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일제의 국권 침탈과 국권 회복 운동

대한 자강회 취지서

대한 자강회 취지서

근래 우리나라에 뜻있는 관리와 선비들이 독립의 기초를 위해 대한 자강회를 설립했으며 그 취지를 다음과 같이 밝힌다.

무릇 나라의 독립은 자강(自强)에 달려 있다. 우리나라는 예전부터 자강을 배우지 못하고 인민이 스스로 우둔하여 국력이 쇠퇴하여 마침내 현재의 어려운 지경에 처하여 다른 나라의 보호를 받기에 이르렀다. 이는 모두 자강의 방법을 깨우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러함에도 불구하고 계속 완고한 마음으로 자강에 힘쓰지 않는다면 끝내 멸망하게 될 뿐이니 어찌 오늘 머뭇거릴 수 있겠는가.

아, 뜻있는 우국지사가 혹 하늘의 근심을 듣고 혹 땅의 통곡을 들어서 진실로 자신의 마음을 주체할 수 없다고 하나, 나라의 위기를 당하여 다만 눈물 흘리고 괴로운 한을 끌어안고 있는 것이 나라에 무슨 이익이며 군주에게 무슨 보필이 되겠는가. 옛날 위(衛)나라 문공(文公)이 나라를 중흥한 것은 식산(殖産)이 그 기본이며, 프로이센이 떨치고 일어난 것은 학교에 힘썼기 때문이다. 그들은 모두 부흥의 생각을 잊지 않고 자강의 방법을 강구했기 때문에 대업을 이루어 후세에 물려줄 수 있었던 것이다.

지금 우리나라는 삼천리 영토가 흠이 없고 2000만 민족이 스스로 살고 있으니, 만약 자강을 위해 분발하여 서로 협력하면 부강하게 되어 국권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다. 어찌 시급히 분발할 때가 아니겠는가?

그러나 자강의 방법은 다름 아니라 교육진작(敎育振作)과 식산흥업(殖産興業)에 있다. 무릇 교육이 흥하지 못하면 민지(民智)는 미개해지고, 산업이 성장하지 못하면 국부(國富)도 늘어나지 않는다. 따라서 민지를 깨우치고 국력을 양성할 방법은 오직 교육과 산업의 발달이지 않겠는가? 이처럼 교육과 산업의 발달이 유일한 자강의 방법임을 알았다고 하더라도, 가난을 없애는 것이 자강의 목적이라면 먼저 국민의 정신을 배양하지 않을 수 없다. 단군과 기자 이래 4000년 동안 이어져 온 한국의 정신을 2000만 민족의 뇌수에 흐르게 하여 한 호흡 한 순간이라도 자국의 정신을 잊지 않게 한 후에야 자강의 마음을 단련하고 국권을 회복하려는 열정을 일으킬 수 있을 것이다. 안으로는 조국의 정신을 기르고 밖으로는 문명의 학술을 배우는 것이 오늘날 시급한 일이다. 이것이 자강회를 설립한 이유다. 전국의 뜻있는 사람이라면 누가 국권을 회복하고자 하는 마음이 북받치지 않겠는가. 주저하지 말고 이 열정에 함께 하여 속히 자강과 국권 회복을 위해 분발하면 대한 독립의 기초가 이로부터 시작될 것이니 어찌 온 나라의 행복이 아니겠는가.

황성신문〉, 1906년 4월 2일

大韓自強會趣旨書

近日我韓全國에 有志紳士等이 大韓國獨立의 基礎를 爲야 大韓自强會를 發起얏 其趣旨目的이 如左니,

夫邦國之獨立은 惟在自强之如何耳라 我韓이 從前不講於自强之術야 人民이 自錮於愚昧고 國力이 自趂於衰敗야 遂至於今日之艱棘야 竟被外人保護니 此皆不致意於自强之道故也라 尙此因循玩愒야 不思奮勵自强之術이면 終至於滅兦而乃已니 奚但今日而止哉아 嗚呼라 有志憂國之士가 或仰天太息며 或據地痛哭이 固是不能自己者나 然이나 楚囚相對에 徒下新亭之淚고 燕欹慷慨에 空懷不平之恨이 於國何益이며 於君何補哉아 昔衛文公之中興은 基本於殖產고 普魯士之振起 功在於學校니 彼皆無忘於興復之念而講求於自强之術故로 乃能成就其大業而遺蹟於後世者也ㅣ라 今我韓은 三千里疆土가 無缺고 二千萬民族이 自在니 苟能奮勵自强야 團體共合이면 猶可望富强之前途而國權之回復也 라 迨此今日야 豈非汲汲奮發之時乎아

然이나 如究其自强之術이면 無他라 在振作敎育也오 在殖產興業也ㅣ니 夫敎育이 不興則民智未開고 產業이 不殖則國富莫增나니 然則開民智養國力之道 亶不在敎育產業之發達乎아 是知敎育產業之發達이 即惟一自强之術已라 雖然이나 抑欲貧徹此自强之目的인 不得不先培養其國民之精神야 使檀箕以來四千年韓國之精神으로 灌注於二千萬人人之腦髓야 一呼吸一瞬息之頃이라도 不忘於自國之精神然後에야 方可鍊自强之心膽而作復權之活機也리니 內養其祖國之精神며 外吸乎文明之學術이 即今日時局之急務也 此ㅣ自强會之所以發起者也ㅣ라 唯我全國有志諸君은 孰無慷慨回復國權之想哉아 請勿蹰踷고 同此血性야 亟亟奮發於自强之術而烝進於回復之途則大韓獨立之基礎가 必權輿於此矣니 玆豈非全國之幸福也哉아

〈皇城新聞〉, 1906年 4月 2日

이 사료는 을사늑약 이후 국민을 계몽하기 위한 방책으로 대중 교육과 산업의 발달을 주장하면서 대한제국의 독립을 이루려던 민중 계몽 단체인 대한 자강회 창립 취지서이다. 이 취지서는 〈황성신문〉 1906년 4월 2일자에 게재되었다. 초안자는 분명하지 않다. 대한 자강회는 1905년(대한제국 광무 9년) 5월 이준(李儁, 1859~1907)⋅양한묵(梁漢默, 1862~1919) 등이 조직한 헌정 연구회(憲政硏究會)를 확대⋅개편한 단체다. 장지연(張志淵, 1864~1921)⋅윤효정(尹孝定, 1858~1939) 등 20여 명이 국민 교육을 고양하고 식산(殖産)을 증진해 부국강병을 이루어 장차 독립의 기초를 마련하기 위한 목적으로 조직하였다.

대한 자강회는 대한제국이 일본의 보호국으로 전락한 이유를 옛날부터 자강(自强)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진단하고 있다. 여기서 자강의 핵심은 산업과 교육이며, 교육을 통해 민지(民智)를 깨우고 산업을 통해 국부를 증진해야만 국권을 회복하고 부강한 국가를 이룰 수 있다고 천명하고 있다. 이러한 논리를 주장하는 과정에서 “나라의 위기를 당하여 다만 눈물만 흘리면서 괴로운 한(恨)을 끌어안고 있는 것이 나라에 무슨 이익이며 군주에게 무슨 보필이 되겠는가”라고 한 것은 을사늑약 당시 민영환(閔泳煥, 1861~1905) 등이 순국한 것을 가리킨 것으로 보이며, 분노의 감정에 휩쓸리기보다는 자강을 위한 합리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아울러 여기서 강조하는 ‘조선 정신’은 대한 자강회의 또 다른 성격을 보여 준다. 가난을 없애는 것이 자강의 목적이나 이를 위해서는 먼저 국민의 정신을 배양해야 하며, 단군과 기자 이래 수천 년 동안 이어져 온 조선의 정신을 가르쳐야 한다는 주장은, 서구 중심적인 개화론자와는 명백히 그 입장이 다르다. 이는 이준, 윤효정, 장지연대한 자강회를 설립한 중심인물들이 갖고 있는 사상적 특징이 반영된 것으로, 1906년(광무 10년) 4월 대한 자강회 임시회에서 선출된 회장 윤치호(尹致昊, 1865~1945), 고문 오가키 다케오(大垣丈夫)의 성향과는 다소 상반된 부분이다.

대한 자강회는 매월 1회 연설회를 개최했고, 『대한 자강회월보』를 발간함으로써 대중에게 자신들의 활동 사항을 알렸다. 그리고 정부에 학부 교과서 편집 문제, 의무 교육 실시, 사범 학교 설립, 각 사립 학교 연락 등 교육과 관련한 현안들을 건의했고, 이 밖에 사회 교육 일환으로 조혼 금지, 유흥에 의한 가산 탕진 반대 운동 등을 전개하였다. 또한 식산흥업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국가 부원 증진책(國家富源增進策), 식산 결여의 원인, 황무지 개척, 일제의 황무지 개척 요구의 저의, 한국의 기후, 한국의 생산물, 임업의 필요, 토지 개량 필요성, 종자 개량 등에 대해 월보를 통해 알리는 계몽 운동을 전개했다.또한 개인의 재산을 보호하고 국가의 부를 증진하기 위해 부동산을 거래할 때 매매 증명서를 첨부하는 법령을 제정하도록 건의하기도 했다. 국채 보상 운동 때에도 적극적인 참여를 결의하였다.

그러나 대한 자강회는 출발 당시부터 법이 허용하는 한도 내에서 활동 범위를 설정했기 때문에 일본의 한국 병합이 노골화되는 상황에서 적극적인 대응은 하지 못하였다. 또한 당시 정부가 통감부의 영향 아래 있었기 때문에 대한국 정부 건의 운동도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없었다. 특히 일제의 견제를 피하기 위해 고문으로 일본인 오가키 다케오를 두었지만, 그가 한국인을 위해 활동하기를 기대한다는 것은 애초부터 어려웠다. 실제로 오가키 다케오는 대한 자강회 해산 이후 대한 협회를 창립하는 과정에서 통감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1841~1909)의 내락을 받는 등 철저히 통감부와 연계하에 활동했다. 결국 대한 자강회국채 보상 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한편 1907년(광무 12년) 고종 황제의 강제 양위에 적극 반대하는 운동을 벌이다가, 그해 7월 27일부로 공포된 「보안법」 제2조 규정을 적용 받아 8월 21일 통감부에 의해 강제 해산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대한자강회의 자강독립론에 대한 고찰」,『동서사학』1,김항구,한국동서사학회,1995.
「대한자강회의 활동에 대하여」,『경희사학』9,이지우,경희대학교 사학회,1982.
「한말 애국계몽단체 지회의 분포와 구성 : 대한자강회⋅대한협회⋅오학회를 중심으로」,『숭실사학』10,전재관,숭실대학교 사학회,1997.
「대한자강회의 일본관과 ‘문명론’」,『동양정치사상사』2,함동주,한국동양정치사상사학회,2003.
편저
『대한자강회월보』, 한국학문헌연구소 편, 아세아문화연구소, 1978.

관련 사이트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 정보시스템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