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문화문학과 예술의 새 경향

박지원의 양반 풍자

양반이란, 사족(士族)들을 높여서 부르는 말이다.

강원도 정선군의 한 마을에 어떤 양반이 살고 있었는데 그 양반은 성품이 어질고 글 읽기를 매우 좋아했다. 이 고을의 우두머리인 군수가 새로 부임할 때면 반드시 이 양반의 집을 찾아가 인사를 하는 것이 하나의 관례로 되어 있었다. 그러나 그 양반은 워낙 집이 가난해서 해마다 나라에서 관리하는 양곡을 꾸어다 먹었는데 그렇게 여러 해를 지내다 보니 어느덧 관가에서 빌려 먹은 양곡이 1000석이 다 되었다.

어느 날 관찰사가 각 고을을 돌아다니면서 관곡을 조사했는데 이 정선 고을에 와서 보니 크게 부족했다. 관찰사는 대단히 화가 나서 호령했다.

“도대체 어떤 놈의 양반이란 자가 나라에서 쓸 양곡을 이렇듯 많이 축을 냈더란 말이냐! 당장 그를 잡아다 옥에 가두도록 하여라!”

정선 군수는 그 양반의 처지를 안타깝게 생각했지만 가난하여 갚아주지도 못하고 차마 가두지도 못하여 어찌할 바를 몰랐다. 관찰사의 엄명을 전해 들은 그 양반도 꾸어다 먹은 양곡을 갚을 방법이 없어 밤낮으로 울기만 했다. 오히려 그의 아내는 이렇게 푸념을 늘어놓기까지 했다.

“보세요, 제가 무어라고 하였습니까? 당신은 평생 글을 읽기만 좋아하고 꾸어다 먹은 관곡을 갚을 방법을 생각하지 않으니 참으로 딱한 노릇입니다. 항상 ‘양반 양반’만 찾아 대더니 그 양반이란 것은 결국 한 푼 값어치도 못 되는 것이 아니겠어요?”

이때 마침 그 마을에 부자 한 사람이 살고 있었다. 그 부자는 비록 재물은 많으니 출신은 상민이었다. 그 부자는 집안사람들과 이렇게 의논하여 말했다.

양반이란 아무리 가난하다고 할지라도 위엄이 있고 존귀한 신분이다. 그런데 우리는 비록 부자라 하지만 상민의 신세로서 감히 말을 타지도 못하고 양반을 보면 움츠려서 숨도 못쉬고 바닥에 엎드려 절을 해야 하며 코를 박고 무릎으로 기어다녀야 하니 우리가 이렇게 욕을 보는 처지다. 그런데 마침 우리 고을에 어떤 양반이 하도 가난하여 꾸어다 먹은 관가의 곡식을 갚지 못하여 큰 욕을 당하게 되었으니 그 형편이 진실로 양반의 신분을 지키지 못할 상황이다. 그러니 우리가 그 양반 신분을 사서 가져보자.”

그러고는 양반 집을 찾아가 그 곡식을 갚아주길 청하자 양반은 크게 기뻐하며 허락하였다. 그리하여 그 부자 상민은 그날로 관가에 가서 양반이 빚을 진 1000석의 양곡을 모두 갚았다.

군수는 어떻게 된 영문인지 궁금하여 스스로 그 양반을 찾아가 물으니 양반은 황급히 벙거지를 쓰고 잠방이 바람으로 땅에 엎드려 쩔쩔매며 소인이라 칭하고 감히 올려다 보지 못했다.

군수가 놀라서 양반의 소매를 잡고 일으켜 세우며 물었다.

“선생께서는 어찌하여 스스로를 이렇게 욕되게 하십니까?”

그러자 양반은 더욱 황송해 하면서 머리를 조아리고 엎드려 말했다.

“황송하옵니다. 소인은 감히 스스로 욕되게 하는 것이 아니라 이미 관곡을 갚기 위하여 부자에게 양반을 팔았습니다. 하오니 이제부터는 저 건너 사는 부자가 바로 양반이옵니다. 그러하오니 소인이 어찌 양반 행세를 할 수가 있겠습니까?”

군수는 이 말을 듣고 탄식하면서 말했다.

“그 부자 상민이야말로 군자이고 양반이구나. 부자이면서도 인색하지 않으니 의로움이 있다 하겠고, 사람이 어려울 때에 급히 달려와 구해 주었으니 이것은 참으로 어진 마음이 있다 할 것이고, 비루함을 싫어하고 존귀함을 사모하니 지혜롭다 할 수 있구나. 이러니 그가 참으로 양반이라 하겠다. 하지만 비록 개인끼리 사사로이 양반의 신분을 사고 팔았으니 관가에서 인정하는 증서를 만들지 않으면 훗날 소송거리가 되기 쉬운 일이오. 그러하니 고을 사람들이 모두 보는 앞에서 증서를 만들기로 합시다. 군수인 나도 그것을 인정하는 도장을 찍겠소”

그리고 군수는 즉시 관아로 돌아가 그 고을 안에 사는 모든 양반과 농사를 짓는 양민, 그리고 공장과 상인들을 불러 모이게 하고서 부자를 향소(鄕所) 오른편에 앉히고 양반공형(公兄)의 아래에 서있게 하였다. 그리고는 양반 매매증서를 읽었다. “건륭(乾隆) 10년(1745, 영조 21) 9월 모일, 위의 명문은 몸을 굽혀 양반을 팔아 관곡을 갚기 위한 것으로 그 값은 1000석이다. 원래 양반에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글만 읽는 사람은 선비라 하고 나라의 정치에 참여하는 사람은 대부가 되며, 덕이 있는 사람이면 군자가 된다. 무관은 서반에 서고 문관은 동반에 서는 까닭에 이를 양반이라고 한다. 이 중에서 원하는 대로 하나를 고르도록 하라. 그리하여 양반이 되면 나쁜 일은 절대로 하지 말아야 하고, 예부터 내려오는 좋은 뜻을 본받도록 노력해야 한다. 양반은 새벽 네 시만 되면 자리에서 일어나 촛불을 켜고 눈은 콧날 끝을 슬며시 내려다보고 무릎을 꿇고서 얼음 위에 표주박을 굴리듯이 『동래박의(東萊博義)』를 술술 막힘없이 외워야 한다. 배가 고파도 참아야 하며 추운 것도 견디어 내야 하며 입으로 가난하다는 말을 하지 말아야 한다. 머리에 쓰는 관은 반드시 소맷자락으로 쓸어서 바르게 쓴다. 손을 씻을 때 주먹을 쥐고 문지르지 말 것이며 양치질을 해서 입 내음이 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하인을 부를 때는 긴 목소리로 부르며 걸음을 걸을 때는 느린 걸음으로 천천히 걷는 법이다. 『고문진보(古文眞寶)』와 『당시품휘(唐詩品彙)』를 베껴 쓰되, 글씨는 깨알처럼 잘게 써서 한 줄에 100자씩 써야 한다. 손으로는 돈을 만지지 말고 쌀값을 묻지 말아야 한다. 날씨가 아무리 더워도 버선을 벗지 말아야 하며 밥을 먹을 때에도 의관을 정중히 쓰고 먹어야 하며 국을 먼저 먹어서는 안 된다. 물을 마실 때에도 넘어가는 소리가 나지 않도록 하며, 수저를 놀릴 때에도 소리를 내어서는 안 되며, 냄새가 나는 생파를 먹지 말아야 한다. 술을 마실 때에는 수염을 적시지 말며 담배를 피울 때에는 볼이 파이도록 연기를 들이마시지 말아야 한다. 속이 상하는 일이 있어도 아내를 때리지 말아야 하며, 화가 난다고 해서 그릇을 집어던져 깨지 말아야 하며, 주먹으로 아이들을 때리지 말고, 종을 꾸짖을 때도 ‘죽일 놈’이라는 상스러운 말을 하지 말아야 하며, 소나 말을 나무랄 때에도 그것을 판 주인을 욕하지 말아야 한다. 병이 나도 무당을 부르지 말며, 제사 때에도 중을 불러다 제를 올리지 말아야 한다. 춥다고 화로에 손을 쪼이지 말며, 말할 때에는 침이 튀지 않게 하며, 소를 잡아먹지 말아야 하고, 돈을 놓고 놀음을 하지 말아야 한다. 무릇 이와 같은 여러 가지 행실이 양반과 틀림이 있을 때에는 이 증서를 가지고 관가에 가서 재판을 할지어다. 성주 정선 군수가 수결하고 좌수와 별감이 증인으로 서명함”

이에 통인(通引)이 도장을 찍는데 그 소리가 커다란 북을 치는 것과 같았다. 그리고 도장을 찍어 놓은 모양은 밤하늘에 별들이 널려 있는 것과 같이 빛났다.

호장이 이 증서를 다 읽고 나자 부자 상민은 한참 동안 슬픈 표정으로 있다가 말했다. “도대체 양반이란 이런 것들뿐입니까? 제가 알기에는 양반은 신선과 같다고 하여 1000석이나 되는 양곡을 주고 산 것인데 썩 내키는 것이 없습니다. 좀 더 이롭게 고쳐 써 주시기 바랍니다” 그래서 군수는 증서를 다시 고쳐 쓰기로 했다.

"하늘이 백성을 낼 때에 네 종류의 백성을 만들었다. 이 네 가지 중에서 가장 귀한 사람은 선비인데 이를 양반이라고 하여 모든 점에서 이로운 것이 많다. 양반은 농사를 짓거나 장사를 하지 않아도 살 수가 있다. 또 조금만 공부를 하면 크게는 문과(文科)에 오르고 작아도 진사(進士) 벼슬은 할 수 있다. 문과의 홍패(紅牌)는 길이 2자 남짓한 것이지만 백물이 구비되어 있어 그야말로 돈자루인 것이다. 진사가 나이 서른에 처음 관직에 나가더라도 오히려 이름 있는 음관(蔭官)이 되고, 잘되면 남행(南行)으로 큰 고을을 맡게 되어, 귀밑이 일산(日傘)의 바람에 희어지고, 배가 요령 소리에 커지며, 방에는 기생이 귀고리로 치장하고, 뜰에 곡식으로 학(鶴)을 기른다. 가난한 선비가 되어서 시골에 가서 살아도 모든 것을 자기 뜻대로 할 수 있으니 이웃집 소가 있으면 자기 논이나 밭을 먼저 갈게 한다. 또한 마을 사람들을 불러내어 자기 밭의 김을 먼저 매게 하는데 어느 누구든지 양반의 말을 듣지 않으면 코로 잿물을 먹인다. 또한 상투를 붙들어 매고 수염을 자르는 등 갖은 형벌을 가하여도 감히 원망할 수 없는 것이니라."

부자는 이러한 증서의 내용을 귀 기울여 듣다가 기겁을 하여 말했다.

“아이구, 군수님. 이건 너무 맹랑합니다. 저를 도적놈으로 만들 셈이란 말입니까?” 하고는 머리를 설레설레 젓고는 한평생 다시는 ‘양반’이란 말을 입 밖에 내지 않았다.

『연암집』권8, 별집, 양반전

兩班者, 士族之尊稱也. 旌善之郡, 有一兩班, 賢而好讀書. 每郡守新至, 必親造其廬而禮之. 然家貧, 歲食郡糶, 積歲至千石. 觀察使巡行郡邑, 閱糶糴大怒曰, 何物兩班, 乃乏軍興. 命囚其兩班. 郡守意哀其兩班, 貧無以爲償, 不忍囚之, 亦無可柰何. 兩班日夜泣, 計不知所出. 其妻罵曰, 生平子好讀書, 無益縣官糴. 咄兩班, 兩班不直一錢. 其里之富人, 私相議曰, 兩班雖貧, 常尊榮. 我雖富, 常卑賤, 不敢騎馬, 見兩班, 則跼蹜屛營, 匍匐拜庭, 曳鼻膝行, 我常如此, 其僇辱也. 今兩班, 貧不能償糴, 方大窘, 其勢誠不能保其兩班, 我且買而有之. 遂踵門而請償其糴, 兩班大喜許諾. 於是, 富人立輸其糴於官. 郡守大驚異之, 自往勞其兩班, 且問償糴狀, 兩班氈笠衣短衣, 伏塗謁稱小人不敢仰視. 郡守大驚下扶曰, 足下, 何自貶辱若是. 兩班益恐懼. 頓首俯伏曰, 惶悚小人, 非敢自辱, 已自鬻其兩班以償糴. 里之富人, 乃兩班也. 小人復安敢冒其舊號而自尊乎. 郡守歎曰, 君子哉, 富人也, 兩班哉, 富人也. 富而不吝義也, 急人之難仁也, 惡卑而慕尊智也. 此眞兩班雖然. 私自交易, 而不立券, 訟之端也. 我與汝約, 郡人而證之, 立券而信之. 郡守當自署之. 於是, 郡守歸府, 悉召郡中之士族及農工商賈, 悉至于庭, 富人坐鄕所之右, 兩班立於公兄之下. 乃爲立券曰, 乾隆十年九月日, 右明文段, 屈賣兩班, 爲償官糓, 其直千斛. 維厥兩班, 名謂多端. 讀書曰士, 從政爲大夫. 有德爲君子. 武階列西, 文秩叙東, 是爲兩班. 任爾所從. 絶棄鄙事, 希古尙志. 五更常起, 點硫燃脂, 目視鼻端, 會踵支尻, 東萊博議, 誦如氷瓢. 忍饑耐寒, 口不說貧. 叩齒彈腦, 細嗽嚥津, 袖刷毳冠, 拂塵生波. 盥無擦拳, 漱口無過. 長聲喚婢, 緩步曳履. 古文眞寶, 唐詩品彙, 鈔寫如荏, 一行百字. 手毋執錢, 不問米價. 暑毋跣襪, 飯毋徒髻, 食毋先羹. 歠毋流聲, 下箸毋舂, 毋餌生葱. 飮醪毋嘬鬚, 吸煙毋輔窳. 忿毋搏妻, 怒毋踢器, 毋拳敺兒女, 毋詈死奴僕, 叱牛馬, 毋辱鬻主. 病毋招巫, 祭不齋僧. 爐不煑手, 語不齒唾, 毋屠牛, 毋賭錢. 凡此百行, 有違兩班, 持此文記, 卞正于官, 城主旌善郡守押, 座首別監證署. 於是, 通引搨印錯落, 聲中嚴皷. 斗縱參橫. 戶長讀旣畢, 富人悵然久之曰, 兩班只此而已耶. 吾聞兩班如神仙, 審如是太乾沒, 願改爲可利. 於是, 乃更作券曰, 維天生民, 其民維四, 四民之中, 最貴者士, 稱以兩班, 利莫大矣. 不耕不商. 粗涉文史, 大决文科, 小成進士. 文科紅牌, 不過二尺, 百物備具, 維錢之槖. 進士三十, 乃筮初仕, 猶爲名蔭, 善事雄南, 耳白傘風, 腹皤鈴諾, 室珥冶妓, 庭糓鳴鶴. 窮士居鄕猶能武斷, 先耕隣牛. 借耘里氓, 孰敢慢我, 灰灌汝鼻. 暈髻汰鬢, 無敢怨咨. 富人中其券而吐舌曰, 已之已之, 孟浪哉, 將使我爲盜耶. 掉頭而去, 終身不復言兩班之事.

『燕巖集』卷8, 別集, 兩班傳

이 사료는 조선 영조(英祖, 재위 1724~1776)정조(正祖, 재위 1776~1800) 연간의 실학자이자 문인인 연암(燕巖) 박지원(朴趾源, 1737~1805)의 한문 소설 「양반전(兩班傳)」이다. 이 작품은 그의 한문 소설 중에서도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받는 작품 중 하나이며, 반어와 풍자적 어법을 통한 교묘한 서술 기법이 뛰어난 작품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장르적 측면에서도 전(傳) 본래의 장르적 특징에서 벗어나 문제적 인물의 사건이나 행위를 중심으로 서술하고 있다는 점에서 전 문학의 새로운 장르상을 보여 준다.

「양반전」은 저작 연대는 자세히 알 수 없으나 정조 때의 작품, 즉 그의 초기 작품으로 추정된다. 박지원의 소설 배경이 되는 조선 후기 사회는 급격한 사회 경제적 변화 속에서 양반 상호 간의 갈등으로 양반층의 자기 도태가 나타났다. 권력을 장악한 일부 양반을 제외한 대부분의 양반들은 ‘잔반(殘班)’으로 몰락하였다. ‘몰락한 양반’인 잔반은 ‘양반’임에도 그들의 사회 경제적 처지에 걸맞지 않게 직접 생산 활동에 종사하여 자영농 혹은 소작 전호로 생활하는 경우가 많았다. 혹은 상품 화폐 경제의 발달과 함께 상업이나 수공업으로 전업하여 생계를 꾸리기도 하였다.

양반층의 몰락은 역으로 농민들의 신분 상승을 가져와 양반의 수적 증가를 가속화하였다. 납속책(納贖策)이나 공명첩(空名帖) 등 합법적 수단 외에도 농민들은 불법으로 신분 상승을 꾀하기도 하였다. 「양반전」에 나타난 것처럼 상업적 농업을 통해 부를 축적한 부농이나 노비들이 관가에 뇌물을 바쳐 호적을 고치거나 족보를 구입하고 홍패(紅牌)를 위조하는 등 갖가지 수단을 동원하여 양반이 되었다.

이러한 조선 후기 사회의 분위기를 여과 없이 드러낸 「양반전」의 창작 배경에 대해서 연암은 『방경각외전』 「자서(自序)」를 통해 “선비는 하늘이 준 벼슬이며, 자신의 권익을 도모하지 말아야 하며, 현달하거나 궁핍하여도 그 본분을 잃어서는 안 된다. 그런데 명절(名節)은 닦지 않고 문벌을 상품으로 여겨 세덕(世德)을 사고 파니 어찌 장사치와 다르겠는가. 이에 「양반전」을 짓는다”라고 하였다. 이를 통해 볼 때, 표면적으로 나타나는 「양반전」의 주제는 조선 후기 일부 양반과 천부들에 의해 자행된 신분 매매에 대한 비판과 풍자라고 할 수 있으며, 그 이면에는 선비의 도를 잃어버린 양반의 부도덕성에 대한 비판과 형식적이고 무능력하면서도 서민들을 착취하였던 양반들의 위선에 대한 풍자를 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이 작품은 두 차례 작성된 문건을 통해 작가의 주제 의식을 은연중에 드러내고 있다. 1차 문건을 통해 양반이 마땅히 지켜야 할 것과 그렇지 말아야 할 항목들을 제시함으로써 지나치게 구속적⋅형식적이고 비생산적인 양반들의 형상을 그려 내고 있다면, 2차 문건을 통해서는 타락하고 부도덕적인 양반 사회 이면의 횡포성을 보여 준다. 결국 이 두 차례 문건 작성을 통해서 작가가 드러내고자 한 것은 군수의 기지(機智)나 천부의 상인 근성이 아니라, 양반이 ‘이(利)’를 돌보지 않고 ‘명(名)’만을 추구할 경우의 타락상과 그 반대로 ‘이(利)’만을 추구할 경우의 타락상이라 할 수 있다. 이는 작가가 자신의 주제 의식을 드러내기 위한 의도적인 서술 전략이라 할 수 있다.

박지원이 「양반전」을 포함하여 초기에 쓴 9편의 단편들은 대체로 당시의 역사적 현실이나 인간의 내면적인 세계 혹은 민족 문학의 맥을 연결하는 것들로서 강한 풍자성을 내포하고 있다. 특히 「양반전」은 조선 시대 봉건사회의 와해 속에서 여전히 군림하는 양반들의 부도덕성과 타락상을 적나라하게 비판⋅풍자하는 한편, 양반들의 군자지도(君子之道)의 회복과 동시에 인륜의 도를 말하고자 한 작품으로 평가되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북학파의 실학사상-홍대용의 과학정신과 박지원의 실용정신」,『정신문화』10,금장태,한국정신문화연구원,1981.
「연암소설의 근대적 성격」,『경북대학교 논문집』1,김일근,,1956.
「연암 박지원의 경제사상」,『아세아연구』10∼11,송주영,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1967.
「연암소설고」,『어문학』15,이원주,,1966.
「조선 후기 양반사회의 변화」,『한국사회발전사론』,이태진,주보돈 외, 일조각,1992.
저서
『연암소설연구』, 이가원, 을유문화사, 1965.

관련 이미지

박지원 초상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