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동학 농민 운동

집강소의 향촌 통치

이달 보름 사이에 전봉준(全琫準)과 김개남(金開男) 등은 남원에 크게 모였는데, 그 수가 수만 명에 이르렀다. 전봉준은 각 읍의 포(包)에 명령하여 읍마다 도소(都所)를 설치하고 자기 사람으로 집강(執綱)을 세워 수령의 일을 수행하게 하였다. 이렇게 되자 호남 지방의 군마(軍馬)와 돈, 곡인식은 모두 적이 장악하게 되었다. 사람들은 비로소 저들의 역모를 알게 되었지만, 이미 형세가 이루어진 뒤라 제지하지 못하고 난민(亂民)이 되었다.

그러나 김학진(金鶴鎭)은 이들을 무마할 수 있다고 믿어 오히려 망설이고 있었다. 그러다가 서울에서 난이 일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군관 송 사마(司馬)에게 편지를 가지고 남원에 들어가 전봉준 등에게 나라의 어려움을 함께할 것을 약속하고 도인들을 이끌고 와서 전주를 함께 지키자고 타이르게 하였다. 대개 전봉준 등이 겉으로는 잘못을 뉘우치고 귀화하겠다고 말하였으므로, 김학진은 그들을 불러 어떻게 행동하는가 살펴보고자 한 것이다. 전봉준은 편지를 들고 망설이다가 탄식하면서 “마땅히 한 번 죽어 나라에 보답하여 내가 난을 일으킨 죄를 속죄하겠다”라고 하였다.

마침내 무리를 정돈하고 행동할 계획을 작정하였다. 그러나 김개남은 이에 따르지 않고 자신의 부대를 거느리고 샛길로 도망하여 돌아갔다. 전봉준이 전주로 들어올 때 전주가 가까워질수록 그 무리들은 죽임을 당할까 두려워 대부분 도망쳤고, 다만 심복 40~50명만 함께 들어왔다. 선화당(宣化堂)에서 김학진을 만났는데, 김학진이 길 양편에 무장 군인을 배치시켜 놓았으므로 전봉준 등은 전율하며 얼굴색이 변하였다. 이들은 머리를 조아리고 타이르는 말을 들었으며, 군에서 자신들을 써 주기를 원하였다. 김학진은 이들을 신뢰하여 전봉준에게 “항복한다면 나머지 적들은 종이 한 장으로 불러들일 수 있게 되니 이는 세상에 둘도 없는 공을 이룰 수 있다”라고 말하고, 드디어 진심으로 이야기를 나누고 속마음까지 들어내 보여 의심이 없음을 나타냈다. 그리고 감영(監營) 휘하의 군사권을 모두 전봉준에게 넘겨주었고, 영내에 있던 경군(京軍)이 서울로 떠나 버리자 감영의 호위가 약해졌다.

김학진은 문관 출신으로 사람을 다루는 재주가 없었다. 전봉준은 자신의 죄가 막중하여 용서받을 수 없고, 또한 다른 적은 자신의 명령을 따르지도 않고 세력이 강하여 제어할 수도 없었으며, 서울의 안위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만약 호남 전체를 차지하고 가만히 앉아서 정세를 살핀다면 이 또한 견훤(甄萱)이 한쪽을 차지하였던 국면과 같다고 생각하였다. 이에 김학진을 옆에 낀 것을 기회로 삼아 전라도를 모두 제멋대로 하였다. 김학진의 좌우는 모두 전봉준의 무리였는데, 이들이 몰래 여러 적을 진지로 불러들이니 명색은 성을 지킨다는 것이었지만 실은 성을 포위하는 것이었다. 김학진은 마치 꼭두각시처럼 모든 행동을 마음대로 할 수 없었고, 다만 문서를 받들어 시행할 뿐이었다. 사람들은 그를 도인감사(道人監司)라고 불렀다.

『오하기문』 2필

是月望間, 琫準開南等大會于南原, 衆數萬人. 琫準傳令各邑布中, 邑設都所, 樹其親黨爲執綱, 行守令之事. 於是道內軍馬錢糧, 皆爲賊有. 人始知其逆謀, 已成不止, 爲亂民也. 然金鶴鎭恃其就撫, 猶依違持之. 及聞京師亂, 鶴鎭使軍官宋司馬持書入南原, 喩琫準等, 約以同赴國難, 使率道人共守全州. 蓋琫準外示悔禍, 聲言歸化, 故鶴鎭召之, 觀其去就. 琫準持書, 猶豫已而歎曰, 要當一死報國, 贖吾倡亂之罪. 遂整衆, 作行計. 開南不應, 率所部間道逃歸. 琫準入全州比至, 其衆懼誅, 多道亡, 只與親信四五十人. 謁鶴鎭于宣化堂, 鶴鎭使軍士劍戟夾道, 琫準等戰栗失色. 叩頭聽撫, 願在軍前效用. 鶴鎭信之謂琫準, 降則諸賊一紙可招, 不世之功可集, 遂開城與語, 披露腹心, 以示不疑. 營下軍政皆屬之已, 而京軍留營者皆北去, 營衛單弱. 鶴鎭文吏無駕馭才. 琫準自念罪重難貰, 且諸賊不從號令, 尾大不掉, 京師安危未可知, 若據有全湖, 坐觀成敗, 則亦一甄萱偏霸之局也. 於是挾鶴鎭作奇貨, 專制一道. 鶴鎭左右皆其黨與, 密召諸賊登陴, 名曰守城而實則圍城也. 鶴鎭如傀儡, 須人起居唾嚔, 不得自恣, 但奉行文書而已. 民謂之道人監司.

『梧下記聞』 二筆

이 사료는 황현(黃玹, 1855~1910)의 『오하기문(梧下紀聞)』 중에서 동학 농민군과 조선 정부가 맺은 전주 화약(全州和約)의 체결 과정과 집강소(執綱所) 설치에 관한 내용의 일부이다.

1894년(고종 31년) 5월 동학 농민군과 정부 사이에 전주 화약이 체결되었다. 양측의 합의에 따라 동학 농민군은 귀가하였고, 전라 감사 김학진(金鶴鎭)은 농민들에게 폐정 개혁을 약속하였다. 그러나 지역별로 동학 농민군을 탄압하는 등 약속한 개혁안이 실행되지 않자 동학 농민군도 쉽게 무장을 해제하지 않았다.

한편, 6월 21일에 있었던 일본군의 경복궁 점령으로 서울을 지키기 위해 순변사(巡邊使)와 초토사(招討使)가 상경하면서 전라도 지역의 군사, 행정은 공백 상태가 되었다. 이에 전라 감사 김학진은 전봉준(全琫準, 1855~1895)과 전주에서 7월 6일 대타협을 하여, 동학 농민군에게 전라도 지역에서의 행정권 상당 부분을 위임하였다. 이에 따라 치안 기구이자 폐정 개혁을 주도하는 행정 자치 기구인 집강소가 설치되었다. 일본의 경복궁 점령과 청일 전쟁이란 위기에 따른 도내 치안 유지와 안정의 필요성이 크게 작용한 결과였다.

집강소는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전라도 52개 고을에 설치되었다. 집강소가 설치되면서 동학교도가 각 고을의 집강이 되어 지방의 치안과 행정을 담당하였다. 집강소에는 집행 기관으로 서기(書記)⋅성찰(省察)⋅집사(執事)⋅동몽(童夢) 등의 직책이 있었는데, 이들은 집강의 지휘를 받으면서 조세 징수 등 행정 관련 사무를 처리하였다. 의결 기관으로는 읍마다 의사원(議事員) 약간을 두고 이를 통해 정책과 의사 결정을 하였다. 한편 집강소에는 동학 농민군의 무력으로 호위군을 두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였다. 이때 수령은 형식상의 지위였고, 서리는 동학에 가입해야만 위치를 지킬 수 있었다.

동학 농민군은 집강소를 설치하고 폐정 개혁을 추진하였다. 이들은 집강소를 통해 12개조의 「폐정 개혁안」을 실천에 옮겨 탐관오리와 탐학한 부호들을 색출해 징계하고, 양인천민의 신분 해방을 위해 활동하였다. 또한 삼정을 개혁하고 고리채를 무효화했으며, 지주의 소작료를 압수하는 등 지주 제도 개혁을 지향하였다. 한편, 방곡령을 실시하고 일본으로의 미곡 유출을 엄격히 금지하는 등 반외세적인 활동도 두드러졌다. 이처럼 집강소가 동학 농민군의 행정 자치 기구로 확립됨에 따라 동학 농민군은 지역적 차원이지만 사회⋅경제적 생활 질서를 변화시켜 나갔는데, 이는 동학 농민군의 비약적 성장이자 조선 사회의 역사적 전진이라고 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집강소기 농민군의 활동」,『1894년 농민전쟁연구 4』,고석규,역사비평사,1995.
「집강소의 역할과 성격」,『동학연구』18,김신재,한국동학학회,2005.
「동학농민전쟁기 집강소의 위상과 평가」,『역사연구』19,김양식,구로역사연구소,2010.
「집강소 시기 동학농민군의 활동양상에 대한 일고찰」,『역사학보』153,배항섭,역사학회,1997.
「갑오농민전쟁 시기의 농민집강소의 설치」,『한국학보』41,신용하,일지사,1985.
「전봉준과 동학농민전쟁 2; 투쟁-반봉건 변혁운동과 집강소」,『역사비평』10,이이화,역사문제연구소,1990.
「1894년 집강소의 설치와 운영」,『사학지』31,이희근,단국대학교 사학회,1998.
「농민 집강소를 통해서 본 갑오농민전쟁의 사회적 지향」,『사회와 역사』27,정진상,한국사회사학회,1991.
저서
『근대한국의 사회변동과 농민전쟁』, 김양식, 신서원, 1996.
『동학사와 집강소 연구』, 노용필, 국학자료원, 2001.
『갑오농민전쟁연구』, 정창렬, 연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