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개화와 자주 운동

동도서기론-곽기락 상소

전 장령 곽기락(郭基洛)이 시폐(時弊)를 상소하니 비답을 내렸다.

상소에서 대략 말하기를, “신이 가만히 보건대, 요즘에 유생들이 상소문을 올리는 것이 그만 풍습이 되어 경상도, 충청도, 전라도, 경기도, 강원도에서 꼬리를 물고 일어나 반년 동안이나 대궐 앞에서 호소하여 여러 차례 엄한 명령을 내렸으나 잠시 물러갔다가 또다시 와서 마치 큰 변고나 위급한 화가 당장 이를 것처럼 하면서, 임금의 명에 따르지 않고 극력 대항하여 죽음을 무릅쓰고 간쟁하였습니다.

상소는, 반드시 “정학을 옹호하고 사교를 배척해야 한다(衞正斥邪). ”는 것으로 제목을 삼고 이웃 나라와 사귀고 수교하는 것을 문제로 삼으면서, “온 나라 사람이 다 유교를 등지고 서양을 배우며 오랑캐의 옷을 입고 오랑캐의 말을 하게 될 것이다. ”라고 하니, 그 우려하는 것은 깊지만 그 말은 지나칩니다.

대체로 우리나라가 일본과 관계를 허용한 것은 곧 견제하기 위한 계책에서 나온 것입니다. 저 일본이 서양 나라와 사이 좋게 지내면서 서양 옷을 입고 서양 학문을 배우는 것은 우리나라에서 금지할 바가 아닙니다. 그리고 우리가 사이 좋게 지낸 것은 바로 오직 일본뿐이었지 언제 서양 오랑캐들과 통한 적이 있었습니까.

예전에는 서양 오랑캐로서 몰래 우리나라에 숨어 있으면서 우리 백성을 충동하여 유혹하는 자가 있기만 하면 즉시 잡았고 잡으면 반드시 죽였습니다. 지금 설사 일본 사람 속에 뒤섞여서 나타났다 없어졌다 하는 것이 종잡을 수 없다고 하더라도 사교를 배척하는 우리나라의 법은 여전할 것입니다.

아, 우리 성조(聖朝)께서는 정학(正學)을 숭상하고 이단(異端)을 물리쳐서 만백성을 바르게 이끌어 오늘에 이르렀습니다. 삼가 요즘에 내린 윤음(綸音)을 읽어 보니 도끼보다도 더 엄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예의 바른 풍습을 지켜 오고 있으니, 만약 사교에 중독되어 물드는 자가 있으면 반드시 씨를 남기지 않고 다 없애 버릴 것입니다.

황준헌(黃遵憲)의 책에 대하여 말하더라도 그 글이 바른가 바르지 못한가, 그 말이 좋은가 나쁜가는 신이 진실로 모르겠지만, 그 대책이라는 것은 바로 우리나라에 긴요한 적국(敵國)의 정황에 대한 일이었습니다. 그 대책을 채택하는가 마는가 하는 것은 오직 조정에서 상의하여 어떻게 결정해 처리하느냐에 달려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그때에 사신으로 갔던 사람으로서는 자기 나라의 중대한 일에 대하여 월(越)나라가 진(秦)나라 보듯이 어찌 머나먼 다른 나라의 일처럼 여기면서 관심을 가지지 않은 채 거절하고 받지 않겠습니까. 신은 그 책을 받지 않는 죄가 받는 죄보다 더 크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 책 속에 ‘천주’요 ‘예수’요 하고 운운하는 등의 말도 다른 나라 사람의 글에서 설사 고약한 소리가 있었다 해도 어찌 규탄할 필요가 있겠습니까. 그리고 그것이 어찌 우리로 하여금 반드시 그들의 논의를 따르고 그들의 교리를 행하게 하는 것이겠습니까. 책을 받은 사신의 죄가 죽일 죄라고 한다면 책을 쓴 황준헌은 장차 어떻게 처리하려고 하십니까.

조정에서 정도를 옹호하고 사교를 배척하는 일을 이미 더할 나위 없이 진행한 만큼 아마도 사림(士林)들 중에서 특별히 옹호해야 하고 배척해야 할 게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이것이 신은 이해되지 않습니다.

또 일본과 우리나라가 서로 왕래한 지 오래되었지만 요사이 듣건대, 부강해져서 옛날과 같지 않고 제멋대로 각국을 다녀도 막아 낼 나라가 없다고 합니다. 설령 우리나라가 처음부터 왕래하지 않았다고 하더라도 이제 교린 관계를 맺자고 와서 청한다면 의리상 거절할 수 없습니다. 더구나 300년간이나 우호 관계를 맺고 있던 나라가 온 천하에 통상 규칙을 행하자고 요청하는 것을 무슨 말로 거절하며, 거절한다고 해서 안 오겠습니까.

불화하여 말썽을 일으켜 강한 적을 건드려 놓는다면 오늘 우리나라의 형세와 군사의 힘으로 능히 국경을 닫아걸고 조약을 끊어 우리 강토에 한 발자국도 들여 놓지 못하게 할 수 있겠습니까. 버텨 내지 못하고 마지못해 그들을 따를 바에야 차라리 순순히 나아가 관계를 굳게 맺고 신의를 펴 보여 옛날의 좋은 관계를 두터이 한 다음 적당한 대책을 세워 자강(自强)하기를 생각할 따름입니다.

지금은 이해관계도 따지지 않고 장단점도 따져 보지 않고 한갓 청의(淸議, 유림들의 여론)에만 의거하여 맨주먹을 부질없이 휘두르면서 “우리도 천승(千乘, 제후국)의 나라인데 그들을 두려워할 게 있는가. ”라고 한다면 이것은 매우 좁은 소견이고 꽉 막힌 논의로 저들의 비웃음과 모욕을 받기에 알맞습니다.

아, 돌아보건대, 지금 창고가 텅 비어 군사가 굶주리고, 사치를 숭상하여 나라도 개인도 재물이 고갈되었습니다. 뇌물이 성행하자 탐오(貪汚)한 짓이 자행되고 기강이 해이해지자 도둑이 횡행하며, 벼슬자리를 다투자 염치가 없어지고 언로(言路)가 막히자 아첨꾼들이 날뛰고 있습니다. 나라의 재정 형편이 어려워지고 백성의 생활이 곤경에 빠진 것도 바로 여기에 기인하는데, 그것이 지금보다 더 심한 적은 없었습니다. 진실로 의당 어지러움을 다스리기를 반드시 물이나 불 가운데서 사람을 구하듯이 해야 할 것이니, 임금이 날이 밝기 전에 옷을 입고 저물어서야 저녁 식사를 하면서 나라 정사에 매우 부지런히 하여 여가가 없어야 할 때입니다.

그러니 유생들의 입장에서 우리 임금께 말을 올리고자 한다면 이상의 여러 조목을 급하고 절박한 일로 여겨서 안으로 정사와 교화를 닦고 밖으로 적을 물리쳐야 합니다. 기계(器械)에 관한 기술과 농업 및 수예(樹藝)에 대한 책과 같은 것도 만약 이익이 될 수 있다면 또한 선택하여 행할 것이지 굳이 그들의 것이라고 해서 좋은 법까지 아울러 배척할 것은 없다는 것을 환히 알 수 있습니다.

지금 유생들의 상소문을 보면 큰소리와 잘난 체하는 이야기가 실용에는 도움이 되지 않고, 집집마다 돈을 거두어 절반은 자기들의 주머니에 처넣고, 사람을 모집하여 인원수를 채우는데 그 중에는 콩인지 팥인지 분간하지 못하는 자가 많습니다. 그런데도 날마다 지껄여대는 것은 무엇 때문입니까?

임금의 비답을 받고도 다시 상소를 올리는 경우에는 상소문을 올린 우두머리를 엄하게 징벌한다면 나라의 체면도 서고 나라 안의 소란도 멎을 것입니다.

신은 지난번 이만손(李晩孫)과 강진규(姜晉奎)에게 내린 처분에 대하여 너무나도 놀라움을 금할 수 없습니다. 이만손의 올리지 못한 상소문 가운데 흉측하고 패악스러운 문구는 감히 마음먹고 입으로 말할 것이 아닙니다. 그렇다면 엄하게 신문하여 진상을 알아내어 전형(典刑)을 분명하게 바로잡는 일을 그만둘 수 없습니다. 그런데도 처분을 급하게 내린 것은 진실로 살리기를 좋아하는 큰 성인의 덕을 볼 수 있습니다.

강진규에게 죄가 있는가 없는가 하는 것은 흉칙한 상소문을 지었는가 짓지 않았는가에 달려 있습니다. 그것을 지었으면 죄가 이만손보다 더 무거울 것이고, 그것을 짓지 않았으면 이는 죄가 없는 것입니다.

삼가 바라건대, 엄하게 국문하여 반드시 사실인가 아닌가를 가려, 죄인을 신중히 처리하는 정사에 손상이 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할 것입니다. 그런 뒤에야 여러 사람의 불어나는 의혹을 깨뜨릴 수 있을 것입니다. 삼가 바라건대, 성명께서는 굽어살펴 주소서”

비답하기를, “당면한 폐단에 대하여 잘 말하였으며 자못 조리가 있으니 매우 가상하다. 마땅히 유념하겠다”라고 하였다.

일성록』, 고종 18년 6월 8일

前掌令郭基洛, 疏陳時弊, 賜批.

疏略曰, 竊伏覩, 近日儒章, 便成風習, 嶠南兩湖畿甸關東, 接踵而起 半年叩閽. 嚴旨屢下, 乍退復進, 如若大變急禍, 朝夕且至, 而力抗上命, 以死爭之. 其疏辭, 必以衛正斥邪爲題目, 而以交隣修和, 作話柄, 以爲一國擧將背洙泗, 而學泰西, 被卉服而語侏儒. 其慮也深, 而其說則過矣. 蓋我國之容接日本, 卽出羈縻之計, 而彼日本之與洋交好, 服洋之服, 學洋之學, 非我國之所可禁止. 而我之所交好者, 卽惟日本而已, 何嘗與洋夷通哉. 在前洋夷之潛匿我境, 煽惑我民者, 有卽獲之, 獲必殪之. 今設謂混迹日本, 出投無常, 我國斥邪之典, 則顧自如也. 猗我聖朝, 崇正學闕異端, 以正萬民, 式至今日. 伏讀近下綸音, 可知其嚴於鈇鉞, 而以我禮義之俗, 苟有中毒而染邪者, 必殄滅而無遣育矣. 雖以黃遵憲冊子言之, 其書之邪正, 其言之美惡, 臣固未知, 而其所措策, 卽繫我國緊要敵情等事也. 其用捨施黜, 惟在朝廷商確處之. 而爲當日使者, 至於本國重事, 豈若越人之視奏讓而不受乎. 臣則以爲不受之罪更大於受之也. 且書中天主邪蘇云云等說, 其於他國人文字設有乖悖之談, 顧何足彈考, 而是豈使我必欲從其論而行其敎耶. 受冊之使臣, 罪固可誅, 而其立言之黃遵憲, 將欲何以處之耶. 朝家之衛正斥邪, 已無餘蘊, 而無乃士林中, 別有一般可衛而可斥者耶. 此臣所未知也. 且日本之與我相通, 其來久矣. 而近聞富強非如昔時, 肆行各國, 莫之能禦. 借使我國初無相通, 而今以交隣來款, 則義無可辭. 況向三百年修好之邦, 請行一天下通商之規, 以何辭拒之, 謂拒之而不之來耶. 失和構釁, 橫挑勁敵, 以今國勢兵力, 其能閉關絶約, 使不能窺函谷一步耶. 與其不支而勉從, 毋寧順就而固結, 布以信義, 以篤舊好. 然後措劃得宜, 以思自強而已. 今乃不問利害, 不較長短, 徒憑淸議, 虛張空拳, 曰吾亦千乘之國也, 顧何足畏彼云爾, 則是爲管窺之見, 膠固之論, 而適取彼人之笑侮也. 噫. 顧今倉庫枵而軍卒飢, 奢侈崇而公私竭, 包苴盛而貪墨行, 紀綱弛而竊盜撗, 仕途競而廉恥喪, 言路閉而阿諛進. 國步之艱難, 民生之因瘁, 職由於此, 而莫甚於今. 爲諸儒者, 欲告吾君, 則以上諸條, 爲急切之務. 內修政化, 外攘寇敵, 而若其器械之藝, 農樹之書, 苟可以利, 蓋亦必擇而行之, 不必以其人, 而竝斥其良法也審矣. 今見儒章, 宏談闊辯, 無補實用, 而逐戶斂錢, 半是私歸囊橐, 募人充數, 多有不辨菽麥, 日事叫嚷者, 抑何故也. 承批而再擧者, 嚴懲疏首, 則國體可尊, 邦鬧可熄矣. 臣於向日李晩孫姜晉奎處分, 不勝驚惑. 晩孫未撤疏中凶悖句語, 所不萠心發口, 則嚴覈得情, 明正典刑, 不可已之事. 而處分遽下, 固知大聖人好生之德也. 姜晉奎有罪無罪, 在於凶疏之製與不製, 其製之罪, 浮於晩孫, 其不製是卽無罪. 伏願更爲嚴鞫, 必辨虛實, 勿使有損於斂恤之政, 然後可破衆人之滋疑也. 伏乞聖明俯垂鑑諒焉. 批以能說時弊, 頗有條理, 甚庸嘉尙, 當留念矣.

『日省錄』, 高宗 18年 6月 8日

1881년(고종 18년) 2월 영남 만인소를 필두로 재야 유생들이 척사 상소 운동을 전개하자, 그해 5월 고종(高宗, 재위 1863~1907)척사 상소를 중지시키기 위해 「척사윤음(斥邪綸音)」을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이런 와중에 나온 곽기락(郭基洛)의 이 상소문척사 상소 운동을 비판하는 대표적인 글이다.

“기계(器械)에 관한 기술과 농업 및 수예(樹藝)에 대한 책과 같은 것도 만약 이익이 될 수 있다면 또한 선택하여 행할 것이지 굳이 그들의 것이라고 해서 좋은 법까지 아울러 배척할 것은 없다”라는 말에 그의 주장이 압축되어 있다. 곧 동도서기론(東道西器論)적 입장을 펼친 것으로, 그는 이것을 자강이라 표현하였다. 이러한 인식을 바탕으로 서양의 새로운 무기와 기기 등을 받아들여 부국강병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그의 논리는 정학(正學)을 받들고 이단을 배격하는 위정척사는 당연하다는 전제에서 출발하였다.

그의 이러한 태도에는 조선이 처한 현실 인식이 강하게 자리하였다. 서양과의 모든 접촉이나 문물 교류를 차단함으로써 후일 각국에 의해 불가피하게 개방당하기보다는 지금 조선이 주도적으로 개방하는 것이 낫다는 것이었다. 척사파는 힘이나 이해관계를 살피지도 않고 과도하게 정부를 비판한다고 비난하였다. 이처럼 대세를 확인하여 따른다는 현실주의적 인식이 바로 동도서기론의 특징이었다. 동도서기론자들 사이에서는 이것을 시세의 변천에 따라 응당 해야 할 일로서 ‘시무(時務)’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따라서 중국의 중체서용론(中體西用論)이나 일본의 화혼양재론(和魂洋才論)과 마찬가지로 근대화의 초기 단계에 나타난 문화적 대응 양태로 해석되기도 하였다.

한편, 곽기락은 영남 만인소를 올리고 재차 강경한 상소를 올리는 인사들에 대한 처벌도 주장하였다. 1880년(고종 17년) 12월 통리기무아문을 설치하고 이듬해부터 청국과의 교섭을 통해 자강 정책을 추진하기로 결정한 조선 정부는 척사 상소로 상당한 곤경에 처하여 「척사윤음」까지 발표한 상황이었다. 이러한 때 곽기락의 상소는 「척사윤음」을 전제로 한 다음 서양 문물의 도입이 필요함을 역설한 것이었기 때문에 고종으로서는 반가운 일이었다. 곽기락은 이 상소 이후 병조참의에 올랐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동도서기론의 구조와 그 전개」,『한국사시민강좌』7,권오영,일조각,1990.
「동도서기론의 논리와 전개」,『한국근대 개화사상과 개화운동』,김문용,신서원,1998.
「위정척사사상과 개화사상의 갈등 구조」,『한국의 정치와 경제』1,이준일,한국정신문화연구원,1992.
「개항 당시의 위기의식과 개화사상」,『한국사연구』2,한우근,한국사연구회,1968.
저서
「19세기 동도서기론 형성과정 연구』, 노대환,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9.
『위정척사파와 개화파 지식인의 대외인식변화 비교연구』, 총성의, 고려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4.

관련 사이트

규장각한국학연구원 원문자료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