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개화와 자주 운동

고종의 동도서기론

우리 동방(東方)은 바다의 한쪽 구석에 치우쳐 있어 일찍이 외국과 교섭한 적이 없기 때문에 견문이 넓지 못한 채 삼가고 스스로 단속하여 지키면서 500년을 내려왔다. 근년 이래로 천하의 대세는 옛날과 판이하게 되었다. 영국⋅프랑스⋅미국⋅러시아 같은 구미 여러 나라에서는 정교하고 이로운 기계를 새로 만들고 나라를 부강하게 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그들은 화륜선을 타고 지구를 두루 돌아다니며 모든 나라와 조약을 체결하여, 군사력으로 서로 견제하고 공법(公法)으로 서로 자기 의견만 고집하고 양보하지 않는 것이 마치 춘추시대 열국의 세상을 방불케 한다. 그러므로 천하에서 홀로 존귀하다는 중화(中華)도 오히려 평등한 입장에서 조약을 맺고, 서양 배척에 엄격하던 일본도 결국 수호 조약을 맺고 통상하고 있으니, 어찌 까닭 없이 그렇게 하는 것이겠는가. 참으로 형편상 부득이하기 때문이다.

드디어 우리나라도 병자년(1876) 봄에 일본과 우호를 거듭 강구하여 세 곳의 항구를 여는 것을 허락했고, 이번에 또 미국⋅영국⋅독일 등 여러 나라와 새로 화약(和約)을 맺었다. 이는 처음 있는 일이니 너희 사민(士民)들이 의심하고 비방하는 것도 이상할 것이 없다. 그러나 교제의 예(禮)는 모두 평등하므로 의리로 헤아려 볼 때 장애될 것이 없다. 군사를 주둔시키는 의도는 본래 상인을 보호하는 데 있으니, 일의 형세를 참작하더라도 또한 걱정할 것이 없다.

교린(交隣)에 도(道)가 있다는 것은 경전(經典)에 나타나 있는데, 사리에 어둡고 막혀 있는 유생들은 송나라 조정이 금나라와 화의(和議)를 했다가 나라를 망친 것만 보고 망령되이 끌어다 비유하여 번번이 척화(斥和)의 논의에 갖다 붙이고 있다. 상대 쪽에서 화의를 가지고 왔는데 우리 쪽에서 싸움으로 대한다면 천하가 장차 우리를 어떤 나라라고 할지 어찌 생각하지 않는단 말인가. 고립되어 남의 도움이 없고 만국과 틈이 생겨 공격의 화살이 집중되면 패망할 것이라는 것을 스스로 헤아리면서도 조금도 뉘우치지 않으니 의리에 있어서 과연 무엇에 근거하고 있는가. 주장하는 자들은 또 서양 나라들과 수호를 맺는 것을 가지고 점점 사교(邪敎)에 물들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는 진실로 유교를 위해서나 세상의 가르침을 위해서나 깊이 우려되는 문제이다. 그러나 수호를 맺는 것은 수호를 맺는 것이고 사교를 금하는 것은 사교를 금하는 것이다. 조약을 맺고 통상하는 것은 다만 공법에 의거할 뿐이다. 당초 내지(內地)에 서교를 전도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았으니, 너희들은 평소 공자와 맹자의 가르침을 익혀 왔고 오랫동안 예의의 풍속에 젖어 왔는데 어찌 하루아침에 정도(正道)를 버리고 사도(邪道)를 따를 수 있겠는가? 설사 어리석은 백성들이 몰래 서로 전교하여 익힌다 하더라도 나라에 떳떳한 법이 있는 이상 처단하고 용서하지 않을 것이니, 어찌 숭상하고 물리치는 데에 그 방도가 없다고 근심하겠는가.

그리고 기계를 제조하는 데 조금이라도 서법(西法)을 본받는 것을 보기만 하면 대뜸 사교에 물든 것으로 지목하는데, 이것도 전혀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그들의 종교는 사특하니 마땅히 음탕한 음악이나 미색(美色)처럼 멀리해야겠지만, 그들의 기계는 이로워서 진실로 이용후생(利用厚生)할 수 있으니 농기구⋅의약⋅병기⋅화륜선과 같은 제조를 어찌 꺼려하며 하지 않겠는가. 그들의 종교는 배척하고 기계를 본받는 것은 진실로 병행하여도 사리에 어그러지지 않는다. 더구나 강약의 형세가 이미 현저한데 만일 저들의 기계를 본받지 않는다면 무슨 수로 저들이 얕보는 것을 막고 저들이 넘겨다보는 것을 막을 수 있겠는가. 참으로 안으로 정치와 교육을 닦고 밖으로 이웃 나라와 수호를 맺어 우리나라의 예의를 지키면서 각국의 부강한 방법을 취하여 너희 사민들과 함께 태평성대를 누릴 수 있다면 어찌 아름답지 않겠는가.

지난번에 교화하기 어려운 자들을 예사로 보고 백성들의 마음이 안정되지 않아 마침내 6월의 변고(임오군란)가 일어나 이웃 나라에 신의를 잃고 천하에 비웃음을 사게 되었다. 나라의 형세는 날로 위태로워지고 배상금은 수만이나 되었으니, 어찌 한심하지 않는가. 일본인이 우리나라에 들어와서 언제 우리를 학대하고 모욕하며 우호에 어긋난 일을 한 적이 있었는가. 그러나 다만 우리 군인과 백성들이 함부로 의심해서 멀리하고 오랫동안 분노의 감정을 품고서 이렇게 까닭 없이 먼저 범하는 행동이 있게 되었다. 너희들은 그 잘못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생각해 보라.

이번에 다행스럽게도 일처리가 대강 이루어져서 옛날의 우호 관계를 다시 펴게 되었고, 영국과 미국 등 여러 나라들이 또 뒤이어 와서 조약을 맺고 통상하게 되었다. 이는 세계 만국의 일반적인 관례로 우리나라에서 처음 행해지는 것이 아니니, 결코 경악할 일이 아니다. 너희들은 각기 두려움 없이 편안히 지내면서 선비들은 부지런히 공부하고 백성들은 편안히 농사를 지으며, 다시는 ‘양(洋)’이니 ‘왜(倭)’니 하면서 근거 없는 말을 퍼뜨려 인심을 소란하게 하지 말라. 각 항구와 가까운 곳에서 비록 외국인이 한가롭게 다니는 경우가 있더라도 마땅히 일상적인 일로 보아 넘기고 먼저 침범하는 일이 없도록 하라. 만일 저들이 능멸하거나 학대하는 일이 있다면 응당 조약에 따라 처벌하며 결단코 우리 백성들을 억눌러 외국인을 보호하는 일이 없게 할 것이다.

아, 어리석게 자기 생각만 고집하며 제멋대로인 것은 성인(聖人)이 경계하는 바이고, 아랫사람으로서 윗사람을 비방하는 것은 왕법(王法)에 죽이는 죄에 해당한다. 가르쳐 주지도 않고 형벌을 주는 것은 백성을 속이는 것이 되므로 이에 나열해 말하여 두루 유시(諭示)한다. 그리고 이미 서양의 나라와 수호를 맺은 이상 서울과 지방에 세워 놓은 척양(斥洋)에 관한 비문들은 시대에 맞는 조처가 아니니 모두 뽑아 버리도록 하라. 너희 사민들은 각기 이러한 뜻을 잘 알라. 그리고 의정부는 이를 게시하여 8도(道)와 4도(都)에 알리도록 하라.

고종실록』권19, 19년 8월 5일(무오)

惟我東方, 僻在海隅, 未曾與外國交涉, 故見聞不廣, 謹約自守, 垂五百年. 挽近以來, 宇內大勢, 逈異前古. 歐米諸國, 如英如法如美如俄, 創其精利之器, 極其富强之業. 舟車遍于地毬, 條約聯于萬國, 以兵力相衡, 以公法相持, 有似乎春秋列國之世. 故以中華之獨尊天下, 而猶然平等立約, 以日本之嚴於斥洋, 而終亦交好通商, 是豈無自而然哉. 誠以勢不得已也. 肆我國, 亦於丙子之春, 重講日本之好, 許開三處之港, 今又與美⋅英⋅德諸國, 新定和約. 事係創有, 無怪乎爾士民之疑且謗也. 然交際之禮, 均係平等, 則揆以義理, 無所礙也. 留駐之意, 本在護商, 則參以事勢, 亦無虞也. 交隣有道, 揭在經典. 而迂滯之儒, 徒見宋朝和議之誤國, 妄爲援譬, 輒附斥如之論. 何不思人以和來, 我以戰待, 則天下其將謂何如國也. 孤立無援, 生衅萬國, 致衆鏃之交集, 自分敗亡, 而不少悔恨, 於義果何據也. 議者又以聯好西國, 謂將漸染邪敎. 此固爲斯文爲世敎, 深長慮也. 然聯好自聯好, 禁敎自禁敎. 立約通商, 只據公法而已. 初不許傳敎內地, 則爾等素習孔孟之訓, 久沐禮義之俗, 豈或一朝捨正而趨邪乎. 設有愚夫蚩氓, 潛相傳習, 則邦有常憲, 誅殛不赦, 何憂乎崇闢之無其術也. 且見器械製造之稍效西法, 則輒以染邪目之, 此又不諒之甚也. 其敎則邪, 當如淫聲美色而遠之, 其器則利, 苟可以利用厚生, 則農桑⋅醫藥⋅甲兵⋅舟車之製, 何憚而不爲也. 斥其敎而效其器, 固可以竝行不悖也. 況强弱之形, 旣相懸絶, 苟不效彼之器, 何以禦彼之侮而防其覬覦乎. 誠能內修政敎, 外結隣好, 守我邦之禮義, 侔各國之富强, 與爾士民, 共享昇平, 則豈不休哉. 乃者習見難化, 民志靡定, 遂有六月之變, 失信隣國, 貽笑天下. 國勢日以岌嶪, 賠款至於鉅萬, 寧不寒心. 日人之入我國, 何曾虐我侮我, 有乖和好. 而特以軍民之妄生疑阻, 積懷忿怒, 有此無故而先犯. 爾等思之, 其失在誰. 今幸辨理粗究, 舊好更申, 而英⋅美諸國, 又將踵至, 立約通商. 此乃萬國通例, 非創行於我國, 則決非可驚可愕之事. 爾等其各帖然無恐, 士勤工課, 民安稼穡, 勿復以曰洋曰倭, 胥動騷訛也. 各港近地, 雖有外國人閒行, 宜各恬視爲常, 無或先犯. 倘如彼有凌虐, 自當按約懲辦, 決不屈我民而護外人也. 嗚呼, 愚而自用, 聖人攸戒, 在下訕上, 王法當誅. 不敎而刑, 是爲罔民. 故玆以臚述洞諭. 且旣與西國修好, 則京外所立斥洋碑刻, 時措有異, 故竝行拔去. 爾等士民, 各悉此意事. 令議政府揭示, 行會于八道⋅四都.

『高宗實錄』卷19, 19年 8月 5日(戊午)

이 사료는 개항 후 척사 운동(1881)과 이듬해 임오군란(1882) 등에서 나타난 개화와 개혁에 대한 반대 세력의 논리를 동도서기(東道西器)라는 이론으로 반박한 고종(高宗, 재위 1863~1907)의 교서이다. 교서는 김윤식(金允植, 1835~1922)이 기초하였는데, 당시 그는 청을 통한 군제 개혁을 모색하면서 김옥균(金玉均, 1851~1894)을 통한 일본 문물의 수용도 타진하였다. 갑신정변 이전까지 조선 정부는 동도서기론을 기반으로 청과 일본의 근대화 경험을 밑바탕삼아 서양 문물을 수용하여 자강 정책을 추진해 나갔는데, 고종의 이 교서는 바로 그 선언인 셈이다.

동도서기론은 동양의 정신적 가치인 도(道)는 고수하면서 서양 기술 문명의 우수한 산물인 기(器)를 수용하여 주체적으로 근대화를 도모해 나가고자 한 일련의 논의를 지칭한다. 이 논의는 1880년대 초 신기선(申箕善, 1851~1909)의 도와 기에 대한 언급과 임오군란 이후 고종이 내린 교서를 전후해 각지의 유생들이 개화를 바탕으로 하는 개혁 정치에 관한 상소를 개진하는 가운데 본격적으로 제기되었다.

여기서 고종은 동도를 유교적 오륜으로 이해하고, 천주교에 대해서는 사교(邪敎)라 하여 멀리할 것을 교시하였다. 서양의 문물 가운데 이용후생(利用厚生)을 위한 것이라면 부국강병의 원천으로 삼아야 한다면서, 서학은 사교로서 배척하고 「만국공법(萬國公法)」에 의거해 외국과 교역을 맺는 것은 서로 별개라는 입장이었다. 이를 통해 백성들의 편리함과 국가의 부국강병을 도모하기 위함이라고 그 목표를 분명히 밝히고 있다.

고종의 교서는 재야 유생들 사이에서 논의되던 동도서기에 관한 주장을 폭넓게 수용한 것이다. 이 때문에 유교에 입각한 조선 왕조의 봉건적 통치 체제나 이념은 고수하되, 농⋅공⋅상 등에서의 서양 문물을 수용하려는 모습을 보여 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동도서기론의 구조와 그 전개」,『한국사시민강좌』7,권오영,,1990.
「동도서기론의 논리와 전개」,『한국근대 개화사상과 개화운동』,김문용,신서원,1998.
「개항 당시의 위기의식과 개화사상」,『한국사연구』2,한우근,한국사연구회,1968.
저서
『19세기 동도서기론 형성과정 연구』, 노대환,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9.
『운양 금윤식의 사상과 활동 연구』, 이상일, 동국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5.
『고종의 정치사상과 정치개혁론』, 장영숙, 선인, 2010.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조선왕조실록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