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문화서양 문물의 수용과 과학의 발달

정약용의 종두설

『강희자전』에, “신두법(神痘法)은 대체로 두즙(痘汁)을 코에 넣고 호흡하면 당장 솟는다”라고 하였다. 나는 항상 묘한 방법이 있는데도 우리나라에는 전해 오지 않는다고 의심하여 섭섭하게 생각하여 왔다.가경(嘉慶) 기미년(1799, 정조 23) 가을, 복암(伏菴)용만(龍灣)에서 돌아왔는데【이때 의주 부윤으로 있다가 임기를 마치고 돌아왔다.】 그의 장자 창명이, “의주 사람이 연경에 들어가 종두법을 적은 책을 구해 가지고 왔는데, 몇 장밖에 되지 않는다”라고 하므로 급급히 구하여 보았는데 그 방법의 대략은 다음과 같았다.

“천연두(天然痘)가 잘 된 자의 딱지 7, 8개를【작은 것은 10여 개,】 자기(磁器) 종지에 넣고 손톱으로 맑은 물 한 방울을 떨어뜨린 다음 견고한 물체, 즉 칼자루 같은 것으로 으깨어 즙액을 만들되 진하지도 않고 묽지도 않게 한다. 너무 진하면 천연두 기운이 발생하지 못하고 묽으면 천연두 기운이 지나치게 손실된다. 다시 새솜【누에고치 솜이다.】을 대추씨 크기만큼 뭉친 다음 가느다란 실로 꽁꽁 매어 단단한 머리로 천연두의 즙액에 적셔 콧구멍에 넣는데 남자에게는 왼쪽, 여자에게는 오른쪽으로【좌우의 콧구멍】 한다. 가령 자정(子正)에 넣었다면 오정(午正)에 뽑아 버린다. 매번 6시각【반일(半日)】이 지나면 이 기운이 장부에까지 통하고, 며칠이 지나면【혹 2~3일, 혹 3~4일씩 그 솟는 것은 일정하지 않다.】 그 아이가 약간의 통증을 느끼며 턱 아래나 목 주위에 반드시 기핵(氣核)이 돋게 되는데 큰 것은 새알만 하니, 이것이 그 징험이다. 그리고 면부(面部)나 신체에 3, 4개의 두립(痘粒)이 발기되는데 많은 이는 십수 개가 되지만 관계없다. 며칠 못 되어 부어오르고 고름이 차며 아물고 딱지가 떨어진다. 혹 잡증(雜症)이 생기면 본과(本科)의 치료법에 따라 증세에 맞추어 약을 쓰면 힘들이지 않고도 백 사람 접종하면 백 사람이 다 살고, 천 명의 사람에게 접종하면 천 명의 사람이 다 살아 하나의 실패도 없다”라 하였으니 이것이 그 대략이다.【대의(大意)가 이러한데 지금 상세히 기억하지 못하겠다.】

경신년 봄에 마침 검서(檢書) 박초정(朴楚亭)박제가(朴齊家,1750~1805)이 방문하여 이 책을 보고 매우 기뻐하면서, “우리 집에도 이 처방이 있는데 일찍이 내각(內閣)의 장서(藏書) 중에서 보고 베껴 둔 것입니다. 그 책이 너무 간략하여 시행해 볼 수가 없었는데, 이제 이 책과 합하여 보면 아마 요령을 얻을 것 같습니다”라고 하였다. 돌아가서는 즉시 사람을 보내 자기 집의 소장본(所藏本)을 보내 왔는데 그것 역시 두어 쪽뿐이었다. 나는 두 책을 종합하여 일편(一篇)을 지으면서 간혹 뜻이 깊어 이해하기 어려운 것은 약간의 주해를 달기도 하고, 아울러 술가(術家)의 올바르지 못한 설(說)은 모두 삭제해 버렸다.【예를 들면 시술하는 날의 간지(干支)에 따라서 잡아 매는 실의 색깔을 다르게 한다는 것 등이 그것이다.】

책이 완성되어 초정에게 부쳐 주었더니, 초정이 다시 나를 방문하여, “본서(本書)를 살펴보니 그 두종(痘種)이 한겨울에는 떨어진 지 15일이 경과되어도 접종(接種)을 하면 종두(鍾痘)가 발생되지만, 만일 한여름이라면 5, 6일만 경과하여도 이미 묵은 것이 되어 접종을 하여도 발생되지 않습니다. 지금 북경에만 두종이 있는데 만일 우리나라에 가져와서 접종을 하려면 한겨울에 북경에서 막 떨어진 딱지를 가지고 나는 듯이 달려오더라도 우리나라에 도착하게 되면 이미 묵은 것이【이미 15일을 경과한다】 되어 사용할 수 없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또 그 책에는 다음과 같이 되어 있었다. “어린이가 희소(稀少)하여 혹 두종이 중간에 끊기면 새 두종을 만들어야 하는데 반드시 잘된 것을 전번의 방법에 따라 얻어 내어야 한다. 그러나 반드시 3, 4번을 경과한 후라야 훌륭한 두종을 얻을 수 있고, 만일 한두 차례 경과된 것이 혹 잘못될 경우에는 그 증거가 종핵(鍾核)에 나타나는데 한 번이나 두 번 정도 경과된 것은 종핵이 미소(微小)하고, 반드시 서너 번 경과된 것이라야 그 종핵이 분명하게 솟게 된다. 이것이 그 증거이다”

나와 초정의 의논은 결말을 보지 못하고 끝났다. 이때 초정은 영평현(永平縣)의 지현(知縣)이 되어 섭섭해 하며 부임하였다. 그 후 수십 일 만에 초정이 다시 와서 기뻐하며 나에게 “두종이 완성되었습니다” 하므로, 내가 “어떻게 된 것입니까?” 하니 초정이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제가 영평현에 부임하여 이 일을 관리들에게 이야기하였더니 이방(吏房)이란 자가 흥분하며 잘된 것 하나를 구하여 먼저 자기 아이에게 접종하였습니다. 그랬더니 종핵은 비록 미소하였으나 종두는 잘되었습니다. 두 번째로 관노 아이에게 접종하고 세 번째로 제 조카에게 접종시키니, 종핵도 점점 커지고 종두도 더욱 훌륭하였습니다.”

이에 의사(醫師) 이씨(李氏)라는 이를 불러 처방을 주어 두종을 가지고 경성 이북 지방으로 들어가게 하였더니 선비 집안에서 많이들 접종하였다고 한다.

이 해(1800, 정조 24) 6월에 건릉(健陵)이 승하하였다. 다음 해 봄에 나는 장기(長鬐)로 귀양 가고 초정은 경원(慶源)으로 귀양 갔다. 그런데 간사한 놈이 의사 이씨를 모함하여 시의(時議)로 무고하니 의사 이씨가 고문 받아 거의 죽게 되고 두종도 단절되었다.

그로부터 7년이 지난 정묘년(1807, 순조 7)에 내가 강진에 있으면서 “상주에 있는 의사가 종두를 접종하는데 100명 접종하여 100명이 완치되어 큰 이익을 얻었다”는 소리를 들었다. 생각건대 그 처방이 영남에서 다시 유행하였던 모양이다. 내가 편집한 본방(本方)을 환난 중에 잃어버렸으므로 여기에 전말을 기록하여 아이들에게 보인다.

초정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북경의 모든 종두하는 의사는 각기 전담된 구역이 있어서 갑(甲) 구역의 의사가 몰래 을(乙) 구역에 가서 종두를 하면 을 구역의 의사가 관청에 송사를 제기하여 그 죄를 다스립니다”

여유당전서』제1집 제10권 문집, 설, 종두설

康熙字典曰神痘法, 凡痘汁納鼻, 呼吸卽出. 余嘗疑之, 知有妙法, 而不傳我邦, 爲之悵然. 嘉慶己未秋, 茯菴自龍灣還,【時義州府尹遞來,】 其胤子滄溟云灣人入燕, 得種痘方來, 其書不過數葉, 亟求見之, 其法曰取聖痘玉成者之痂子七八粒,【細者十餘枚,】 放磁鍾內, 用指爪取淸水滴一點, 次用堅物如刀柄者, 研泥爲汁, 勿稠勿潮. 稠則痘氣不發, 潮則痘氣太洩也. 另用新纊,【蠶絮也】捻作棗核大, 次用細絲紮定, 以其硬頭, 蘸汁納鼻孔, 男左女右.【左右孔】假如子正納之, 至午正拔去之. 每用六時,【用半日】斯氣透臟矣, 旣數日,【或二三日, 或三四日, 其出多不齊.】 便覺本孩見微有痛氣, 而頷下頸旁, 必有氣核凸起, 大者如鳥卵, 斯其驗也. 旣而面部及身體, 發出三四顆痘粒, 多者十數粒, 亦無傷也. 不數日, 起脹貫膿, 收黶而落痂矣. 或有雜症帶出, 隨照本科治法, 對症投藥, 不至費力, 百種百活, 千種千活, 無一敗者, 此其大略也.【其大意如此, 今不詳記,】 至庚申春, 適朴楚亭檢書相過,【朴齊家】見是書大快云, 吾家亦有此方, 曾於內閣藏書中抄錄之. 但其書太率略, 無以按行, 今與是編合觀, 庶得其要領矣. 旣歸卽遣人致其家所藏, 亦秪數葉. 余遂會稡二書, 通作一編, 其或奧義難通者, 略用箋譯, 兼有術家不正之說, 竝行劈破.【如觀本日干支, 卽用絲異色.】 書旣成, 以寄楚亭, 楚亭復過余而言曰, 按本書種子在盛寒時, 旣落十五日, 種之可出, 若盛暑經五六日, 已成陳舊, 種之不出. 今唯北京有種痘, 若要傳種我邦, 雖於盛寒之月, 自北京取新落之痂, 飛騎傳遞, 及至我邦, 已成陳種,【已過十五日,】 不可用也. 又其書曰兒穉稀少, 或痘種中絶, 另欲從新取種. 須取玉成者, 照前落種, 然須過三四傳以後, 方成聖種, 若一傳再傳者, 或遭病敗, 其驗在頸核, 一傳再傳者, 頸核微小, 須過三四傳以往, 其核分明凸起. 此其驗也. 余與楚亭商議, 不決而罷. 楚亭時知永平縣, 悵然赴縣. 後數旬, 楚亭再來, 欣然語余曰痘種成矣, 余曰何以哉, 楚亭曰我至縣, 語此事於掾屬, 其爲吏房者, 慨然求一玉成者, 先種其兒子. 核雖微而痘則良. 再傳于官奴之子, 三傳于楚亭之姪, 核漸大而痘益聖. 於是召醫師姓李者授之方, 令持種子入京城北坊, 薦紳家多種之者. 是年六月, 健陵陟遐. 厥明年春, 余謫長鬐, 楚亭謫慶源. 而有憸夫陷李醫, 誣以時議, 栲椋幾死, 痘種遂絶. 越七年丁卯, 余在康津, 聞尙州有醫師種痘, 百種百活, 大獲其利. 意其方復行于嶺南也. 余所編本方逸于難, 茲記顚末, 以示兒曹, 楚亭云北京諸醫師種痘者, 各專一坊, 或甲坊之師, 潛至乙坊種痘, 卽乙者起訟, 官治其罪云.

『與猶堂全書』第1集 第10卷 文集, 說, 種痘說

이 사료는 조선 후기 실학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 1762~1836)이 우리나라 최초로 종두법을 연구하여 보급한 전말을 기록한 「종두설(種痘說)」이다. 종두에 대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관심을 가진 사람이 바로 정약용이었다. 1789년(정조 13년) 영국의 제너가 우두법을 발견하기 전까지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인두법(人痘法)이 널리 유행하였다. 인두법이란 천연두에 걸린 환자의 딱지로 만든 진물을 솜에 묻혀 건강한 사람의 코에 넣어 면역시키는 방법이었는데, 이러한 인두법은 이미 1799년(정조 23년)경 우리나라에도 들어온 듯하다. 정약용의 본 사료는 사실상 이러한 인두법과 관련한 것이다.

사료에서 보다시피 정약용은 1799년 의주에 사는 한 선비가 연경으로부터 종두에 관한 책을 얻어 가지고 왔다는 소식을 듣고는 그 책을 빌려다가 연구하였고, 이후 적극적으로 종두의 이론과 방법을 익히고 천연두 예방법을 보급하고자 하였다. 북학파였던 박제가(朴齊家, 1750~1805)도 일찍부터 인두법에 대한 관심이 컸기 때문에 정약용박제가와 연계하면서 드디어 1800년(정조 24년) 종두에 관한 작은 책자를 한 편 쓸 수 있었다. 이후 정약용박제가는 인두를 어떻게 하면 잘 보관하고 채취할 수 있는가를 연구∙토론하면서 종두 접종에서 실학자다운 학구적 열의를 보였다. 아마도 정약용박제가의 종두 접종이 우리나라에서 천연두 예방의 첫 번째 시도일 것이라고 여겨지는데, 접종 결과는 꽤 좋았으며 이것으로 인두 접종을 할 수 있는 기초가 마련되었다.

한편 박제가의 제자였던 이종인(李鍾仁)은 1817년 『시종통편(時種通編)』이라는 천연두 치료법을 저술하면서 스승에 이어 천연두 예방과 치료에 대해 연구하였다. 이종인은 청나라로부터 인두 접종에 관한 정보를 수집하여 연구하였다. 당시까지도 주로 천연두 균을 사람에게서 채취하여 코를 통해 흡입하는 방식이 그대로 사용되었는데, 사람으로부터 채취한 균의 성능이 일정치 않아 실패할 가능성이 높았다. 또한 사람의 천연두 딱지를 떼어 내는 과정과 즙액의 농도가 일정하지 않는 것도 문제였다. 이러한 인두의 어려움 때문에 정약용은 우두에 관심을 가지기도 하였다. 우두법은 소에서 천연두 균을 채취하는 방법으로, 정약용의 저서인 『마과회통(麻科會通)』에 그 내용이 간략하게 소개되어 있다.

그러나 후일 지석영(池錫永, 1855~1935)에 의해 1882년(고종 19년) 우두법이 보급되기 전까지 우두 접종법은 잘 보급되지 못하였다. 하지만 지석영 이전에 이미 정약용박제가⋅이종인 등에 의해 종두법이 실험되고 실시되었다는 점은 매우 특기할 만하며, ‘곰보’라는 병을 막연히 하늘의 벌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퇴치해야 할 병으로서 과학적 이해를 바탕으로 대처하였다는 점은 조선 후기 실학이 갖는 위상을 잘 보여 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말기 두창의 유행과 민간의 대응」,『의사학』2-1,김옥주,대한의사학회,1993.
「조선후기 ‘두진’ 연구-《마과회통》을 중심으로-」,『한국문화』17,김호,서울대학교 한국문화연구소,1996.
저서
『한국의학사』, 김두종, 탐구당, 1979.
편저
『실학파와 정다산』, 최익한⋅송찬섭, 서해문집, 2011.

관련 이미지

정약용 초상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