷47, 雜著, 三韓正統論

이 사료는 성호(星湖) 이익(李瀷, 1681~1763)이 제시한 삼한정통론(三韓正統論)으로, 우리나라 고대사의 정통성(正統性)에 대한 학설이다. 우리나라 역사에 일정한 계통을 세우고자 한 노력이 삼한정통론의 확립으로 나타난 것이다. 이익의 삼한정통론은 단군(檀君)-기자(箕子)-마한(馬韓)으로 이어지는 정통론으로, 위만(衛滿)이 나라를 찬탈하였으므로 기자조선의 정통성은 고조선의 마지막 왕인 기준(箕準)이 남쪽으로 옮겨 와서 세웠다고 하는 마한으로 이어진다고 주장하였다.

이익은 종래 정통론에서 주장하는 기자 시조설을 부정하고 단군 시조설을 주장하고 있다. 동시에 단군을 요순시대와 동격으로 만들어 우리 역사를 중국과 대등한 것으로 견주었다. 이와 같은 자국사 인식은 전통적인 화이관을 극복하여 중국사와 구별되는 우리 역사의 독자성을 주장한 것이다. 이익의 삼한정통론은 주자의 『자치통감강목(資治通鑑綱目)』의 영향을 받았지만, 주자와 같이 소속 왕조에 대한 의리에서가 아니라 우리나라의 역사에 일정한 계통을 세워 보려 했던 것이다.

정통성을 잇는 역사적 계통 국가로서 마한을 지목한 최초의 선례는 이미 17세기 홍여하(洪汝河)의 『동국통감제강(東國通鑑提綱)』이 있다. 홍여하는 조선 초기에 지어진 『동국통감』을 재편집하면서 당시 영남 남인의 입장에 따라 기자-마한-신라를 우리나라 정통으로 파악하였다. 이익은 여기에서 한발 더 나아가 삼국을 정통이 없는 무통(無統)으로 보았다. 이로써 이익은 우리 역사의 정통을 단군-기자-삼한-삼국(무통 시대)-통일신라-고려로 체계화하였다.

그의 삼한정통론은 청이 성립되고 명이 멸망하는 시기에 우리 스스로가 작은 중화라는 소중화 의식의 성립과 관련이 있다. 정통성에 대한 학설이 곧 명분론에 대한 고민을 전제한다는 점을 생각하여 볼 때, 이익의 정통론은 중국과 우리의 문화적 대등성을 내세우면서 우리 역사의 독자성과 개체성을 주장한 것이다. 또한 양난 이후 두드러진 민족의식의 성장을 바탕으로 민족적 자주성을 강조하는 것이기도 하다.

한편 이익은 삼국 가운데 신라를 정통으로 하는 것을 비판하고 무통으로 처리하였는데, 이는 이익이 역사에서 현실성을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 준다. 즉 도덕보다는 시세(時勢)가 역사를 변화시킬 수 있는 원동력임을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입장은 그의 제자 안정복(安鼎福)의 『동사강목(東史綱目)』에 그대로 반영되었다.

이익의 삼한정통론에는 기자조선을 정통으로 파악한 데에서 볼 수 있듯이 화이사상(華夷思想)의 잔재가 남아 있다. 그러나 중국사와 구별되는 독자적인 자국사를 강조하고, 우리 민족의 고대사 인식 체계를 새롭게 하는 등 우리 민족의 역사에 대한 인식 체계를 새롭게 정립하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준왕 및 진국과 「삼한정통론」의 제문제-익산의 청동기문화와 관련하여-」,『한국사연구』13,김정배,한국사연구회,1976.
「조선후기 실학자들의 삼한 연구-연구 추이와 특징을 중심으로-」,『한국고대사학보』62,문창로,한국고대사학회,2011.
「조선후기의 역사학과 역사인식」,『한국사상사대계』5,정구복,한국정신문화연구원,1992.

관련 이미지

이익 초상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