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개화와 자주 운동

임오군란

임오년(1882) 6월 9일, 서울 군영의 군사들이 큰 소란을 피웠다. 갑술년(1874) 이후 대궐에서 쓰이는 경비가 끝이 없었다. 호조와 선혜청의 창고도 고갈되어 서울의 관리들은 봉급이 지급되지 않았으며, 5군영의 병사도 종종 급식을 받지 못하여 급기야 5군영을 2군영으로 줄이고 노약자는 내쫓았다. 도태되어 기댈 곳이 없던 이들은 완력으로 난을 일으키려고 하였다.

이때 군량이 지급되지 않은 지 이미 반년이 지났는데 마침 호남의 세금 거둔 배 수 척이 도착하자, 서울 창고를 열어 군량을 먼저 지급하라는 명이 떨어졌다. 선혜청 당상관 민겸호(閔謙鎬, 1838~1882)의 하인이 선혜청 고직(庫直, 창고지기)이 되어 그 군량을 지급하였다. 그가 쌀에 겨를 섞어서 지급하고 남은 이익을 챙기자 많은 백성이 크게 노하여 그를 구타하였다. 민겸호가 그 주동자를 잡아 포도청에 가두고 그를 곧 죽일 것이라고 선언하였다. 수많은 군중은 더욱 분함을 참지 못하고 칼을 빼어 땅을 치며, “굶어 죽으나 처형당하나 죽기는 마찬가지다. 그렇다면 차라리 죽일 사람이나 죽여서 억울함을 풀지 않겠는가”라고 하였다. 드디어 들고 일어날 것을 결정하고 서로 고함 소리로 호응하여 많은 사람이 모였다. 그 고함 소리로 인하여 땅이 꺼질 것 같았다. 그들은 곧바로 민겸호의 집으로 쳐들어가서 순식간에 집을 부수고 점령하였다.

그 집에는 진귀한 물건들이 가득 차 있었다. 여러 사람이 악을 쓰되 “돈 한 푼이라도 훔치는 자는 모두 죽인다”라고 하고 그 물건들 뜰에 모아 놓고 불을 질렀다. 비단과 구슬이 타서 그 불빛은 오색을 띠고 인삼⋅녹용⋅사향 등이 타는 냄새가 몇 리 밖까지 풍겼다. 이때 민겸호는 담을 넘어 대궐로 도주하였다.

……(중략)……

이 해 봄 장정들을 모집하여 일본식 군사훈련을 시켰으니 이를 별기대(別技隊)라고 불렀다. 일본인 호리모토 레이조(堀本禮助)가 훈련을 가르쳤으며, 남산 밑에다 훈련장을 마련하였다. 그곳에서 총을 메고 훈련하였으므로 먼지가 허공을 가리어, 이 광경을 처음 본 장안 사람들은 놀라지 않은 자가 없었다. 그리고 개화가 된 이후, 이해를 분별하지 않고 일본이라는 말만 들으면 이를 갈며 그들을 죽이려고 하였으니 서민층에서 더욱 심하게 나타났다. 이때에 이르러 난병으로 인하여 군중이 들고 일어나 그들을 추격하였다. 호리모토는 훈련장에서 구리개[銅峴] 입구로 도주하다가 빗발치는 돌 세례를 받아 사망하였고 성 안에서 죽은 일본인이 7명이나 되었다. 난민은 천연정(天然亭)을 포위하고 손에 몽둥이를 들고 함성을 질렀다. 하나부사 요시모토[花房義質]는 호위병과 함께 대오를 이루어 도망쳤으나 총을 쏘고 칼을 휘둘러 가까이 따라붙지 못했다. 그는 밤새 도주하여 인천으로 갔다.

……(중략)……

난병들은 민겸호의 집에서 물러나와 하도감(下都監)에 주둔하였다. 그들은 자신들의 죄를 용서받지 못할 줄 잘 알고 있는 데다가 소속된 곳도 없으므로 운현궁으로 몰려가 처형해 주기를 간청하였다. 그러자 대원군이 손을 저으며, “나도 늙었는데 국가 일을 어찌 알겠습니까만 성상께서 인자하시어 다른 일은 없을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그러나 그 난병들이 서로 앞을 다투어 소란을 피우자 대원군은 고함을 지르며 그들이 물러가기를 꾸짖고, 그 우두머리 몇 명을 남게 하여 그들과 무슨 이야기를 나누었으나 그 내용은 전해지지 않았다. 그 후 난병들은 모두 물러갔다.

10일, 난병들이 대궐을 침범하니 명성황후는 밖으로 피신하고 이최응(李最應), 민겸호, 김보현(金輔鉉) 등이 모두 피살되었고, 대원군 이하응(李昰應)이 정사를 돌보았다. 이날 날이 밝자 난병들은 흥인군 이최응의 집을 포위하였다. 이최응은 담을 기어 넘다가 땅에 떨어져 불알이 터져서 사망하였다. 어떤 사람은 그가 창에 찔려 죽었다고 한다. 그 후 난군들은 돈화문으로 향하였다. 돈화문이 닫혀 있자 그들은 총으로 대문짝을 쏘았다. 그 소리가 콩이 튀듯 멀리까지 들렸다. 문이 열리자 그들은 벌떼처럼 달려 들어갔다.

임금이 그 소문을 듣고 급히 대원군을 부르자 대원군은 난병들을 따라 입궐하였다. 이때 난병들은 궁전에 올라가다 민겸호와 만나자 그의 머리를 잡아끌었다. 민겸호는 황급한 나머지 대원군을 끌어안았다. 그의 머리는 대원군 도포 속으로 들어갔다. 그가 급히 “대감, 나를 좀 살려 주십시오”라고 외치자 대원군이 쓴웃음을 지으며 “내가 어찌 대감을 살릴 수 있겠습니까?”라고 하였다. 이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난병들이 계단 밑으로 잡아끌어 총과 칼로 내리쳐 그의 몸은 한 덩어리의 고기가 되고 말았다.

그 후 난병들은 고함을 지르며 명성황후가 어디에 있느냐고 외쳤다. 그들의 말은 매우 불손하고 흉측하여 차마 들을 수가 없었다. 그들이 사방을 다니며 수색하니, 첩첩으로 설치된 장막과 벽 사이는 창이 삼엄하게 뻗쳐 있었다. 이때 부대부인(府大夫人) 민씨(閔氏)도 대궐에 들어가서 몰래 호위를 하였다. 명성황후는 사인교(四人轎)에 들어가 숨고 뒤쪽에 앉아 포장을 두르고 대궐 밖으로 나왔다. 어느 궁인(宮人) 한 사람이 입으로 그를 가리켰다. 난병들은 사인교의 포장을 찢고 그 머리를 잡아 땅에 내동댕이쳤다. 이를 본 무감(武監) 홍재희(洪在曦)【후에 계훈(啓薰)으로 개명하였음】가 고함을 지르며 “이 사람은 내 여동생 상궁이니 오인하지 마라” 하고 황급히 그를 업고 도망치자 많은 난병은 의심을 하였으나 말 한마디 하지 못했다.

……(중략)……

대원군에게 군국사무(軍國事務)를 처리하라는 명이 내려지자 대원군은 궐내에서 거처하며, 통리기무아문과 무위(武衛), 장어(壯禦) 2군영을 폐지하고 5군영의 군사 제도를 복구하라는 명령을 내려 군량을 지급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난군(亂軍)은 물러가라는 명을 내리고 대사면령을 내렸다.

『매천야록』권1, 갑오이전 상

壬午六月初九日, 癸亥, 京營軍大譟. 甲戌以來, 大內縻費無紀. 戶惠倉儲俱罄, 撤京官月廩, 五營兵往往缺餉, 及罷五營, 建兩營, 又汰其老弱. 見汰者無所寄, 搤腕思亂. 至是軍料未頒, 已半年, 適湖南稅船數隻, 解到京倉, 命先頒軍料. 惠堂閔謙鎬家傔, 爲惠廳庫吏, 掌支放. 和糠換米, 竊餂贏利, 衆大怒, 猝起毆之. 謙鎬收其倡魁, 囚捕廳, 宣言將死. 衆益怨憤, 拔刀擊地曰, 餓死法死, 死等耳, 寧殺當殺者, 以一雪耳, 遂呼譟相應, 萬衆立會. 大喊崩塌. 直向謙鎬家, 瞬息踏平之. 珍貨充牣. 衆號曰, 攘一錢者死, 聚于庭, 焚之. 錦綉⋅珠貝其㷔五色, 蔘⋅茸⋅沉麝, 芳烈聞數里. 謙鎬, 踰垣走匿闕中.

……(中略)……

是春募丁壯, 鍊習倭兵技. 謂之別技隊. 倭人堀本爲之師, 築敎場南山之陰. 荷銃跳踢, 塵坋蔽空, 都人創見, 無不駭惋. 且自開化以來, 無分利害, 語到倭邊, 咬牙欲殺之, 小民尤甚. 至是因亂兵, 羣起逐之. 堀本自敎場, 走之銅峴屛門, 被亂石死, 他倭入城死者, 又七人. 亂民圍天然亭, 手提白挺, 喊殺而已. 花房義質與從倭, 成隊而出 , 砲猛劍利, 不可嚮邇. 連夜逃歸仁川.

……(中略)……

亂兵自閔謙鎬第, 退屯下都監. 自分罔赦, 且無所屬, 擁入雲峴宮, 請死. 大院君麾之曰, 吾老矣, 國事何知, 聖上慈仁, 必無他. 衆競前呌囂, 大院君厲聲喝退, 留其魁數人, 與之語, 語秘不傳. 衆遂退.

初十日甲子. 亂兵犯闕, 中宮遜于外, 李最應⋅閔謙鎬⋅金輔鉉皆殺死, 大院君 昰應輔政. 是日平明亂兵圍興寅第, 最應爬垣而墜, 囊破丸出以死. 或言槍刺. 遂向敦化門, 門閉銃丸撲門扇. 遙聞爆豆聲. 門開蜂擁入來. 上聞變, 急宣大院君, 大院君隨亂兵而入. 兵上殿撞遇閔謙鎬, 捽曳之. 閔謙鎬惶遽, 揪按大院君. 頭穿袍袖呼曰, 大監活我, 大院君冷笑曰, 我何以活大監. 語未已, 亂兵踢落階下, 銃築劍打, 成肉泥. 因大呼中宮何在, 語涉不道, 凶慘不忍聞. 四下搜索, 重帷複壁, 槍桿如蝟. 時府大夫人亦入, 遂潜扈之. 入四人轎匿之, 坐後包掩而出. 有一宮人, 口指之, 亂兵遂裂轎帳, 捽䯻擲于地, 武監洪在羲【後改名啓薰】大呼曰, 此吾妹爲尙宮者也, 勿誤認, 遽負以趨, 衆然疑不究詰.

……(中略)……

命大院君處分軍國事務, 大院君遂處闕內下令, 廢機務衙門⋅武衛⋅壯禦兩營, 復五營軍制 , 頒軍料. 命退亂兵, 大赦.

『梅泉野錄』卷1, 甲午以前 上

고종(高宗, 재위 1863~1907)을 비롯한 민씨 척족 정권이 개화 정책을 추진하여 일본 및 구미 제국과의 통상 관계가 이루어지면서 개화파와 보수파의 반목이 점차 심해졌다. 여기에 제도 개혁에 따라 개화파 관료가 대거 등장하자 보수파의 반발이 격화되었다. 특히 군제 개혁으로 5영(五營)을 폐지하고 무위(武衛)⋅장어(壯禦)의 2영을 설치하는 동시에, 소규모이긴 하나 신식 군대로 별기군(別技軍)이 창설되자 불만은 더 고조되었다. 이러한 배경에서 1882년(고종 19년) 6월 임오군란이 발발하였는데, 이 자료는 이를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임오군란의 경과를 보면 다음과 같다.

1882년 6월 초 전라도에서 조운선으로 곡식이 도착하자 우선 무위영 소속의 구(舊) 훈련도감 군병에게 13개월이나 밀린 급료 중 1개월분을 지불하게 하였다. 그러나 선혜청(宣惠廳) 고직(庫直, 창고지기)의 농간으로 겨와 모래가 섞인 데다 분량도 절반 정도밖에 되지 않자 군병들은 그 수령을 거부하였다. 그러고는 포수(砲手) 김춘영(金春永)⋅유복만(柳卜萬) 등이 앞장서서 선혜청 고직과 무위영 영관에게 항의하여 시비가 격렬해졌다. 그런데 당시 궁중에 있던 민겸호(民謙鎬, 1838~1882)가 이 소식을 듣고 오히려 김춘영⋅유복만 등을 주동자로 잡아 가두고 처벌하도록 하였다.

이 소식을 전해들은 김춘영의 아버지 김장손(金長孫)과 유복만의 동생 유춘만(柳春萬)이 통문을 발송, 군병의 결집을 호소하였다. 6월 9일 김장손과 유춘만을 선두로 한 무위영 군병들은 민겸호의 집에 들어가 가재도구와 가옥을 모두 때려 부수고 폭동을 일으켰다. 그들은 민씨 정권의 보복을 예상하고 운현궁(雲峴宮)으로 가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 1820~1898)에게 진정한 후 진퇴를 결정해 주기를 요청하였다.

흥선대원군은 이러한 군민의 소요 사태에 대해 표면상으로는 달래는 태도를 취하여 밀린 군사료의 지급을 약속하며 해산하도록 하고, 한편으로는 김장손과 유춘만 등을 불러 비밀리에 지령하고 심복인 허욱(許煜)을 군복으로 변장시켜 군민들을 지휘하게 하였다. 대원군과 연결된 군민들은 좀 더 대담하고 조직적인 행동을 개시하였다. 일부는 무기를 약탈한 후 포도청에 난입하여 김춘영⋅유복만 등을 구출하고, 이어서 의금부를 습격하여 척사론자인 백낙관(白樂寬) 등 죄수들을 석방시켰다. 또 경기 감영을 습격하여 무기를 약탈하고, 강화 유수 민태호(閔台鎬)를 비롯한 척신과 개화파 관료의 집을 습격⋅파괴하였다. 또한 군민들은 이날 저녁 일본 공사관을 포위⋅습격했고, 이에 공관원 전원이 인천으로 도피하였다. 또 한편의 군민들은 별기군 군영을 습격하여 일본인 교관 호리모토(堀本禮造)와 일본 순사 등 일본인 13명을 살해하였다.

이튿날은 더 강력해진 폭동 군민들이 대원군의 밀명에 따라 흥인군(興寅君) 이최응(李最應)과 호군(護軍) 민창식(閔昌植)을 살해하고, 창덕궁 돈화문에 육박한 후 곧 명성황후를 제거하기 위해 궐내로 난입하였다. 난군들은 궐내 도처에 흩어져 명성황후와 척신들을 수색했으며, 이 과정에서 선혜청 당상 민겸호와 경기도 관찰사 김보현(金輔鉉)을 살해하였다. 이러한 가운데 명성황후는 궁녀의 옷으로 변장하고 무예별감 홍재희(洪在羲)의 도움으로 장호원(長湖院)의 충주 목사 민응식(閔應植)의 집으로 피신하였다. 점점 사태가 위급하게 번지자 국왕은 책임자를 파직하고, 무위대장 후임으로 흥선대원군의 장자 이재면(李載冕)을 임명하여 민심을 수습하는 한편, 일본 공사에게 군란 사실을 통고하고 자위책을 강구하도록 요구하였다. 그러나 일본 공사는 이미 인천으로 탈주한 뒤였다. 난민이 궐내로 진입하자 국왕은 사태 수습을 위해 흥선대원군의 입궐를 명하였다. 이에 따라 대원군은 부대부인(府大夫人) 민씨(閔氏)와 장자 이재면을 대동하고 입궐하여 사태 수습의 책임을 맡고 사실상 정권을 장악하였다. 대원군은 우선 군병의 요청에 따라 무위영⋅장어영과 별기군을 혁파하고 5영을 복구시키도록 하였으며, 통리기무아문을 혁파하고 삼군부(三軍府)를 부활하였다. 또한 군병들에 대해 군료 지급을 공약하고 민씨 척족의 제거를 위한 인사 조치를 단행하여 이재면으로 하여금 훈련대장⋅호조 판서⋅선혜청 당상을 겸임하게 하여 군사와 재정을 장악하였다. 한편 일부 난병이 명성황후의 처단을 주장하고 해산을 거부하자, 대원군은 명성황후의 상(喪)을 공포하였다.

이에 민씨 일파는 큰 타격을 받았으나 곧 톈진(天津)에 주재하던 영선사(領選使) 김윤식(金允植) 등에게 통지하여 청나라의 원조를 청하였다. 통지를 받은 김윤식 등은 난당(亂黨)의 소탕 및 조선과 일본과의 사이에 청국이 조정해 줄 것을 요청하였다. 청국 정부는 우창칭(吳長慶) 등으로 하여금 4,500명의 군대를 거느리고 곧 출동하게 하였다. 그리고 13일 정오 우선 흥선대원군을 예방(禮訪)하여 안심시킨 다음, 오후 4시경 답례 차 온 흥선대원군을 강제로 납치하여 남양만의 마산포(馬山浦)로 호송, 청국 군함 톈진에 이송시켰다. 이렇게 하여 흥선대원군 정권은 하루아침에 무너지고 말았으며, 청군은 16일 난당의 소탕을 구실삼아 왕십리와 이태원 방면에 출동하여 군민을 학살하고 170여 명을 체포하였으며, 그 중 11명을 참수하였다.

임오군란이 수습된 후 고종은 「개화윤음(開化綸音)」을 발표하였다. 정부 주도의 개화 정책에 강한 반발을 보여 왔던 위정척사파나 민중은 임오군란 진압 과정에서 함께 진압되고, 위기에 처했던 민씨 세력은 다시 부활하였다.

한편, 군란 이후 청나라와 일본의 압력이 가중되었는데, 특히 청나라는 조선의 내정⋅외교 문제에 적극적으로 개입하였다. 이에 따라 조선 정부 내에는 새로운 대립과 반목이 생기게 되었고, 이것은 갑신정변의 원인이 되었다. 결국 임오군란은 민씨 척족 정권의 성급하고도 무분별한 개화 정책 추진에 대한 반발과 모순에서 일어난 군민의 저항이었다고 할 수 있다.

위 기록은 임오군란이 발발한 1882년 6월 9일과 10일의 사건 경과를 기술하고 있다. 이와 비슷한 내용으로 『저상일월(渚上日月)』이 있으며, 명성황후의 탈출 과정이나 여러 대신이 참살당하는 과정을 구체적으로 기술하고 있다. 그러나 『매천야록』이나 『저상일월』 모두 직접 목격하고 집필한 것이 아닌 점에서 그 정확성은 따져 봐야겠지만, 적어도 당시 민중이 갖고 있는 민씨 정권에 대한 불신이 어느 정도인지를 여실히 보여 주고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임오군란 연구」,『국사관논총』44,김종원,국사편찬위원회,1993.
「개항기(1876~1894) 군사정책 변동과 하급군인의 존재양태」,『한국사학보』2,박은숙,고려사학회,1997.
「갑신정변 이전의 국내 정치세력의 동향」,『국사관논총』93,연갑수,국사편찬위원회,2000.
「개항이후 일본의 조선정책」,『1894년 농민전쟁연구 3』,최덕수,한국역사연구회,1993.
저서
『임오군란과 갑신정변』, 김용구, 도서출판 원, 2004.
편저
「임오군변」, 권석봉, 국사편찬위원회, 1975.
「임오군란」, 조성윤, 한길사, 1994.

관련 이미지

임오군란 이후 청의 내정 간섭을 풍자한 그림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