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문화서양 문물의 수용과 과학의 발달

시헌력의 도입

아룁니다. 황제(黃帝) 이래 옛 책력(冊曆)은 육가(六家) 이후 한(漢) 무제(武帝) 때에 이르러서 낙하굉(洛下閎)이 『태초력(太初曆)』1)을 만들었는데, 동한(東漢) 말기까지 무려 세 번이나 고쳐졌고, 위(魏)나라로부터 수(隋)나라에 이르기까지 또 고쳐진 것이 열세 번이며, 당(唐)나라의 책력도 여덟 번이나 고쳐졌습니다. 또 오대 시대(五代時代)의 책력은 팔가(八家)가 있으며, 남북조(南北朝)와 양송(兩宋)은 책력을 열한 번이나 고쳤습니다. 이는 책력이 오래됨에 따라서 시각의 차이가 나서 그러한 것일 뿐만 아니라, 사람들의 소견이 각자 정밀하고 조잡한 차이가 있기 때문에 책력을 고치는 것이 이와 같이 빈번하였던 것입니다.

원(元)나라 초기에 이르러서는 곽수경(郭守敬, 1231~1316), 허형(許衡) 등이 역법에 밝아 시각의 차를 정한 것이 매우 정밀하였는바, 절기의 영축(盈縮), 지속(遲速), 가감(加減)에 따른 차를 두어서 지원(至元) 18년(1281, 충렬왕 7)인 신사년을 역원(曆元)으로 삼았습니다. 그런데 오늘날까지 이를 사용하여 무려 365년이나 되었지만 일식(日食)과 월식(月食)이 별로 착오가 없으니, 후세의 정교한 책력이라고 할 만합니다. 그러나 천체(天體)의 운행이 매우 활발함에 따라 차가 날로 더 커져서 초저녁과 새벽에 나타나는 별자리의 위치가 조금씩 틀립니다. 천체 운행의 수가 이미 다 찼으므로 당연히 책력을 고쳐야 하는데, 서양(西洋)의 책력이 마침 이러한 시기에 나왔으니, 이는 참으로 책력을 바로잡을 적당한 기회입니다.

다만 한흥일(韓興一, 1587~1651)이 가지고 온 책력은 의논만 늘어놓고 작성은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므로 이 책을 지을 수 있는 사람만이 이 책을 제대로 알 수 있지, 그렇지 않고서는 10년을 파고든다고 하더라도 그 심오한 원리를 알 수 없을 것입니다. 중국은 병자년(1636, 인조 14)과 정축년(1637, 인조 15) 동안에 이미 역법을 고쳤습니다. 그러니 내년의 새 책력은 필시 우리나라의 책력과 크게 다를 것입니다. 새 책력 속에 만약 잘 맞아떨어지는 것이 있다면 당연히 옛것을 버리고 새것을 만들어야 합니다.

외국에서 책력을 만드는 일은 중국에서 금지하는 일입니다. 그러니 비록 사람을 보내어 가르쳐 주기를 청할 수는 없다고 하더라도, 이번 사행(使行) 때 일관(日官) 한두 명을 데리고 가서 역관(譯官)을 시켜 흠천감(欽天監)에 탐문하게 하여야 합니다. 그리하여 근년의 책력을 만드는 누자(縷字)를 알아서 그 법을 따져 보아 의심나고 어려운 곳을 풀어 온다면, 거의 추측하여 알 수 있을 것입니다. ……(하략)……

『잠곡선생유고』권7, 계사, 논역법계사

1)한 무제 태초(太初) 원년에 만든 역서(曆書)다. 태초 원년을 역(曆)의 원점으로 하고, 그 체(體)는 19년 7윤법을 사용하였으며, 1년을 동지에서 시작하여 12등분하였다.

啓曰, 黃帝以來, 古曆六家之後, 至漢武帝時, 洛下閎造太初曆, 迄于東漢之末, 凡三改曆, 自魏至隋, 改者十三, 唐曆八改. 五代諸國曆有八家, 南北兩宋改曆十一. 非但曆久而差, 人之所見各有精粗, 故改曆如是之頻也.

至於元初, 郭守敬,許衡等明於曆法, 立差甚密, 有盈縮遲疾加減之差, 以至元十八年辛巳爲曆元. 至今行用凡三百六十五年, 而日月之蝕, 不甚違錯, 可謂後世之巧曆也. 然天行甚健, 積差日多, 昏曉中星, 少失躔次. 周天之數, 旣滿當變, 而西洋之曆, 適出於此時, 此誠改曆之幾會也.

但韓興一持來之冊, 有議論而無立成. 蓋能作此書者, 然後能知此書, 不然則雖探究十年, 莫知端倪矣. 中國自丙子丁丑間, 已改曆法. 則明年新曆, 必與我國之曆, 大有所逕庭. ……(下略)……

『潛谷先生遺稿』卷7, 啓辭, 論曆法啓辭

이 사료는 조선 후기 문신이던 잠곡(潛谷) 김육(金堉, 1580~1658)의 문집인 『잠곡유고(潛谷遺稿)』 7권에 수록된 「논역법계사(論曆法啓辭)」로, ‘역법(曆法)에 대하여 논하는 글’이라는 뜻이다.

김육임진왜란병자호란으로 어려워진 조선을 회복하기 위하여 여러 가지 활약을 한 인물이다. 문란해진 공납 제도의 폐단을 혁파하기 위해 대동법의 시행을 건의하는 한편, 수차(水車)를 만들어 보급했으며, 백성을 편안하게 하기 위해 『구황촬요(救荒撮要)』 등을 편찬, 간행하였다. 또 각종 현직(顯職)을 지내면서 1643년(인조 21년)과 1645년(인조 23년) 두 차례의 연행 이후 화폐의 주조와 유통, 수레의 제조⋅보급 등을 착안하였다. 1644년(인조 22년)에는 관상감(觀象監) 제조로 있으면서 시헌력(時憲曆)의 제정과 시행 등을 국왕에게 청하였다. 이때 올린 계사(啓辭)가 바로 사료로 제시한 「논역법계사」이다.

본래 역법은 농업을 경제 기반으로 하던 우리 민족에게는 안민(安民)과 국가 경제를 안정시키기 위한 중요한 자료여서 조정에서 항상 중시하였다. 고려 시대에는 당의 선명력(宣明曆), 원의 수시력(授時曆) 등을 써 오다가 1442년(세종 26년) 『칠정산(七政算)』 내편(內篇)과 외편(外篇)이 만들어지면서 독자적인 역법을 가지게 되었고, 이후 자체적으로 역서를 만들어 사용했던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조선에서 자체적으로 역서를 만들어 쓰는 일은 조공 관계에 있던 명이나 청에서 허락할 만한 일이 아니었다. 따라서 조선은 칠정산법에 따라 자체적으로 역서를 제작하여 사용하면서도 표면적으로는 명과 청으로부터 역서를 받아쓰는 형식을 취하였다.

이후 17세기 베이징에서 활동한 예수회 선교사 샬 폰벨(Schall von Bell, Johann Adam, 1591~1666)이 만든 서양식 역법시헌력이 그 우수성을 드러내면서, 청이 이를 시행하자 조선에서도 역시 역법을 바꾸는 것에 대한 논의가 촉발되었다. 시헌력은 태음력(太陰曆)에 태양력(太陽曆)의 원리를 적용하여 24절기의 시각과 하루의 시각을 정밀하게 계산하여 만든 역법이었다. 병자호란 이후 청에 억류되어 있던 소현세자가 샬 폰벨과 교유하는 과정에서 서양 천문 역산학의 수입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따라서 서양의 과학기술을 소개한 과학 서적 등과 함께 소현세자의 귀국으로 역법이 개혁될 뻔하였으나, 귀국 후 소현세자가 갑작스레 죽으면서 실현되지 못하였다.

하지만 소현세자뿐 아니라 청에 체류했던 일행들도 귀국하자마자 역법의 개혁을 주문하였다. 봉림대군을 수행했던 한흥일(韓興一, 1587~1651)은 1645년 6월 귀국한 후 시헌력의 개력(改曆)을 주장하였다. 이미 수시력과 대통력을 기본으로 한 칠정산 체계는 천상과 차이가 나며 더욱이 청조에서 새로 반포한 샬 폰벨의 시헌력과 비교하여 볼 때 역법의 필요성이 있다는 요지였다. 인조(仁祖, 재위 1623~1649)는 이 건의를 받아들여 관상감에서 이를 검토할 것을 지시했고, 같은 해 12월 이러한 검토 결과를 밝히는 자리에서 관상감 제조였던 김육이 다시 역법 개혁의 필요성을 진언하게 되었던 것이다. 이어 김육은 한흥일이 가져온 책만으로는 시헌력의 원리를 아직 알 수 없어 역법의 우열을 논할 수 없으므로, 사신이 연행할 때 관상감관을 함께 파견하여 흠천관을 탐문하여 보자는 건의를 덧붙이고 있다.

소현세자나 한흥일⋅김육이 주장하는 바의 공통점은 청조에 대한 배타적인 감정보다는 국가 통치 차원에서 정확한 역서를 갖는 것을 더욱 중시하여, 설사 서양 사람이 만들고 청조가 썼을지라도 당시 어그러지던 역서보다 정확하다면 그 역법을 써야 한다는 의지가 나타난다는 점이다. 개력에 대한 논의가 제기된 후, 조선에서는 시헌력의 특성을 더 자세히 이해하고 운용하기 위한 지식을 얻고자 노력하였으나 순탄치 못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견제로 아직 그 행성 운동의 계산법을 확실하게 알아 내지 못했던 것이다.

조선 자체적으로도 대통력법에 기반을 둔 『칠정산』 「내편」이 오랫동안 운용되어 온 전통이 있었고, 시헌력에 대한 전통적인 불신감도 상당해서 시헌력에 대한 신뢰나 학습 열의를 약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관상감 천문학자 김상범(金尙笵, ?~1655)으로 하여금 중국에서 책자를 들여 와 연구를 하게 하여 효종(孝宗, 재위 1649~1659)시헌력을 채택한 이후에도, 현종(顯宗, 재위 1659~1674) 대에 조선의 칠정법이 이전보다 청조의 역법과 확연히 큰 차이를 보이자 1700년대 초반 숙종(肅宗, 재위 1674~1720) 대에는 시헌력 지식 획득에 대한 노력이 더욱 확연히 나타나게 되었다. 이를 위하여 관상감 천문학자 허원이 활약하였으며, 이후 이러한 노력 끝에 영조(英祖, 재위 1724~1776) 원년부터는 새로이 수정한 시헌 칠정법을 시행하게 되었다. 1644년에 도입을 논의한 이후로 서양식 천문학 지식을 이용한 동양식 역법으로서의 시헌력이 거의 1세기 만에 완전히 수용된 것이다.

주목할 만한 것은 바로 이 기간은 조선 후기 천문학이 최고의 전성기를 꽃피운 시기와 일치한다는 점이다. 새로운 천문학 체계를 받아들이기 위해 조선 정부는 이 기간에 여러 차례 관상감의 천문학자들을 중국에 파견하여 책과 자료를 수집하려고 온갖 노력을 기울였으며, 그 연구 또한 매우 활발하게 진행하였다. 시헌력의 도입으로 서양식 각도 표시법과 시간 측정법이 새로이 자리 잡았고, 이것은 이후 1894년(고종 31년) 갑오개혁으로 태양력이 들어올 때까지 사용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7세기 조선의 서양 천문역법서적 수입과 천문 역법인식의 변화-서양역법인 시헌력 수용을 중심으로-」,『이화사학연구』32,강영심,이화사학연구소,2005.
「17~18세기 서양과학의 도입과 갈등」,『동방학지』117,전용훈,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2002.
「조선후기 시헌력 도입의 정치적 배경」,『조선시대의 사회와 사상』,정성희,조선사회연구회,1998.
「조선후기 시헌력 도입과 그 영향」,『한국학대학원논문집』10,정성희,한국정신문화연구원,1995.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