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서양 세력의 접근과 대응

대원군의 통상 수교 거부 정책과 척화비

척화비를 서울의 큰 거리에 세우다

고종 3년 병인년(1866) 이래 대원군은 오로지 척양(斥洋)의 의리만을 주장하여 천주교도 20여만 명을 죽였고 외국을 업신여겼으며 해안 곳곳에 포대를 구축하였다. 이때에 이르러서는 돌을 캐어 종로【서울 중앙에 있는 거리. 종각을 짓고 큰 종을 달아 저녁을 알려 주었으므로 종가(鍾街)라고 불렀다】에 비석을 세웠다. 그 비면에 글을 써서 이르기를, “서양 오랑캐가 침범하는데 싸우지 않으면 즉 화친하는 것이요, 화친을 주장함은 나라를 팔아먹는 짓이다(洋夷侵犯, 非戰則和, 主和賣國). ”라고 하였다. 또 그 옆에 작은 글자로 두 줄을 썼는데, 첫째 줄에는, “우리 자손만대에게 경계하노라(戒我子孫萬年). ”라고 했고, 둘째 줄에는 “병인년에 비문을 짓고 신미년에 세운다”라고 하였다. 뒷면에는 ‘위정척사비(衛正斥邪之碑)’라고 썼다. 또 먹을 만드는 곳에 명령하여 먹의 표면에 열두 글자를 새겨 넣도록 하였으니,【즉 양이침범 비전즉화 주화매국(洋夷侵犯 非戰則和 主和賣國)의 글자이다】, 먹 뒤쪽에는 ‘위정척사의 먹(衛正斥邪之墨)’이라고 새겨, 사람마다 척화(斥和)의 의리를 알도록 했다.

후일 구미 각국과 통상하게 되자, 조정에서 논의하여 그 비석을 넘어뜨렸다. 그 비석이 이제는 종로 뒤 남쪽 작은 길의 다리가 되어 버렸는데, 그 글자가 비석의 뒷면에 있기 때문에 볼 수가 없다.

대한계년사』권1, 고종 8년 신미

立斥和碑于京師通衢

自三年丙寅以來, 大院君專主斥攘之義, 誅西敎人二十餘萬, 輕侮外國, 築砲臺於沿海各處. 至是伐石竪碑於鍾街,【街在京城中央, 而建閣懸大鐘, 以報昏故, 名鍾街】 書其面曰 洋夷侵犯, 非戰則和, 主和賣國, 又旁書兩行細文, 其一曰以戒我子孫萬年, 其二曰丙寅作, 辛未立, 其背曰衛正斥邪之碑. 又令製墨處, 於墨面印記十二字,【卽洋夷等字】, 背曰衛正斥邪之墨, 使人人知斥和之義. 後與歐米各邦通商之日, 朝議仆之. 其碑今在鍾街後南邊小衚衕爲橋, 而其字, 則在背面, 不可以得見.

『大韓季年史』卷1, 高宗 8年 辛未

이 사료는 정교(鄭喬, 1856~1925)가 지은 『대한계년사(大韓季年史)』 중에서 ‘척화비(斥和碑)’에 관한 내용의 일부이다. 척화비는 1866년(고종 3년) 병인양요와 1871년(고종 8년) 신미양요를 치른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 1820~1898)이 통상 수교 거부 정책을 강화하려는 의지의 표시였다.

미국이 제너럴셔먼호 사건의 배상과 조선과의 통상 요구를 목적으로 신미양요를 일으키자 대원군은 이를 물리친 직후인 1871년 4월 25일, 서울의 종로 네거리와 성균관 그리고 전국 각지에 척화비를 세웠다. 가장 먼저 종로에 비를 세우고 이를 탑본하여 전국 각지에 내려 보내는 방식이었다. 일부 척화비는 이듬해까지 지방관이 건립하기도 하였다. 고종(高宗, 재위 1863~1907) 또한 척화비 건립에 동의하면서, “이 오랑캐들이 화친하려고 하는 것이 무슨 일인지는 알 수 없으나, 수천 년 동안 예의를 지켜 온 나라로서 어찌 금수 같은 놈들과 화친할 수 있단 말인가? 비록 몇 년 동안 서로 대치한다 하더라도 단연코 거절할 것이다. 만약 화친하자고 말하는 자가 있으면 매국(賣國)의 법을 적용할 것이다”라고 하여 서양 열강과의 항전 의지를 강하게 천명하였다.

척화비의 내용은 병인양요 당시 프랑스군이 강화도를 함락하자, 이에 대한 대책 회의를 열던 의정부에 대원군이 자신의 결연한 항전 의지를 담아 “이 고통을 참지 못하고 화친을 허락하는 것은 매국”이라고 보낸 글귀에서 비롯되었다. 즉 척화비의 건립 과정은 병인년에 글귀를 짓고 신미년에 전국에 이 비를 세웠다는 말이 나온 것이다. 따라서 척화비 건립은 병인양요신미양요를 거치면서 대원군 집권기의 강력한 통상 수교 거부의 의지를 드러내고, 전국적인 척양(斥洋) 의지를 집결하려는 상징적인 조치였던 셈이다.

척화비는 임오군란 직후 일본 공사의 요구에 따라 철거되었다. 임오군란으로 잠시 집권했던 대원군이 청국에 납치된 후인 1882년(고종 19년) 8월 5일 고종은 “이미 서양과 수호를 맺은 만큼 서울과 지방에 세운 척양에 관한 비석들은 상황이 달라졌으니 모두 뽑아 버리도록 하라”라고 명을 내렸다. 이처럼 척화비가 건립된 1871년부터 철거까지의 11년 동안 조선은 강화도 조약, 개항 반대 운동, 미국과의 조약 체결, 임오군란 등 쇄국에서 개국으로 뚜렷한 대외 인식과 정책의 전환이 이루어졌다. 척화비 철거는 곧 대원군의 정치적 퇴장을 의미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이시원의 사(士)의식과 이용후생의 논리」,『한국실학연구』12,김용태,한국실학학회,2006.
「양헌수의 저술과 그의 군사활동」,『한국군사사연구』3,서인한,국방군사연구소,1999.
「병인양요의 일고찰」,『사총』29,양교석,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1985.
「‘근세조선정감’에 대한 몇 가지 문제」,『한국사논문선집 Ⅵ; 근대편」,이광린,역사학회,1976.
「병인양요 소고」,『역사학보』30,최석우,역사학회,1966.
저서
『병인⋅신미양요사』, 서인한, 국방부전사편찬위원회, 1989.
『대원군집권기 부국강병정책 연구』, 연갑수, 서울대학교 출판부, 2001.
『왕조의 유산; 외규장각 도서를 찾아서』, 이태진, 지식산업사, 1994.

관련 이미지

흥선대원군 초상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