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일제의 국권 침탈과 국권 회복 운동

안중근의 동양평화론

합하면 이기고 흩어지면 패한다는 것은 영원히 변하지 않는 이치이다. 오늘날 세계는 동서로 갈라져 있고 인종도 각각 달라 서로 경쟁하고 있다. 일상생활에 쓰이는 편리한 기계에 대한 연구가 농업이나 상업에 대한 연구보다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새로운 발명품인 대포⋅비행기⋅잠수함 등은 모두 사람을 해치는 기계이다.

청년들을 훈련시켜 전쟁터로 내몰아 많은 귀중한 생명이 희생당하는 일이 날마다 그치지 않고 일어나고 있다. 사람은 누구나 살기를 원하고 죽기를 싫어하는데, 밝은 세상에 어찌 이런 일이 있단 말인가. 이런 생각을 하면 마음이 몹시 아프다.

그 근본 원인을 따져보면 예부터 동양 민족은 다만 문학에만 힘쓰고 제 나라만 조심해서 지켰을 뿐, 유럽 여러 나라의 땅은 한 치도 침입해 빼앗지 않았음은 전 세계 사람들이 너무나 잘 알고 있는 사실이다. 그런데 수백 년 전부터 유럽의 여러 나라들은 도덕을 까맣게 잊어버리고 나날이 군사적인 힘을 길러 서로 다투기를 조금도 꺼리지 않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러시아가 가장 심하다.

그 난폭한 행동과 잔인함이 유럽이나 동양을 가릴 것 없이 어느 곳이고 미치지 않는 곳이 없으니, 악이 가득 차고 죄가 넘쳐 하늘과 사람이 다 같이 모두 화가 났다. 이에 하늘이 나서서 동해 가운데에 있는 조그만 섬나라인 일본으로 하여금 이와 같은 강대국인 러시아를 만주 대륙에서 한주먹으로 때려눕히기는 했으니, 이것은 아무도 헤아리지 못했던 일이다. 이것은 하늘의 뜻이며 땅의 도움이고 사람의 생각에도 맞는 이치이다.

당시에 만일 한국과 청나라 양국의 국민이 모두 굳게 뭉쳐서 지난날의 원수를 갚고자 일본을 반대하고 러시아를 도왔다면, 일본이 어찌 큰 승리를 거둘 수 있겠는가. 그러나 한국과 청나라 양국의 국민은 일본에 반대하지 않고 도리어 일본 군대를 환영하여, 길을 닦고 짐을 나르며 정보를 알아 내는 등 힘껏 일본을 도와주었다. 이것은 무엇 때문인가?

여기에는 두 가지 큰 이유가 있다. 일본과 러시아가 전쟁을 시작할 때, 일본 천황은 이 전쟁이 동양 평화를 유지하고 대한의 독립을 튼튼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했다. 한국과 청나라 사람들은 이 말을 조금도 의심하지 않았기 때문에 너나 할 것 없이 일본을 도왔던 것이 한 가지 이유이다.

또 다른 이유는 일본과 러시아의 싸움이 황인종과 백인종의 다툼이라 할 수 있으므로, 지난날 원수진 마음이 하루아침에 사라져 버리고 같은 인종을 사랑하는 마음이 일어났던 것이다. 통쾌하도다. 장하도다. 수백 년 이래로 앞장서서 못된 짓을 일삼던 백인종의 한 무리를 일본이 단숨에 쳐부수었으니, 이는 참으로 놀랄 일이며 기념할 만한 일이다. 당시 한국과 청나라의 뜻 있는 사람들이 함께 기뻐해 마지않은 것은 일본의 정책이나 일을 처리해 나가는 모양이 세계 역사상 가장 뛰어나고 시원스럽다고 생각했기 때문이었다.

슬프다. 천만 뜻밖에도 일본이 승리한 뒤에 가장 가깝고 가장 친하며 어질고 약한 같은 인종인 한국을 힘으로 억눌러 강제로 조약을 맺고, 만주의 창춘[長春]을 남의 땅을 빌린다는 핑계로 차지해 버리니, 세계 여러 나라 사람들은 불현듯 의심을 하게 되었다. 이로써 일본의 위대한 명성과 공로는 하루아침에 땅에 떨어지고, 세계 여러 나라 사람들은 일본을 야만스러운 행동을 일삼던 러시아보다 더 나쁜 나라로 생각하게 되었다. 슬프다. 용과 범이 위엄 있는 기세로 어찌 뱀이나 고양이 같은 행동을 한단 말인가. 그와 같이 좋은 기회를 어찌 만날 수 있단 말인가. 매우 안타까운 일이다.

‘동양 평화’와 ‘한국 독립’에 대한 문제는 이미 세계 모든 나라 사람들이 다 아는 사실이며 당연한 일로 굳게 믿었고, 한국과 청나라 사람들의 마음에 깊게 새겨졌다. 이와 같은 생각은 하늘도 없애기 어려운 일이거늘 하물며 한두 사람의 꾀로 어찌 능히 없애 버릴 수 있겠는가. 지금 서양 세력이 동양으로 침략의 손길을 뻗쳐 오고 있는데, 이 재앙을 동양인이 일치단결해서 막아 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임은 어린아이라도 다 아는 일이다. 그런데도 무슨 이유로 일본은 이러한 너무나도 당연한 형세를 무시하고, 같은 인종인 이웃 나라를 꺾고 친구의 정을 끊어, 서양 세력이 애쓰지 않고 이득을 얻도록 한단 말인가. 이로써 한국과 청나라 사람들의 소망이 크게 꺾이고 말았다.

만일 일본이 지금의 정책을 바꾸지 않고 이웃 나라들을 날로 억누른다면, 차라리 다른 인종에게 망할지언정 같은 인종에게 욕을 당하지는 않겠다는 생각이 한국과 청나라 사람들의 마음에서 용솟음쳐서, 모두가 마음을 합하여 스스로 백인의 앞잡이가 될 것이 불을 보듯 뻔하다. 그렇게 되면 몇 억이나 되는 동양의 황인종 가운데 뜻 있고 용감한 사람들이 어찌 팔짱만 끼고 가만히 있다가 동양 전체가 망하는 것을 보고 있겠는가. 또한 그것이 옳은 일이겠는가.

그래서 동양 평화를 위한 의로운 싸움을 하얼빈에서 시작하고, 옳고 그름을 가리는 자리는 여순으로 정했다. 이어 동양 평화 문제에 관한 의견을 제출하는 바이니 여러분은 깊이 살펴주기 바란다.

윤병석 역편, 『안중근전기전집』, 국가보훈처, 1999, 184~186쪽

夫合成散敗 萬古常定之理也. 現今世界東西分球. 人種各殊. 互相競爭 如行茶飯 硏究利器 甚於農商. 新發明電氣砲,飛行船,浸水艇 皆是傷人害物之機械也. 訓練靑年 驅入于戰役之塲無數貴重生靈. 棄如犧牲. 血川肉地. 無日不絶. 好生厭死人皆常情 淸明世界是何光景. 言念及此骨寒心冷. 究其末本則. 自古東洋民族 但務文學而. 謹守自邦而已. 都無侵奪毆洲寸土尺地. 五大洲上 人獸草木所共知者也. 而挽近數百年以來. 歐洲列邦頓忘道德之心. 日事武力. 養成競爭之心小無忌憚中. 俄國尤極甚焉. 其暴行殘害西歐東亞無處不及. 惡盈罪溢神人共怒, 故天賜一期使東海中小島日本, 如此强大之露國, 一擧打倒於滿洲大陸之上, 孰就能度量乎. 此順天得地, 應人之理也. 當此之時, 若韓淸兩國人民, 上下一致, 欲報前日之仇讎, 排日助俄則, 無大捷, 豈能足業哉. 然而韓淸兩國人民, 考無如此之行動不啻反以歡迎日兵, 運輸治道偵探等事, 忘勞專力者, 何故. 有二大件事, 日露開戰之時, 日皇宣戰書, 東洋平和由持, 大韓独立, 鞏固云, 如此大義, 勝於靑天白日之光線故, 韓淸人士, 勿論智愚, 一致同心, 感和服從者, 一也. 況, 日露開伏, 可謂黃白人種之競爭故, 前日仇讎心情, 一朝消散, 反成一大愛種黨, 此亦人情之順序矣. 可謂合理之一也. 快哉, 壯哉. 數百年來 行惡白人種之先鋒, 一鼓大破, 可謂千古稀罕事業萬邦紀念表蹟也. 時韓淸兩國有志家, 不謀以同樣, 表不自勝者, 日本政畧順序就緖, 東西球天地肇判後, 第一等魁僚之大事業, 快建之樣, 自度矣. 噫, 千千萬萬料外, 勝業凱旋之後, 最近最親仁弱同種韓國勒壓, 定約滿洲長春以南, 托借点居故, 世界一般人胸, 疑雲忽起. 日本之偉大聲名正大功勳, 一朝變遷尤甚於蠻行之露國也. 嗚吁, 以龍虎之威勢, 豈作蛇猫之行動乎. 如此難逢之好期會, 更求何得何惜, 可痛也. 至於東洋平和, 韓國独立之句語, 已經過於天下萬國人之耳目, 信如金石, 韓淸兩國人, 捺章於肝膽者矣. 如此之文字思想, 雖天神之能力, 卒難消滅況一二個人智謀, 豈能抹殺耶. 現今西勢東漸之禍患, 東洋人種一致團結, 極力防禦, 可謂第一上策, 雖尺童瞭知者也. 而何故日本如此順然之勢, 不顧同種隣邦, 剝割, 友誼頓絶, 自作蚌鷸之勢, 若待漁人耶. 韓淸兩國人之所望, 大絶且斷矣. 若政略不改, 逼迫日甚則, 不得已寧亡於異族, 不忍受辱於同種, 議論湧出於韓淸兩國人之肺腑, 上下一體, 自爲白人之前馳, 明若觀火之勢矣. 然則, 亞東幾億萬黃人種中, 許多有志家, 慷慨男兒, 豈有袖手傍觀, 坐待東洋一局之黑死慘狀可乎. 故東洋平和義戰開伏於哈爾賓, 該打席定于旅順口後, 東洋平和問題意見提出. 諸公眼深審察哉.

尹炳奭 譯編, 『安重根傳記全集』, 國家報勳處, 1999, 184~186쪽

이 사료는 안중근(安重根, 1879~1910)의 「동양평화론(東洋平和論)」으로, 1909년 10월 26일 중국 하얼빈 역에서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1841~1909]를 사살한 안중근이 여순 감옥에서 저술한 미완성의 소논문이다. 본래 서(序)⋅전감(前鑑)⋅현상(現狀)⋅복선(伏線)⋅문답의 5편을 저술할 예정이었으나 집필한 것은 서와 전감뿐이며, 전감도 미완성 상태로 추정된다. 여기에는 분량상 서(序)만 수록하였다.

안중근이 동양 평화론을 집필하기 시작한 것은 사형 선고가 언도된 1910년 3월 15일 이후였다. 사형 집행 날짜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안중근은 「동양평화론」의 완성을 위해 사형 집행 날짜를 한 달 정도 연기해 달라고 요청했다. 일본 관동도독부 고등 법원장이 이를 수락하자 공소권 청구도 포기한 채 저술에 착수했다. 그러나 일본 당국이 약속과 달리 3월 26일 사형을 집행하여 실제 집필 기간은 10여 일에 불과했다.

「동양평화론」의 핵심은 황인종과 백인종의 경쟁을 전제로 하여 청국인⋅한국인⋅일본인이 협력 공조하여 평화로운 동양 질서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러일 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의 전공에 대해 극찬하면서, 한국인과 청국인의 협력이 없었다면 일본은 승리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안중근은 동아시아에 대한 일본의 제국주의적 침략 야욕에 대해 애초에 대해 정확히 간파하고 있지는 못했다고 말할 수 있는데, 이는 인종 대결론을 과도하게 적용한 결과이다.

반면 안중근은 일본의 조선 침략에 크게 실망했음을 밝히면서, “차라리 다른 인종에게 망할지언정 같은 인종에게 욕을 당하지는 않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고 말하면서, 러일 전쟁의 일본 승리에 대한 극찬을 철회하고 도리어 일본을 적대시하게 되었음을 밝히고 있다. 그리고 일본이 지금의 청국과 한국에 대한 침략 정책을 바꾸지 않는다면 장차 청국인과 조선인은 백인의 앞잡이가 되어 일본에 칼을 겨눌 것이라고 말한다.

인용된 사료에서는 언급하지 않았지만 전감에는 장차 동양 평화를 성취하기 위해 필요한 정책들을 제시하고 있다. 그 방안으로는 여순에 ‘동양 평화 회의’를 설치해 한⋅청⋅일 삼국의 입장을 조정하고 함께 협력해 나갈 수 있는 조직적 기반을 만들고, 공동 화폐를 만들어 경제권을 통합하고, 공동의 군대를 편성해 서양 세력의 침략에 대비하고, 삼국의 청년들에게 상대의 언어를 배우게 하여 형제의 관념을 키우도록 하자는 등의 제안이 그것이다. 이는 현대적인 국제 협력 관계에 비견될 정도로 적극적인 협력 방안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이처럼 안중근은 러일 전쟁 당시 침략자 러시아를 한⋅청⋅일 삼국이 공동으로 막아 내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이 침략의 야욕을 같은 황인종에게 돌려 침략을 자행하자 이에 격분해 자신의 생각을 「동양평화론」으로 남긴 것이다. 이 안중근의 의거는 이후 한국 독립운동가들에게 사상적으로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동아시아의 맥락에서 본 안중근과 동양평화론」,『정신문화연구』31,김경일,한국정신문화연구원,2009.
『안중근과 평화』,,박노연,을지출판공사,2000.
「안중근의거 배경과 「동양평화론」의 현대사적 의의」,『한국독립운동사연구』36,윤경로,한국독립운동사연구회,2010.
편저
『안중근 의거 100주년 기념연구논문집』,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경인문화사, 2009.
『안중근과 동양평화론』,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채륜, 2010.

관련 이미지

안중근

관련 사이트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