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문화문학과 예술의 새 경향

한글 소설의 유행

조선조 세종 때에 한 재상이 있었으니, 성은 홍씨요 이름은 아무였다. 대대 명문거족의 후예로서 어린 나이에 급제해 벼슬이 이조판서에까지 이르렀다. 물망이 조야에 으뜸인 데다 충효까지 갖추어 그 이름을 온 나라에 떨쳤다. 일찍 두 아들을 두었는데, 하나는 이름이 인형으로서 본처 유씨가 낳은 아들이고, 다른 하나는 이름이 길동으로서 시비 춘섬이 낳은 아들이었다.

공이 길동을 낳기 전에 꿈 하나를 꾸었다. 갑자기 우레와 벽력이 진동하며 청룡이 수염을 거꾸로 하고 공을 향하여 달려들기에, 놀라 깨니 한바탕 꿈이었다. 마음속으로 크게 기뻐하여 생각하기를, ‘내 이제 용꿈을 꾸었으니 반드시 귀한 자식을 낳으리라’ 하고, 즉시 내당으로 들어가니, 부인 유씨가 일어나 맞이하였다. 공은 기꺼이 그 고운 손을 잡고 바로 관계하고자 하였으나 부인은 정색을 하고 말했다.

“상공께서는 위신을 돌아보지도 않은 채 어리고 경박한 사람의 비루한 행위를 하고자 하시니, 첩은 따르지 않겠습니다”

하며 말을 마치고는 손을 떨치고 나가 버렸다. 공은 몹시 무안하여 화를 참지 못하고 외당으로 나와 부인의 지혜롭지 못함을 한탄하였다.

그때 마침 시비(侍婢) 춘섬이 차를 올리기에, 그 고요한 분위기를 틈타 춘섬을 이끌고 곁방에 들어가 바로 관계하였다. 그 무렵 춘섬의 나이는 열여덟이었는데, 한 번 몸을 허락한 후에는 문밖에 나가지 아니하고 타인과 접촉할 마음도 먹지 않기에, 공이 기특하게 여겨 애첩으로 삼았다.

과연 그 달부터 태기가 있더니 10달 만에 한 옥동자를 낳았는데, 생김새가 비범하여 실로 영웅호걸의 기상이었다. 공은 한편으로 기뻐하면서도 부인의 몸에서 태어나지 못한 것을 안타깝게 여겼다.

길동이 점점 자라 8세가 되자, 총명하기가 보통이 넘어 하나를 들으면 백 가지를 알 정도였다. 그래서 공은 더욱 귀여워하면서도 출생이 천해, 길동이 늘 아버지니 형이니 하고 부르면, 즉시 꾸짖어 그렇게 부르지 못하게 하였다. 길동이 열 살이 넘도록 감히 부형을 부르지 못하고, 종들로부터 천대받는 것을 뼈에 사무치게 한탄하면서 마음 둘 바를 몰랐다.

“대장부가 세상에 나서 공자와 맹자를 본받지 못할 바에야, 차라리 병법이라도 익혀 대장인을 허리춤에 비스듬히 차고 동정서벌하여 나라에 큰 공을 세우고 이름을 만대에 빛내는 것이 장부의 통쾌한 일이 아니겠는가. 나는 어찌하여 일신이 적막하고, 부형이 있는데도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형을 형이라 부르지 못하니 심장이 터질지라, 이 어찌 통탄할 일이 아니겠는가!”

하고, 말을 마치며 뜰에 내려와 검술을 익히고 있었다.

그때 마침 공이 또한 달빛을 구경하다가, 길동이 서성거리는 것을 보고 즉시 불러 물었다.

“너는 무슨 흥이 있어서 밤이 깊도록 잠을 자지 않느냐?”

길동은 공경하는 자세로 대답했다.

“소인은 마침 달빛을 즐기는 중입니다. 그런데 만물이 생겨날 때부터 오직 사람이 귀한 존재인 줄 아옵니다만, 소인에게는 귀함이 없사오니, 어찌 사람이라 하겠습니까?”

공은 그 말의 뜻을 짐작은 했지만, 일부러 책망하는 체하며,

“네 무슨 말이냐?” 했다. 길동이 절하고 말씀드리기를,

“소인이 평생 서러워하는 바는, 소인이 대감 정기를 받아 당당한 남자로 태어났고, 낳아 길러 주신 부모님의 은혜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아버지를 아버지라 못 하옵고, 형을 형이라 못 하오니, 어찌 사람이라 하겠습니까?”

하고, 눈물을 흘리며 적삼을 적셨다. 공이 듣고 나자 비록 불쌍하다는 생각은 들었으나, 그 마음을 위로하면 마음이 방자해질까 염려되어, 크게 꾸짖어 말했다.

“재상 집안에 천한 종의 몸에서 태어난 자식이 너뿐이 아닌데, 네가 어찌 이다지 방자하냐? 앞으로 다시 이런 말을 하면 내 눈앞에 서지도 못하게 하겠다”

이렇게 꾸짖으니 길동은 감히 한 마디도 더 하지 못하고, 다만 당에 엎드려 눈물을 흘릴 뿐이었다. 공이 물러가라 하자, 그때서야 길동은 침소로 돌아와 슬퍼해 마지않았다. 길동이 본래 재주가 뛰어나고 도량이 활달한지라 마음을 가라앉히지 못해 밤이면 잠을 이루지 못하곤 했다. ……(하략)……

『홍길동젼』

                길동녹 권지 상젼

화셜. 됴션국 셰둉됴의 일위 샹이 니시이, 셩은 홍이오 명은 라. 〃 명문거족으로 셩덕슉지긔라. 공의 위인이 공겸졍직여 긔셰군려라. 일직 쳥운의 올나 벼살이 샹의 일나헛고, 물망이 놉흐며 츙효겸젼기로 됴 츄양고 왕샹이  즁시이, 공의 위엄이 일국의 진동하더라. 공이 두 아달을 두어시, 쟝의 명은 일형이이 뎡실 쥬씨 소이라. 쇼연동과하여 벼살이 이조좌랑의 일나헛고, 의 명은 길동이이 시비 츈셤의 쇼이라.

공이 길동을 나의, 츈일을 당하여 몸이 자연 곤하 후원 난간 의지하여 잠간 조우던이, 문득 농혼이 유하여 한 곳호의 다라이, 산은 쳡〃하고 물은 잔〃, 양유 농츈하며 황조난 흥을 도으며, 공이 츈을 랑하여 졈〃 나아가이, 길이 쳣 고 층암은 하날의 다핫고 말근 물은 면의 둘너, 만 쟝 셕탑의 운이 영농안지라. 공이 셕샹의 안자 경쳬랄 구경하던이, 문득 노셩이 졘동하며 물결이 흉용고, 쳥웅이 이난 고 쳥용이 슈염을 거사리고 눈을 부름고 쥬홍갓탄 입을 벼리고 공을 향여 달라들거날, 공이 길하야 피하다가 놀 치이 남가일몽이라. 심듕의 희하여 즉씨 당의 드려간이 부인이 이려 맛거늘, 공이 흔연히 부인 옥슈랄 잇그려 친협고져 하이, 부인이 졍 왈,

“샹공이 쳐위 굼 즁하시거늘 년쇼경박의 예루한 실을 본밧고져 하시이 쳡은 그윽이 취치 안이하나이다”

고 뎐좌의 손을 쳐 나가거, 공이 가쟝 무류여 심회랄 셜화코져 하나 쳔긔을 누셜하미 불가하여, 분겨랄 참지 못하고 외당의 나와 부인의 혜아람 업물 한탄하던이, 맛참 시비 츈셤이 랄 올이거, 공이 바든 후의 좌우 고요물 인여 츈셤을 잇그러 협실노 드려가 친합이, 츈셤의 나히 십팔리오 잠간 무염의 〃을 면할너라. 공이 블시의 헙졔하이 엇지 거역하리오. 몸을 허다 후로 문의예 나지 아이고 타인을 취할 지 업이, 공이 그 졀긔랄 쟝히 넉여 인야 잉쳡을 삼아던이, 츈낭이 그달부텀 잉하야 십 삭만의 일 옥동을 하이, 긔골이 비볌하야 옥이 어긘 닷 츄월이 려진  진짓 영웅이라. 공이 한 변 보 크계 깃거여 일홈을 길동이라 하다.

 길동이 졈〃 자라 긔고리 더옥 비샹여 총이 과인하이 하나흘 드라면  가지을 통지라. 공이 심의 차탄 왈,

 “쳔되 무심하다〃. 이련 영결노셔 부인 몸의 나지 안이코 쳔여의게 낫다”

고 하더라.

 일〃은 공이 당의 안자 길동의 손을 잇그려 압 안치고 부인다려 왈,

 “이 아 비록 영웅지통이 이시나 념긔와 긔린이라 크게 쓰이지 못하리이, 졀통할사 부인의 쳔협한 타시로다”

하이, 부인이 웃고 그 연고랄 무란, 공이 탄식 왈,

 “젼일 부인이  말을 드러던덜 이 아랄 하여곰 부인 복즁의 아로다”

하고, 그 몽랄 이란, 부인이 그 말을 듯고 듕심의 후회 왈,

 “듀씨 쳔졍이라. 엇지 하리요”

하더라.

 광음이 여류하야 길동이 나히 팔 셰라. 용모와 풍 더옥 쥰슈하이 공이 크게 즁하나, 자분이 쳔이라 양 길동이 호부형을 하면 공이 손쇼 지져 못계 하이 길동이 십셰 념도록 감히 부형을 부라지 못하고, 비복 등이 쳔하물 각골통한하더라.

 잇 츄구월 망간이라. 명월은 벽공의 됴요하고 쳥풍은 사창의 소숄하야 사람의 심회랄 돕지라. 길동이 셔당의셔 글을 읽다가 문득 셔안을 밀치고 탄식 왈,

 “쟝부 세샹의 나 공을 본밧지 못진, 하리 병법을 외와 쟝이 되여 동졍셔별하여 금가에 공업을 셰우고, 드려미 죄음양슌셰하야 님군을 도와 요슌지치의 이라게 하야 일홈을 기린각의 빗미 쟝부의 한 일이라. 고어의 왈, ‘왕후장샹이 영음종호아’ 누을 두고 이른 말인고. 셰인이 다 부형을 부, 나 엇지하야 효 부형을 부형이라 못고. ”

말을 마츠 슬푸물 마지 아이 하야  나려 월하의 거무랄 쥬던이, 잇 공이 사창을 밀치고 츄월을 구경하던이, 길동이 쳐음은 셔 거무하다가 창 여 소랄 듯고 졔 방으로 왕며, 츔츄물 보고 깃겨하야 시비로 부라이, 길동이 즉시 칼을 더졔고 드려가 뵈온, 공이 흔연 왈,

 “야심하거 무 흥이 잇관 월하의 회하난다”

길동이 부북 왈,

 “소인이 맛참 월을 랑하여 잠간 방황하미로소이다”

공이 문왈,

 “네 무 즐거온 흥이 잇나냐?”

길동이 공경 왈,

 “하리 만물을 셰 오직 사람이 귀하오이, 쇼인이 감 졍기로 사람되여사오 당〃하온 남오이 이만 큰 익이 업오, 다만 평샹 셔운 바 남과 갓지 못와 호부호형을 못오이 엇지 사람이라 하리잇가”

셜좌의 눈물을 흘이거, 공이 사하의 비록 측은하나 십여셰 조의 셰샹 고락을 짐작하이, 만일 그 을 위로하면 제 마암이 더옥 방하리라 하여, 크게 구지져 왈,

 “샹가 쳔비 쇼이 너 아이라. 네 엇지 교만 방하미 이러탓 하요. 후 다시 이련 말이 이스면  안젼의 용납지 못하리라”

길동이 공의 말을 듯고 다만 눈물만 흘이고 업려던이, 공이 명하여 물너가라 하거날, 길동이 침소의 도라와 슬허하물 마지 아이하더라. …(하략)…

『홍길동젼』

이 사료는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 소설로서 광해군 당시 문신이자 문인이던 허균(許筠,1569~1618)이 지은 『홍길동전』의 일부이다.

허균선조 연간 관직에 입문하였으나 기생을 가까이하였다는 탄핵을 받고 파직되고 복직되기를 몇 차례 반복하였다. 1606년(선조 39년) 명나라 사신 주지번(朱之蕃)을 영접하는 종사관이 되어 글재주와 넓은 학식으로 이름을 떨쳤으나 1618년(광해군 10년) 남대문에 격문을 붙인 사건이 허균의 심복 현응민의 짓으로 드러나면서 역적모의의 죄를 쓰고 능지처참을 당하였다.

허균에 대한 평가는, 총명하며 능히 시를 아는 사람이라는 칭찬과 함께 그 사람됨에 대하여는 경박하다거나 인륜도덕을 어지럽히고 이단을 좋아하여 행실을 더럽혔다는 등 부정적 평가가 공존하고 있다. 허균은 유학 외에도 불교⋅도교에 대해서도 많은 관심을 가졌으며, 서양의 새로운 문물과 서학의 이론에 대해서도 관심을 보였다는 점을 발견할 수 있다.

무엇보다도 허균은 국문학사에서 우리나라 최초의 한글 소설인 『홍길동전』의 작가로 인정받고 있다. 한때 이에 대해 이론(異論)이 제기되기도 했으나, 그보다 18년 아래인 이식(李植, 1584~1647)이 지은 『택당집(澤堂集)』의 기록을 뒤엎을 만한 근거가 없는 이상 그를 『홍길동전』의 작가로 보아야 한다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허균의 생애와 그의 논설 「호민론(豪民論)」에 나타난 이상적인 혁명가 상을 연결시켜 보면 그 구체적인 형상화가 홍길동으로 나타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여러 저술을 통해 민본 사상과 국방 정책, 신분 계급 타파 및 인재 등용과 붕당 배척의 이론을 전개하고 있는데, 내정 개혁을 주장한 그의 이론은 원시 유교 사상에 바탕을 두고 있으며, 이를 통해 백성의 복리 증진을 정치의 최종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홍길동전』의 배경이 되는 조선 후기는 사회 경제적 변화 속에서 신분제 변동이 나타났으며, 특히 양반 상호 간의 극심한 정치적 갈등은 양반층의 자기 도태를 가져 왔다. 이로 인해 대부분의 양반은 몰락하여 자영농의 처지가 되거나 심지어 소작 전호로까지 전락하였다. 이 과정에서 서얼중인들은 신분 상승 운동을 전개하여 서얼 가운데는 18~19세기에 문무 고관직에 오르는 자도 나타났으며, 중인들도 신분 차별을 반대하는 소통 운동을 전개하여 양반 중심의 신분 질서 파괴를 가속화하였다. 『홍길동전』은 이러한 임진왜란 이후 변화하는 사회 속에서 적서 차별과 같은 신분제의 모순과 정치 상황을 비판하면서 허균 본인의 혁명 사상을 녹여 내고 있다.

『홍길동전』은 조선 전기의 사대부 문학으로부터 조선 후기 서민 문학으로 전환하는 전초적인 작품으로, 한글 소설의 효시라고 평가할 수 있다. 고소설의 대부분이 소재와 인물, 배경 등을 중국에서 취했던 데에 반해 『홍길동전』은 한국을 무대로 하고 있으며, 한글로 표기하여 서민층으로까지 독자층을 확대시킨 점, 한문으로 기록될 수 없는 표현의 한계를 한글로써 뛰어넘고, 이후 이러한 한글 소설을 통해 조선 후기 서민의 정서와 의지들이 투영될 수 있었다는 점에서 한글 소설사에서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한편 소설로서의 『홍길동전』은 영웅의 행적이라는 서사 전통이 최초로 소설화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홍길동전 이후 영웅 소설은 조선 후기에 가장 성행한 소설의 유형이 되었는데, 홍길동전의 서사 구조를 초기의 형태로 하여 이후의 영웅 소설들이 대개 영웅적 주인공의 군사적 활약상을 주 내용으로 하였으므로 이를 일컬어 창작 군담소설이라고도 한다. 이들은 대략 17세기에 창작되기 시작해 18~19세기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특히 『홍길동전』에서 나타나는 영웅의 일대기 형식이 유형화되어 ①예사롭지 않은 출생 혹은 비범한 자질을 갖춘 주인공이 ②뜻밖의 재난이나 어려움에 부딪혔다가, ③구출⋅양육자의 도움을 얻어 이를 모면하고, ④힘과 지혜를 기른 뒤 마침내 세상에 다시 나아가, ⑤악의 세력을 무찌르고 영광을 쟁취한다는 내용으로 나타났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조선 후기 양반사회의 변화」,『한국사회발전사론』』,이태진,주보돈 외, 일조각,1992.
저서
『조선 후기의 서얼허통과 신분지위의 변동』, 배재홍, 경북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4.
『조선후기사회변동연구』, 정석종, 일조각, 1983.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