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경제경제적 구국 운동의 전개

반지 빼기 모임 취지문

탈환회 취지서

무릇 하나님께서 만드신 바 사람은 남녀가 동일하다. 우리는 한국의 여자로 학문을 배우지 못하고 다만 길쌈에 골몰하고 반찬 만드는 일에 분주하여 사람의 의무를 알지 못했다. 그런데 근래에 국채 1300만원을 갚고 못 갚는 일에 전국의 흥망이 걸려있다고 하는 말을 듣고 생각한 바가 있다.

슬프다. 우리나라 정부에서 정치를 하는 분들이여. 국토를 가볍게 여겨 토지를 저당 잡혀서 국채를 빌렸지만 갚을 길은 묘연하여 1년을 넘어 10년이 되어도 갚지 못하면 4000년 역사를 가진 나라의 500년 종사(宗社)와, 3000리 국토의 2000만 백성을 빚값에 다 없어져도 다 갚지 못하고 빚 귀신[債鬼]이1) 될 것이다.

우리 각 사람이 사는 곳은 나라다. 나라가 없어지면 어찌 온전할 사람이 있을까. 슬프다. 우리 동포자매여. 수백 년의 압제에 자유와 즐거움을 다 잃고 의복, 음식의 소중함과 아들, 딸에 대한 사랑을 인생의 낙으로 알고 살아왔지만, 국가가 위태하다는 말이 한 번 귀에 들어오니 중요한 것은 무엇이며 사랑하는 것이 무슨 소용이 있겠는가.

나라가 한 번 위태하고 보면 침상의 늙으신 부모는 장차 어느 곳에 장사를 지내고, 강보의 어린아이는 장차 누구의 종이 될 것인가. 말과 생각이 여기에 이르니 심장이 상하여 눈물이 그치지 않고 천지가 아득하다. 강보에 싸인 철부지와 태중에 있어 남녀를 알지 못하는 아기는 장차 누구의 죄로 사람 노릇도 해 보지 못하고 떠돌면서 남의 노예를 면치 못할 것인가.

아들을 낳아 무엇을 하며 딸은 길러 뭘 할까. 그러므로 뜻 있는 신사들이 술과 담배를 끊고 여러 가지로 빚을 갚을 방침을 연구하여 전국이 분주하다. 우리도 2000만 인구 중 한 사람이라. 아득한 마음에 생각하고 생각하니 기쁘고 기쁘다. 국채 1300만 원이라는 수가 얼마나 많은 것인지 측량하기 어렵지만 갚을 방침이 우리 동포의 마음 가운데 있는 것을 알고 기쁨을 측량하지 못하겠다.

대략 2000만 명 중 여자가 1000만 명이며, 그 중에 반지가 있는 사람이 반은 넘을 것이다. 반지 한 쌍에 2원씩만 해도 1000만 원이 여인들의 수중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반지에 대해 생각해 보자. 이것은 춥고 배고픈 것과는 상관이 없고 다만 손가락을 속박할 뿐이다. 여인들이 아끼는 것이긴 하지만 자녀에 비할 바이겠는가. 우리나라의 수백 년 풍습에 이렇게 쓸모 없는 것을 이렇게 사랑하는 것이 무슨 일인지 알지 못했는데, 오늘날 이 중대한 일을 성취하려고 예비한 것임을 알겠다. 이렇게 국채를 갚고 보면 국권만 회복할 뿐 아니라 우리 여자들이 한 일이 세상에 전파되어 남녀의 동등권을 찾을 것이다.

여보시오, 여보시오. 우리 여자 동포님네들. 한 목소리, 한 마음으로 때를 잃지 말고 반지 한 번 벗게 되면, 1000만 명의 넷째 손가락을 속박하던 것을 벗음으로 외국인들의 수모를 피하고 자유 국권을 회복하여 독립의 기초를 이날에 놓을 수 있다. 충군 애국하던 면암 최익현은 생명을 아끼지 않았고, 학문에 종사하던 일본 유학생들은 손가락도 끊었다. 하물며 쓸데없는 반지를 벗는 것은 얼마나 쉬운가. 동포들이여. 동포들과 깊이깊이 생각하면 못할 일이 아니다. 어서 속히 결단하여 한꺼번에 반지를 벗으면, 이는 나라의 행복이요 백성들의 행복이다.

장정

일 회의 이름은 국채 보상 탈환회로 한다.

일 의연금은 패물과 현금으로 모집하되 많고 적음을 가리지 않는다.

일 의연 물품은 번군취성회로 보내서 성명과 금액을 신문에 공배포한다.

발기인 장의근의 장모 공씨, 김덕유의 조모 엄씨 등

〈대한매일신보〉, 1907년 4월 23일

1)악착같이 빚 갚기를 졸라 대는 빚쟁이의 비유

탈환회 취지서

대져 나님끠션 내이신바 사은 남녀가 일반이라 우리 한국의 녀로 학문에 종치 못고 다만 방적에 골몰고 반에 분쥬야 사람의 의무를 알지 못옵뎌니 근일에 들니 말이 국채 일쳔백만원에 전국 흥망이 갑고 못갑데 잇다고 뗘드 말을 듯고 생각니

슬푸다 우리라 정부 집정 분네들이여 강토를 경히 넉여 토지들 뎐당고 국채를 판엿니 갑기 묘연고 일년잇해 십년을 걉지 못고 보면 쳔년 고국에 오백년 종샤와 철리 토에 이쳔만 생령이 빗갑셰 다옵셔져도 쳥장이 못되고 채귀가 될터이오니

우리 각사람의 몸둔 곳슨 나라히라 깃시 업드러진 아래 엇지 완전한 잇사리오 슬푸다 우리 동포 매여 긔백년 압제에 유지락을 다일코 의복음식에 소즁함과 아달의 쳔애지졍을 생세지락으로 아옵더니 국가위태한 말 한번 귀에 들으오매 커 것 무엇시며 랑 것 쓸데잇소

나라 번 위태고 보면 당상에 늘근 부모 장찻 어내곳세 장며 강보에 어린 아해 장찻 뉘에 종이 될지오 말과 생각이 이 지경에 니르메 심장이 샹야 눈물을 검처 못고 텬지가 아득즁 강보에 철부지와 태즁에 남녀를 분별치 못 해 장 뉘의 죄로 사람 권도 보지 못고 뉴리야 남의 노에를 면치 못리니

아달나아 무엇며 는 길너 무가 이런고로 유지신들이 쥬초를 긋친다 김반을 다 여러 가지로 탈채 방침을 연구야 젼귝이 분울오니 우리도 이쳔만인구즁  사람이라 아득 마에 생각고 생각니 깃부고 깃부다 국채 일쳔백만원에 슈 얼머나 만은지 측량기 이럽오니 갑흘 방침은 우리 동포에 마암 가온대 잇쥴 알고 깃붐을 측량치 못옵내다

대법 이쳔만즁 여자가 일쳔만이오 일쳔만즁에 지환 잇 이가 반은 남을 터이오니 지환 매쌍에 이원식만 셈호고 보면 일쳔만원이 녀닌 슈즁에 잇다 슈잇슴내다 도로혀 지환에 리해을 생갹여 봅시다 대뎌 그물에 물건되거시니 긔에 관도 업고 다만 손가락을 쇽박할 것 뿐이오 녀인의 사랑 배나 녀의야 비할손가 우리나라 기백년 풍긔가 닐용물농 소용업 거슬 이러틋 랑 거 무 닐인지 알지 못엿더니 오날날 이 즁대 를 셩취할려 예비함이로다 이럿틋시 국채를 갑고보면 귝권만 회복할 뿐아니라 우리 여의 홈이 셰샹에 뎐파야 남녀동등권을 찻슬 거시니

여보시오 여보시오 우리 여자동포님네 동성일심여 때 일칫말고 지환 한번 벗게되면 닐쳔만명 무명지를 속박 것 볏슴으로 외닌슈모 부지고 자유국권 회복여 독립긔초 이날이니 츙군애국 민즁졍 최면암은 생명도 앗기지안코 학문 죵 닐번류생은 손가락도 끈엇거든 물며 쓸대업 지환으로 생명지쳬 그아니 용이오 동포님네 동포님들과 깁피깁피 생각면 못 닐이 아니오니 어셔 쇽히 결단여 닐시벗 나라이 행이오 생령이 행이워다

장뎡

닐 회명은 국채보샹탈환회로 홈

닐 의연은 패물과 금액을 모집하되 다쇼를 불구홈

닐 의연 물품은 번군취셩회로 톄송여 씨명과 금액을 신문에 공포홈

발긔닌 장의근 장모 공씨 김덕유 조모 엄씨 등

〈大韓每日申報〉, 1907年 4月 23日

이 사료는 1907년(대한제국 융희 1년) 4월 23일, ‘탈환회(脫環會)’가 〈대한매일신보〉에 기고한 설립 취지문이다. ‘탈환회’는 국채 보상 운동의 일환으로 나타난 운동 단체다. 〈대한매일신보〉는 순한글로 쓰여 있어 한문적 교양이 없는 하층민이나 여성들도 주요 독자가 되었다. 탈환회의 설립자들도 스스로 “학문을 배우지 못하고 다만 길쌈과 반찬 만들기를 일로 알았다”라고 밝히고 있다. 자신들의 이름도 여전히 외간남자에게 밝히지 못하고 ‘장의근의 장모’, 김덕유의 조모‘라는 식으로밖에는 밝히지 못하는 이 여성들은 “대략 2,000만 명 중 여자가 1,000만 명이며, 그 중에 반지가 있는 사람이 반은 넘을 것이다. 반지 한 쌍에 2원씩만 해도 1,000만 원이 여인들의 수중에 있다고 할 수 있다”라고 말하고 있다. 이는 여성들이 갖고 있는 잠재적인 역량을 스스로 인지한 발언이며, 〈독립신문〉 이후 사회적으로 공유된 여성 민권에 대한 담론이 여성 자신들에 의해서 실천화된 사례라는 점에서 의의를 찾을 수 있다. 그러나 의연을 위한 동기부여를 “강보에 싸인 철부지와 태중에 있어 남녀를 알지 못하는 아기는 장차 누구의 죄로 사람 노릇도 해 보지 못하고 떠돌면서 남의 노예를 면치 못할 것인가”라는 식으로 모성성에 의존한 논리를 전개하는 것에서 보듯, 여성들의 사회적 지위를 확보하기 위한 본격적인 실천을 추진하는 모습은 보여 주지 못하고 있다.

일본은 1894년(고종 31년) 청일 전쟁 당시부터 우리나라에 적극적으로 차관 공여(借款供與)를 제기하여 두 차례에 걸쳐 각각 30만 원과 300만 원의 차관을 성립시켰다. 이러한 일본의 차관 공세는 1904년(광무 8년) 제1차 한일 협약 이후 더욱 노골화되었다. 일본이 조선에 차관 공세를 한 이유는 첫째, 한국의 재정을 일본 재정에 완전히 예속시키고, 둘째 차관으로 식민지 건설을 위한 기초 작업을 하기 위함이었다. 이러한 목적에 따라 제1차 한일 협약 이후 우리나라에 재정 고문으로 부임한 메가타 타네다로(目賀田種太郎, 1853~1926)는 1906년(광무 11년)까지 네 차례에 걸쳐 1,150만 원의 차관을 도입하였다. 제1차 차관은 1905년(광무 10년) 1월 ‘폐정리 자금채’라는 명목으로 해관세(海關稅)를 담보로 한 300만 원이었다. 제2차 차관은 그 해 6월 우리 정부의 부채 정리와 재정 융통에 필요한 자금 명목으로 한국의 국고금을 담보로 200만 원을 들여왔다. 제3차 차관은 그 해 12월 우리나라의 토착 자본을 일본 자금에 예속시킬 목적으로 금융 자금채 150만 원을 들여왔다. 제4차 차관은 1906년 3월 기업 자금채 명목으로 들여온 500만 원이었다. 이러한 일본 측의 차관 공세는 우리 정부와 민간의 경제적 독립을 근본적으로 위협하였다.

이러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1907년 전국 각지에서 국채를 상환하기 위한 다양한 운동들이 나타났다. 이때 의연금을 모금하기 위한 취급소가 주로 각 신문사에 의해 설치되었는데, 그 중 대한매일신보사가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였다. 2월 중순부터 시작된 국채 보상 운동은 2개월 뒤에는 총 4만여 명이 동참할 정도로 큰 규모의 실적을 이루었으며, 노비, 머슴, 기생, 행상 등 이전까지 국가로서의 정체성에 명확하게 동화되지 못했던 하층민이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그런 의미에서 국채 보상 운동은 일반 대중이 국가 ‘구조’의 주체로서 스스로의 가치를 발견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다른 국채 보상 운동과 마찬가지로 탈환회의 여성 운동 또한 뚜렷한 결실을 맺지 못하고 사라졌으며, 이 운동의 조직체가 이후 어떤 양상으로 발전해 갔는가에 대해서도 확인된 바 없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국채보상운동과 한국 개신교계」,『숭실사학』26,한규무,숭실사학회,2011.
저서
『일본경제침략과 국채보상운동』, 신용하, 아세아문화사, 1994.
『국채보상운동사』, 조항래, 국채보상운동기념사업회, 2007.
『1900년대의 애국계몽운동연구』, 조항래, 아세아문화사, 1993.
『여성 100년』, 최미화, 홍익포럼, 2000.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