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경제경제적 구국 운동의 전개

국채 1,300만 환 보상 취지서

국채 1300만 원 보상 취지서

대구 광무사장 김광제(金光濟), 서상돈(徐相敦) 씨 등의 서신

삼가 아뢴다. 무릇 신민(臣民)이 된 자가 충성과 의리를 숭상하면 나라가 흥하고 백성이 편안해진다. 반면 불충하고 불의하면 나라는 무너지고 백성은 멸망한다. 비단 고금의 역사에서 그 증거를 찾을 수 있을 뿐 아니라, 현재 서구 중에서 부강한 나라들과 멸망에 이르게 된 나라들을 보아도 모두 충성과 의리가 어떠하냐에 따라서 영향을 받지 않은 경우가 없으며, 이는 과거의 옛 나라들이나 먼 서구의 나라들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우리 동양의 가까운 경우를 살펴볼 때, 더욱 눈에 띄는 것은 바로 일본이다.

예전에 청국 및 러시아와 전쟁을 벌여 작은 나라로서 큰 나라를 이겼다. 이는 군대가 죽음을 무릅쓰고 유혈이 가득한 전쟁터에 기쁘게 뛰어들었을 뿐만 아니라, 집에 있는 백성들은 신발을 만들어 팔거나 소지품을 팔고, 아녀자들은 반지를 모아서 군자금에 보탰기 때문이다. 이를 통해 마침내 동서양 역사상 유례없는 위대한 전공을 세웠고 그 빛나는 무훈이 세상을 진동시켰으니, 이는 5,000만 민족 각 사람의 뜨거운 피에 기인한 것이며 진실로 충성과 의리에서 나온 것이다. 어찌 흠모하지 않을 사람이 있겠는가. 아, 우리 2,000만 동포가 이렇게 나라가 어려움에 처한 때를 만나 어느 한 사람 결심하지도 않고 아무런 계획도 세우지 않은 채 단지 우리 황상(皇上)이 지극히 근심하시는 것만 바라보면서 수수방관한 채 멸망으로 치닫고 있다면, 이것이 과연 합당한 일인가? 근래의 역사를 한 번 살펴보면, 나라가 무너져서 멸망한 이집트⋅베트남⋅폴란드 등의 민족이 모두 증거가 될 수 있다. 그들은 단지 자기 몸과 자기 집만 알았을 뿐 군주와 국가를 생각하지 않아 결국 스스로 멸망하고 말았다. 지금이 바로 정신을 차리고 충성과 의리를 분발할 때가 아닌가? 지금 나라의 빚이 1,300만 원이며, 이는 우리 대한제국의 존망에 관계된 일이다. 이를 갚으면 나라를 보존하게 되고 못 갚으면 나라를 잃고 만다. 형세가 여기에 이르렀으나 현재 국고로는 보상하기가 어렵다. 그러므로 삼천리 강토는 장차 우리나라가 아니게 될 것이다. 땅을 한 번 잃으면 돌이킬 방법이 없을 뿐만 아니라 월남과 같은 나라의 민족 신세를 면하기 어렵다.

일반 국민도 이 국채 보상에 대한 의무에 대해 모른 체하거나, 참여하지 않겠다고 말할 수 없다. 모두가 보상에 참여해야만 성공할 수 있다. 2,000만의 백성이 3개월 동안 담배를 끊고 그 돈을 각 사람마다 20전씩 낸다면 1,300만원을 모을 수 있다. 만약 부족하다면 1원, 10원, 100원, 1000원 등 따로 기부를 받으면 될 것이다.

사람이 마땅히 감당해야 할 의무이니만큼 잠시 결심만 하면 된다. 일본의 결사대들이나 반지와 살림을 내놓은 일본 국민들과 비교하면 무엇이 더 어려운 일이겠는가? 아, 우리 2,000만 동포 중 진실로 조금이라도 애국 사상을 가진 사람이 있다면 두 마음을 품지 말아야 할 것이다. 부족한 우리들이 이렇게 발기하여 경계하는 글을 계속 내면서 피눈물을 흘리는 마음으로 바라는 것은, 우리 대한의 군자들이 모두 보고 말과 글로 서로 경고하여 모든 사람이 이 내용을 알고 실천하기를 바란다. 이를 통해 위로는 황상의 은혜에 보답하고 아래로는 강토를 지킬 수 있다면 천만다행이라 생각한다.

〈대한매일신보〉, 1907년 2월 21일

國債一千三百萬圓報償趣旨

大邱廣文社長金光濟徐相敦氏等公函

敬啓者. 夫爲臣民者, 仗忠尙義, 則其國以之興, 民以之安, 不忠無義, 則其國以之亡, 民以之滅, 非但於古今歷史上班班有據, 現今歐洲中其所富强者與抵滅兦者, 莫不由乎忠義仗尙之如何也. 歷代之古歐洲之遠尙矣, 而顧我東洋之切隣近事, 尤有所目睹者卽日本是也.

向與淸露開仗也, 以小勝大者, 兵有敢死, 隊有決死, 血雨肉風, 赴若樂地, 在家之民捆屨鬻佩, 女子則聚指環以資兵費, 竟成東西歷史上創有之絶大偉功, 威武光榮, 振動寰宇, 此誠五千萬民族之箇箇是熱心血, 誠出於忠義故也. 豈非欽歎效慕者乎. 鳴呼我二千萬同胞, 迨此民國危難之會, 無一人決心, 無一事籌劃, 只見我皇上之宵旰深憂, 袖手安坐以致滅亡可乎. 試觀近世新史, 國亡民族隨以殄滅民族卽埃及越南波蘭, 皆可爲徵, 只知有身家, 不知有君國, 卽此乃自陷自滅也. 及今淬厲精神, 奮發忠義, 果非其時乎. 今有國債, 一千三百萬圓, 卽我韓存亡之關係也. 報則國存, 不報則國亡, 勢所必至, 而現自國庫勢難辦報, 則三千里疆土將非我國有民有者矣. 土地一去, 非徒復之無術, 不得免越南等國之民族乎.

一般國民之於此債義務言之, 不可曰不知, 以時勢言之, 亦不可曰不報. 第有報償之一道能不勞不損, 而成鳩聚之方矣. 就使二千萬人衆, 限三個月廢止南草吸煙, 以其代金每名下每朔二十錢式徵收, 槪籌庶可爲一千三百萬圓, 設有未完, 應有自一元十元百元千元拔例出損者矣.

人之於當然底義務, 有此暫時決心, 比之於日本決死隊捆屨民收環女之事, 則孰重孰輕, 孰難孰易乎. 嗟我二千萬同胞中苟有一毫愛國思想者, 必不携貳矣. 鄙等敢此發起警函繼之, 以血淚伏願, 爲大韓臣民之僉君子覽, 卽以言以書轉相警告, 俾無一人不知之弊, 而期於實施, 上以報答聖明, 下以維持疆土之地, 千萬幸甚.

〈大韓每日申報〉, 1907年 2月 21日

이 사료는 김광제(金光濟, 1866~1920)⋅서상돈(徐相敦, 1850~1913)이 1904년(대한제국 광무 8년)부터 1906년(광무 10년)까지 대한제국이 일본으로부터 빌린 1,150만 원을 조선인이 자발적으로 갚자는 내용으로 1907년(융희 1년) 2월 21일자 〈대한매일신보〉에 게재한 ‘보상 취지서’이다.

일본은 1894년(고종 31년) 청일 전쟁 이후 두 차례에 걸쳐 각각 30만 원과 300만 원의 차관을 우리나라에 제공하였다. 이러한 일본의 차관 공세는 1904년 제1차 한일 협약 이후 더욱 노골화되었다. 일본이 우리나라에 차관 공세를 펼친 것은, 첫째 한국의 재정을 일본의 재정에 완전히 예속시키고, 둘째는 차관으로 식민지 건설을 위한 기초 작업을 하기 위해서였다.

우리나라에 재정 고문으로 부임한 메가타 다네타로(目賀田種太郎, 1853~1926)는 1906년까지 네 차례에 걸쳐 1,150만 원의 차관을 도입하였다. 제1차 차관은 1905년(광무 9년) 1월 ‘화폐 정리 자금채’라는 명목으로 해관세(海關稅)를 담보로 한 300만 원이었다. 제2차 차관은 1905년 6월 우리 정부의 부채 정리와 재정 융통에 필요한 자금 명목으로 한국의 국고금을 담보로 200만 원을 들여왔다. 제3차 차관은 1905년 12월 우리나라의 토착 자본을 일본 자금에 예속시킬 목적으로 금융 자금채 150만 원을 들여왔다. 제4차 차관은 1906년 3월 ‘기업 자금채’ 명목으로 500만 원을 들여왔다. 이러한 일본 측의 차관 공세는 우리 정부와 민간의 경제적 독립을 근본적으로 위협하는 것이었다.

이에 1907년 2월 중순 대구의 광문사(廣文社) 사장 김광제와 부사장 서상돈은 금연을 통해 국채를 갚아 나가자는 국채 보상 운동을 제창하였다. 당시 광문사는 지식인과 민족 자산가로 구성되어, 주로 실학자들의 저술을 편찬하고 신학문을 도입하여 민족의 자강 의식을 고취하던 출판사였다. 또, 서상돈은 일찍이 독립 협회 회원과 만민 공동회 간부로서 자주 독립운동에 참여해 온 인사였다.

그런데 차관 상환을 위해 국민의 힘을 모으자고 했지만, 일본의 한국 침략에 대한 위기감이나 경계심을 갖지는 못했다. 오히려 이집트⋅폴란드⋅베트남 등의 국민은 국가의 위기를 수수방관했다가 국망을 당할 수밖에 없었던 반면 일본 국민은 국가의 위기를 벗어나기 위해 총력전의 자세로 임하여 결국 국가를 번영으로 이끌었다는 논리를 펴고 있다. 이는 당시 개화론자들이 신봉했던 사회 진화론의 논리와 매우 유사하다. 러일 전쟁에 대해 ‘일본의 위기’라고 하였지만, 그 결과 한국이 급속하게 일본의 식민지로 전락하는 상황을 인식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대동 광문회(大同廣文會)는 민회소(民會所), 즉 단연회(斷煙會)를 설립하여 직접 모금 운동에 나섰다. 대동 광문회가 발기한 국채 보상 운동이 〈대한매일신보〉⋅〈제국신문〉⋅〈만세보〉⋅〈황성신문〉 등에 보도되자 각계 각층의 광범한 호응을 일으켰다. 서울에서는 2월 22일 김성희(金成喜) 등이 국채 보상 기성회(國債報償期成會)를 설립하고 취지서를 발표하였다. 기성회는 회칙까지 제정하여 본격적인 운동 채비를 갖추었으며 모금소는 서점⋅약국⋅대한매일신보사⋅잡지사 등으로 지정하였다. 그 뒤 전국에서 ‘국채 보상’이란 이름을 붙인 20여 개에 달하는 국채 보상 운동 단체가 창립되었으며, 관료⋅자본가⋅지식인⋅상인⋅유림⋅학교⋅언론 기관⋅각종 단체⋅왕실 외에도 여성⋅백정⋅기생 등 소외 계층까지 참가한 범국민적 운동으로 발전했다.

이렇듯 국채 보상 운동은 국민들에 의해 자발적으로 일어난 보국 운동(保國運動)이라는 역사적 의의를 갖고 있다. 그러나 애초부터 지도부의 정치적 인식에 한계가 있었으며, 전국에서 다발적으로 일어난 운동의 다양한 양상들을 통합해 낼 만한 역량이 없었고, 운동의 중심인물 중 하나인 양기탁(梁起鐸, 1871~1938)이 횡령죄로 구속되는 등 통감부의 방해로 실패할 수밖에 없었다. 한편 서상돈, 베델(Bethell, Ernest Thomas, 裵說, 1872~1909) 등 운동의 핵심 인물들이 공금을 유용하여 운동이 실패했다는 주장도 제기된 바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전북지방의 국채보상운동」,『전북사학』19,김기주,전북대학교 사학과,1997.
「한말 대구지역 상인층의 동향과 국채보상운동」,『계명사학』8,김도형,계명사학회,1997.
「국채보상운동과 한국 개신교계」,『숭실사학』26,한규무,숭실사학회,2011.
저서
『일본경제침략과 국채보상운동』, 신용하, 아세아문화사, 1994.
『국채보상운동사』, 조항래,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 2007.

관련 사이트

한국학중앙연구원 왕실도서관 장서각 디지털 아카이브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