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문화문학과 예술의 새 경향

박지원의 문학론

문장을 어떻게 지어야 할 것인가? 논자(論者)들은 반드시 ‘법고(法古)’해야 한다고 한다. 그래서 마침내 세상에는 옛것을 흉내 내고 본뜨면서도 그것을 부끄러워하지 않는 자가 생기게 되었다. 이는 왕망(王莽)의 『주관(周官)』1)으로 족히 예악을 제정할 수 있고, 양화(陽貨)가 공자와 얼굴이 닮았다2) 해서 만세의 스승이 될 수 있다는 셈이니, 어찌 ‘법고’를 해서 되겠는가.

그렇다면 ‘창신(刱新)’은 어떠한가. 창신을 하여 마침내 세상에는 괴벽하고 허황되게 문장을 지으면서도 두려워할 줄 모르는 자가 생기게 되었다. 이는 세 발(丈)되는 장대 3)가 국가 재정에 중요한도량형기(度量衡器)보다 낫고, 이연년(李延年)의 신성(新聲)4)종묘 제사에서 부를 수 있다는 셈이니, 어찌 ‘창신’을 해서 되겠는가.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옳단 말인가? 나는 장차 어떻게 해야 하나? 아니면 문장 짓기를 그만두어야 할 것인가?

아! 소위 ‘법고’한다는 사람은 옛 자취에만 얽매이는 것이 병통이고, ‘창신’한다는 사람은 상도(常道)에서 벗어나는 게 걱정거리이다. 진실로 ‘법고’하면서도 변통할 줄 알고 ‘창신’하면서도 능히 전아하다면, 요즈음의 글이 바로 옛글인 것이다.

옛사람 중에 글을 잘 읽은 이가 있었으니 공명선(公明宣)5)이 바로 그요, 옛사람 중에 글을 잘 짓는 이가 있었으니 회음후(淮陰侯)가 바로 그다. 그것이 무슨 말인가?

공명선이 증자(曾子)에게 배울 때 3년 동안이나 글을 읽지 않기에 증자가 그 까닭을 물었더니, “제가 선생님께서 집에 계실 때나 손님을 응접하실 때나 조정에 계실 때를 보면서 그 처신을 배우려고 하였으나 아직 제대로 배우지 못했습니다. 제가 어찌 감히 아무것도 배우지 않으면서 선생님 문하에 머물러 있겠습니까”라고 대답하였다.

물을 등지고 진(陣)을 치는 배수진(背水陣)은 병법에 보이지 않으니, 여러 장수가 불복할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회음후는 이렇게 말했다.

“이것은 병법에 나와 있는데, 단지 그대들이 제대로 살피지 못한 것뿐이다. 병법에 그러지 않았던가? ‘죽을 땅에 놓인 뒤라야 살아난다’라고. ”

그러므로 무턱대고 배우지 아니하는 것을 잘 배우는 것으로 여긴 것은 혼자 살던 노(魯)나라의 남자요, 아궁이를 늘려 아궁이를 줄인 계략을 이어 받은 것은 변통할 줄 안 우승경(虞升卿)이었다. 이로 말미암아 보건대, 하늘과 땅이 아무리 장구해도 끊임없이 생명을 낳고, 해와 달이 아무리 유구해도 그 빛은 날마다 새롭듯이, 서적이 비록 많다지만 거기에 담긴 뜻은 제각기 다르다. 그러므로 날고 헤엄치고 달리고 뛰는 동물들 중에는 아직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것도 있고 산천초목 중에는 반드시 신비스러운 영물(靈物)이 있으니, 썩은 흙에서 버섯이 무럭무럭 자라고, 썩은 풀이 반디로 변하기도 한다. 또한 예에 대해서도 시비가 분분하고 악에 대해서도 논란이 있다. 문자는 말을 다 표현하지 못하고 그림은 뜻을 다 표현하지 못한다. 어진 이는 도를 보고 ‘인(仁)’이라고 이르고 슬기로운 이는 도를 보고 ‘지(智)’라 이른다.

그러므로 백세 뒤에 성인이 나온다 하더라도 의혹되지 않을 것이라 한 것은 앞선 성인의 뜻이요6), 순임금과 우임금이 다시 태어난다 해도 내 말을 바꾸지 않으리라 한 것은 뒷 현인7)이 그 뜻을 계승한 말씀이다. 우임금과 후직(后稷), 안회(顔回)가 그 법도는 한가지요8), 편협함과 공손치 못함은 군자가 따르지 않는 법이다.

박씨의 아들 제운(齊雲)이 나이 스물셋으로 문장에 능하고 호를 초정(楚亭)이라 하는데, 나를 따라 공부한 지 여러 해가 되었다. 그는 문장을 지음에 선진(先秦)과 양한(兩漢) 때 작품을 흠모하면서도 옛 표현에 얽매이지 않는다. 그러나 진부한 말을 없애려고 노력하다 보면 혹 근거 없는 표현을 쓰는 실수를 범하기도 하고, 내세운 주장이 너무 고원하다 보면 혹 상도(常道)에서 자칫 벗어나기도 한다. 이래서 명나라의 여러 작가9)가 ‘법고’와 ‘창신’에 대하여 서로 비방만 일삼다가 모두 정도를 얻지 못한 채 다 같이 말세의 자질구레한 폐단에 떨어져, 도를 옹호하는 데는 보탬이 없이 한갓 풍속만 병들게 하고 교화를 해치는 결과를 낳고 만 것이다. 나는 이렇게 되지나 않을까 두렵다. 그러니 ‘창신’을 한답시고 재주 부리기 보다는 차라리 ‘법고’를 하다가 고루해지는 편이 낫다고 생각한다.

내 지금 『초정집』을 읽고서 공명선과 노(魯)나라 남자의 독실한 배움을 아울러 논하고, 회음후와 우후(虞詡)의 기이한 발상이 다 옛것을 배워서 잘 변화시키지 않은 것이 없음을 나타내 보였다. 밤에 초정(楚亭)과 함께 이런 이야기를 나누고는 마침내 그 책머리에 써서 권면하는 바이다.

문장을 논하고 고경(古經)을 바루며 사람을 깨우치는 대목이 마치 구리 고리 위에 은빛 별 표시가 있어 안 보고 더듬어도 치수를 알 수 있는 것과 같다.

이 글에는 두 짝의 문이 있는데, 하나는 끊어진 벼랑이 되고 다른 하나는 긴 강물이 되었다. “명나라의 여러 작가가 서로 비방만 일삼다가 하나로 의견이 합치하지 못하고 말았다”라고 한 말은 편언절옥(片言折獄)10)이라고 이를 만하다.

『연암집』권1, 서, 초정집서

1)『주례(周禮)』를 말한다. 신(新)나라를 세운 왕망(B.C. 45~A.D. 23)은 주공(周公)의 선례를 들어 자신의 집권을 정당화하면서 주공이 지었다는 『주례』에 근거하여 각종 개혁을 시도했으나, 시대착오적인 개혁으로 혼란을 초래하여 민심을 잃고 농민 반란군에게 피살되었다. 왕망이 집권할 때 그에게 아부하기 위해 유흠(劉歆)이 비부(秘府)에 소장되어 있던 『주관』을 개찬(改竄)하고 『주례』로 이름을 고쳐 유가 경전의 하나로 격상시켰다는 설이 유력하다.
2)양화는 이름이 호(虎)이며, 춘추시대 노(魯)나라 계씨(季氏)의 가신(家臣)이었다. 공자(孔子)가 그와 얼굴이 비슷한 탓에 진(陳)나라로 가던 도중 광(匡) 땅에서 양화로 오인받아 곤욕을 당한 일이 있다.
3)진(秦)나라 효공(孝公) 때 상앙(商鞅)이 자기가 만든 법령을 공포하기에 앞서 백성이 이를 믿지 않을까 염려하여, 도성 남문에 세 발 되는 장대를 세워 놓고 이것을 북문에 옮겨 놓는 자에게는 상금을 주겠다고 하여 이를 옮겨 놓은 자에게 약속대로 상금을 주었다.
4)이연년은 한나라 무제(武帝)가 총애한 이 부인(李夫人)의 오빠로, 노래를 매우 잘했으며, 신성, 즉 신작 가곡을 지었다. 그 덕분에 협률도위(協律都尉)까지 되었으나, 이 부인이 죽음에 따라 그에 대한 총애도 식어 결국에는 죄에 연좌되어 죽었다.
5)춘추시대 노나라 남무성(南武城) 사람으로 증자(曾子)의 제자이다. 아래의 일화는 『설원(說苑)』과 『소학(小學)』 등에 나온다.
6)『중용장구(中庸章句)』 제29장에 “군자의 도는 자기 몸에 근본하여 백성들에게 징험하며, 삼왕(三王)에게 상고하여도 틀리지 않으며, 천지에 세워 놓아도 어긋나지 않으며, 귀신에게 질정하여도 의심이 없으며, 백세 뒤에 성인이 나온다 하더라도 의혹되지 않을 것이다(君子之道, 本諸身徵諸庶民, 考諸三王而不謬, 建諸天地而不悖, 質諸鬼神而無疑, 百世以俟聖人而不惑). ”라고 한 데서 나온 말이다. 앞선 성인은 공자를 가리킨다.
7)맹자를 가리킨다.
8)『맹자』이루 하(離婁下)에서 맹자는, 태평성대에 나랏일을 돌보느라 자신의 집을 세 번이나 지나치고도 들르지 않은 우임금과 후직, 난세를 만나 가난 속에서도 자신의 즐거움을 변치 않은 안회에 대하여 공자가 칭송한 점을 들면서 “우임금과 후직, 안회는 그 도가 같다[禹稷顔回同道]”라고 하였다. 또 같은 편에서 맹자는, 순임금과 문왕이 살던 지역이 서로 1000여 리나 떨어져 있고 살던 시대가 1000여 년이나 차이가 있어도 뜻을 얻어 중국에 시행한 것이 마치 부절(符節)을 합한 듯이 똑같음을 들어 “앞선 성인과 뒷 성인이 그 법도는 한가지이다(先聖後聖, 其揆一也). ”라고 하였다.
9)명나라 때 이반룡(李攀龍)⋅왕세정(王世貞) 등 이른바 칠자(七子)들은 “산문은 반드시 선진(先秦) 양한(兩漢)을 본받고 시는 반드시 성당을 본받아야 한다(文必秦漢, 詩必盛唐). ”라고 하면서 법고만을 일방적으로 주장한 반면, 원굉도(袁宏道) 형제 등 소위 공안파(公安派)들은 “성령을 독자적으로 표현하고 상투적 표현에 얽매이지 말아야 한다(獨抒性靈, 不拘格套). ”라고 하면서 창신만을 일방적으로 추구하였다.
10)한마디 말로 판정을 내린다는 뜻으로, 『논어』 안연(顔淵)에서 공자는 “한마디 말로 옥사를 결단할 수 있는 자는 아마도 자로(子路)일 것이다”라고 하였다.

爲文章如之何. 論者曰, 必法古. 世遂有儗摹倣像而不之耻者. 是王莽之周官, 足以制禮樂, 陽貨之貌類, 可爲萬世師耳, 法古寧可爲也. 然則刱新可乎. 世遂有恠誕淫僻而不知懼者. 是三丈之木, 賢於關石, 而延年之聲, 可登淸廟矣, 刱新寧可爲也. 夫然則如之何其可也. 吾將奈何無其已乎. 噫, 法古者, 病泥跡, 刱新者, 患不經. 苟能法古而知變, 刱新而能典, 今之文, 猶古之文也. 古之人有善讀書者, 公明宣是已, 古之人有善爲文者, 淮陰侯是已. 何者. 公明宣學於曾子, 三年不讀書, 曾子問之, 對曰, 宣見夫子之居庭, 見夫子之應賓客, 見夫子之居朝廷也, 學而未能. 宣安敢不學而處夫子之門乎. 背水置陣, 不見於法, 諸將之不服固也. 乃淮陰侯則曰此在兵法, 顧諸君不察. 兵法不曰置之死地而後生乎. 故不學以爲善學, 魯男子之獨居也, 增竈述於减竈, 虞升卿之知變也. 由是觀之, 天地雖久, 不斷生生, 日月雖久, 光輝日新, 載籍雖博, 旨意各殊. 故飛潛走躍, 或未著名, 山川草木, 必有秘靈, 朽壤蒸芝, 腐草化螢. 禮有訟, 樂有議. 書不盡言, 圖不盡意. 仁者見之謂之仁, 智者見之謂之智. 故俟百世聖人而不惑者, 前聖志也, 舜禹復起, 不易吾言者, 後賢述也. 禹,稷,顔回其揆一也, 隘與不恭, 君子不由也. 朴氏子齊雲年二十三, 能文章, 號曰楚亭, 從余學有年矣. 其爲文, 慕先秦,兩漢之作, 而不泥於跡. 然陳言之務祛則或失于無稽, 立論之過高則或近乎不經. 此有明諸家於法古刱新, 互相訾謷而俱不得其正, 同之並墮于季世之瑣屑, 無裨乎翼道而徒歸于病俗而傷化也. 吾是之懼焉. 與其刱新而巧也, 無寧法古而陋也. 吾今讀其楚亭集, 而並論公明宣,魯男子之篤學, 以見夫淮陰,虞詡之出奇, 無不學古之法而善變者也. 夜與楚亭言如此, 遂書其卷首而勉之.

論文正經曉人處, 如銅環上銀星, 可以暗摹而知尺寸. 文有兩扇, 一爲斷崖, 一爲長江, 有明諸家相訾謷, 莫可歸一, 斯可謂片言折獄.

『燕巖集』卷1, 序, 楚亭集序

이 사료는 조선 후기 실학자이자 문장가인 박지원(1737~1805)의 문집인 『연압집(燕巖集)』에 수록된 「초정집 서(楚亭集序)」에 실린 것으로, 박제가(朴齊家, 1750~1805)의 초기 문집인 『초정집(楚亭集)』에 박지원이 부친 서문이다. 박제가는 자신의 문집인 『초정집』의 서문을 박지원에게 요청하였고, 따라서 이 글에는 연암이 『초정집』을 읽고 난 후 느낀 감회가 담겨 있는데 그는 초정의 일생이나 사적 등은 간략하게 언급한 반면, 연암의 독특한 문학 정신에 대한 설명에 비중을 두고 있다.

박지원은 「초정집 서」에서 ‘법고창신(法古創新)’을 골자로 한 특유의 문학론을 역설했다. 즉, 고문(古文)을 피상적으로 모방할 것이 아니라 그 정신을 본받아 오늘의 현실을 사실적으로 그린 문학을 창조해야 한다는 것이다. 박지원은, 작가는 자기가 속한 시대와 풍속을 표현해야 하므로, 작가 자신이 살고 있는 현실을 그려 내는 것이 작가의 임무이지 당대 현실과는 동떨어진 때의 문장을 모방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훌륭한 문학이란 작가가 살아가는 당대의 현실을 그 당대의 언어로 진실되게 표현하는 것이라는 연암의 주장에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하나는 당대에 유행했고, 또 문학하는 사람은 그 유행을 으레 따라야만 하는 것으로 인식되었던 고문(古文)에 대한 비판이다. 연암이 살았던 18세기에는 한⋅당의 문체를 모방하고 그것과 비슷하게 쓰려는 풍조가 휩쓸고 있었다. 그래서 평가하는 기준은 이른바 고문이었고, 이 고문을 따르지 않는 문장은 배척되기 일쑤였다. 연암이 비판한 것은 바로 이 점이었다. 따라서 당시 유행하던 의고문체(擬古文體)의 비판과 패사소품체(稗史小品體)로 특징 지워진 연암체(燕巖體)는 그러므로 표리의 관계를 이루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당대 현실 자체에서 참된 것을 추구한다는 것이다. 작가가 살고 있는 세상의 사물에 나아가면 그 속에 참다운 의취가 있음을 알 수 있는데, 여기에서의 참이란 사물의 본질을 지칭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문학에서 중요한 것은 바로 이 사물의 본질을 포착하는 것으로, 고인의 문체에 접근한다는 것은 기껏해야 비슷하기나 할 뿐, 정작 표현해야 할 참(眞)에는 도달하지 못한다. 그리고 참이란 것도 고정불변하는 것이 아니라 시대와 환경에 따라 그 양상을 달리하는 것인 만큼 특정 시대의 참됨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바로 그 시대의 구체적인 사물에 직접 나아가야 하며, 거기서 포착된 참은 또한 그 시대의 언어로 표현되어야만 한다. 그 시대의 언어가 아니고 고문을 모방하려 하면 그것은 같아지려 하는 것이지 참되고자 하는 것은 아니다.

조선 후기 실학자들의 공통된 사상인 실용주의는 박지원의 세계관 및 휴머니즘과 구조적으로 연결되어 있다. 그의 문학상의 태도로는 역사적인 현장성을 존중하고 제재나 표현에 있어서는 고상하고 아름다운 것만 골라 숭엄하고 전아하게 나타내는 가식적 방법으로 현실의 진상을 호도해 버리는 것을 비판하면서, 있는 그대로의 실상을 표현할 것을 주장했다. 그는 고문장이나 고문학을 고수하는 진부한 문장을 반대하며 비판하고, 그 시대 그 사회에 맞는 사실적이고 개성 있는 독창적인 문장을 주장했다. 연암이 고문을 비판하는 것은 고문이라는 전통에 맹목적으로 추종하는 태도를 비판한 것이지 고문 자체를 전적으로 부정한 것은 아님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이는 ‘법고창신’과 상통한다.

연암은 옛사람의 글을 흉내 내거나 고법에 구애된다든가 해서는 생명이 없다는 것을 강조하고, 당대의 진실을 문제 삼으려면 상스러운 말도 버릴 수 없다고 했다. 그는 「영처고 서(瓔處稿序)」에서 방언을 문자로 옮기고, 민요를 운율에 맞추기만 하면 자연히 문장이 이루어진다 하고, 답습을 일삼지 말고 있는 그대로의 상태에서 무엇이든지 표현하자면서 북고적 사고방식과 결별하자는 주장을 명확하게 나타냈다. 새로운 경험을 직설적으로 전달하자는 말은 아니다. 글 쓰는 것은 재판과 같고 전투와 같다 하고, 효과적인 표현방법을 다각도로 모색하는 것을 과제로 삼았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박지원의 시대인식과 문학관」,『동방학지』36⋅37,박수밀,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1983.
「「허생전」에 나타난 박지원의 사회의식 고찰」,『홍익어문』6,윤재근,홍익대학교 홍익어문연구회,1987.
「연암 박지원의 문론 연구 : 법고창신의 새로운 해석시도」,,이경우,국민대학교 학위 논문,1990.
저서
『박지원 문학 연구』, 김명호, 성균관대학교 대동문화연구원, 2001.
『연암 박지원의 이상과 그 문학』, 김지용, 명문당, 2005.
『박지원의 문학과 사상』, 김지용, 한양대학교 출판부, 2000.
『연암 박지원의 문예미학 연구』, 박수밀, 한양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1.

관련 이미지

박지원 초상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