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3⋅1 운동과 대한민국 임시 정부

대한 광복회 강령 및 기본 계획

경북 경무부 고등경찰요사

1917년 10월 이래 안둥현⋅우롱베이⋅신의주⋅평양⋅금천⋅경주 등에서 경상남북도⋅충청남도⋅경성 등지의 부호들에게 광복회 명의로 국권 회복 운동 자금을 제공하라는 불온한 통고문이 빈번하게 우송되었다. 관계 도에서 내수사하던 중 1918년 1월 충청남도 경무부에서 관계자를 체포하여 취조한 결과 경상북도 내 칠곡군의 부호 장승원 및 충청남도 아산군 도고면 면장 살해 사건도 광복단원의 소행이라는 점이 판명되었다. 이 사건의 주범인 박상진은 경상북도 경주군 외동면 염동리에 거주하는 전 규장각(지금의 경학원) 부제학 박시규의 장남이다. 여러 대에 걸쳐 고위직에 오른 덕망 높은 양반 출신으로 어렸을 때부터 큰 뜻을 품고 16세까지 집에서 한문을 배운 후 경상북도 선산군 출신으로 당시 참정(지금의 내각 서기관장)이었던 허위에게 수년 동안 교육을 받았다. 21세에 그 문하를 떠나 26세까지 경성의 양정 의숙에 들어가 법률과 경제학을 공부한 후 판사 등용 시험에 합격했다. 그 사이 은사 허위가 일본이 한국을 보호국화하여 통감부를 설치한 것에 분개하여 마침내 관직을 버리고 경기도 임진강과 강화도 일대에서 의병을 일으켜 당시 정부를 정복하고 견고한 정부를 수립하려 했다. 하지만 목적을 달성하지 못하고 결국 1908년 체포되어 경성 감옥에서 사형 처분을 받았다. 그래서 박상진은 시신을 거두어 독실히 장사를 지냈을 것으로 보이는 인물이다. 그는 허위의 교육에 영향을 받아 나라를 염려하는 생각이 매우 심각했다. 이후 때를 기다리다 1917년 음력 6월 채기중(안동 출신?)과 협의한 뒤 가장 먼저 조선 남부의 부호들에게 협박문을 보내 군자금을 징수하되 만약 응하지 않으면 사살했다. 이 외에도 충청남도 직산군 금광을 습격하고, 중국으로 건너가 화폐를 위조해 조금씩 정화(正貨)로 바꿨다. 이후 동북 삼성에서 조선인 장정들을 훈련시켜 군대를 편성하는 한편 조선 내 주요 지방에서 한 곳마다 1만 원의 자본으로 100곳에 잡화상을 위장하여 개업했다. 그 이익으로 국권 회복 자금에 충당한 동시에 무기 구입을 계획하여 하루아침에 일본과 외국의 국교를 단절되면, 한꺼번에 봉기하여 일본에 반항해서 결국 일본으로 하여금 조선을 포기시키려고 하였다. 그래서 우선 광복회라는 비밀결사를 조직할 것을 결단하고, 위에 설명한 대로 각 지방의 부호들에게 불온한 문서를 보냈다. 또 1912년 박상진이 중국의 혁명 상황을 시찰하기 위해 중국으로 건너갔을 때 입수한 권총 10여 개(판명된 것은 우이견(禹利見, 우재룡) 등이 구입한 것을 합하여 11정)를 각 동지들에게 나눠 주고 강도 살인에 사용하도록 제공했다.

……(하략)……

경상북도경찰부, 『폭도사편집자료고등경찰요사』, 1934

2. 광복회 부활 취지 및 연혁

- 광복회 부활 취지

우리 대한의 3000만 동포는 누구나 한 몸으로 일본의 포악한 질곡에서 신음하지 않은 사람이 없다. 그러나 본 광복회는 이 질곡을 벗어 버리기 위해 지금으로부터 31년 전에 설립되어 가장 오랫동안 투쟁했으며 조직적으로 가장 견고한 의식 아래 제일선에서 항상 분투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의 참혹한 탄압을 받아 사형과 총살의 이슬이 된 동지가 십수 인이며 체형을 당한 동지가 300여 명에 달했다.

……(중략)……

우리 대한의 3,000만 동포는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 우리는 과거, 멀리 말하면 50년 전이며 가깝게 말하면 36년간이라는 오랜 세월에 걸쳐 일본의 세계 병탄주의 전투의 제일선에서 포로가 되었다. 그래서 이 포로의 신세로 받은 만신창이를 회복하려면 한시의 유예도 없이 정치⋅군사⋅경제⋅농공⋅교육 등을 모두 고치고 건설하지 않으면 안 된다. 이에 따라 우리 광복회는 과거의 목표인 우리 대한 독립을 우리 민족의 생활력 회복으로 발전적 추진을 강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

……(중략)……

- 건국의 요무(要務)

1. 우리 광복회는 정당의 명분과 이익을 떠나 오직 진충보국(盡忠報國)의 정신으로 우리 중경(重京) 신정부를 환영하며 지지한다.

2. 우리 대한 3,000만 동포의 생활력 회복에 필요한 농업 제도 개선, 토지의 적정한 분양, 공업 및 과학 발전에 대한 장려⋅보호⋅지도

3. 모든 교육 및 자선 기관 설치 및 옹호⋅장려

4. 우리 신정부의 모든 명령 및 정책에 절대 협력

……(중략)……

- 광복회의 연혁

……(중략)……

우리 대한 민중 3000만은 일본의 세계 병탄주의 전쟁의 제일선에서 포로 된 민중이다.

……(중략)……

우리 광복회는 이 포로 중의 제일선 투쟁자이며 희생자이다. 다시 말하면 광복회는 지금부터 52년 전 곧 일본이 우리 대한을 침략하던 시초부터 의기(義旗)를 들고 죽을 각오로 항전하던 의병의 후신이다. 그러나 이 항전은 각지에서 일본에게 참패된 나머지 각지로 흩어졌으며, 통일되지 못한 게릴라 전쟁은 조직적 통일전선의 필요를 느끼게 되었고, 드디어 광복회를 조직함에 이르렀으니

……(중략)……

- 행사

1. 무력 준비. 일반 부호로부터 기부를 받는 한편 일본인이 불법으로 징수한 세금을 압수하여 이로써 무장을 준비한다.

2. 무관 양성. 남북 만주에 사관학교를 설치하고 인재를 길러 무관으로 채용한다.

3. 군인 양성. 우리 대한의 전 의병, 해산된 군인 및 남북 만주 이주민들을 소집 훈련하여 군인으로 채용한다.

4. 무기 구입. 중국과 러시아에 의뢰하여 구입한다.

5. 기관 설치. 대한⋅만주⋅베이징⋅상하이 등 중요한 곳에 기관을 설치하되 대구에 상덕태(尙德泰)라는 상회의 본점으로 두고 각지에 지점 및 여관 또는 광무소(鑛務所)를 두어 이로써 본 광복회의 군사행동 집중, 왕래 등 모든 연락을 위한 기관으로 한다.

6. 행형부(行刑部). 우리 광복회는 행형부(行刑部)를 조직하여 일본인 고등관과 우리 한인(韓人) 중 반역분자를 때와 장소에 상관없이 총살한다.

7. 무력전. 무력이 완비되는 대로 일본인 섬멸전을 단행하여 최후 목적 완성을 기한다.

『광복회 부활 취지 급 연혁』

慶北警務部 高等警察要史

大正六年十月以降安東縣, 五龍背, 新義州, 平壤, 金泉, 慶州等ヨリ慶南北, 忠淸南道, 京城等ノ富豪宛光復會名義ヲ以テ國權恢復運動資金提供方ノ不穩通告文ヲ頻頻郵送シ來リ關係道ニ於テ搜査中ノ處大正七年一月ニ至リ忠淸南道警務部ニ於テ關係者ヲ逮捕取調ノ結果道內漆谷郡富豪張承遠及忠南牙山郡道高面長ノ殺害事件モ光復團員ノ所爲ナルコト判明セルカ本件首犯者朴尙鎭ハ慶北慶州郡外東面廉洞里元奎章閣(今ノ經學院)副提學朴時奎長男ナリ累代高職ニ就キ德望高キ兩班ノ出ニシテ幼ヨリ大志ヲ抱キ十六歲迄自家ニアリテ漢文ヲ修習シ後本道善山郡出身ニシテ當時ノ參政(今ノ內閣書記官長)許蔿ニツキテ其薰陶ヲ受クルコト數年二十一歲ニシテ其門下ヲ辭シ二十六歲迄京城養正義塾ニ入リテ法律經濟學ヲ講究シ後判事登用試驗ニ及第シタルモノナルカ

其間恩師許蔿ハ日本ノ韓國保護ノ下ニ統監府ヲ設置シタルニ憤慨シ遂ニ職ヲ抛チ京畿道臨津江, 江華島一帶ニ於テ義兵ヲ起シ時ノ政府ヲ顚覆シテ鞏固ナル政府ヲ樹立セントシタルモ目的ヲ達セス遂ニ明治四十一年捕ヘラレ京城監獄ニ於テ死刑ノ處分ヲ受ケタルヲ以テ朴尙鎭ハ之レヲ受取死體ヲ篤ク葬送シタルカ如キ人物ニシテ許蔿ノ薰陶ニヨル憂國ノ思念極メテ深刻ナルモノアリ爾來時機ノ到來ヲ待チ居タル處大正六年陰六月蔡基仲(安東出身?)ノ訪問ヲ受ケ協議ノ上第一着手トシテ南鮮富豪ニ脅迫文ヲ送リ軍資金ノ徵收ヲナシ若シ應セサル場合ハ射殺スル外, 忠南稷山金鑛ヲ襲擊シ支那ニ渡リ通貨ヲ僞造行使シチ漸次正貨ニ換ヘ後東三省ニ於テ鮮人壯丁ヲ訓練シテ軍隊ヲ編成シ一面鮮內樞要ノ地ニ於テ一箇所一萬圓ノ資本ヲ以テ百箇所ニ表面雜貨商ヲ開業シ

其ノ利益ヲ以テ國權恢復ノ資ニ充ツルト共ニ武器ノ購入ヲ計リ一朝日本ノ外國トノ國交斷絕スルニ至ラハ一擧ニ起ツテ日本ニ反抗スルニ於テハ遂ニ朝鮮ヲ放棄スルニ至ルヘシトナシ差當リ光復會ナル秘密結社ヲ組織スルニ決シ而シテ前段記述ノ如ク各地富豪ニ不穩文書ヲ送付シ且曾テ大正元年朴尙鎭ノ支那革命狀況視察ノタメ渡支セル際入手セル拳銃十數挺(判明セルモノ禹利見等ノ購入セルモノヲ合シ十一挺)ヲ各同志ニ分與シ强盜殺人ノ用ニ供セシメタリ

……(下略)……

慶尙北道警察部, 『暴徒史編輯資料高等警察要史』, 1934

光復會 復活 趣旨 및 沿革

- 光復會 復活 趣旨

우리 大韓 三千萬 同胞는 누구나 모두 一體로 日本의 暴惡的 桎梏에서 呻昑치 아니한 者 있으리오. 그러나 本 光復會는 이 桎梏을 解脫하기 爲하여 鬪爭함이 가장 오래이며 가장 組織的 堅固한 意識 下에서 第一線을 恒常 奮鬪하다가 日本政府의 慘酷(●)한 彈壓을 받아 死刑과 砲殺의 이슬로 化한 義士의 同志가 十數人이며 體刑을 받은 同志가 三百餘 名에 達한 距今(金) 三十一年 前에 結成된 光復會이다.

……(中略)……

우리 大韓 三千萬 同胞는 앞으로 무엇을 할 것인가. 우리는 過去 멀리 말하면 五十年 前이요, 近하게 말하면 三十六年 間이라는 長久한 歲月에 걸쳐서 日本의 世界 呑倂主義戰鬪의 第一線에서 捕虜가 되었었다. 그리하여 이 捕虜의 身勢로서 받은 滿身瘡痍를 回復하려면 一時라도 猶豫를 許할 수 없는 政治, 軍事, 經濟, 農工, 敎育 모두 修補와 建設치 않으면 아니될 것이 枚擧할 수 없다. 이에 따라서 우리 光復會는 過去의 目標인 우리 大韓獨立을 우리 民族의 生活力 回復으로 發展的 推進을 强行치 않으면 아니된다.

……(中略)……

- 建國의 要務

一. 우리 光復會는 政黨의 名利를 떠나서 單純히 盡忠報國의 情神으로써 우리 重慶 新 政府를 歡迎하며 支待함을 警함.

二. 우리 大韓 三千萬 同胞 生活力 回復에 必要한 農業制度 改善, 土地의 分讓의 適正, 工業 及 科學의 發明에 對한 獎勵, 保護, 指導.

三. 一切 敎育 及 慈善機關 設置 及 擁護, 獎勵

四. 우리 新 政府의 一切 命令 及 政策에 絶對 協力.

……(中略)……

- 光復會의 沿革

……(中略)……

우리 大韓 民衆 三千萬은 日本의 世界呑倂主義 戰爭의 第一線에서 捕虜된 民衆이다.

……(中略)……

우리 光復會는 이 捕虜 中의 第一線 戰鬪者이며 犧牲者이다. 다시 말하면 光復會는 距今 五十二年 前 곧 日本이 우리 大韓侵略의 始初로부터 義旗를 들고 死를 睹하여 抗戰하던 義兵의 後身이다. 그리하여 이 抗(●)戰은 各地에서 日本에게 慘敗된 나머지 各地에서 散在하여 不統一한 「게릴라」戰爭은 組織的 統一戰線의 必要를 느끼게 되어 드디어 光復會를 組織함에 至하였으니

……(中略)……

- 行事

一. 武力準備 一般 富豪의 義損과 日本人의 不法徵收하는 稅金을 押收하여 此로써 武裝을 準備함.

二. 武官養成 南北 滿洲에 士官學校를 設置하고 人材를 敎養하여 士官으로 採用함.

三. 軍人養成 我 大韓의 由來義兵, 解散軍人 及 南北 滿洲 移住民을 召集하여 訓練 採用함.

四. 武器購入 中國과 露國(러시아)에 依賴 購入함.

五. 機關設置 大韓, 滿洲, 北京, 上海 等 要處에 機關을 設置하되 大邱에 尙德泰라는 商會의 本店을 두고 各地에 支店 及 旅館 又는 鑛務所를 두어서 此로써 本 光復會의 軍事行動의 集中(●), 往來 等 一切 聯絡機關으로 함.

六. 行刑部 우리 光復會는 行刑部를 組織하여 日本人 高等官과 우리 韓人의 叛逆分子는 隨時 隨地(●) 鉋殺을 行함.

七. 武力戰 武力이 完備되는 대로 日本人 殱滅戰을 斷行하여 最後 目的 完成을 期함.

『光復會 復活 趣旨 及 沿革』

이 사료는 경상북도 경무국이 대한 광복회와 관련해 수집한 정보와, 해방 이후인 1945년 11월에 작성된 『광복회 부활 취지 및 연혁』이라는 두 자료이다. 대한 광복회는 1915년 대구에서 한말 의병 계열과 계몽운동 계열이 연합하여 결성한 단체로, 1913년 경상북도 풍기에서 조직된 광복단과 1915년 대구에서 조직된 조선 국권 회복단이 중심이 되어 창립되었다.

첫 번째 사료는 한일 병합 이전 판사로 재직한 바 있으며 병합 이후 광복회 활동을 해 왔던 박상진(朴尙鎭, 1884~1921)을 중심으로 광복회가 결성된 경위, 부자들을 협박하여 자금을 조성한 경위, 만주 지역에서 전투부대를 모집하여 훈련시키는 한편 무기를 반입해 조선 내에서 무장투쟁을 계속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음을 보여 주고 있다.

두 번째 사료는 일제 강점기 대한 광복회에 참가해 활동한 경력이 있는 한훈(韓焄, 1890~1950)이 해방 이후 대한 광복회를 재건하려는 과정에서 작성한 문서로 보인다. 19쪽의 소책자 형식으로 제작되었으며, 일체의 서지 사항 없이 표지에 ‘광복회(光復會)’라고 인쇄되어 있다. 내용은 광복회 부활 취지, 건국의 요무(要務), 광복회 연혁, 행사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광복회 부활 취지’에서는 “과거의 목표인 우리 대한 독립을 우리 민족의 생활력 회복으로 발전적 추진을 강행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하며 광복회를 부활시키려는 이유를 밝히고 있다. 그리고 이를 위해 임시 정부를 적극 지지하는 한편 농업 제도 개선, 농토의 적절한 분양, 과학과 기술 발전, 교육 및 자선 기관 설치 등을 제안하고 있다. 임시 정부를 지지한다는 것 외에는 다분히 생활력에 관련된 조항이라고 할 수 있다. 광복회가 철저한 무장투쟁 단체였다는 점을 감안할 때 해방 이후 재건을 시도했던 광복회와는 상당히 무관했음을 알 수 있다. 한편 ‘광복회 연혁’과 ‘행사’에는 일제 강점기 당시 광복회의 역사에 대해 다소 기재되어 있다.

대한 광복회 조직은 본부에 총사령 박상진, 지휘장 우재룡(禹在龍, 1884~1955)⋅권영만(權寧萬, 1877~1950)을 두었고, 그 아래에 재무부⋅선전부를 설치하였다. 만주에는 이석대(李奭大)를 부사령으로 임명했으며, 이석대가 순국한 이후에는 김좌진(金佐鎭, 1889~1929)을 파견하였다. 본부는 경주에 있는 총사령 박상진의 집에 설치했으며, 대구에 설치한 상덕태상회(尙德泰商會)는 본부 기능을 분담하였다. 광복회는 본부 조직을 바탕으로 국내외로 조직을 확대하여 1915년 12월 우재룡이 지린[吉林]에서 주진수(朱鎭洙, 1878~1936)⋅양재훈(梁載勳)⋅손일민(孫一民, 1884~1939)⋅이홍주(李洪珠) 등과 만주 본부 성격을 갖는 ‘길림광복회’를 설치하였다. 이 외에도 경기도⋅황해도⋅강원도⋅함경도⋅경상도⋅충청도⋅전라도에 지부를 설치하였다. 경상도⋅충청도⋅황해도 지부가 가장 규모가 컸으며 활동도 활발하였다.

국내외에 연락 기관도 설치하였다. 국내에는 경상북도 영주의 대동상점(大同商店)을 비롯해 대구⋅삼척⋅광주⋅예산⋅연기⋅인천 등지에 상업 조직으로 위장한 연락 기관을 설치하였다. 연락 기관은 대부분 곡물상으로 설치되었으며, 회원들의 집회 장소 및 군자금 모집, 의협 투쟁 때 중요하게 이용되었다. 국외에는 중국 단둥(丹東)에 안동여관(安東旅館)과 삼달양행(三達洋行), 창춘(長春)에 상원양행(尙元洋行) 등 여관과 잡화상을 설립해 연락 거점으로 삼았다.

주요 활동은 군자금 모집이었다. 창립 목적인 독립 전쟁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자금이 필요하였다. 회원들이 자산을 기탁해 자금으로 활용했으며, 일제가 거두어들인 세금을 탈취하기 위해 경주 광명리에서 우편 마차를 공격하기도 하였다. 대구 지역 부호들을 상대로 자금을 모집하던 중 회원들이 체포되기도 하였다. 일본인이 소유한 영월의 중석광과 운산 금광 수송 마차를 공격해 자금을 확보하기도 했으며, 화폐를 위조해 자금을 조달하기도 하였다. 전국의 부호들에게 통고문을 발송해 의연금 모집을 추진했으나 부호들이 협조하지 않아 실효를 거두지는 못하였다.

광복회는 친일 세력의 경각심을 일깨우고 자금 모집을 원활히 하기 위해 친일 세력을 처단하는 의협 투쟁도 전개하였다. 의협 투쟁은 경상도⋅충청도⋅전라도에서 이루어졌으며, 식민 지배에 안주하려는 친일 세력에게 민족적 각성을 일깨웠다. 그러나 의연금 모집을 위해 발송한 통고문이 발각되고 의협 투쟁이 전개되면서, 일제 경찰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1918년 1월 충청도 지부원을 시작으로 주요 인물들이 체포되어 조직이 크게 와해되었다. 체포된 광복회원 중 총사령 박상진을 비롯해 다수의 지부가 사형 선고를 받고 순국했으며, 많은 회원이 체포됨으로써 광복회는 큰 타격을 받았다.

광복회원들은 활동을 잠시 중단했으나 3⋅1 운동 이후 한훈을 중심으로 광복단결사대(光復團決死隊)와 우재룡을 중심으로 주비단(籌備團)을 조직해 활동을 재개하였다. 광복단결사대는 암살단과 함께 1920년 8월 미 의원단 방문을 계기로 의거를 계획하던 중 발각되었으며, 주비단도 1920년 말 임시 정부와 연계해 자금을 모집하던 중 발각되어 큰 활동을 펼치지는 못하였다. 광복회원들은 1945년 8월 해방되면서 광복회 정신을 되살려 건국 사업에 참여하고자 재건 조직을 결성하기도 하였다.

광복회는 1910년대 독립 전쟁을 실현하기 위해 국내에서 조직된 단체로 1910년대 국내 독립운동의 공백을 메우고 민족 역량이 3⋅1 운동으로 계승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였다. 한말 국권 회복 운동을 전개했던 의병 계열과 계몽 운동 계열이 연합했으며, 이념상으로도 복고주의(復古主義)와 공화주의(共和主義)가 통합된 단체였다. 1920년대 의열 투쟁의 선구자였다고 평가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일제하 대한광복단의 역사적 위상」,『백산학보』70,김호일,백산학회,2004.
「일제하 대한광부단의 조직변천과 그 특질」,『정신문화연구』27,김희주,한국정신문화연구원,2004.
「대한광부회 충청도지부의 결성과 활동」,,이성우,충남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99.
저서
『대한광복단의 민족운동 연구』, 김희주, 한국학술정보, 2006.
편저
『군자금 모금에 따른 의열투쟁 독립운동』, 울산보훈지청, 울산보훈지청, 2004.

관련 사이트

慶尙北道警察部, 『高等警察要史』, 1934. 국가보훈처 공훈전자사료관
링크연결
『光復會 復活 趣旨 及 沿革』,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정보시스템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