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일제의 침략과 의병 항쟁

을미 의병 항쟁-유인석의 격고 팔도 열읍

8도의 여러 읍에 고하는 격문【을미년(1895) 12월】

아, 우리 8도의 동포들은 차마 망해 가는 나라를 내버려 두려 하는가. 너희 할아버지와 아버지가 500년 왕조의 남겨진 백성이 아닌 자가 없는데, 나라와 집안을 위해 어찌 한두 사람의 의사(義士)가 없단 말인가. 참혹하고 슬프다. 이것이 운(運)인가 명(命)인가.

아, 우리 조선은 국초부터 모두 선왕의 법을 지켜 와 온 천하가 소중화(小中華)로 일컬었다. 백성의 풍속은 요순의 삼대에 견줄 만하고, 유교는 정자(程子)⋅주자(朱子) 여러 어진 이를 스승으로 삼았으니, 아무리 어리석은 남녀라도 모두 예의의 가르침을 숭상했고 임금의 다급함에는 반드시 달려가 구원할 마음이 있었다. 옛날 임진왜란 때는 의병을 일으킨 선비가 한없이 많았고, 병자호란 때에도 순절(殉節)한 신하가 많았다. 대체로 청나라가 침몰하고부터 다행히 우리나라만은 깨끗해졌으니, 바다 밖의 작은 땅에 불과하지만 음(陰)의 가운데서 한 가닥 양(陽)의 구실을 할 수 있었다.

아, 통탄스럽다. 외국과 통상하는 계책이 실로 천하 망국의 근본이 될 줄을 누가 알았으랴. 문을 열고 도적을 받아들였으니 이른바 대대의 권세가는 기꺼이 왜적의 앞잡이가 되었다. 살신성인은 상소를 올린 선비들뿐으로 소꼬리의 수치(牛後之恥)1)를 면할 수 있었다. 그러나 송(宋)나라를 우롱한 금(金)나라의 계책은 헤아릴 수 없고, 노(魯)나라에 남아 있던 주(周)나라의 예는 보전하기 어려웠으니, 때문에 시골에 사는 미약한 백성조차도 오직 어두운 방 속의 부녀자가 나라를 근심하는 탄식처럼 간절할 뿐이었다. 갑자기 갑오년(1894) 6월 20일 밤에 마침내 우리 조선은 삼천리 강토를 잃고 말았다. 종묘사직이 위기일발에 처했으니, 누가 이약수(李若水)2)처럼 임금을 껴안으며, 고을이 모두 저들이 먹이가 되었는데도 안진경(顔眞卿)3)처럼 군사를 모집하는 자는 보이지 않도다. 옛날 보잘것없던 고구려가 하구려(下句麗)4)로 된 것도 오히려 수치로 여겼는데, 하물며 지금 당당한 이 나라가 소일본(小日本)이 된다면 어찌 통탄스럽지 않겠는가.

아, 저 섬나라 오랑캐(島夷)의 수령은 조약과 신의의 법리로도 애초에 말할 것조차 없거니와, 생각하건대 저 국적(國賊)들의 머리부터 발끝까지의 머리카락이 누구로부터 나온 것인가. 원통함을 어찌 할까. 국모(國母)의 원수를 생각하며 이미 이를 갈았는데, 참혹함이 더욱 심해져 임금께서 머리를 깎이시고 의관을 찢기는 지경에 이른 데다가 또 이런 망극한 화를 당하였으니, 천지가 뒤집어져 우리가 각기 하늘에서 부여받은 본성을 보전할 길이 없게 되었다. 우리 부모로부터 받은 몸을 금수로 만드니 이 무슨 일인가. 우리 부모로부터 받은 머리카락을 깎았으니 이 무슨 변괴인가.

……(중략)……

무릇 여러 방면의 충의의 인사들은 모두 우리 왕조가 배양한 몸이니, 환란을 피하기는 죽는 것보다 괴로우니 망하기를 기다리는 것이 어찌 저들을 베는 것만 하겠는가. 이 땅은 만분의 일밖에 되지 않지만 사람은 백배의 기백을 더할 수 있다. 같은 하늘 아래에서 살 수 없으니 와신상담의 생각이 더욱 간절하다. 이때가 어찌나 위급한지 어육(魚肉)의 화를 면하기 어렵다. 나는 오랑캐로 변화된 자가 어떻게 세상에 설 수 있는지를 듣지 못하였다. 공적으로나 사적으로나 온전히 살아날 가망이 만무하니 화(禍)인지 복(福)인지를 막론하고 한결같이 죽을 ‘사(死)’자 하나로 지표를 삼을 따름이다. 말의 피를 입에 바르고 함께 맹세함에 그 성패와 이해는 예측할 바가 아니요, 양자택일해서 이 길을 취하니 그 경중과 대소가 여기서 구분될 것이다. 사람들의 마음이 모두 쏠리면 어찌 신령의 도움이 없겠는가. 나라의 운수가 다시 열리어 장차 온 세상이 영원히 맑아진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어진 자에게는 대적할 자가 없다는 말을 의심치 말라. 군사 행동으로 저들을 베는 것을 어찌 기다리겠는가.

이에 감히 먼저 의병을 일으키고서 마침내 사람들에게 이를 포고하노라. 위로 공경(公卿)에서부터 아래로는 백성들에 이르기까지 어느 누가 애통하고 절박한 마음이 없겠는가. 지금은 참으로 위급 존망의 때이니, 각자 거적에서 잠을 자고 창을 베개 삼으면서 모두 끓는 물과 불 속으로 나갈지어다. 그리하여 기어코 온 세상이 재건되어 하늘이 다시 밝아지는 것을 볼 것이니, 이 어찌 한 나라에만 공이 되겠는가, 실로 만세에 말이 전해질 것이리라.

이 같이 글을 보내어 타일렀는데도 이후 혹시 영을 어기거나 태만하게 여기는 자가 있으면 곧 역적과 한 무리로 보아 단연코 군사를 일으켜 먼저 토벌할 것이다. 각자 가슴에 새기고 후회해도 소용없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고, 부디 정성을 다하여 함께 대의를 펼치도록 하자.

『의암집』권45, 격, 격고팔도열읍

1)소꼬리의 수치(牛後之恥) : 닭의 머리가 될지언정 소의 꼬리가 되지 말라는 말을 염두에 두고, 약소국이 강대국을 섬기는 부끄러움을 뜻함.
2)중국 송나라 때 사람으로 금나라 군사에게 포로로 끌려간 흠종(欽宗)을 보호하다가 피살됨
3)중국 당나라 말기 사람으로, 안록산(安祿山)⋅이희열(李希烈)의 반란에 맞서 의병을 일으켰다가 죽음.
4)중국의 전한(前漢) 말기에 ‘고구려(高句麗)’를 낮추어 일컫던 말.

檄告八道列邑【乙未十二月】

嗟, 惟我八域同胞人, 忍任他一局黑死地. 自乃祖乃父, 莫非五百年遺民, 爲吾國吾家, 胡無一二人義士. 慘矣慽矣. 運耶命耶. 猗我本朝, 自國初悉遵先王, 而天下皆稱小華. 民俗與唐虞三代可比, 儒術以洛閩諸賢爲師, 雖夫婦之愚, 皆尙禮義之敎, 於君父之急, 必有赴救之心. 肆昔壬辰, 不限擧義之士, 逮夫丙子, 亦多殉節之臣. 盖自神州之陸沉, 幸有我國之乾凈, 不過爲海外片土, 足以當剝上得輿. 嗚呼痛矣. 誰知海外通商之謀, 實爲天下亡國之本. 開門納賊, 所謂世臣家, 甘作虎前之倀. 殺身成仁, 只此疏儒輩, 得免牛後之恥. 愚宋之金謀莫測, 在魯之周禮難全, 所以草野匹夫之微, 徒切漆室嫠婦之歎. 卒至于甲午六月二十日之夜, 更無我朝鮮一國三千里之方. 宗社如髮危, 孰爲李若水之抱主, 州縣皆肉食, 不見顔眞卿之募兵. 以昔區區勝國之作下句麗, 尙云羞恥, 矧今堂堂正邦之爲小日本, 寧不慟傷. 噫, 彼島夷之酋, 約信法理, 初不可說, 惟爾國賊之輩, 頂踵毛髮, 賴誰而生. 慟寃奈何. 國母之讎已是切齒, 慘酷尤甚, 君父之尊又見毁形. 破冠裂裳之餘, 又遭此罔測之凶禍, 翻天倒地之極. 莫保我各受之秉彜. 禽獸我父母之身, 此何事也. 草薙我父母之髮, 此何變耶.

……(中略)……

凡我諸路忠義之人, 均是聖朝培養之物. 避患有甚於死者, 待亡其孰如伐之. 地雖當萬分之頭, 人可增百倍之氣. 天不共戴, 尤切薪膽之思. 時何等危, 難免魚肉之禍. 吾未聞變於夷者, 其何以立於世乎. 以公以私, 萬無生全之望, 於禍於福, 一守死字之符. 歃馬血而同盟, 成敗利鈍非吾所覩, 擇熊掌而斯取, 輕重大小於此焉分. 衆心皆趨, 詎無百靈之休佑. 國運復啓, 將見四海之永淸. 仁者之無敵勿疑. 士師之用誅何待. 玆敢爲先擧之地, 遂以此布告于人. 上自公卿, 下至士庶, 孰無哀慟迫切之志. 此誠危急存亡之秋, 各自寢苫枕戈, 亦皆赴湯蹈火. 期區宇之再造, 見天日之復明, 奚但爲功於一邦, 實是有辭於萬世. 如是馳書曉諭之後, 有或違令逋慢之人, 卽是黨逆之同歸, 斷當移兵而先討. 各宜銘肺, 毋至噬臍, 用盡微誠, 共伸大義.

『毅菴集』卷45, 檄, 檄告八道列邑

1895년(고종 32년) 말 명성황후 시해 사건과 단발령 및 의관제도 개정 반포를 계기로 을미의병 운동이 일어났다. 을미의병은 춘천과 제천을 중심으로 강원, 충북, 경북의 3도 접경 지역과 그 인근 지역에서 활발하였다. 이 밖에 강릉, 안동, 진주, 장성, 홍주 등지에서도 의병이 봉기하였다. 이들 의병 가운데 가장 주목할 집단은 유인석(柳麟錫, 1842~1915) 의병이었다.

1896년(고종 33년) 1월 이춘영(李春永, 1869~1896)⋅김백선(金百先, ?~1896)이 이끄는 경기도 지평 의병이 원주에서 봉기하였다. 이들은 유인석의 제자였던 이필희(李弼熙, 1857~1900)를 의병장에 추대하고 주용규(朱庸奎, 1845_1896)가 작성한 ‘의병장 이필희’ 명의의 창의 격문을 8도에 발송하였다. 그리고 단양 군수를 생포하고 진압하러 온 관군과 치열한 전투 끝에 승리하였다. 이후 의병진이 영월로 이동한 가운데 유인석의 제자들과 포군들이 원주와 춘천 등지에서 모여들었는데, 그 규모가 1만여 명에 달하였다. 곧 일원적 통솔 차원에서 2월 7일 유인석이 의병장으로 추대되었다. 그는 곧 의병진을 새롭게 편제하고 곧바로 거의의 정당성을 천명하는 격문사림과 백관에게 띄워 동참을 호소하였다.

주용규가 작성한 격문인 위 「격고팔도열읍」은 존화양이론(尊華攘夷論), 소중화론(小中華論), 성리학적 위도 의식(衛道意識)에 입각하여 작성된 것이었다. 이 글에서 의병들은 조선이 소중화의 문명국이라는 자부심을 바탕에 두고, 오늘날의 위기는 일제의 침략과 더불어 불어 닥친 대외개방론 때문이라 판단하였다. 또 창의(倡義)의 배경으로 국왕이 머리털이 잘리고 의관이 파괴당하는 수모를 당하였고, 게다가 국모가 시해당하는 흉측한 화를 입었으므로 천지의 법도가 뒤집어졌기 때문이라 하였다. 유인석의병진을 개편하는 당일 영월군 문루에다 ‘복수보형기(復讐保形旗)’를 내걸었다. 곧 명성황후 시해에 대해 복수하고 단발령의 반대를 표방한 의병 세력의 이념이 집약된 문구였다.

이후 유인석 의병은 충주성을 점거하여 관찰사 김규식(金奎軾)을 처형하였으나 곧 관군과 일본군의 반격으로 제천으로 물러났다. 이후 이강년(李康秊, 1858~1908) 부대와 합세하였으나 열세를 면치 못하였다. 이후에도 가흥, 수안보 등에서 일본군과 전투를 벌였으나 패배를 거듭하였다. 5월 말에는 관군의 공격을 받고 제천에서 근거지를 잃었고 다음 달에는 서북 지방을 거쳐 북행을 결정하였다. 유인석 의병은 8월 말 압록강을 건너 서간도 회인현에 들어가 의병 진영을 해산하였다.

을미의병은 반일⋅반개화를 이념으로 내걸었다. 이들은 친일 개화파의 개화 정책에 동조하며 단발을 결행한 관료들을 처단하고, 일본군의 전신선을 절단하였으며, 지방 관아를 점령하면서 기세를 올렸다. 또 친일 관군과 일본군 수비대를 상대로 치열하게 전투를 벌였다. 이들 을미의병의 활동은 일제 강점기 항일 의병 투쟁의 선구라 하겠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의암 유인석의 정치사상연구」,『한국사연구』25,김도형,한국사연구회,1979.
「의암 유인석의 위정척사운동」,『청계사학』3,박민영,청계사학회,1986.
「유인석의 화이론에 대한 비판적 검토」,『한국독립운동사연구』16,박성순,한국독립운동사연구회,2001.
「을미의병운동의 정치⋅사회적 배경」,『국사관논총』65,오영섭,국사편찬위원회,1995.
「을미 유인석의병 결성과 활동」,『의암학연구』7,오영섭,의암학회,2009.
「척사의병의 민족주의상의 위치」,『강원의병운동사』,조동걸,강원의병운동사연구회,1987.
저서
『한말의병연구』, 김상기, 일조각, 1997.
『유인석 의병 연구』, 유한철, 국민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6.
『1896년 의병운동의 정치적 성격』, 이상찬, 서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6.

관련 이미지

쓰시마 섬으로 끌려가는 최익현

관련 사이트

한국고전번역원 한국고전종합DB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