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정치국내외의 민족 운동

의열단과 조선 혁명 선언

조선 혁명 선언

一.

강도 일본이 우리의 국호를 없애며 우리의 정권을 빼앗으며, 우리 생존의 필요 조건을 다 박탈했다. 경제의 생명인 산림⋅하천⋅철도⋅광산⋅어장 …… 및 소공업 원료까지 다 빼앗아 모든 생산기능을 칼로 베며 도끼로 끊어냈다. 토지세⋅가옥세⋅인구세⋅가축세⋅백일세(百一稅)⋅지방세⋅주초세(酒草稅)⋅비료세⋅종자세⋅영업세⋅청결세⋅소득세 …… 기타 각종 잡세가 매일 증가하여 피를 있는 대로 다 빨아가고 어지간한 상업가들은 일본의 제조품을 조선인에게 중개하는 중간상인이 되어 차차 자본 중심의 원칙 하에서 멸망할 뿐이다. 대다수 인민 곧 일반 농민들은 ……(중략)…… ‘딸각발이’ 등쌀에 우리 민족은 발 디딜 땅이 없어 산으로, 물로, 서간도로, 북간도로, 시베리아의 황야로 몰려가 아귀부터 떠돌이 귀신까지 될 뿐이며

강도 일본이 헌병정치, 경찰정치를 힘써 행하여 ……(중략)…… 언론⋅출판⋅결사⋅집회의 모든 자유가 없어 고통과 울분과 원한이 있어도 벙어리의 가슴이나 만질 뿐이요 ……(중략)…… 자녀가 나면 “일본어를 국어라, 일문을 국문이라” 하는 노예 양성소 ─ 학교로 보내고 ……(중략)…… 삼천리가 하나의 큰 감옥이 되어 우리 민족은 아주 인류로서의 자각을 잃을 뿐 아니라 곧 스스로 움직이는 본능까지 잃어 노예부터 기계가 되어 강도 수중의 사용품이 되고 말 뿐이며 ……(중략)…… 이상의 사실에 근거하여 우리는 일본 강도정치 곧 이민족 정치가 우리 조선 민족 생존의 적임을 선언하는 동시에 우리는 혁명 수단으로 우리 생존의 적인 강도 일본을 멸망시키는 것이 곧 우리의 정당한 수단임을 선언하노라.

二.

내정 독립이나 참정권이나 자치를 운동하는 자가 누구냐?

너희들이 ‘동양평화’ ‘한국 독립 보전’ 등을 담보한 맹약이 먹도 마르지 않은 채 삼천리 강토를 집어먹던 역사를 잊었느냐? ……(중략)…… 설혹 강도 일본이 과연 관대한 도량이 있어 이러한 요구를 허락한다 하자. 소위 내정 독립을 찾고 각종 이권을 찾지 못하면 조선 민족은 온통 굶주린 귀신이 될 뿐이 아니냐? ……(중략)…… 설혹 강도 일본이 갑자기 부처나 보살이 되어 하루아침에 직예총독부를 철폐하고 각종 이권을 다 우리에게 돌려주며, 내정과 외교를 다 우리의 자유에 맡기고 일본의 군대와 경찰을 일시에 철수하며, 일본의 이주민을 일시에 소환하고 다만 이름뿐인 종주권만 가진다 할지라도 우리가 만일 과거의 기억이 모두 없어지지 아니하였다 하면 일본을 종주국으로 받든다는 것은 ‘치욕’이란 명사를 아는 인류로는 못할 일이다. ……(중략)……

三.

강도 일본을 쫓아낼 것을 주장하는 가운데 또 다음과 같은 논자들이 있으니,

첫째는 외교론이다. 조선 500년 동안 문약한 정치가 ‘외교’를 나라를 지키는 으뜸의 계책으로 삼아 그 말세에 더욱 심하여, 갑신정변 이래 유신당⋅수구당의 성쇠가 거의 외국의 원조 유무에서 판결되며 ……(중략)…… 탄원서나 일본 정부에 보내어 국가 정세의 외롭고 약함을 슬피 호소하여 국가존망, 민족사활의 큰 문제를 외국인 심지어 적국인의 처분으로 결정하기만 기다렸다. ……(중략)…… 최근 3⋅1 운동에 일반 인사의 ‘평화회의 국제연맹’에 대한 과신의 선전이 도리어 2천만 민중의 용기 있게 분발하여 전진하는 의기를 쳐 없애는 매개가 될 뿐이었다.

둘째는 준비론이다. ……(중략)…… “오늘 이 시간에 곧 일본과 전쟁한다는 것은 망발이다. 총도 장만하고 돈도 장만하고 ……(중략)…… 다 장만한 뒤에야 일본과 전쟁한다” 함이니, ……(중략)…… 강도 일본이 정치, 경제 양 방면으로 압박하여 경제가 날로 곤란하고 생산기관을 전부 빼앗겨 입고 먹을 방법도 단절되는 때에 무엇으로 ……(중략)…… 군인을 양성하며, 양성한들 일본 전투력의 백분의 일에 비교되게라도 할 수 있느냐? ……(중략)…… 이상의 이유에 의하여 우리는 ‘외교’⋅‘준비’ 등의 미몽을 버리고 민중 직접혁명의 수단을 취함을 선언하노라.

四.

조선 민족의 생존을 유지하자면 강도 일본을 쫓아낼 것이며, 강도 일본을 쫓아내자면 오직 혁명으로써 할 뿐이니, 혁명이 아니고는 강도 일본을 쫓아낼 방법이 없는 바이다. ……(중략)…… 구시대의 혁명으로 말하면, 인민은 국가의 노예가 되고 그 위에 인민을 지배하는 상전 곧 특수세력이 있어 이른바 혁명이란 것은 특수세력의 이름을 바꾸는 것에 불과하였다. ……(중략)…… 그러나 오늘날 혁명으로 말하면 민중이 곧 자신을 위하여 하는 혁명이기에 ‘민중혁명’, ‘직접혁명’이라 부르며, ……(중략)…… 이제 폭력 – 암살⋅파괴⋅폭동 - 의 목적물을 대략 열거하면.

조선 총독 및 각 관공리(官公吏)

② 일본천황 및 각 관공리(官公吏)

③ 정찰꾼, 매국노

④ 적의 모든 시설물

……(중략)……

五.

혁명의 길을 파괴부터 개척할지니라. ……(중략)…… 우리가 일본세력을 파괴하려는 것의 첫째는 이민족의 통치를 파괴하자 함이다. ……(중략)…… 둘째는 특권계급을 파괴하자 함이다. ……(중략)…… 셋째는 경제 약탈제도를 파괴하자 함이다. ……(중략)…… 넷째는 사회적 불평등을 파괴하자 함이다. ……(중략)…… 다섯째는 노예적 문화 사상을 파괴하자 함이다. ……(중략)…… 다시 말하자면 ‘고유한 조선의’, ‘자유로운 조선민중의’, ‘민중적 경제의’, ‘민중적 사회의’, ‘민중적 문화의’ 조선을 ‘건설’하기 위하여 ‘이민족 통치의’, ‘약탈제도의’, ‘사회적 불평등의’, ‘노예적 문화 사상의’ 현상을 타파하는 것이다. 그런즉 파괴적 정신이 곧 건설적 주장이다. ……(중략)…… 우리 2천만 민중은 일치하여 폭력 파괴의 길로 나아갈 것이다.

……(중략)……

단기 4256년(서기 1923년) 1월

의열단

『단재 신채호 전집』

朝鮮革命宣言

一.

强盜 日本이 우리의 國號를 없이 하며 우리의 政權을 빼앗으며, 우리 生存的必要 條件을 다 剝脫하엿다 經濟의 생명인 山林, 川澤, 鐵道, 鑛山, 漁場 …… 乃至 小工業原料까지 다 빼앗어 一切의 生産機能을 칼로 버이며 독기로 끊고, 土地稅, 家屋稅, 人口稅, 家畜稅, 百一稅, 地方稅, 酒草稅, 肥料稅, 種子稅, 營業稅, 淸潔稅, 所得稅 …… 其他各種雜稅가 逐日 增加하야 血液은 있는 대로 다 빨아가고 如干 商業家들은 日本의 製造品을 朝鮮人에게 媒介하는 中間人이 되야 차차 資本集中의 原則下에서 滅亡할 뿐이오 大多數 人民 곳 一般農民들은 ……(中略)…… ‘딸각발이’ 등살에 우리 民族은 발 드딜 땅이 없어 山으로, 물로, 西間島로, 北間島로, 西比利亞의 荒野로 몰니어가 餓鬼부터 流鬼가 될 뿐이며

强盜 日本이 憲兵政治, 警察政治를 힘써 行하야 ……(中略)…… 言論, 出版, 結社, 集會의 一切 自由가 없어 苦痛과 鬱憤과 怨恨이 있어도 벙어리의 가슴이나 만질 뿐이오 ……(中略)…… 자녀가 나면 “日本語를 國語라, 日文을 國文이라” 하는 奴隷 養成所 ─ 學校로 보내고 ……(中略)…… 三千里가 一個大監獄이 되야 우리 民族은 아조 人類의 自覺을 잃을 뿐 아니라 곳 自動的 本能까지 잃어 奴隷부터 機械가 되야 强盜 手中의 使用品이 되고 말 뿐이며 ……(中略)…… 以上의 事實에 據하여 우리는 日本 强盜政治 곳 異族政治가 우리 朝鮮民族生存의 敵임을 宣言하는 同時에 우리는 革命手段으로 우리 生存의 敵인 强盜 日本을 殺伐함이 곧 우리의 正當한 手段임을 宣言하노라.

二.

內政獨立이나 參政權이나 自治를 運動하는 者ㅣ 누구이냐?

너의들이 ‘東洋平和’, ‘韓國獨立保全’ 等을 保證한 盟約이 墨도 말으지 아니하야 三千里疆土를 집어먹던 歷史를 잊엇는냐? ……(中略)…… 設或 强盜 日本이 果然 寬大한 度量이 있어 慨然히 此等의 要求를 許諾한다 하자 所謂 內政獨立을 찾고 各種 利權을 찾지 못하면 朝鮮民族은 一般의 餓鬼가 될 뿐이 아니냐? ……(中略)…… 設或 强盜 日本이 突然히 佛菩薩이 되야 一朝에 總督府를 撤廢하고 各種 利權을 다 우리에게 還付하며, 內政外交를 다 우리의 自由에 맡기고 日本의 軍隊와 警察을 一時에 撤收하며, 日本의 移住民을 一時에 召還하고, 다만 虛名의 宗主權만 갖인다 할지라도, 우리가 萬一 過去의 記憶이 完滅하지 아니 하얏다 하면 日本을 宗主國으로 奉獻한다 함이 ‘恥辱’이란 名詞를 아는 人類로는 못할지니라. ……(中略)……

三.

强盜 日本의 驅逐을 主張하는 가운대 또 如左한 論者들이 있으니

第一은 外交論이니 李朝 五百年의 文弱政治가 ‘外交’로써 護國의 計策을 삼아 더욱 그 末世에 尤甚하여 甲申以來 維新黨, 守舊黨의 盛衰가 거의 外援의 有無에서 判決되며 ……(中略)…… 長書나 日本政府에 보내야 國勢의 孤弱을 哀訴하야 國家存亡, 民族死活의 大問題를 外國人, 甚至於 敵國人의 處分으로 決定하기만 기다리엇도다 ……(中略)…… 最近 三一運動에 一般 人士의 ‘平和 會議’, ‘國際聯盟’에 대한 過信의 宣傳이 돌이어 二千萬 民衆의 奮勇萌進의 意氣를 打消하는 媒介가 될 뿐이엇도다.

第二는 準備論이니, ……(中略)…… “今日 今時로 곳 日本과 戰爭한다는 것은 妄發이다 총도 작만하고 돈도 작만하고 ……(中略)…… 다 작만한 뒤에야 日本과 戰爭한다” 함이니 ……(中略)…… 强盜 日本이 政治經濟 兩方面으로 驅迫을 주어 經濟가 날로 困難하고 生産機關이 全部 剝奪되야 衣食의 方策도 斷絶되는 때에 무엇으로 ……(中略)…… 군인을 養成하며? 養成한들 日本 戰鬪力의 百分之一의 比較라도 되게 할 수 있느냐? ……(中略)…… 以上의 理由에 依하여, 우리는 ‘外交’, ‘準備’ 等의 迷夢을 바리고 民衆直接革命의 手段을 取함을 宣言하노라.

四.

朝鮮民族의 生存을 유지하자면, 强盜 日本을 驅逐할지며, 强盜 日本을 驅逐하자면 오즉 革命으로써 할 뿐이니 革命이 아니고는 强盜 日本을 驅逐할 方法이 없는 바이다 ……(中略)…… 舊時代의 革命으로 말하면 人民은 國家의 奴隷가 되고 그 以上에 人民을 支配하는 上典 곳 特殊勢力이 있어 그 所謂 革命이란 것은 特殊勢力의 名稱을 變更함에 不過하얏다 ……(中略)…… 今日 革命으로 말하면 民衆이 곳 民衆自己를 爲하야 하는 革命인 故로 ‘民衆革命’이라, ‘直接革命’이라 稱함이며 ……(中略)…… 이제 暴力 ─ 暗殺, 破壞, 暴動 ─ 의 目的物을 大略列擧하건대,

① 朝鮮總督及各官公吏

② 日本天皇及各官公吏

③ 偵探奴, 賣國奴

④ 敵의 一切施設物

……(中略)……

五.

革命의 길은 破壞부터 開拓할지니라. ……(中略)…… 우리가 日本勢力을 破壞하랴는 것의 第一은 異民族 統治를 파괴하자 함이다. ……(中略)…… 第二는 特權階級을 破壞하자 함이다. ……(中略)…… 第三은 經濟掠奪制度를 破壞하자 함이다. ……(中略)…… 第四는 社會的 不平等을 破壞하자 함이다. ……(中略)…… 第五는 奴隷的 文化思想을 破壞하자 함이다. ……(中略)…… 다시 말하자면, ‘固有的 朝鮮의’, ‘自由的朝鮮民衆의’, ‘民衆的 經濟의’, ‘民衆的 社會의’, ‘民衆的 文化의’ 朝鮮을 ‘建設’하기 爲하야 ‘異民族 統治의’, ‘掠奪制度의’, ‘社會的 不平均의’, ‘奴隷的 文化思想의’ 現象을 打破함이니라 그런즉 破壞的 精神이 곧 건설적 주장이라 ……(中略)…… 우리 二千萬 民衆은 一致로 暴力破壞의 길로 나아갈지니라

……(中略)……

四千二百五十六年 一月

義烈團

『丹齋 申采浩 全集』

이 사료는 신채호(申采浩, 1880~1936)가 1923년 1월 의열단(義烈團)의 독립운동이념과 전략을 이론화해 발표한 선언서다. 1919년 3⋅1 운동 이후 다수의 민족주의자 및 독립운동가들은 실력 양성론 혹은 외교론에 의존한 운동 방식에 회의를 느꼈다. 이에 그들이 발견한 사상적인 대안은 사회주의 혹은 무정부주의였으며, 공간적인 대안은 만주 및 상하이였고, 방법론적 대안은 무장투쟁이었다.

1919년 11월 만주 길림성(吉林省)에서 김원봉(金元鳳, 1898~1958) 등 한국독립운동가 13명의 주도 하에 조직된 의열단은 암살⋅파괴⋅폭동 등을 중요한 운동 전략으로 채택하였다. 창단 당시 단원은 신흥 무관 학교 출신이 주축이었다. 의열단의 이념 및 방법론적인 방향은 창단에 중요한 역할을 했던 김원봉의 동향 선배이며 고문인 김대지(金大池, 1891~1942)와 황상규(黃尙奎, 1890~1930)의 영향이 컸다.

그러나 의열단의 의열 투쟁 일변도의 독립운동 노선에 대한 비판과 비난이 일면서 내부에서 독립운동의 이념 및 방략을 정립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타났다. 이에 김원봉은 신채호에게 성명문을 요청했으며, 탁월한 이론가이며 의열단원인 무정부주의자 유자명(柳子明, 1891~1985)을 신채호와 합숙하게 하여 선언문을 작성하는 데에 이념적인 뒷받침을 하도록 하였다. 그 결과가 바로 본 사료다.

이 선언문의 주요 요지는 다음과 같다. 첫째, 일본을 조선의 국호와 정권과 생존을 박탈해 간 강도로 규정하고 이를 타도하기 위한 혁명이 정당한 수단임을 천명하였다. 둘째, 3⋅1 운동 이후 국내에서 대두된 자치론(自治論)⋅내정독립론(內政獨立論)⋅참정권론 및 문화 운동을 일제와 타협하려는 ‘적’으로 규정하였다. 셋째,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 정부의 외교론⋅독립전쟁 준비론 등의 독립운동 방략을 비판하였다. 넷째, 일제를 몰아내려는 혁명은 민중 직접 혁명이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다섯째, ‘조선 혁명’과 관련하여 다섯 가지 파괴와 다섯 가지 건설 목표를 제시하였다. 다섯 가지 파괴의 대상은 이족 통치(異族統治)⋅특권 계급⋅경제 약탈 제도⋅사회적 불평등 및 노예적 문화 사상이며, ‘5건설’의 목표는 고유적 조선⋅자유적 조선⋅민중적 조선⋅민중적 사회 및 민중적 문화라고 선언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의열단의 창립과 초기 노선에 대하여」,『한국학보』18,김영범,일지사,1992.
「단재 신채호의 생애와 그의 후기 정치사상」,『건국대학교 대학원 정치학과 논집』5,박효융,건국대학교,1992.
「시대를 앞서 간 혁명가 유자명」,『내일을 여는 역사』2,오장환,서해문집,2000.
「단재 신채호의 민족운동과 역사연구」,『충청문화연구』5,이만열,한남대학교 충청문화연구소,2010.
「조선의열단의 조직과 활동에 관한 연구」,『성신사학』11,이명숙,성신여자대학교 사학회,1993.
「조선혁명선언의 배경과 이념」,『한국민족운동사연구』10,조항래,한국독립운동사연구회,1994.

관련 이미지

김원봉

관련 사이트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