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문화실학의 발달과 국학 연구의 확대

유득공의 발해사 연구

고려(高麗)는 발해사(渤海史)를 편찬하지 못하였으니, 고려가 떨치지 못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옛날에 고씨(高氏)가 북쪽 지역을 차지하여 고구려(高句麗)라 하였고, 부여씨(夫餘氏)가 서남 지역을 차지하여 백제(百濟)라 하고, 박(朴)⋅석(昔)⋅김(金)씨가 동남 지역을 차지하여 신라(新羅)라 하였으니, 이것이 삼국(三國)이다. 마땅히 삼국사(三國史)가 있어야 했는데, 고려가 이를 편찬했으니 옳은 일이다. 부여씨가 망하고 고씨가 망함에 이르러 김씨가 그 남쪽을 차지하고, 대씨(大氏)가 그 북쪽을 차지하고 발해(渤海)라 했으니, 이를 남북국(南北國)이라 한다. 마땅히 남북국(南北國)의 역사책이 있어야 했는데, 고려가 이를 편찬하지 않은 것은 잘못된 일이다. 대저 대씨는 어떤 사람인가? 바로 고구려 사람이다. 그들이 차지했던 곳은 어디인가? 바로 고구려 땅이다. 그 동쪽을 개척하고 그 서쪽을 개척하고, 북쪽을 개척해서 나라를 넓혔을 뿐이다. 김씨가 망하고 대씨가 망하여 왕씨(王氏)가 이를 통합하니, 고려(高麗)라 하였다. 김씨가 차지했던 남쪽 땅은 온전하였으나 대씨가 차지했던 북쪽 땅은 온전하지 않으니, 혹 여진족이 들어가고, 혹 거란족이 들어갔다.

이럴 때 고려를 위하여 계책을 세우는 자는 마땅히 시급히 발해사를 편찬한 다음 이것을 가지고 여진을 책망하기를, “어찌하여 우리 발해의 땅을 돌려주지 않는가? 발해 땅은 바로 고구려 땅이다”하고는 장군 한 사람을 보내어 수복했으면 토문강 이북 지방을 차지할 수 있었을 것이다. 다시 발해사에 관한 책을 가지고 거란을 책망하기를, “어찌 우리의 발해 땅을 돌려주지 않는가? 발해 땅은 고구려의 땅이다” 하고는 장군 한 사람을 보내어 수복했으면 압록강 서쪽 지역을 차지할 수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끝내 발해사를 편찬하지 않아 토문강 북쪽과 압록강 서쪽이 누구의 땅인지 알 수 없게 되었다. 여진을 책망하려 하여도 할 말이 없고, 거란을 책망하려 하여도 할 말이 없다. 고려가 약한 나라가 된 것은 발해의 땅을 차지하지 못하였기 때문이니, 이를 탄식할 수 있겠는가.

어떤 사람이 말하기를, “발해는 요(遼)에게 멸망을 당했으니, 고려가 어떻게 그 역사책을 편찬하겠는가” 하는데, 여기에는 그렇지 않은 것이 있다. 발해는 중국을 본받아 반드시 사관(史官)을 두었을 것이다. 홀한성(忽汗城)이 함락되었을 때 세자(世子) 이하 고려로 망명한 자가 10여만 명이나 되었으니, 이 속에 사관이 없으면 반드시 문서라도 있었을 것이며, 사관이 없고 역사책이 없더라도 세자에게 물었으면 세계(世系)를 알 수 있었을 것이다. 은계종(隱繼宗)1)에게 물었으면 예를 알 수 있었을 것이며, 10여만 명에게 물었으면 알지 못할 수가 없었다. 장건장(張建章)은 당(唐)나라 사람인데도 오히려 『발해국기』를 저술했는데, 고려 사람으로서 홀로 발해의 역사를 편찬할 수 없었단 말인가. 아, 문헌이 흩어지고 없어진 지 몇 백 년이 되었으니, 비록 편찬하고 싶어도 할 수 없다.

내가 내각(內閣)에 소속된 관리로, 비밀스런 책[秘書]을 꽤 많이 읽었으므로 발해에 관한 일을 차례로 편찬하여, 군고(君考)⋅신고(臣考)⋅지리고(地理考)⋅직관고(職官考)⋅의장고(儀章考)⋅물산고(物産考)⋅국어고(國語考)⋅국서고(國書考)⋅속국고(屬國考) 등 아홉 가지를 만들었다. 이것을 세가(世家)⋅전(傳)⋅지(志)라고 하지 않고, 고(考)라 말한 것은 아직 역사책을 제대로 이루지 못했기 때문이며, 또 사관으로 감히 자처할 수 없기 때문이다.

『영재집』권7, 서, 발해고

1)은계종(隱繼宗) : 발해의 장수로, 발해가 거란에게 말망 후 고려에 귀순해 오자 태조가 그에게 벼슬과 함께 주택과 토지를 주어 우대하였다.

高麗不修渤海史, 知高麗之不振也. 昔者高氏居于北曰高句麗, 扶餘氏居于西南曰百濟, 朴昔金氏居于東南曰新羅, 是謂三國. 宜其有三國史, 而高麗修之是矣. 扶餘氏亾高氏亾, 金氏有其南, 大氏有其北曰渤海, 是謂南北國. 宜其有南北國史, 而高麗不修之非矣. 夫大氏何人也. 乃高句麗之人也. 其所有之地何地也. 乃高句麗之地也. 而斥其東斥其西斥其北而大之耳. 及夫金氏亾大氏亾, 王氏統而有之曰高麗. 其南有金氏之地則全, 而其北有大氏之地則不全, 或入於女眞, 或入於契丹. 當是時, 爲高麗計者, 宜急修渤海史, 執而責諸女眞曰何不歸我渤海之地. 渤海之地, 乃高句麗之地也, 使一將軍往收之, 土門以北可有也. 執而責諸契丹曰何不歸我渤海之地. 渤海之地, 乃高句麗之地也, 使一將軍往收之, 鴨綠以西可有也. 竟不修渤海史, 使土門以北鴨綠以西, 不知爲誰氏之地. 欲責女眞而無其辭, 欲責契丹而無其辭. 高麗遂爲弱國者, 未得渤海之地故也, 可勝歎哉. 或曰渤海爲遼所滅, 高麗何從而修其史乎, 此有不然者. 渤海憲象中國, 必立史官. 其忽汗城之破也, 世子以下奔高麗者十餘萬人, 無其官則必有其書矣, 無其官無其書, 而問於世子則其世可知也. 問於其大夫隱繼宗則其禮可知也, 問於十餘萬人則無不可知也. 張建章唐人也, 尙著渤海國記, 以高麗之人而獨不可修渤海之史乎. 嗚呼, 文獻散亾幾百年之後, 雖欲修之不可得矣. 余在內閣, 頗讀中秘書, 遂撰次渤海事, 爲君臣地理職官儀章物産國語國書屬國九考. 不曰世家傳志, 而曰考者, 未成史也, 亦不敢以史自居云.

『泠齋集』卷7, 序, 渤海考序

이 사료는 조선 후기 실학유득공(柳得恭, 1748~1807)이 지은 「발해고」 서문이다. 「발해고」는 1784년(정조 8년) 유득공이 한국⋅중국⋅일본의 사서(史書) 24종을 참고하여 발해의 역사를 정리 편찬한 책으로, 군고⋅신고⋅지리고⋅직관고⋅의장고⋅물산고⋅국어고⋅국서고⋅속국고 등 9개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정사(正史)의 체계로 엮었다.

군고는 발해 역대 왕에 관하여 기술한 본기(本紀)로, 여기에서 진국공(震國公)은 성이 대씨(大氏)로 이름은 걸걸중상(乞乞仲象)이며, 고구려에 신하로 소속된 속말말갈인(粟末靺鞨人)이라고 쓰고 있다. 뒤를 잇는 고왕이 바로 대조영(大祚榮)으로, 고구려의 장수로서 동모산(東牟山)에서 발해를 건국했다고 기록하였다. 신고는 발해의 문⋅무신과 학자⋅외교관 등에 대해 쓴 일종의 열전(列傳)이며, 지리고는 5경 15부 62주의 지방제도에 관한 내용, 직관고는 문무 관직에 관하여 기술하였고, 의장고는 품계에 따른 문무관의 복식과 수도 동경의 모습을 기록하였다. 물산고는 발해국에서 생산되는 특산물에 대한 기록이며, 국어고는 발해에서 사용된 각종 칭호의 예를 기록하고 있다. 국서고는 주로 일본에 보낸 국서들을 정리한 것인데, 무왕의 국서에서 “(발해는) 고구려의 옛터를 회복한 것으로 부여의 유속이 있다”라고 쓴 글귀를 소개하여 발해의 고구려 계승 의식을 짐작하게 한다. 발해는 고구려의 옛 영토를 회복한 나라이고 부여의 풍속을 간직한 나라로서 고구려의 후예국이었으며 이를 대외적으로 표방할 정도였다는 것이다.

유득공은 서문에서 발해사를 한국사의 체계에 수용해야 한다는 이론적 근거를 제시하고 있다. 즉, 발해가 고구려의 후계자임을 분명히 밝히고, 우리 민족사의 범주에 속하며, 통일신라라고 부르는 시대는 발해와 신라가 양립된 남북국 시대로 봐야 한다고 규정한 것이다. 또한 그는 역사 서술의 유용성을 인식하면서 상대적으로 당시 약소국인 고려가 발해사라는 역사 서술을 통해 그 유용성을 획득했다면 고구려와 발해의 영토를 점령하고 있던 여진과 거란에 대해 영토에 대한 권리를 내세울 수 있었을 것이라고 아쉬워하였다. 결국 고려의 역사 서술 부재로 발해라는 실체를 잃게 되었다고 비판하고 있는 것이다.

이 책은 내용면에서는 소략한 부분이 다소 있지만 발해 역사를 독립적으로 다룬 유일한 책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또한 단편적으로 남아 있던 발해의 역사를 종합하여 고구려를 계승한 후속 국가로 발해를 위치 지움으로써 최초로 남북국시대론을 열었다. 이렇듯 「발해고」는 자주적인 입장에서 발해사를 체계화하고 발해를 우리 역사 연구 영역으로 끌어들여 발해 고토(故土)가 우리 영토라는 사료적 근거를 확장시켜 주었다는 점에서 사학사적 의미가 높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북방고토 의식의 추이에 관한 고찰Ⅰ-발해멸망~조선후기-」,『고구려발해연구』42,구난희,고구려발해학회,2012.
「조선후기의 신라정통론과 발해사 인식」,『사림』39,김종복,수선사학회,2011.
「조선후기의 발해사 인식」,『한우근박사정년기념 사학논총』,이만열,지식산업사,1981.
저서
『조선후기 중화론과 역사인식』, 허태용, 아카넷, 2009.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