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일제의 침략과 의병 항쟁

명성황후 시해 사건

이하응(李昰應), 일본인 및 훈련대 병력으로 궁궐을 침입하여 왕후 민씨를 시해하다

이달(음력 8월) 16일【양력 10월 3일】 미우라 고로(三浦梧樓)는 서기관 스기무라 후카시(杉村濬)와 오카모토 류노스케(岡本柳之助)궁내부 및 군부의 고문관으로 평소에 대원군과 친밀하게 지내던 자】와 공사관에 모였다. 이들은 항상 궁중으로부터 미움을 받고 의구심을 받아 왔던 훈련대 및 시세(時勢)에 비분강개하는 장년배(壯年輩)들을 이용하기로 의결하였다. 은밀히 경성 수비대, 즉 일본군에게 이들을 돕도록 하였고, 대원군의 입궐을 돕고는 그 기회를 틈타 궁중에서 권력을 마음대로 부리는 왕후를 시해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나중에 대원군이 정치에 참견한다면, 그 폐단이 이전보다 도리어 심해지지 않을까 염려하였다. 이를 예방하지 않을 수 없어서 스기무라 후카시가 4개 조항의 약관 초안을 작성하였다.

8월 18일【양력 10월 5일】 오카모토 류노스케가 그 약관을 지니고 흥선대원군의 공덕리 별장【경성에서 10리】으로 가서, “요즈음 형세 때문에 태공【당시 사람들은 흥선대원군을 국태공(國太公)이라 하였음】을 다시 번거롭게 해 드릴 일이 생겼습니다. 공사의 요점은 이와 같습니다” 하고 그 글을 보여 주었다. 대원군과 그 아들 및 손자는 모두 기뻐하며 그것을 승낙하고 직접 서약서에 서명하였다.

미우라 고로 등은 이로 말미암아 같은 달 중순【양력이다】로 거사 시기를 잡았다. 오카모토 류노스케가 공덕리에 간 일 때문에 다른 사람들의 의심을 불러일으키고 그 일이 새어 나갈 것을 염려해서, 오카모토 류노스케가 귀국 인사를 위해 들른 것처럼 속이고 다음 날 드디어 인천으로 떠났다.

8월 20일【양력 10월 8일】 군부대신 안경수(安駉壽)가 궁중의 임무를 띠고 일본 공사관으로 가서 훈련대를 해산하기로 했다는 사실을 통보하고 미우라 고로의 뜻을 구하였다.

미우라 고로는 시기가 절박하여 하루라도 유예하기 어렵다고 생각하고, 스기무라 후카시와 의논하여 이날 밤 거사하기로 결정하였다. 곧바로 오카모토 류노스케에게 전보로 통지하여 서울로 돌아오도록 재촉하였다. 한편으로는 대원군의 입궐에 관한 방략서를 호리구치 구만이치[堀口九萬一]에게 주어, 그로 하여금 용산으로 가서 오카모토 류노스케를 맞이했다가 함께 입궐하도록 하였다.

또한 경성 수비대장 바야바라 쓰토무(馬屋原務本)로 하여금 훈련대를 조종하도록 했고, 또 수비대가 도와주도록 하여 대원군이 쉽게 입궐할 수 있도록 하였다. 또한 아다치 겐죠(安達謙藏)와 구니모토 시게아키(國友重章)를 공사관으로 불러 그들로 하여금 동지들을 규합하여 용산으로 가서 오카모토 류노스케를 만나 함께 대원군을 호위하여 궁궐에 들어오도록 하였다.

또한 미우라 고로는 “20년간 지속되어 온 조선의 화근을 제거하고자 한다. 실로 이 한 번의 거사에 달려 있다”라고 말하고, 마침내 궁궐에 들어가 왕후를 시해하라는 뜻을 교사하였다. 또 오기하라 히데지로[荻原秀次郞]로 하여금 그의 부하를 인솔하여 용산으로 가서, 오카모토 류노스케와 협의하여 있는 힘을 다하도록 하였다.

……(중략)……

이날 동이 틀 무렵 일본 병사가 일제히 고함을 지르고 총을 쏘며 광화문을 통해 들어와서, 몇 갈래 길로 나뉘어 건청궁(建淸宮)【당시 대군주와 왕후가 머물던 곳으로, 광화문에서 대략 400m 거리이다】으로 향하였다. 앞으로 나아가던 길에 훈련대 연대장인 부령(副領) 홍계훈(洪啓薰)과 마주치자 칼로 질러 죽이고 병사 몇몇을 추가로 살상하자, 그 나머지 병사들은 당해 낼 수가 없었다. 일본 병사는 계속해서 대군주와 왕후가 머무는 전각에 이르렀다. 일본 장교는 정렬한 군사들로 하여금 합문(閤門)을 둘러싸서 지키도록 하여 흉악한 일본 자객들이 왕후를 수색하는 것을 도왔다.

이에 자객 20~30명이 그 우두머리의 인도로 칼을 빼어들고 전당으로 돌입하여 왕후를 찾아 밀실에까지 이르렀다. 궁녀들을 만나자 함부로 머리채를 휘어잡고 구타하며 왕후가 있는 곳을 물어 보았다.

당시 대군주를 호위하기 위해 마침 궁전 뜰에 있던 외국인 사바틴(Ivanovich Seredin Sabatin, 士巴津)이 다른 사람들과 함께 일본 장교가 병사들에게 호령하며 여러 궁녀에게 행패를 부리는 것을 목격하였다. 또 사바틴에게 왕후가 있는 곳을 여러 차례 물었으나 사바틴이 가르쳐 주지 않았기 때문에 그의 목숨도 거의 위태로운 지경에 빠졌다.

자객들은 여러 방을 샅샅이 조사하여 마침내 조금 더 깊은 방안에서 왕후를 찾아내고는, 칼날로 베어 그 자리에서 시해하였다. 왕후의 시신을 비단으로 만든 홑이불에 싸서, 소나무 판자 위에 받들어 모시고는 궁전 뜰로 옮겨 놓았다. 곧바로 자객의 지휘로 다시 녹원(鹿園) 수풀 속으로 옮겼다. 왕후의 시신에 석유를 붓고 그 위에 땔나무를 쌓고서 불을 질러 태워 버리니, 단지 몇 조각 해골만이 남았다. 자객들은 그들이 맡은 일을 완전히 마무리하려고 여러 궁녀를 끌어내 왕후 시체의 진위 여부를 조사하여 물었다.

……(중략)……

일본 병사가 입궐하기 전, 일본 수비대 장교는 그 부하들을 모아 놓고 연설하기를, “우리 일본이 조선의 정치를 깨우쳐 이끌어 주고, 청나라와 혈전을 벌여 조선의 독립을 확고히 한 것은 동양의 대국(大局)을 보전하기 위한 것이었다. 지금 조선의 왕후 민씨가 조정의 권력을 제멋대로 휘두르고 새로운 정치 체제를 무너뜨리니 조선은 망해 없어질 따름이다. 조선이 망하면 일본도 지탱해 보전할 수 없다. 일본이 지탱해 보전하지 못하면 청나라도 홀로 존재하기 어렵다. 청나라가 홀로 존재할 수 없다면 동양이 대세는 뒤따라 무너질 것이다. 그러므로 왕후 민씨는 바로 조선 500년 종묘사직의 죄인이다. 단지 조선의 죄인만이 아니라 곧 일본 제국의 죄인이다. 오직 이뿐만이 아니라, 이는 동양 세계의 죄인이다”라고 하였다. 군중이 모두 박수 갈채를 보내었다.

……(후략)……

대한계년사』권2, 고종 32년 을미

李昰應, 以日本人及訓鍊隊兵犯闕, 弑王后閔氏

是月十六日【陽曆十月三日】 梧樓與其書記官杉村濬及岡本柳之助【宮內府及軍部顧問官, 與大院君素親厚者】 會於公使舘. 議决以利用, 常見忌宮中, 懷疑懼之, 訓鍊隊及慷慨時勢之壯年輩. 暗使京城守備隊【即日本軍】 爲聲援, 助大院君入闕, 而乘其機欲害宮中最擅權之王后. 然他日大院君若容喙於政治, 則慮其弊害反甚於前日, 不可不預防, 濬草要領四約款. 十八日【陽曆十月五日】 柳之助携往大院君孔德里別墅【距京城十里】 告以方今形勢有再煩太公【時人稱大院 君爲國太公】 而公使之所要如此, 相示該書. 大院君及其子孫, 共欣然諾之, 自裁誓約書. 梧樓等因以同月中旬【陽曆也】 定期, 以柳之助之到孔德里, 恐惹他人之疑, 而泄其事, 佯以爲柳之助歸國告別之行, 翌日遂發往仁川. 二十日【陽曆八日】 軍部大臣 安駉壽, 帶宮中使命, 往日本公使舘, 告以解散訓鍊隊之事, 而要梧樓之意. 梧樓以時機切迫, 難以一日猶豫, 與濬議决, 以同夜擧事. 即電通于柳之助, 促其歸京. 一面以大院君入闕方略書, 授堀口九萬一, 使之往迎柳之助於龍山, 同爲入闕. 又令京城守備隊長馬屋原務本, 使之操縱訓鍊隊, 又使守備隊爲聲援, 使大院君容易入闕, 又招安達謙藏⋅國友重章等於公使舘, 使之糾合其知交, 往會柳之助於龍山, 共護衛大院君而入闕. 且以爲欲絶朝鮮二十年來禍根, 實在此一擧, 遂敎唆以入闕弑后之旨. 又令荻原秀次郞率其部下, 往龍山, 與柳之助協議盡力.

……(中略)……

當日未明, 日兵吶喊放砲, 從光化門而入, 分爲數路, 向乾淸宮【其時大君王與王后所御之所 距光化門略英里四分之一】 而進路, 遇訓鍊隊聯隊長副領洪啓薰刺殺之, 其兵卒略加殺傷, 其餘不能阻擋. 日兵連續至大君主與王后臨御之殿閣, 日本士官令整列軍伍, 環圍把守閤門, 以助日本刺客之兇猛, 搜索王后. 於是刺客二三十名, 從其頭領一人之引導, 挺刄突入殿堂, 尋覔至密室. 遇宮女輩, 則輒捽髮歐打而尋問王后所在. 時外國人士巴津, 以大君主護衛適在殿庭, 與他衆, 目擊其日本將官, 號令其兵卒, 行悖於諸宮女. 且屢問王后所御之處於土巴津, 不爲指示, 故其性命幾至危境. 刺客尋搜各房, 畢竟尋出王后於稍深房裡, 刀刄斫下, 當場被弑. 裹以緞屬單衾, 奉安松板上, 移出殿庭. 即以刺客指揮, 再移於鹿園在 殿閣附近地 樹林中. 灌以石油, 加木柴其上, 火而燒之, 只餘幾片骸骨. 刺客等欲竣完渠輩擔着之事, 牽出諸宮女, 驗問其爲王后屍軆之眞否.

……(中略)……

日兵入闕之前, 日本守備隊長官, 會其部下演說曰, 我日本啓導朝鮮政治, 與淸國血戰, 確固朝鮮之獨立, 欲保全東洋大局也, 今朝鮮王后閔氏專擅朝權, 顚倒新政, 朝鮮淪亡乃已. 朝鮮亡, 則日本不得支保, 日本不得支保, 則淸國亦難獨存, 淸不能獨存, 則東洋大勢隨而傾頽矣. 然則閔后是朝鮮五百年宗社之罪人也, 非但朝鮮之罪人, 乃日本帝國之罪人也. 不寧惟是, 寔東洋大局之罪人也, 衆皆拍手喝采.

……(後略)……

『大韓季年史』卷2, 高宗 32年 乙未

이 사료는 정교(鄭喬, 1856~1925)의 『대한계년사(大韓季年史)』 중에서 일본 낭인에 의해 명성황후가 시해되던 1895년(고종 32년) 8월 20일(양력 10월 8일)의 을미사변을 기술한 부분이다. 을미사변은 ‘명성황후 시해 사건’이라고도 한다. 한국에서의 지휘자는 미우라 고로(三浦梧樓) 주한 일본 공사였다. 서울 주둔의 일본군 수비대가 주력이었고, 행동대는 일본 공사 관원, 영사 경찰, 신문기자, 낭인배 등이었다.1) 미우라의 직접 지시하에 경복궁을 기습하여, 명성황후를 참혹히 살해하고는 시신을 근처 숲 속으로 옮겨 장작더미 위에 올려놓고 석유를 부어 불태워 버렸다.

청일 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은 조선에서 압도적 주도권을 장악하고, 중국의 랴오둥 반도(遼東半島)의 할양으로 만주에서 교두보를 확보하게 되었다. 그러나 1895년 3월 시모노세키조약이 체결된 지 채 일주일이 안 돼 러시아⋅프랑스⋅독일 3국에 의한 이른바 삼국 간섭이 벌어졌다. 러시아는 일본군의 만주 진출을 저지하고 동시에 조선에서 일본의 일방적인 지배권을 견제하였다. 이후 일본에서는 랴오둥 반도 반환과 조선 문제 처리를 놓고 내각 회의가 거듭되었다. 결국 4월 중순 일본은 천황의 칙유(勅諭)로 랴오둥 반도 반환을 발표하였다.

이때 조선에서도 러시아 세력과 손잡고 일본의 조선 보호국화 기도로부터 벗어나 국왕권의 회복을 도모하는 움직임이 대두되었다. 주한 러시아 공사 베베르(Karl Ivanovich Weber)와 명성황후가 두 주축이었다. 조선 정부 내에서는 근왕 세력과 정동파가 권력을 장악하고 이노우에가 천거하였던 내부대신 박영효(朴泳孝, 1861~1939)가 실각하였다.

한편, 일본 정부는 삼국 간섭 국가들과의 갈등이 드러나면서 그동안 취해 왔던 온건한 대조선 정책을 폐기하였다. 이는 사실상 조선에서 반일 세력의 핵심이자 러시아와의 연결고리인 왕비를 제거하기로 결정했음을 뜻한다.

이런 중에 일본 정부는 이노우에의 추천을 받아, 외교에 문외한이자 대조선 강경론자이며 쵸슈 번(長州藩) 출신인 미우라 고로를 주한 일본 공사에 임명하였다. 이노우에는 업무 인계를 핑계로 17일간 일본 공사관에 미우라와 함께 머물다가 귀국하였다. 미우라가 이노우에와 함께 지낸 17일을 빼면 공사 직무를 독자적으로 수행한 지 불과 20일 만에 왕비를 시해한 것이 된다. 그 짧은 기간에 왕비 시해를 독자적으로 결행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이노우에가 서울을 떠난 직후 서울에서는 왕비 제거설이 나돌기 시작하였다. 마침내 8월 15일 일본 공사관 밀실에서 미우라, 공사관 서기 스기무라 후카시(衫村濬), 공사관 부무관 겸 조선군 부고문 오카모토 류노스케(岡本柳之助), 포병 중좌 구스노세 사치히코(楠瀨幸彦) 등이 왕비 시해의 구체안을 확정하였다. 서울 주둔 일본군 수비대를 주력으로 조선 정부의 일본인 고문, 한성신보사 사장과 기자, 영사 경찰, 낭인배 등이 고루 동원되었다. 만일의 경우 사후 책임 전가를 위해 왕비와 정치적 대립 관계에 있던 흥선대원군(興宣大院君, 1820~1898)과 조선군 훈련대를 끌어들이기로 하였다.

드디어 8월 20일 새벽, 일단의 일본인이 흥선대원군과 그의 아들 이재면(李載冕)을 가마에 태워 경복궁으로 향하였다. 한편 일본인 교관은 야간 훈련을 실시한다는 구실을 내세워 조선군 훈련대경복궁까지 유인하였다. 새벽 5시 이후 경복궁 담을 넘어간 일본인들은 일본군의 엄호 아래 광화문으로 들어갔고, 뒤이어 일본인들이 호위한 흥선대원군의 가마와 훈련대가 밀려들어갔다. 그 과정에서 궁궐 시위대 병사와 홍계훈(洪啓薰)이 희생되었다. 3,400명의 조선군 시위대가 저항하였으나 무기의 열세로 곧 무너졌다. 이후 왕비의 거처에서 만행이 진행되었다.

왕비 시해를 흥선대원군이 중심이 된 조선 내의 정쟁으로 전가시키려던 일본 정부는 경복궁 내 외국인들을 비롯한 목격자들에 의해 그 전말이 드러나자, 각국을 의식하여 히로시마에서 미우라를 비롯한 관련자들 재판하였다. 하지만 미우라는 흥선대원군이 사건을 주모했으며, 왕비 시해는 조선군 훈련대가 자행한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결국 일본 정부는 증거 불충분이라는 이유를 들어 형식적인 재판을 거쳐 관련자를 모두 무죄 방면하였다. 나아가 사건 현장에 참여했던 기쿠치 겐죠[菊池謙讓], 고바야카와 히데오[小早川秀雄] 등 한성신보사의 일본인 기자는 후일의 저작을 통해 흥선대원군과 왕비의 갈등 구도로 한국 근대사를 날조하려고 하였다. 그러나 당시 경복궁 시해 현장을 목격한 러시아 건축가 사바친(Ivanovich Seredin Sabatin, 士巴津)과 미국인 시위대 군사교관 다이(William McEntyre Dye, 茶伊)가 남긴 기록이 있고, 그 외에도 한국 주재 외교관들이 남긴 각종 보고서가 있다. 위 『대한계년사』의 명성황후 시해 사건 관련 기록은 1896년 1월 20일자 히로시마 재판소의 예심 종결서와 1896년 4월 15일 조선의 고등 재판소가 법부에 올린 보고서를 인용한 것이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일본에서의 명성황후 시해사건에 대한 연구와 과제」,『사총』59,서민교,고려대학교 역사연구소,2004.
「갑오경장 중 고종의 왕권회부운동」,『한국민족운동사연구』24,오영섭,한국독립운동사연구회,2000.
「러일의 대립과 ‘민비’ 시해사건」,『역사학보』168,최문형,역사학회,2000.
저서
『근대 일본의 조선침략과 대아시아주의』, 강창일, 역사비평사, 2002.
『아관파천 전후의 한로관계』, 이민원, 한국정신문원화연구원 한국학대학원박사학위논문, 1995.
『명성황후 시해사건 러시아 비밀문서』, 이영숙, 서림재, 2005.
편저
『명성황후시해사건』, 최문형 외, 민음사, 1992.

관련 이미지

명성황후 생가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