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문화실학의 발달과 국학 연구의 확대

김정희의 금석문 연구

진흥왕의 두 비석에 대하여 상고하다

……(전략)…… 이 비는 아무도 아는 사람이 없어 요승 무학이 잘못 찾아 여기에 이르렀다는 비[妖僧無學枉尋到此之碑]라고 잘못 칭해 왔다. 그런데 가경(嘉慶) 병자년(1816년, 순조 16) 가을 내가 김경연(金敬淵)과 함께 승가사(僧伽寺)에서 노닐다가 이 비를 보게 되었다. 비면(碑面)에는 이끼가 두껍게 끼어 마치 글자가 없는 것 같았는데, 손으로 문지르자 자형(字形)이 있는 듯하여 본디 절로 이지러진 흔적만은 아니었다. 또 그때 해가 이끼 낀 비면에 닿았으므로 비추어 보니, 이끼가 글자 획을 따라 들어가 파임 획[波]을 끊어 버리고 삐침 획[撇]을 마멸시켰는지라, 어렴풋이 이를 찾아서 시험 삼아 종이를 대고 탁본을 해 내었다. 탁본을 한 결과 비신은 황초령비와 서로 흡사하였고, 제1행 진흥(眞興)의 진(眞) 자는 약간 마멸되었으나 여러 차례 탁본을 해서 보니, 진(眞) 자임에 의심할 여지가 없었다. 그래서 마침내 이를 진흥왕의 고비(古碑)로 단정하고 보니, 1200년이 지난 고적(古蹟)이 일조에 크게 밝혀져서 무학비(無學碑)라고 하는 황당무계한 설이 변파(辨破)되었다. 금석학(金石學)이 세상에 도움이 되는 것이 바로 이와 같은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어찌 우리들이 밝혀 낸 일개 금석의 인연으로 그칠 일이겠는가.

그 다음 해인 정축년(1817년, 순조 17) 여름에 또 조인영(趙寅永)과 함께 올라가 68자를 살펴 정하여 돌아왔고, 그 후에 또 두 자를 더 얻어 도합 70자가 되었다.

비의 좌측에 새기기를

“이는 신라 진흥왕의 순수비인데 병자년 7월에 김정희와 김경연이 와서 읽었다[此新羅眞興王巡狩之碑 丙子七月金正喜金敬淵來讀]” 하고,

또 예자(隷字)로 새기기를

“정축년 6월 8일에 김정희와 조인영이 와서 남은 글자 68자를 살펴 정했다[丁丑六月八日 金正喜趙寅永來審定殘字六十八字]” 하였다.

『완당집』권1, 고, 진흥이비고

眞興二碑攷

……(前略)…… 此碑人無知者, 誤稱妖僧無學枉尋到此之碑. 嘉慶丙子秋, 余與金君敬淵游僧伽寺, 仍觀此碑. 碑面苔厚, 若無字然, 以手捫之, 似有字形, 不止漫缺之痕也. 且其時日簿苔面, 映而視之, 苔隨字入, 折波漫撇, 依俙得之, 試以紙拓出也. 體與黃草碑酷相似, 第一行眞興之眞字稍漫, 而婁拓視之, 其爲眞字無疑也. 遂定爲眞興古碑, 千二百年古蹟, 一朝大明, 辨破無學碑弔詭之說. 金石之學, 有補於世, 乃如是也. 是豈吾輩一金石因緣而止也哉. 其翌年丁丑夏, 又與趙君寅永同上, 審定六十八字而歸, 其後又得二字, 合爲七十字.

碑之左側, 刻

此新羅眞興大王巡狩之碑. 丙子七月, 金正喜金敬淵來讀.

又以隷字刻

丁丑六月八日, 金正喜趙寅永來審定殘字六十八字.

『阮堂集』卷1, 攷, 眞興二碑攷

이 사료는 조선 후기 추사(秋史) 김정희(金正喜, 1786~1856)의 저술 『완당집(阮堂集)』에 수록된 「진흥이비고 (眞興二碑考)」이다. 추사 김정희는 청나라의 고증학적 연구 방법을 받아들여 특히 금석문 연구에 조예가 깊었다. 김정희는 24세 때인 1809년(순조 9년) 아버지 김노경(金魯敬, 1766~1837)이 동지부사로 청나라에 갈 때 수행하여 연경에 체류하면서 청나라 학자 옹방강(翁方綱)과 그 아들 옹수곤(翁樹崑)과 교류하였다. 조선 금석학에 관심을 보이던 이들과 교유가 깊어지면서 김정희의 금석학은 본격적인 방법론과 그 깊이를 더하게 되었다. 그의 금석문 연구에서 첫 번째 목표는 바로 북한산순수비였다. 그리고 북한산 승가사 뒤쪽 비봉에 올라가 구전으로 무학비(無學碑) 또는 도선비(道詵碑)라고만 전해 오던 옛 비석의 정체를 밝혀 낸 기록이 바로 「진흥이비고」이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1816년(순조 16년) 가을 김경연(金敬淵)과 함께 북한산 비봉에 올라가 글자를 확인하고 북한산비를 탁본하였을 때는 모르고 있었으나, 이후 황초령의 진흥왕순수비와 비교해 보면서 북한산비가 진흥왕순수비임을 확인하게 되었음을 밝히고 있다. 비문에 보이는 ‘태주(太主)’∙‘충신정성(忠臣精誠)’∙‘도인(道人)’∙‘급간(及干)’∙‘미지(未智)’ 등의 글자는 황초령의 진흥왕순수비에도 나타난다고 고증하여 두 비가 같은 시기에 세워졌다는 사실 또한 밝혀냈다. 또한 연대가 마멸되어 그 건립 연대가 확실하지는 않지만 ‘남천(南川)’이라는 글자가 있는 것으로 보아 이천(利川)에 남천군주(南川軍主)를 두었던 568년(진흥왕 29년)에서 576년(진지왕 1년) 사이에 건립된 것으로 고증하였다.

1817년(순조 17년) 6월 8일에는 조인영(趙寅永, 1782~1850)과 함께 다시 올라가 68자를 살펴 정하고, 그 후에 또 두 자를 더 얻어 도합 70자를 확인하였다. 북한산비에 대한 두 차례의 조사를 끝낸 다음, 김정희는 두 번째 산행에 동행했던 조인영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북한산비가 황초령비와 같은 진흥대왕순수관경비(眞興大王巡狩管境碑)이며, 진흥이라는 시호와 상대등⋅거칠부의 관등으로 보아 진지왕 때 건립된 것으로 추측되고, 황초령비와 내용 및 글씨가 같으므로 같은 시기에 세워진 듯하다”라고 북한산비에 대한 자신의 연구를 결론짓고 있다. 이와 같은 김정희의 금석학 연구는 현장 답사, 탁본, 탁본에 대한 검토 과정으로 이뤄지는데, 그는 비문을 판독하는 데 있어 『삼국사기』를 비롯한 우리나라와 중국의 사적을 광범위하게 인용해 합리적인 고증을 시도하였다. 기본 자료의 조사에서도 크기는 물론, 위치와 형상 및 실체의 감정에 이르기까지 거의 완벽을 기하였다. 김정희의 진흥왕순수비에 대한 연구는 한국 고대사 연구에 선구적 의의를 가진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진흥왕 북한산순수비 건립의 배경과 그 목적」,『향토서울』53,노용필,서울시사편찬위원회,1993.
「완당 김정희의 학문과 사상」,『실학논총-이을호박사 정년기념-』,서경요,전남대학교 호남문화연구소,1975.
「추사 김정희의 고증학」,『추사연구』5,심경호,추사연구회,2007.
편저
『추사와 그의 시대』, 정병삼 외, 돌베개, 2002.

관련 이미지

실사구시 현판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