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조선 후기문화문학과 예술의 새 경향

김홍도의 풍속화

예전이나 지금이나 화가는 각자 하나만 능숙하지, 두루 솜씨가 있지는 못하다. 그런데 김군(金君) 사능(士能)은 최근에 우리나라에서 태어나서,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일을 전공하였는데 못하는 것이 없다. 인물⋅산수⋅선불(仙佛)화과(花果)금충(禽蟲)어해(魚蟹)에 이르기까지 모두 오묘한 경지에 들었으니, 옛사람과 견주더라도 맞설 만한 사람이 거의 없다. 더욱 신선도나 화조도(花鳥圖)에 솜씨가 있어 이미 한 세대에 울림이 있고 후대까지 전할 만하다. 우리나라 인물이나 풍속을 그리는 데는 더욱 능하다. 예를 들어 선비가 공부하는 모습, 상인이 시장에 나서는 모습, 나그네, 규방 여인, 농부, 누에 치는 여자, 겹방과 이층집, 황량한 산, 들판의 물에 이르기까지 그 모습을 매우 자세하게 그려서 실물과 차이가 없으니 이것은 옛날에도 일찍이 없었던 일이다.

무릇 화가들은 모두 전해 오는 그림을 따라서 배우고 익혀 솜씨를 쌓은 후에야 겨우 비슷하게 그려 낼 수 있다. 그러나 (김홍도는) 독창적으로 터득하고 심지어 하늘의 조화를 오묘하게 얻기까지 하였다. 그러니 어찌 하늘에서 부여받은 재주가 남달라 세속을 훌쩍 넘어선 것이 아니겠는가. 옛사람은 “닭이나 개를 그리기는 어렵지만 귀신을 그리기는 쉽다.”라고 하였다. 눈으로 쉽게 볼 수 있으면 대충해서 사람을 속일 수 없기 때문이다. 세상에서는 김홍도의 뛰어난 재주에 놀라며 지금 사람들이 미칠 수 없는 경지라고 탄식하지 않는 사람이 없다. 이에 그림을 구하려는 사람들이 날로 많아져서 비단이 산더미처럼 쌓이고 재촉하는 사람들이 문을 가득 메워 잠자고 밥 먹을 겨를도 없을 지경이다.

영조(英祖)김홍도는 왕의 초상화를 그리라는 명을 받았다. 또 지금 임금 때에도 명을 받들어 왕의 초상화를 그리니 임금께서 김홍도에게 특별히 찰방 벼슬을 내리셨다. (찰방 벼슬을 끝내고) 돌아와서는 방 한 칸을 마련하고 마당을 깨끗이 하여, 좋은 화초들을 섞어 심었다. 집 안이 맑고 깨끗하여 한 점의 먼지도 일지 않았다. 책상과 안석 사이에는 오직 오래된 벼루와 고운 붓, 쓸 만한 묵과 흰 비단이 있을 뿐이었다. 이에 스스로 단원(檀園)이라 호를 짓고 나에게 기문(記文)을 지어 주길 청하였다.

내가 알기로, 단원은 명(明)나라 때 사람 이장형(李長蘅)의 호이다. 김홍도가 본떠서 자기의 호로 삼은 것은 무슨 생각에서인가? 이장형이 문학을 하는 선비로서 고상하고 밝았으며, 그림도 기이하고 전아했던 것을 사모한 것일 게다. 지금 김홍도란 사람은, 생김새가 곱고 빼어날 뿐 아니라 속마음도 세속을 벗어나 있다. 보는 사람마다 그가 고아하게 세속을 벗어난 인물로 보통 사람들과는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성품상 거문고나 피리의 우아한 소리를 좋아하여 매번 꽃핀 달밤이 되면 때때로 한두 곡조를 연주하는 것으로 즐거움을 삼았다. 그의 솜씨가 옛사람을 따라잡을 수 있는 것은 말할 것도 없거니와 그 풍채도 훤칠하여 진(晉)나라나 송(宋)나라 때의 높은 선비 중 이장형 같은 사람에게 비할 수 있을 텐데, 이미 높고 원대하여 그보다 못한 것이 없다.

나는 노쇠한 나이에 김홍도와 더불어 사포서(司圃署)의 동료가 된 적이 있다. 일이 있을 때마다 김홍도는 번번이 나의 노쇠함을 걱정하며 내 대신 수고를 해 주었으니, 이것이 내가 더욱 잊지 못하는 바이다. 요즘에는 김홍도가 그림을 그리면 으레 나를 찾아와서 한두 마디 평을 써 달라 했으므로, 궁궐에 있는 병풍이나 두루마리까지도 더러 내 글씨로 쓴 것이 있다. 김홍도와 나는 나이를 잊고 지위를 잊은 채 교제한 사이라 해도 괜찮을 것이다. 내가 김홍도에 대한 기문을 사양할 수 없고, 단원의 호에 대해 물어 볼 겨를도 없어서 대략 김홍도의 평소 모습을 써 주는 것으로 응하였다. 옛날 사람들은 『취백당기』가 한기(韓琦)와 백거이(白居易)의 우열을 논한 것이라고 비판하였다. 이제 이 기문에서 이장형과 김홍도의 우열을 논했다 하여 사람들이 혹 나를 꾸짖지 않겠는가.

내가 김홍도와 더불어 사귀는 동안 모두 세 번 변했다. 처음에는 김홍도가 어린아이로 내 문하에 다닐 적이었다. 이때는 가끔 그의 솜씨를 칭찬하기도 하고 더러는 그림 그리는 방법을 일러 주기도 하였다. 중년에는 함께 같은 관청에서 아침저녁으로 같이 있었다. 말년에는 함께 예술계에 있으면서 친구의 감정을 느꼈다. 김홍도는 나에게 기문을 구하였다. 다른 사람이 아닌 나에게 반드시 구한 것은 역시 이유가 있는 것이다.

『표암고』권4, 기, 단원기

古今畫家, 各擅一能, 未能兼工. 金君士能生於東方近時, 自幼治繪事, 無所不能. 至於人物山水仙佛花果禽蟲魚蟹, 皆入妙品, 比之於古人, 殆無可與爲抗者. 尤長於神仙花鳥, 已足鳴一世而傳後代. 尤善於摸寫我東人物風俗. 至若儒士之攻業, 商賈之趍市, 行旅閨闈, 農夫蠶女, 重房複戶, 荒山野水, 曲盡物態, 形容不爽, 此則古未嘗有也. 凡畫者皆從絹素流傳者, 而學習積力, 乃可髴. 而創意獨得, 以至巧奪天造. 豈非天賦之異, 迥超流俗耶. 古人謂畫鷄大難, 畫鬼神易. 以其目所易見者, 不可杜撰瞞人也. 世俗莫不驚士能之絶技, 歎今人之莫及. 於是求者日衆, 至於縑素堆積, 督索盈門, 至不暇於寢啖焉. 英廟朝圖繪御眞也, 士能被召相役. 又於當宁朝, 承命寫御容大稱旨, 特授督郵之任. 歸而治一室, 凈掃庭宇, 雜植嘉卉. 軒楹瀟灑, 一塵不起. 牀几之間, 惟古硯精毫佳墨霜絹而已. 乃自號檀園, 要余作記. 余惟檀園, 乃明朝李長蘅之號也. 君之襲以爲己有者, 其意何在. 不過慕其文士之高朗, 繪事之奇雅而已. 今者士能之爲人, 眉目姣秀, 襟懷脫灑, 見者皆可知爲高雅超俗, 非閭巷庸瑣之倫. 性且喜琴笛雅音, 每當花月之夕, 時弄一兩操以自娛. 卽無論其技藝之直追古人, 風神軒軒霞擧, 可以求於晉宋間高士, 若方之於李長蘅也, 則已遠過而無不及矣. 顧余老朽, 曾與君爲圃署之同寀. 每有事, 君輒悶其衰而代其勞, 此尤余所不能忘. 近日得君之畫者, 輒就余求一二評跋, 以至於大內之屛幛卷軸, 亦或有拙字之題後. 君與余雖謂之忘年忘位之交可矣. 余於記檀園不能辭, 亦不暇就園之號而着語, 畧叙君平生以應之. 昔人以醉白堂記, 謂韓白優劣論嘲之. 今此記, 人或不以李金優劣論誚我耶. 余與士能交, 前後凡三變焉. 始也士能垂齠而遊吾門, 或奬美其能, 或指授畫訣焉. 中焉同居一官, 朝夕相處焉. 末乃共遊藝林, 有知己之感焉. 士能之求吾文. 不於他必於余者, 亦有以也.

『豹菴稿』卷4, 記, 檀園記

이 사료는 표암(豹菴) 강세황(姜世晃, 1713~1791)김홍도(金弘道, 1745~?)에 대해서 서술한 글이다. 이 글에서 강세황김홍도와의 인연을 비롯해 그의 화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홍도의 본관은 김해(金海)이고, 자는 사능(士能)이며, 호는 서호(西湖) 또는 단원(檀園)⋅취화사(醉畵史)⋅고면거사(高眠居士)⋅단구(丹邱)⋅농사옹(農士翁) 등이다. 오수당(午睡堂)이라고 자필로 쓴 호도 발견된다. 그의 집안은 증조부가 만호(萬戶)를 역임하는 등 무관 가문이었으나, 이후 쇠락하여 중인으로 전락하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김홍도가 스승으로 섬긴 인물은 표암 강세황도화서 출신의 화가인 복헌(復軒) 김응환(金應煥, 1742~1789)이다.

김홍도는 1773년(영조 49) 영조(英祖, 1694~1776, 재위 1724~1776)의 초상을 제작할 때 어용 화사(御用畵師)로 뽑혔다. 당시 어용 화사로 뽑힌 인물은 변상벽(卞相璧), 신한평(申漢枰, 1726~?), 김후신(金厚臣), 김관신(金觀臣) 등이었다. 변상벽이 초상을 그리는 일에 주무를 맡았고 김홍도는 그를 보좌하는 역할을 수행하였다. 이후에도 김홍도는 두 차례 정도 어용 화사로 차출되었는데, 이때 세손의 초상화를 그림으로써 후일의 든든한 후원자인 정조(正祖, 1752~1800, 재위 1776~1800)와 인연을 맺었다.

정조 대에는 ‘자비대령화원제(差備待令畵員制)’라는 특별한 화원 제도가 있었다. 이것은 도화서 소속 전체 화원을 대상으로 한두 차례 시험을 거쳐 최고 화원을 선발하여 궁중 화원으로 채용하는 특별 제도였다. 이들은 규장각에 소속되었으며, 왕명으로 어제(御製)와 어서(御書)를 베끼는 등 왕실의 도화 작업을 전담하였다. 그러나 김홍도는 처음 시행하는 자비대령화원 선발 시험에는 빠졌는데, 이는 김홍도를 다른 화원들과 비교할 수 없다는 이유로 정조가 그를 열외로 두었기 때문이었다.

이후 김홍도는 안기 찰방을 지냈고, 이를 마친 뒤에는 왕명으로 경치를 그리기 위해 금강산에 다녀왔다. 이어 1790년(정조 14)에는 용주사의 불화를 제작하는 일의 감독을 맡았다. 용주사는 정조가 생부인 사도 세자(思悼世子, 1735~1762)의 묘소를 수원으로 옮긴 뒤에 사도 세자의 명복을 비는 원찰로 만든 것이었다. 정조는 이곳에 자신의 효심을 드러내는 불화를 그렸으며, 그 책임을 김홍도에게 맡겼다. 용주사 불화 작업을 마친 뒤에 김홍도정조의 초상화 제작에 참여하였고, 이어 그 공로로 연풍 현감에 제수되었다. 연풍 현감을 그만 둔 뒤에는 정조의 화성 행차를 의궤로 제작한 『원행을묘정리의궤(園行乙卯整理儀軌)』의 제작을 주관하는 등 정조의 후원을 받으며 활발한 예술 활동을 하였다. 그러나 최대의 후원자였던 정조가 승하하면서 절망의 나날을 보내던 가운데 1805년(순조 5)에 치러진 자비대령화원 시험에 9번 응시하여 다섯 차례 1등을 하였고 두 차례는 정6품 무관직인 사과(司果)에 제수되기도 하였다. 이런 가운데 김홍도는 「금강산 묘길상도」를 비롯해 「금강산 구룡폭」, 「세마도」 등의 작품을 내놓았다.

김홍도진경화풍을 완성한 것으로 평가된다. 특히 1788년(정조 12) 왕명으로 영동 지방과 금강산 일대 경치를 그린 그림은 짙은 채색과 공필(工筆) 기법을 주로 썼지만 그 필치가 이전의 정선 등이 남긴 「금강산도」보다 훨씬 더 정교하고 구체적이다. 또한 서양 화법의 원근법과 투시도법을 활용하여 사실적인 원체풍진경화풍을 확립하였다. 아울러 남종 문인화를 개성화시킨 특유의 단원법(檀園法)을 이룩하고는 이를 토대로 서정적인 담채풍의 진경 산수화를 새로이 개척하기도 했다. 그의 이와 같은 진경 산수화풍은 19세기 이후 화가들에게 계승되었다.

그는 다양한 풍속화도 그렸는데, 이미 20대 초반에 당대 최고의 풍속화가로 손꼽혔다. 강세황은 그를 가리켜 400년 만의 파천황(破天荒)의 솜씨로 풍속에 더욱 뛰어나서, 한 번 붓이 떨어지면 손뼉을 치며 신기하다고 부르짖지 않는 사람이 없을 정도였다고 했다. 그는 각 계층 사람들의 일상사 모든 것과 생업 장면, 세시풍속과 통과 의례 광경, 그리고 시장의 유희나 잡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소재를 풍류적인 정감과 흥취가 넘치는 모습으로 탁월하게 형상화하는 예술적 업적을 남겼다. 그의 작품인 「행려풍속도」와 「평생도」 등에서는 기존에 내려오던 구도를 진전시키면서도 낭만적인 풍취를 더욱 정밀하고 재치 있게 구사하였다. 「섭우도(涉牛圖)」1)나 「부상도(負商圖)」2) 등에서는 자신만의 독창적인 단원법을 통해 배경 산수를 진경화풍으로 처리하여 서정적 정취와 남종 문인화의 격조를 융합시킨 새로운 사경 풍속도의 영역을 개척하기도 하였다.

김홍도는 이처럼 이전부터 내려오던 조선의 예술적 전통을 종합하면서 하나의 전형을 창조한 것으로 평가된다. 그는 장르에 따라 혹은 관객의 계급적 성격에 따라 예술적 역량을 달리하였으며, 그렇기 때문에 왕에서 서민에 이르기까지 그를 사랑하고 그의 예술에 공감하였다. 의궤에 포함된 「행궁도(行宮圖)」, 「반차도(班次圖)」 등의 궁중 기록화를 그릴 때는 공식적이고 도상적인 종래의 화풍에 현장감을 더하면서 궁중의 권위를 드러낼 수 있는 새로운 형식으로 발전시켰다. 또한 풍속화에서는 서민들의 삶을 애정 어린 시각에서 포착하는 수준을 넘어 서민의 심성을 사실적으로 표출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단원 김홍도-조선적인, 가장 조선적인 불세출의 화가-」,『역사비평』24,유홍준,역사비평사,1993.
「단원 김홍도 연구(2)-그의 출생에서부터 화원에 이르기까지-」,『미술세계』21,이양재,미술세계,1994.
「안견과 김홍도」,『내일을 여는 역사』19,조정육,내일을 여는 역사,2005.
편저
「회화」, 홍선표, 국사편찬위원회, 1998.

관련 이미지

김홍도 풍속화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