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문화서양 문물의 수용과 과학의 발달

홍대용의 지전설

……(전략)…… 실옹은 말하기를, “좋도다. 너의 물음이여! 백성은 이치대로 말미암도록 할 수 있어도 이치를 알도록 할 수는 없다’고 하였으니, 군자(君子)는 풍속에 따라 가르침을 베풀고, 지혜로운 자는 알맞음을 좇아 세상에 말을 세울[立言] 뿐이다. 땅은 고요하고 하늘이 운행한다는 말은 사람들의 평범한 견해로 백성의 뜻에 해로울 것 없고 책력(冊曆)을 만들어 반포하는데도 어그러질 것이 없으니, 이로 인해 다스림을 마련하는 것이 또한 가하지 않겠느냐?

송(宋)나라 장자후(張子厚)가 이 뜻을 조금 발명했으며 서양 사람도 또한 주행안행설(舟行岸行說)로써 추설(推說)하였는데, 매우 분명하다. 그 측후(測候)에 있어서는 오로지 천운(天運)설을 주로 하는 것이 추보(推步)하기에 편리하다.

그러나 하늘이 운행하는 것과 땅이 회전하는 것은 그 형세가 마찬가지며 나누어 말할 필요가 없다. 오직 9만 리를 한 바퀴 도는데 빠르기가 이와 같다. 저 성계(星界)에서 지구까지의 거리는 겨우 반경(半徑)밖에 되지 않는데도 오히려 몇천만 억인지도 알 수 없거늘, 더구나 성계 밖에도 또 별들[星辰]이 있음에랴? 공계(空界)도 다함이 없으면 별들도 또한 다함이 없으니, 그 한 바퀴를 말한다 하더라도 먼 거리는 이미 한량이 없다. 하루 동안에 그 도는 빠름을 생각해 본다면 번개나 포탄의 빠름으로도 여기에 견줄 수 없다. 이것은 추수(推數)를 잘하는 자도 능히 계산할 수 없고 말을 잘하는 자도 능히 이야기할 수 없다. 하늘이 운행한다는 설이 이치에 맞지 않음은 여러 말이 필요하지 않다.

또 내가 너에게 묻겠다. 세상 사람들은 천지를 이야기함에 있어 지구가 공중의 중앙에 위치해 있어서 삼광(三光)이 둘러싸여 있다고 보는 것이 아니겠느냐?” 하였다.

허자가 말하기를, “칠정(七政, 日⋅月⋅金⋅木⋅水⋅火⋅土)이 지구를 둘러싸고 있다는 것은 절후를 측정해보면 증거가 있으니, 지구가 우주의 한복판에 있다는 것은 의심이 없을 듯합니다” 하였다.

실옹은 말하기를, “그렇지 않다. 하늘에 가득한 별들이 각기 계(界) 아닌 것이 없다. 성계(星界)로부터 본다면, 지구 역시 하나의 별에 불과할 것이다. 헤아릴 수 없이 수많은 계(界)들이 공중에 흩어져 있는데, 오직 이 지구만이 공교롭게 중앙에 위치해 있다는 것은 이럴 이치가 없다. 이렇기 때문에 계 아닌 것이 없고 자전 않는 것이 없다고 하는 것이다. 다른 계에서 보는 것도 역시 지구에서 보는 것과 같을 것이니, 다른 계에서 각기 저마다 중앙이라 한다면 각 성계(星界)가 모두 중계(中界)일 것이다. 또 칠정이 지구를 둘러싸고 있다는 것은 지구에서 보면 참으로 맞는 말이다. 만일 지구가 칠정의 한복판에 위치했다고 한다면 가능하겠지만, 뭇별의 한복판에 위치했다고 한다면 이는 우물에 앉아 하늘을 쳐다보는 격이다. 이렇기 때문에 칠정의 체(體)가 수레바퀴처럼 자전함과 동시에 맷돌을 돌리는 나귀처럼 둘러싸고 있다. 지구에서 볼 때, 지구에서 가까워 크게 보이는 것을 사람들은 해와 달이라 하고 지구에서 멀어 작게 보이는 것을 사람들은 오성(五星)이라 하지만, 사실은 모두가 동일한 성계(星界)인 것이다. 대개 오성(五星)은 해를 둘러싸고 있어 해를 중심으로 삼고, 달은 지구를 둘러싸고 있어 지구를 중심으로 삼으니, 금성과 수성은 해와 거리가 가깝기 때문에 지구와 달은 포권(包圈)의 밖에 있으며, 삼성은 해와 거리가 멀기 때문에 지구와 달은 포권의 안에 들어 있다. 따라서 금성과 수성의 안에 있는 수십 개의 작은 별들은 모두 해를 중심으로 삼고, 삼성 주변에 있는 4~5개의 작은 별들은 모두 각 위성(緯星)을 중심으로 삼고 있다. 지구에서 보는 관점이 이러하니, 각 계(各界)에서 보는 관점도 미루어 알 수 있다. 이렇기 때문에 지구는 해와 달의 중심은 될 수 있지만 오성(五星)의 중심은 될 수 없으며, 해는 오성의 중심은 될 수 있지만 중성(衆星)의 중앙은 될 수 없는 것이다. 해도 중심이 될 수 없는데, 하물며 지구이겠는가” 하였다. ……(하략)……

담헌서』내집 권4, 보유, 의산문답

……(前略)…… 實翁曰, 善哉問. 民可使由之, 不可使知之, 君子從俗而設敎, 智者從宜而立言. 地靜天運, 人之常見也, 無害於民義, 無乖於授時, 因以制治, 不亦可乎. 在宋張子厚微發此義, 洋人亦有以舟行岸行, 推說甚辨. 及其測候, 專主天運, 便於推步也. 其天運地轉, 其勢一也, 無用分說. 惟九萬里之一周, 飈疾如此. 彼星辰之去地, 纔爲半徑, 猶不知爲幾千萬億, 况星辰之外, 又有星辰. 空界無盡, 星亦無盡, 語其一周, 遠已無量. 一日之間, 想其行疾, 震電炮丸, 擬議不及. 此巧曆之所不能計, 至辯之所不能說, 天運之無理, 不足多辨. 且吾問爾. 世人談天地, 豈不以地界爲空界之正中, 三光之所包歟. 虛子曰, 七政包地, 測候有據, 地之正中, 宜若無疑然. 實翁曰, 不然. 滿天星宿, 無非界也. 自星界觀之, 地界亦星也. 無量之界, 散處空界, 惟此地界, 巧居正中, 無有是理. 是以無非界也, 無非轉也. 衆界之觀, 同於地觀, 各自謂中, 各星衆界. 若七政包地, 地測固然. 以地謂七政之中則可, 謂之衆星之正中則坐井之見也. 是以七政之體, 自轉如車輪, 周包如磨驢. 自地界觀之, 近地而人見大者, 謂之日月, 遠地而人見小者, 謂之五星, 其實俱星界也. 盖五緯包日而以日爲心, 日月包地而以地爲心, 金水近於日, 故地月在包圈之外, 三緯遠於日, 故地月在包圈之內. 金水之內, 數十小星, 並心於日, 三緯之旁, 四五小星, 並心於各緯. 地觀如是, 各界之觀, 可類而推. 是以地爲兩曜之中而不得爲五緯之中, 日爲五緯之中而不得爲衆星之正中. 日且不得爲正中, 况於地乎. ……(下略)……

『湛軒書』內集 卷4, 補遺, 毉山問答

이 사료는 조선 후기 실학담헌(湛軒) 홍대용(洪大容, 1731~1783)이 지은 과학 사상서인 『의산문답(毉山問答)』 중 일부로, 실옹(實翁)과 허자(虛子) 두 사람이 학문을 토론하는 형식으로 우주의 원리와 지구의 지전설(地轉說) 등에 대해 논하고 있다.

홍대용은 과학기술에 남다른 관심을 보여 자기 집에 농수각(籠水閣)이라는 천문 관측소를 만들고 그 안에 혼천의와 일종의 서양식 자명종을 만들어 놓기도 하였다. 그의 과학에 대한 관심은 1766년(영조 42년) 초 북경 방문에서 얻은 서양 과학의 영향 때문이었다.

그는 연행사(燕行使)의 서장관인 작은아버지 홍억(洪檍)의 수행 군관으로 따라가서 60여 일간 북경에 머물며 서양 선교사들과 직접 접촉하였을 뿐만 아니라, 여러 서양 과학 기기를 관찰할 기회를 가졌다. 그는 남천주당(南天主堂)에서 독일 출신 선교사들과 세 번이나 만나 필담을 나누면서 서양 과학에 대해 토론하고, 실제로도 여러 서양 과학 문물을 직접 구경하였다.

『의산문답』은 북경을 여행한 후 자신의 경험과 사상을 토대로 쓰인 과학 사상서다. 『담헌서(湛軒書)』 내집(內集) 보유에 포함되어 있는 이 글은 약 1만 2000자로 이뤄져 있는데, 서양의 과학과 도교의 자연관이 중심 내용을 이룬다. 30년의 독서를 통해 당시의 유학적 학문 세계를 모두 체득한 조선의 학자 허자는 60일 동안의 북경 방문에서 중국 학자들과 사귀면서 실망하게 되는데, 낙심하여 귀국하던 중 남만주의 명산인 의무려산(醫巫閭山)에 은둔하고 있던 실옹을 만나 학문에 관해 토론하게 된다. 곧 주인공 허자는 전통적인 조선의 학자를, 실옹은 서양 과학을 받아들인 새로운 학자를 대변한다.

홍대용은 여기에서 물질과 우주에 관한 생각을 모두 보여 준다. 인간⋅금수⋅초목 등 세 가지 생명체는 지(知)⋅각(覺)⋅혜(慧)가 있고 없음만 서로 다를 뿐이지 어느 것이 더 귀하다고는 말할 수 없다면서 인간 중심주의를 배척한다. 또한 주기론(主氣論)을 바탕으로 전통적인 오행 사상에 대해 의문을 가지고 서양의 4원소론을 거론한다. 한편 지구는 하루에 한 번씩 자전하여 낮과 밤이 생긴다는 지전설 또한 주장하는데, 땅은 둥글어 하루 한 번씩 자전할 뿐 아니라 무한한 우주 속에는 지구와 같은 천체들이 더 있을 수 있다고 하면서, 천체 가운데에는 인간같이 지능을 갖고 있는 ‘우주인’도 있을 수 있다고 상상하였다.

홍대용의 지전설은 과학적으로 그리 중요한 설은 못 되었다. 이미 17세기 서양 선교사들이 한역한 서양 과학서 가운데 지구의 자전이나 공전설이 소개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홍대용의 지전설은 분명 중국에 전해진 서양 천문학의 내용에서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또한 당시 지구가 움직인다는 사실은 사회에 충격을 줄 만한 혁명성을 갖고 있지도 않았다. 홍대용의 지전설은 조선 후기 실학의 사상 체계가 매우 자유분방하였음을 보여 준다는 점에서 주목되어야 한다.

홍대용의 『의산문답』에는 지전설 외에도 인류의 기원, 계급과 국가의 형성, 법률⋅제도 등에서부터 천문⋅율력(律曆)⋅산수⋅과학⋅지진⋅온천⋅조석(潮汐)⋅기상 현상 등에 이르기까지 다양하고 폭넓은 논의가 담겨 있다. 그 가운데 그의 자연 사상은 상대주의 입장에서 사회 사상으로 연장, 발전하였다. 그리하여 그는 중국과 조선 또는 서양까지 상대화하여 어느 쪽이 화(華)이고 어느 쪽이 이(夷)일 수 없다고 하며 중국 중심의 화이론(華夷論)을 부정하였다. 또한 인간과 자연은 어느 쪽이 더 우월하지 않다는 주장을 전개하여 인간 본위의 사고방식을 부정하고 인간을 상대화하였다. 이러한 바탕 위에서 계급과 신분적 차별에 반대하고, 교육의 기회는 균등히 부여되어야 하며, 재능과 학식에 따라 일자리가 주어져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홍대용의 과학 사상과 사회 사상은 상당히 독창적이다. 한편으로 근대 서양 과학과 동양의 전통적 자연관, 근대적 합리주의와 도교의 신비 사상, 그리고 지구 중심적 세계관과 우주 무한론 등이 뒤섞여 정리되지 못한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여러 한계에도 홍대용은 조선 후기 가장 뛰어난 과학 사상가였다고 평가 받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7세기 이조학인의 지동설」,『동방학지』16,민영규,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75.
『홍대용의 과학사상』,『한국학보』23,박성래,일지사,1981.
「담헌 홍대용의 과학사상-그의 지전설 재론」,『실학논총-이을호박사 정년기념』,전상운,전남대학교 호남문화연구소,1975.
저서
『홍대용과 그의 시대』, 김태준, 일지사, 1982.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