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개화와 자주 운동

개화파의 형성-오세창의 회고

김옥균의 사상 경로

오세창이 말하기를, “나의 아버지 경석(慶錫)은 한국의 역관으로서 당시 한국에서 중국으로 파견되는 동지사(冬至使) 및 기타 사절의 통역으로서 누차 중국을 왕래했다.

중국에 체재 중 세계 각국이 각축하는 상황을 보고 들으며 크게 느낀 바가 있었다. 뒤에 각국의 역사와 흥망사를 연구하여 자국 정치의 부패와 세계의 대세에 뒤처졌음을 깨닫고, 언젠가는 장래에 반드시 비극이 일어날 것이라고 하여 크게 개탄하는 바가 있었다. 이 때문에 귀국할 때 각종의 신서(新書)를 지참하였다.

아버지 오경석은 일찍이 강화도 조약을 체결할 때 신헌(申櫶) 대신의 아래에서 크게 활동했다. 또 중국으로부터 그림이나 글씨를 다수 매입하여 귀국하였다.

아버지 오경석이 중국으로부터 신사상을 품고 귀국하였는데, 평소 가장 친교가 있는 친구 중에 대치(大致) 유홍기(劉鴻基)라는 동지가 있었다. 유대치는 학식, 인격이 모두 고매하고 탁월하였고, 또한 교양이 깊은 인물이었다. 오경석은 중국에서 지니고 온 각종 신서를 그에게 주며 연구를 권하였다.

그 뒤 두 사람은 사상적 동지로 결합하여 서로 만나면 자국의 형세가 실로 바람 앞의 등불처럼 위태로움을 크게 탄식하고 언젠가는 일대 혁신을 일으키지 않을 수 없다고 상의하였다. 어느 날 유대치가 오경석에게, ‘우리나라의 개혁은 어떻게 하면 성취할 수 있겠는가’라고 묻자, 오경석은 ‘먼저 동지를 북촌양반 자제 중에서 구하여 혁신의 기운을 일으키는데 있다’라고 대답하였다.

그뒤 머지않아 한국 개조의 목탁이던 오경석은 병을 얻어 죽었다.

유대치는 오경석보다 다소 나이가 적지만 오경석이 죽은 이래 북촌 방면으로 교제를 넓히고 노소를 묻지 않고 인물을 물색하고 동지를 모아 갔다. 마침 그때 우연히 청년 김옥균(金玉均)과 만나 세상 이야기를 하게 되었을 때 이 청년의 비범함을 알았다. 사상, 인격, 학문이 우뚝 솟아 무리에서 빼어나 장래 필시 큰일을 계획하기에 충분한 인물이 될 수 있음을 통찰하고 오경석으로부터 얻은 세계 각국의 지리⋅역사의 번역본이나 신서사(新書史)를 김옥균에게 읽도록 모두 제공하였다. 또한 천하의 대세를 열심히 설명하고 한국 개조가 급하다는 뜻을 역설하였다.

오경석이 중국에서 체득하였던 신사상을 유대치에게 전하고, 유대치는 이를 김옥균에게 전하여, 이에 김옥균의 신사상을 낳기에 이른 것이다. 오경석은 한국 개조의 예언자로서, 유대치는 그 지도자로서, 김옥균은 그 담당자가 되었다. 유대치가 김옥균과 서로 안 것은 김옥균의 나이 20세 전후 즈음이다. 김옥균은 유대치로부터 신사상을 받아들임에 따라 한편으로는 세간에 널리 교유하고자 하였다. 또 나이 들어 과거에 응하여 문과에 급제하고 관직에 나아가 새롭게 관직의 길에 오르자 동지를 구하는 데 분주히 노력하였다.

김옥균은 후일 일본 유람에 나섰는데, 구국 개조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신흥 일본의 형세를 시찰하였음은 물론이다. 그렇지만 그 일본행을 권유한 것도 유대치였음이 분명하다. 후일 갑신정변을 거사할 때 김옥균은 유대치를 방문하여 개혁의 실행을 의논하였더니 유대치는 과단성 있는 빠른 결정을 권하였다. 김옥균이 그 사상에 있어서도, 또 그 실행을 맞아서도 유대치에게 크게 힘입었음을 알 수 있다.

김옥균이 유대치로부터 배웠던 사상 감화 외에 특기한다면 유대치의 불교 신앙이다. 유대치는 조선 학사(學士)가 의례(儀禮)에 있어서 오랫동안 도덕관념이 희박해짐을 한탄하고 김옥균에게 권하여 불교 연구를 하게 했다. 유대치의 불교 신앙은 실로 두터워 그 인물이 욕심이 없고 담백한 것은 신앙의 힘에 의한 것이라고 생각된다.

김옥균이 다른 사람과 달리 청년 때부터 불교 경전의 문구나 불교의 설을 종종 말하였던 것은 유대치의 감화에 기인한다”

하야시 기로쿠 편저, 고균기념회 편찬, 『김옥균전』상, 동경, 1944, 48~51쪽

金玉均の思想系路

……(前略)……

吳世昌曰く,“我父吳慶錫は韓國の譯官にして, 當時韓國より中國に派遣する冬至使及び其他の使節の通譯として, 屢中國を往來したり.

中國に滯在中, 世界各國の角逐する狀況を見聞し, 大に感ずるところあり. 後列國の歷史や各國興亡史を硏究して, 自國政治の腐敗や世界の大勢に失脚せることを覺り, 何時かは將來必らず悲劇の起るべきを覺り, 大に慨嘆する所ありたり. 是を以て其の歸國に際して各種の新書を持參したるものなり.

父吳慶錫は曾て江華條約の際にも, 申櫶大臣の下に大に働きたり. 又中國より名畫書幅を多く買入れて歸國したり.

父吳慶錫が中國より新思想を懷いて歸國するや, 平常尤も親交ある友人中に大致劉鴻基なる同志あり. この大致は學識, 人格 共に高邁卓越し, 且つ敎養深遠なる人物なり. 吳慶錫は中國より持來せる各種新書を同人に與へ, 硏究を勸めたり.

爾來二人は思想的同志として結合し, 相會すれば自國の形勢實に風前の燈火の如き危殆に瀕するを長嘆し, 何時かは一大革新を起さざる可らざることを相議しつつありたり. 或時劉大致は吳慶錫に問ふて曰く, 我邦の改革を如何にせば成就するを得べきか. 吳答へて曰く, 先づ同志を北村(北村とは京城の北部は當時上流階級の所在せる區域なり)の 兩班子弟中に求め, 革新の氣運を起すにありと.

斯くして間もなく韓改造の木鐸吳慶錫は病を得て老死せり.

劉大致は吳慶錫より稍年少なりしが, 吳逝いて以來北村方面に交際を弘め, 老少を問はず人物を物色し, 同志を集めつつありたり. 折から偶然靑年金玉均と相會し, 世間話をなしつつある際この靑年の非凡なるを知り. 思想, 人格, 學才嶄然衆を拔き將來必ず大事を計るに足る人物なるべきを洞察し, 吳より獲たる世界各國の地理歷史譯本や新書史を金玉均に讀むべく悉く之を提供せり. 且つ熱心に天下の大勢を說き, 韓國改造の急なる旨を力說せり.

吳慶錫が中國に於て感得したる新思想は之を劉大致に傳へ, 劉は之を金玉均に傳へて, 玆に金玉均の新思想を産むに至りしものなり. 吳は韓改造の豫言者にして, 劉は其の指導者なり. 金玉均は其の擔當者となれり. 劉大致が金玉均と相知りしは金玉均二十歲前後の頃なりしなり. 金玉均は劉大致より新思想を享けてより, 一面には世間の交遊を廣く求め, 又壯年科擧に應じて文科に登第し, 官場に上り, 新に官途に就くや, 同志を求むるに汲汲と努力せり.

金玉均は後年日本遊覽に上りしも, 救國改造の目的を達成せんが爲め, 新興日本の形勢視察にありしこと勿論なり. 而かも其の日本行を勸めたりしも劉大致なりしこと明かなり. 後年甲申政變擧事に際し, 金玉均は劉大致を訪問し, 改革の實行を計りたるに, 大致は斷行速決を勸めたり. 金玉均が其の思想に於ても, 又其の實行に當りても, 劉大致に負ふことの大なりしを知るべし.

金玉均が劉大致より學びたる思想感化の外に特に記すべきは, 大致の佛敎信仰の一事なりとす. 大致は朝鮮學士の儀禮に長じ道念に薄きを嘆じ, 金玉均に勸めて佛敎硏究を爲さしめたり. 大致の佛敎信仰は實に篤く, 其の人物無欲恬淡なりしことなど, 以て信仰の力なりと想はれたり.

金玉均が他の人と異なり, 靑年の頃より佛典の文句や佛說を口にしたること屢なりしは, 劉大致の感化に基くものなり”

林毅陸 編著, 古筠記念會 編纂, 『金玉均傳』上, 東京, 1944, 48~51쪽

이 사료는 갑신정변을 주도한 김옥균(金玉均, 1851~1894)개화파의 형성 과정에서 오경석(吳慶錫, 1831~1879)과 대치(大致) 유홍기(劉鴻基, 1831~ ?)의 역할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곧 한국 근대 개화 사상이 형성되는 과정의 한 계보를 그려 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즉, 역관이었던 오경석이 당시 청국에 다녀와 구입한 다수의 서양 서적을 유대치와 교류하며 남겼고, 유대치는 이를 바탕으로 북촌을 중심으로 젊은 양반 자제들과 교유하며 개화 사상을 전파하였다. 개화 사상을 받아들인 김옥균을 비롯한 개화파들이 갑신정변을 결행한 것이다. 오세창은 한국 개화 사상의 형성기부터 갑신정변기까지 오경석-유대치-김옥균에게 각각 예언자, 지도자, 담당자라는 지위를 부여하고 있다.

대대로 역관 집안이던 오경석철종(哲宗, 재위 1849~1863), 고종(高宗, 재위 1863~1907) 시대인 1853~1875년에 걸쳐 22년간 13차례나 중국을 왕래하였다. 이때 『해국도지(海國圖志)』⋅『영환지략(瀛環志略)』⋅『박물신편(博物新編)』 등을 비롯한 다수의 서적을 구입해 귀국하여 개화 사상이 형성되는 밑바탕을 놓았다. 오경석은 1860년(철종 11년) 영국⋅프랑스 연합군의 베이징 점령 사건 때 중국 베이징에 가서 그 참상을 보고 친구인 유대치에게 이를 전하였고, 당시 위문사(慰問使)의 부사로 중국에 갔던 박규수(朴珪壽, 1807~1877)의 개화 사상 형성에도 큰 도움을 주었다.

1866년 오경석은 제너럴 셔먼 호 사건과 병인양요를 겪은 뒤에는 친구 유홍기에게 개화파를 형성하여 나라에 일대 혁신을 일으키는 방법을 제의하곤 했다. 1869년(고종 6년) 박규수가 한성 판윤으로 전임되어 상경하자 이들은 북촌양반 자제 등을 발탁하여 개화 사상을 교육할 것을 결심하였다. 이듬해 초부터 박규수의 사랑방에서 박영교(朴泳敎)⋅김윤식(金允植)⋅김옥균박영효(朴泳孝)홍영식(洪英植)유길준(兪吉濬)⋅서광범(徐光範) 등 다수의 양반 자제들에게 개화 사상을 교육하였고, 1874년(고종 11년)부터 이들을 중심으로 당파로서 초기 개화당이 형성되었다. 박규수오경석⋅유대치는 초기 개화파의 스승이며 지도자가 된 것이다. 특히 김옥균의 경우에는 유대치의 영향으로 불교를 신앙하기도 하였다.

1875년(고종 12년) 일본이 운요호 사건을 일으키고, 1876년(고종 13년) 1월에 이를 빌미로 군함 5척을 이끌고 강화도로 와서 무력으로 위협하면서 개항을 요구하자, 오경석은 당시 박규수를 통해 개국의 불가피성을 역설하기도 하였다. 1879년(고종 16년) 오경석이 죽은 후 유대치는 개화파를 교육, 교류하면서 1882년(고종 19년) 임오군란 이후 설치된 감생청(減省廳) 활동을 통해 자신의 개화 사상을 드러냈다. 그는 또 김옥균⋅서광범과 항상 조선의 근대화 방안을 논의하고 갑신정변의 추진과 개혁안 구상 등 정변 전반에 조언과 지도를 아끼지 않던 ‘막후의 지도자’로 활약하였다. 그러나 갑신정변의 실패로 상징되듯이 김옥균은 일본으로 망명하고 유대치는 행방불명되고 말았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유대치의 신분과 정세 인식」,『한국인물사연구』4,박은숙,한국인물사연구회,2005.
「오경석의 개화사상과 개화활동」,『역사학보』107,신용하,역사학회,1985.
저서
『한국근대사 연구』, 강재언, 한울, 1982.
『개화당연구』, 이광린, 일조각, 1973.
『초기개화사상연구』, 이완재, 민족문화사, 1989.

관련 이미지

갑신정변 직전 개화파 인사들

관련 사이트

한국학중앙연구원 왕실도서관 장서각 디지털 아카이브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