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일제의 침략과 의병 항쟁

단발령

내부 고시

이번 단발은 생활의 위생에 이익이 되고 일을 할 때 편하기 위하여 우리 성상 폐하께오서 정치 개혁과 국가의 부강함을 도모하고자 솔선하여 표준을 보이심이라. 무릇 우리 대조선국 인민은 이와 같은 성의(聖意)를 본받되 의관 제도(衣冠制度)는 다음과 같이 고시함.

개국 504년 11월 15일

내부대신서리 내부협판 유길준

1. 나라의 의복이 몸에 있으니 의관은 국복(國服) 기한 전의 전례대로 흰색을 이용함.

1. 망건(網巾)은 폐지함

1. 의복제도는 외국 제도를 채용하여도 무방함.

오늘 [11월] 15일 대군주 폐하께서 내리신 조칙에서 “짐이 신민(臣民)에 앞서 머리카락을 자르니, 너희들은 짐의 뜻을 잘 본받아 만국과 나란히 서는 대업(大業)을 이루라”라고 하시었으니, 지금 경장하는 때를 맞아 크게 분발하신 조칙을 엎드려 읽어보니 무릇 우리 대조선국 신민인 자가 누가 감읍하지 아니하며 진작하지 아니하리오. 한마음으로 덕을 같이하여 경장하시는 폐하의 뜻을 받들기를 몹시 바람.

개국 504년 11월 15일

내부대신서리 내부협판 유길준

『관보』제214호, 1896년(건양 1년) 1월 4일

15일, 주상(主上)이 먼저 단발한 후 내외 신민들에게 명을 내려 모두 단발하도록 하였다. 두루마기를 착용한다는 법을 반포한 이래 단발한다는 소문이 점차 퍼지더니, 10월 중 일본 공사가 주상을 위협하여 조속히 단발할 것을 재촉하니, 주상은 인산(因山)1)을 마친 후로 날을 잡았다.

이때 유길준(兪吉濬), 조희연(趙羲淵) 등이 일본인을 인도하여 궁궐을 포위하고 대포를 설치한 후 단발하지 않는 자는 죽이겠다고 선언하였다. 주상은 긴 탄식을 하며 정병하(鄭秉夏)를 돌아보고 “네가 내 머리를 깎으라”라고 하므로, 정병하는 가위를 들고 주상의 머리를 깎고, 유길준은 태자의 머리를 깎았다.

단발령이 내려지자 통곡하는 소리가 하늘을 진동하였다. 사람마다 분노하며 죽으려는 기색을 보이며 곧 무슨 변이라도 일으킬 것 같아 일본인들은 군대를 빈틈없이 하여 대비하였다.

경무사 허진(許璡)은 순검들을 지휘하여 가위를 들고 길을 막고 있다가 사람만 만나면 갑자기 머리를 깎아 버렸다. 그리고 그들은 인가에 들어가 모두 단속해 찾아내므로 깊이 숨어 있는 사람이 아니면 머리를 깎이지 않는 사람이 없었다. 그 중 서울에 온 시골 사람들은 문밖을 나섰다가 상투가 잘리면 대개 그 상투를 주워 주머니에 넣고 통곡을 하며 도성을 빠져 나왔다. 무릇 머리를 깎인 사람들은 모두 깨끗이 깎이지 않았는데, 단 상투가 잘리고 머리카락이 드리워져 그 모습이 긴 머리를 한 중과 같았다. 오직 부녀자들과 아이들만 머리를 깎이지 않았다.

이때 학부대신 이도재(李道宰)는 연호 개정과 단발령에 관한 상소를 한 후 관직을 버리고 고향으로 돌아갔다. 그 상소문에서 대략 말하기를,

“요즈음 내각에서 두 개의 제안을 제출하여 대신들에게 서명을 요구한 바 있습니다. 하나는 연호 개정에 관한 것이며, 하나는 단발령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신은 조용히 생각해 보니 임금을 높이는 자는 그 명분을 중시하지 않고 실상을 중시하며, 백성을 교화하는 자는 그 형식에 있는 것이 아니라 마음에 있다고 봅니다. 그러나 지금 우리나라는 내란이 빈번하게 일어나서 나라의 형세가 위태로워 위아래가 한마음으로 실상에 힘을 기울여도 오히려 목적한 바를 달성하지 못할까 걱정입니다. 그런데 지금 연호를 개정한 것은 빈껍데기의 명분으로 꾸민 것입니다. 앞으로 수년이 지나 나라가 부유하고 군사가 강해져 동양을 호시탐탐 노려보는 날에는 한번 예를 살펴 거행할 겉치레의 일에 불과한데, 오늘 왜 이것을 급하게 서두르십니까?

그리고 단발령에 있어서도 의견이 없는 것은 아닙니다. 미련한 신의 의견을 말씀드리면, 단군과 기자 이후로 머리를 닿는 풍속이 상투를 트는 풍속으로 바뀌어 머리카락 사랑하기를 귀중한 물건 아끼듯 하였는데, 지금 하루아침에 머리를 깎았습니다. 4000년 동안 굳었던 습관은 바뀌기 어려울 것이며, 많은 백성의 흉흉하고 두려운 마음을 예측할 수 없게 할 것이니 난리의 발단을 만들지나 않을지 어찌 알겠습니까?

옛날 청나라 사람들이 북경에 들어갔을 때 무력으로 의관을 훼손하였으므로 쌓인 울분이 300년이 지나도록 풀리지 않아 머리를 묶은 비도가 한번 외치면 사방에서 그림자처럼 따라다녔고, 이로 인하여 수십 년 동안 병력을 투입한 끝에 이제 겨우 안정되었으니 이것을 거울삼아야 할 것입니다.

참으로 국가에 이익이 된다면 신이 어찌 한 번에 움켜 쥘 수 있는 짧은 머리카락을 아끼어 나라를 위하지 않겠습니까. 누차 생각해 봐도 그 이익은 보이지 않고 그 해로움만 보이기 때문에 감히 무조건 따를 수가 없습니다. 운운“

이때 김병시(金炳始)도 상소하여 지극히 간하였으나 주상이 그 상소를 보지 못한 것은 유길준이 막았기 때문이었다.

『매천야록』권2, 고종 32년 을미

1)명성왕후의 장례를 말한다.

內部告示

今此 斷髮믄 生을 衛홈에 利고 事 作홈에 便기 爲야 我聖上陛下게옵셔 政治改革과 民國富强을 圖猷사 率先 躬行사 表準을 示시미라 凡我大朝鮮國民人은 如此신 聖意 仰體호 衣冠制度 左開야 告示홈

開國五百四年十一月十五日

內部大臣署理內部協辦 兪吉濬

一 國服이 身에 在니 衣冠은 國服期限前에 仍舊야 白色을 用홈

一 網巾은 廢止홈

一 衣服制度 外國制 採用야도 無妨홈

今十五日 大君主陛下게옵셔 頒降신 詔勅內에 朕이 髮을 斷야 臣民에게 先노니 爾有衆은 朕의 意 克體야 萬國으로 竝立 大業을 成케라시니 今此 更張 會 當야 大奮發신 詔勅을 伏讀호니 凡我大朝鮮國臣民되 者 誰人이 感泣지아니며 振作지아니리오 一心同德야 更張시 聖意 奉體기 切望홈

開國五百四年十一月十五日

內部大臣署理內部協辦 兪吉濬

『官報』第214號, 1896年(建陽 1年) 1月 4日

十五日 辛亥, 上始薙髮, 命中外臣民, 一切開剃. 自周衣頒行以來, 薙髮之說漸作, 十月中倭使脅上早薙, 上以因山後爲期, 至是吉濬⋅羲淵等, 導倭圍宮城, 環理大砲, 宣言不剃者屠之. 上長歎, 顧秉夏曰, 汝可剃我, 秉夏持鉸刀, 手剃上髮, 吉濬剃太子. 令旣下, 哭聲震天, 人人憤怒欲絶, 勢將激變, 倭人嚴兵待之. 警務使許璡, 率巡檢, 持刀攔路, 逢人輒剃. 又入人家檢覔殆遍, 故非深藏者不得免. 客于京者, 出輒斷髻, 皆拾髻藏于囊, 痛哭出城. 凡被剃者非淨削, 但髻割髮垂, 如長髮僧. 惟婦人童子不剃. 學部大臣李道宰, 上䟽駁改元斷髮, 棄官歸. 䟽略曰, 云云, 日者閣中提出二提本, 要臣聯署. 一是改元, 一是剃髮事也. 臣窃以爲, 尊主者, 不事其名, 而事其實, 化民者, 不在其形, 而在其心. 現今內亂頻作, 國勢岌業, 上下一心, 汲汲懋實, 猶惧不濟. 如改元等事, 是虛名粉飾. 姑遲數年, 國富兵强, 虎視東洋之日, 不過一按例應文之事, 則何急乎今日. 且斷髮之論, 非無意見. 然臣之愚慮, 自檀箕以來, 編髮之俗, 轉化爲髻, 愛惜毛髮, 視若大件物事, 今若一朝薙之. 四千年膠固之習難化, 億兆民洶惧之情莫測, 安知不激成亂堦乎. 昔淸人入燕, 用武威毀冠冕, 積鬱之氣, 三百年未解, 以致髮匪一呼, 四方影從, 用兵數十年, 僅得戡定, 此是爲殷鑑矣. 苟利於國, 臣何敢自愛一撮短髮, 而不爲國計乎. 但屢回思量, 不見其利, 而立見其害, 故不敢詭隨云云, 金炳始亦上䟽極諫, 而不見者爲吉濬等所制也.

『梅泉野錄』卷2, 高宗 32年 乙未

이 사료는 건양 원년인 1896년(고종 33년) 1월 1일을 기해 전국에 내린 단발령의 내용을 포함한 1월 4일자 『관보(官報)』와 단발령에 대응해 나타난 조선의 민심을 알 수 있는 황현(黃玹)의 『매천야록(梅泉野錄)』 일부이다.

1895년 8월 명성왕후 시해 사건으로 조선의 민심은 크게 술렁였다. 이러한 시기에 일본 관리는 고종에게 단발을 강요했지만, 고종은 왕후의 장례를 구실로 하여 시기를 미루었다. 하지만 새롭게 조직된 김홍집(金弘集, 1842~1896) 내각은 1895년 11월 15일 ‘건양(建陽)’ 연호 사용, 태양력 사용, 단발령 시행 등을 각각 선포하였다. 이어서 나온 내부 고시에는 망건을 없애고 외국의 의복 제도를 도입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일본을 배후로 한 김홍집유길준(兪吉濬, 1856~1914) 내각의 급진적인 개화 정책이었다.

고종과 태자는 백성에게 모범을 보인다면서 먼저 단발하였고, 대신들도 뒤를 따랐다. 정부 각 부의 관료와 이속, 그리고 군인⋅순검 등 관인들이 먼저 단발하였다. 머리를 깎은 순검과 병사들은 ‘체두관(剃頭官)’으로 임명되어 거리와 길목에서 오가는 백성을 붙잡아 다짜고짜 그들의 상투를 잘랐다. 서울 거리는 상투 잘린 사람들의 곡성과 체두관을 피해 달아나는 사람들로 아우성이었다. 체두관은 지방에도 파견되었다. 길을 오가는 사람들은 물론 민가에까지 들어가 강제로 단발을 행하였다. 단발의 명을 받은 지방 관리들 중에서는 이를 실천할 수 없어 사직을 하거나, 끝내 단발하지 않고 버티는 경우도 있었다.

단발령은 이미 개화파들이 계획한 것으로, 단발을 ‘신체 혈액 흐름에 이롭고 세계 정세에 따른 변화이며, 조선의 부국강병과 조선의 근대화, 문명인의 상징’으로 이해하여 스스로 단발하기도 하였다. 정부는 단발을 시행하는 이유로 ‘위생에 이롭고 편리하며 부국강병을 도모하기 위한 것’이라는 이유를 들었다. 그러나 양반 유생에게 상투는 효의 실현이자 성인의 징표이며 신분의 상징이었다. 따라서 상투는 조선 유교의 근간이며 이의 보존을 조선 왕조의 유지이자 전통적 유교 이념의 보존으로 생각하던 재야 유생들은 크게 반발했다. 단발에 대한 반감은 개화 자체를 증오하는 감정으로 발전하였고, 따라서 단발과 양복 착용은 곧 ‘일본화’라고 생각해 이를 강하게 비판하였다.

당시 내부대신 유길준의 단발 권유와 이를 거부하여 옥에 갇혔던 최익현(崔益鉉, 1833~1906) 간의 서신을 보면 당시 분위기를 잘 알 수 있다. 유길준은 개혁이 요구되는 시대임을 전제하고 국왕의 조칙이 내렸으니 이를 따라야 하고, 공자가 오늘날에 있더라도 단발을 할 것이라고 하였다. 그러나 최익현은 개혁은 진실로 필요하지만 임금의 명이라도 따를 수 없는 것이 있고, 단발 명령도 국왕의 명이 아니라 일본의 위협에 따른 부득이한 조치라고 반박하였다.

단발령이 내려지자 학부대신 이도재(李道宰)와 김병시(金炳始)는 상소를 올리고 대신 직을 사임했다. 또 전임 대신을 비롯해 많은 선비가 반대 상소를 올렸다. 여기다 명성왕후 시해 사건으로 의병 운동이 일어나는 가운데 선포된 단발령은 기름을 부은 것이나 다름없었다. 결국 명성왕후 시해에 대한 복수와 단발령 철회를 요구하는 재야 유생들이 주도하는 ‘을미의병’이 전국적으로 일어났다. 의병들은 이 두 사건을 일본이 사주한 것으로 보았기 때문에 일본 배척 활동에 적극적이었다. 이들은 자신들의 상투를 보존할 뿐만 아니라 국왕을 강제로 단발시킨 것에 대해서도 강력하게 반발하였다.

을미의병에는 경기도와 충청도 일대의 유인석(柳麟錫)⋅이소응(李昭應)⋅이춘영(李春永)⋅김복한(金福漢) 등이 의병장으로 적극 활동하였다. 이들은 친일 개화파와 개화 정책에 동조하며 단발을 결행한 관료들을 처단하고, 일본군의 전신 시설이나 개항장을 공격하였다. 또 친일 관군과 일본군 수비대를 상대로 치열하게 전투를 벌였다. 의병 운동은 반일⋅반개화 운동으로서 성리학적 사회 체제 수호와 전통 문화 보존의 일환이자, 일본에 의해 국왕이 모욕을 당하고 왕비가 시해당한 것에 대한 저항 운동이었다.

1896년 2월 아관파천을 계기로 친일 내각이 붕괴되자 총리대신이었던 김홍집은 단발령과 일본의 명성왕후 시해로 흥분해 있던 백성들에게 피살되었다. 단발령 철회를 요구하는 상소문의병 운동은 이후에도 계속되었고, 정부는 1897년(고종 34년) 8월 단발을 개인의 자유의사에 맡김으로써 공식적으로 이를 철회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을미의병운동의 정치⋅사회적 배경」,『국사관논총』65,오영섭,국사편찬위원회,1995.
「조선의 단발령과 을미의병」,『의암학연구』1,이민원,의암학회,2002.
「19세기 말 단발령과 상투에 관한 연구」,『한복문화』14-2,임윤정⋅전혜숙,한복문화학회,2011.
「을미의병운동을 재평가한다」,『역사비평』29,홍순권,역사문제연구소,1995.
저서
『1896년 의병운동의 정치적 성격』, 이상찬,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6.

관련 이미지

단발령 시행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