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경제농민 운동과 노동 운동

노동자의 생활 실태

임금 미지급으로 인한 인부 대소동

청부업자가 일당을 주지 않아 인부들이 대소동 - 동진 수리 조합에서 사건 발발

10일 오전 8시 전북 태인 동진 수리 조합 나카무라구미[中村組]에서 1만 6,000원의 인부 임금을 지급하지 않아 인부 수천 명이 소동을 일으켰다. 정읍 경찰대에서 급히 현장으로 출동하여 나카무라구미가 지급하던 전표(傳票)의 약 4분의 1을 순사 주재소에서 지불하기로 하여 나카무라구미를 보호하였다. 이때 다시 싸움이 일어나 인부 수명이 중경상을 입고 나카무라구미의 나가토미[永富]는 권총까지 발사했다고 한다. 이로 인해 싸움은 더욱 커져 수습하기 어려운 상태에 빠졌다고 한다. 인부들은 임금을 받을 때까지 싸움을 계속할 모양이라는데 태인 각 단체에서 대책을 마련 중이라고 한다. (태인지국 전보)

사태 험악

경관 속속 도착

사태가 점점 악화되는 형세이므로 전북 경찰부에서 경관대 자동차 3대가 급파되어 왔다. 또한 정읍 경찰서에서 경관 30명을 파견하여 총 70명이 현재 경계 중이라고 한다. (태인지국 전보)

〈동아일보〉 1927년 7월 15일

조선 방직 3,000여 명의 아가씨를 찾아-(二)

‘돈벌이 좋다’고 그 누가 말하였는가.

수입은 적고 과도한 노동에, 어여쁜 얼굴은 창백해져 갈 뿐

◇ 부산지국 김상기 수기

이리하여 오후 6시 30분부터는 밤을 낮으로 삼지 않으면 안 되는 야근 근무자[夜勤工]와 교대를 하게 된다. 그런데 모든 직공의 총수를 절반씩 주야로 나누어 1주일마다 낮과 밤을 바꾸어서, 1년 365일 동안 공장의 기계는 1초도 놀리지 않는다는 것이다.

우렁차게 돌아가는 기계와 날카롭게 휘두르는 감독자의 눈썹 밑에서 100도에 가까운 열기에 먼지가 섞인 공기를 마시며 침침한 공장 속에서 뼈가 아프고 살이 닳도록 일하는 여공들은 대개가 16,7세의 아리따운 처녀들과 20세 전후의 젊은 여인들이다. 그 대다수가 각지 농촌에서 모집되어 온 사람으로 그 가운데 특히 경북 등지의 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다. 정든 고향과 부모 형제를 떼어 놓고 천 리 타향의 외로운 신세로 부산 방직이 돈벌이가 좋다는 소문을 듣고 와 있는 그들의 수입은 과연 얼마나 되는가?

그러나 놀라지 말지어다. 처음 들어온 여공들은 하루에 15,6전이 최고이며, 6,7년을 이 속에서 늙고 시달린 숙련공이라고 해야 최고 3,40전이라 하니 이 얼마나 적은 수입인가. 그렇다면 15,6전의 일급으로 어떻게 살아가겠느냐는 의문은 누구든지 가질 수 있을 것이다.

그 적은 수입으로 호구만은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으니 그것은 곧 사내 기숙사(社內寄宿舍)라는 것이다. 그 구조를 보면 6,7첩(疊)정도 되어 보이는 작은 방들이 즐비하게 이어져 있고 한 칸에 평균 십 수 명씩을 수용한다. 문간에는 수위가 교대로 근무를 서며 사감의 날카로운 시선은 끊임없이 그들의 행동을 살피고 있어서 극히 자유를 제한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먹는 음식 역시 한 공기(보통 공기만한) 남짓 들어가는 양철 그릇에 보리와 값싼 쌀로 지은 밥(증기로 쪄서)과 김치 쪽이 그들의 정식이라 한다.

그나마 아침은 너무나 이르고 점심은 먹을 시간이 모자라며 저녁은 온종일을 시달려 기진맥진해서 제대로 먹지 못하고 그 적은 양의 밥도 남긴다고 한다. 그리고 한 달 기숙사비는 4원 20전이라고 하니 속담에 ‘석 냥짜리 말[馬]은 이빨도 들어 보지 말라’는 격으로 한 달 4원 20전짜리 생활비이니 그들의 정경을 쉽게 짐작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쉬는 시간일지라도 일요일 이외에는 외출을 허락하지 않으며, 일요일이라도 상당한 나이와 신용이 있는 여공이 아니고는 어떤 사정이 있든지 간에 절대 허락되지 않는다고 한다.

노동 시간이 이렇게 길고, 먹는 음식물이 이 모양이니 그들의 영양과 건강은 보지 않아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1년 365일을 두고 해가 동쪽에서 뜨는지, 서쪽에서 뜨는지도 모르고 쌀과 고기가 어떻게 생긴 것인지도 잊어버리게 된 것이 그들의 생활이다. 그러니 그들의 얼굴빛은 마치 중병을 앓고 난 사람처럼 창백한 빛이 가로질러 있으며 신체는 쇠약해져서 요즈음 같이 더운 철에는 간간이 졸도하는 직공도 한둘이 아니라고 한다.

그러나 그뿐이랴? 여기에 더 한층 가련한 사정이 그들의 생활을 위협하고 있다. 겨우 일당 15,6전의 수입으로 한 달 동안 꾸준히 일해도 근무하지 않는 날(4번째 일요일)을 빼고 나면 총수입이 불과 4원 내외이다. 더구나 쇠약해져 가는 건강에 불행히 병마의 침입을 받게 되면 일을 쉬게 되니 수입이 감소되고 치료를 함에 따라 약값이 들고 해서 안팎으로 손해를 보게 된다. 그러니 자연스레 빚을 지게 됨은 불가피한 사정일 것이다. 또한 먹고만 사는 것도 아니고, 입어야만 되는 것인 이상 몇 가지의 의복을 사고 나면 몇 달이 못 가서 연약한 그들의 몸은 부채라는 무거운 짐 덩어리를 짊어지게 된다는 것이다.

〈조선중앙일보〉, 1936년 7월 2일

賃金不給으로

 人夫大騷動

   청부업자가일삭을아니주어

   종사를하든인부들이대소동

       東津水利에事件勃發

십일오전여덜시전북태인동진수리조합중촌조(泰仁東津水利組合中村組)로부터 일만육천원의인부공전을논하주지안은까닭으로 인부수천명이 소동을이르킨까닭에정읍(井邑)경찰대에서는급히현장으로출동하야중촌조로하여금배급(配給)한던표(傳票)의약사분의일을 순사주재소에서지불키로하여중촌조를보호할새다시싸홈이이러나인부수명이중경상을당하고중촌조의영부(永富)는권총을발사까지하엿다고한다 이로써 싸홈은더욱커지어수습하기어려운상태에빠지엇다하니 인부들은 임금을밧는대까지는 싸홈을 계속할모양이라는데 태인각단테에서대책을강구중이라더라(태인지국뎐보)

 事態險惡

   경관 속속래원

사태가 점점악화하는 형세임으로 전북경찰부로부터 경관대자동차세채가 급파되여왓스며 정읍경찰로부터 삼십명의 경관이 래원하야 총계칠십명이 방금경계중이라더라(태인지국뎐보)

〈東亞日報〉 1927年 7月 15日

朝鮮紡織의 - 三千餘아가씨를찾아 - (二)

 『돈벌이좋다』고

  그누가 하더뇨

    收入은적고過度한勞働에

     어엽뿐얼골이蒼白해갈뿐

        ◇釜山支局 金相基 手記

이리하야오후여섯시반부터는밤을낮으로삼지않으면 안되는야근공(夜勤工)과 교대(交代)를하게되는데 전직공의 총수를절반식 주야로잘러 一주일마다낮과밤을바꾸어서 一년三백六十五일동안 공장의기계는 一초동안도 놀리지 아니한다는것이다.

우렁차게 돌아가는 기계와날카롭게 휘둘으는 감독자의눈쌉밑에서 백도에가까운 열도에먼지가섞인 공기를호흡하며 침침한공장속에서 뼈가아프고 살이달토록 일하는여공들은 대개가 十六,七세의 아릿다운 처녀들과 二十전후에젊은 여인들인데 그대다수가 각지농촌에서 모집되어온 사람으로 그중특히경북등지의사람들이 많다는 것이며 정든고토와 부모형제를 떼치고 천리타향의 외로운신세로 부산방직 돈버리좋다는소문을듣고 와있는그들의 수입은 과연얼마나되는가?

그러나놀라지말지어다. 처음들어온여공들은하로에 十五,六전이최고로 六,七년을이속에서늙고 시달린 숙련공이래야 최고三,四十전이라하니 이얼마나 근소한수입인가 그려면 十五,六전의일급으로 어떻게살아가겠느냐는 의문은누구든지가질수있을것이다.

그적은 수입으로 호구만은 하야 갈수있는방법이있으니 그것은 곧사내기숙사(社內寄宿舍)라는것이있어 그구조를보면 6,7조(疊)식이나 되어보이는 적은 방들이즐비하게연하야 있어 한간에 평균十수명식을 수용하고 문간에는 수위(守衛)가교대로 번을서있으며 사감(舍監)의 날카로운시선은 부절히그들의 행동을살피고있어 극히 자유를제한한다는것이다그리고먹는음식역시한공기(보통공기만한) 남짓이 드는양철그릇에 보리와값싼쌀로지은밥(증기로쩌서)과 김치쪽이그들의정식이라한다.

그나마아침은너무나일으고 점심은 먹을시간이 모자라며 저녁은왼종일을 시달려기진하여서 옳게들먹지못하고 그적은양(量)의 밥도남긴다고한다. 그리고 한달식비(寄宿費)는 四원二十전이라고하니 속담에석냥짜리말 이(齒)도 들어보지말라는격으로 한달 四원二十전짜리 생활비이니 그들의 정경을능히 짐작할수있는것이다. 그리고 쉬는시간일지라도 일요일외에는 외출(外出)을 불허하며 일요일이라도 상당한 연조와 신용이있는 여공이아니고는 사정의여하를불구하고 절대불허라한다.

노동시간이 이렇게도 지리하고 먹는음식물이이모양이니 그들의 영양(榮養)과 건강(健康)은 보지아니하야도가히 짐작되거니와 一년三백六十五일을 두고 태양이동에서뜨는지 서에서뜨는지도 모르고 쌀과고기가 어떻게생긴것인지도 이저버리게된 그들의생활이니

얼굴빛은마치 중병이나 앓고난사람처럼 창백한빛이가로질리여 있으며 신체는쇠약하야저서 요지음같이 더운철에는 간간이졸도하는직공도비一비재이라한다.

그나그뿐이랴? 여기에 더한층 가련한사정이 그들의생활을 위협하고있으니 일급 겨우十五,六전의수입으로 한달동안 꾸준이일하야도 비공일(四日曜日) 을빼고나면 총수입이 불과 四원내외인데다가 쇠약해저가는 건강에 불행이도 병마(病魔)의침해를받게되면 일을쉬게되니 수입이 감소되고 치료를하므로약값이들고해서 안팍으로 손해를 보게되니 자연이 빚(負債)을 지개됨은 불가피의 사정일것이며 먹기만하고사는것이 아니요 입어야만되는것인이상 몇가지의 의복을해입고나면 몇달이못가서 연약한그들의몸에는 부채라는 무거운짐덩어리를 질머지게된다는것이다.

〈朝鮮中央日報〉 1936年 7月 2日

첫 번째 사료는 1925년 동진 수리 조합 설립 후 제방 축조 공사를 하는 과정에서 조선인 노동자들에게 임금을 체불하여 발생한 분쟁 사건을 다룬 내용이다.

1924년 전라북도 지역을 휩쓴 큰 가뭄으로 인해 조선에서는 수리 조합 설립의 필요성이 제기되었다. 이와 함께 일본에서 자국의 식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선 산미 증산 계획을 더욱 장려하게 되면서 조선에서의 간척 사업 여건이 다시 조성되었다. 하지만 제1차 세계 대전과 대공황으로 인해 쌀값이 폭락하고 간척 사업이 수익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또 다른 반대에 부딪히기도 했으나, 조선 총독부가 간척 사업의 추진을 독려하고 여러 행정적 편의를 봐 주는 등 적극적으로 후원하였다. 그 결과 일본인 아베가 1925년 동진 수리 조합을 결성하면서 간척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

1926년 제방 공사를 본격적으로 시작하여 1927년 총 길이 약 10㎢의 제방이 완공되어 간척지가 조성되었다. 공사에 동원된 사람들은 맨손과 지게로 흙과 돌을 날라 바다를 막는 방조제를 쌓았고, 수년에 걸쳐 갯벌에 물을 넣었다 빼기를 반복하여 소금기를 없애고 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땅으로 만들었다.

위 사건은 1927년 동진 수리 조합의 방파제 공사와 수리 공사를 하청 받았던 나카무라구미[中村組]가 자신들의 은행 채무를 갚고 공사에 동원된 인부들에게는 임금을 지급하지 않자 발생하였다. 그 해 봄에 경찰이 개입하면서 나카무라구미와 인부 사이에 타협이 이루어지는 듯했으나, 나카무라구미가 이를 거부하면서 재발하게 된 것이다. 나카무라구미는 서울에 본사를 두고 동진 수리 조합 제3 공구공사를 따냈는데, 당시 300여 명의 인부에게 임금을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인부들은 태인의 나카무라구미 사무실에 가서 항의하였고, 이에 나카무라구미는 경찰들을 동원하여 집회를 진압하였다.

동진 농업 주식회사는 이렇게 만들어진 땅에 이주민을 모집하여 대규모 쌀 농장을 경영하였다. 우선 동진 농업 주식회사는 제방이 완성된 뒤 1928년부터 일부 땅에서 농사를 짓기 시작하였고, 이듬해부터 이주민을 받기 시작하였다. 소작 이주민은 조선인을 대상으로 하였고, 소작은 3년을 1기로 경작 계약을 하였다. 각 호마다 주어진 농토가 있었으나 농사는 대부분 공동 노동으로 이루어졌다. 무조건 한 집에서 2명 이상 공동 노동에 참여해야 하였고, 부모가 아프면 아이들까지 동원되었다. 고되게 노동을 해도 소작인들은 굶주림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소출의 절반은 농장 측이 가져가고, 그 나머지에서 다시 비료 대금이나 영농비 따위를 빼고 나면 실제 소작인들에게 돌아가는 양은 적을 수밖에 없었다.

두 번째 사료는 일제 강점기 일제가 영리를 목적으로 1917년 부산에 세운 방직 공장에서 근무하던 여성 노동자들의 열악한 노동 환경을 잘 보여 주고 있다.

일제 시대 노동자들의 임금은 대공황을 거치면서 지속적으로 하락하였다. 조선인 노동자의 일일 평균 임금은 일본인 노동자의 절반 이하에 불과했고, 남성과 여성 간에도 차이가 있었다. 노동 시간은 전체 노동자 총 수의 절반 이상이 12시간 이상이었다. 특히 여성들이 주로 근무하는 방직 공장의 경우에는 12시간 노동이 80%를 넘었다. 공휴일도 없었고 병원 의료 시설을 갖춘 곳은 드물었다. 이와 같이 조선인 노동자들은 12시간 이상의 노동 시간과 낮은 임금, 그리고 가혹한 학대 및 산업 재해에 노출되어 있었다.

대지 8만 평(264,462.81㎡) 위에 세워진 이 공장은 일제가 부산에 세운 가장 큰 공장으로, 식민지 시기 노동 착취의 상징이기도 하였다. 당시 일본인들은 우리나라에서 생산된 면화를 싼값에 사다가 거대한 방직 공장에서 면사로 가공하여 다시 우리나라 공장에 비싼 값에 되팔아 많은 이윤을 남기는 등 2중의 착취를 자행하였다.

조선 방직(주) 공장은 부산 최대의 공장답게 직공 수가 많았고, 열악한 노동 환경 때문에 노동 쟁의도 자주 발생하였다. 1930년 1월 9일 불경기에 생활이 어려워진 직공들은 ① 임금 30전을 80전으로 인상할 것, ② 하루 8시간 노동제 실시, ③ 작업 중 부상 당한 사람의 치료비를 부담할 것 등을 요구 조건으로 내걸면서 파업을 벌였다. 당시 파업에는 3,000여 명의 노동자가 참여하여, 이 사건은 일제의 노동 착취에 항거한 한국인들의 노동 쟁의로 유명하였다.

당시의 노동 쟁의는 자신들의 생존권을 지키기 위한 투쟁에서 출발했지만 일본 제국주의 타도와 반제국주의 운동으로 발전되기도 하였다. 그리고 부산 방직의 파업은 부산의 다른 공장에도 영향을 주어, 영도의 조선 노조를 비롯하여 각 정미 공장, 범일동의 태화 고무 공장을 비롯해 삼화 고무 공장 등 각 고무 공장으로 확산되었다. 그러나 열악한 노동 조건은 개선되지 않았고, 그 결과 부산 방직에는 1933년, 1936년에도 노동 쟁의가 연이어 일어났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1920⋅30년대 水利組合事業에 대한 저항과 주도계층」,『한국독립운동사연구』20,박수현,,2003.
「1930년 조선방직노동자들의 파업연구」,,박재화,신라대 석사학위논문,1993.
「한국 식민지 자본주의화 과정에서 여성노동의 성격에 관한 연구: 1930년대 방직공업을 중심으로」,,안연선,이화여대 석사학위논문,1988.
「일제하 만경강 유역 수리조합 연구」,『동방학지』131,우대형,,2005.
「조선후기 북변지역 기생의 생활 양태」,『역사와 경계』48,우인수,,2003.
「일제하 부산지역 방직공장⋅고무공장 여성노동자들의 쟁의」,『이화사학연구』30,이송희,이화사학연구소,2003.
「일제하 수리조합의 설립과 운영」,『한국사연구』50⋅51,이애숙,,1985.
「동진수리조합의 설립과정과 설립주체」,『전북사학』33,임혜영,,2008.
「식민지기 조선인 자본의 근대성 연구: 경성방직(주)과 조선방직(주)과의 비교 시점에서」,『지역과 역사』25,정안기,,2009.
「일제하 농업생산기반의 형성과 일본인 대지주의 농장경영-전라북도 김제지역의 사례를 중심으로-」,『민속학연구』6,조승연,국립민속박물관,1999.
저서
『일제하한국농민운동사』, 조동걸, 한길사, 1979.
『일제초기 조선의 농업: 식민지근대화론의 농업개발론을 비판한다』, 허수열, 한길사, 2011.
『일제하 만경강 유역의 사회사: 수리조합, 지주제, 지역 정치』, 홍성찬, 혜안, 2006.

관련 이미지

노동 문제 삽화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