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사회개항 후 생활 모습의 변화

양복 입은 신사

양복은 누가 먼저?

유혁로 씨의 말을 들으면, 자기가 고종 18년(1881) 신사(辛巳) 정월에 서재필, 이규완, 신응희, 정난교, 조병교 등과 함께 일본으로 처음 유학을 갔을 때에 (김옥균이 일본에 있어서 유학생 파견을 한국 정부에 건의하였다.) 그 일행 가운데 가장 먼저 솔선하여 상투 밑에 양복을 입었다고 한다. 그러나 같은 해에 박정양, 홍영식, 어윤중, 조병직, 조병호 등 소위 12명의 수신사가 일본에 갔을 때 손붕구라는 이가 (정병하의 조카) 일본의 어떤 학교에 다니며 단발에 양복을 하고 수신사에게 면회를 청하였다가 조병호의 수행원 고영의에게 오랑캐 옷을 입은 자는 가까이할 수 없다는 구실로 거절당한 사실이 당시 모씨의 수기에 있는 것을 보면 유혁로보다도 손붕구가 먼저 양복을 입은 것이 사실이다. 손씨 이전에도 또 누가 있었는지 알 수 없으나 아직까지는 이름을 아는 사람으로는 손씨가 제일 먼저인 것 같다.

그리고 순수한 평민으로 조선 내에서 양복을 입고 지방에까지 돌아다니며 모임을 열어 연설을 한 이는 갑진(甲辰, 1904)년의 일진회원들이다. 그때 일진회원 중에는 상당한 신사로서 양복을 입은 이도 있었지만 지방의 회원들은 실상 양복이 무엇인지도 알지도 못하였다. 그저 면으로 만든 병정의 속바지 저고리를 양복이거니 하고 사서 입고 겨울에도 밀짚모자에 다래나무로 만든 짧은 지팡이를 들고 다니며 의기양양하였다. 지금 생각하면 우스운 일 같지만 그때의 군수, 관찰사들은 그 벌거숭이 양복쟁이들을 보고 무서워서 벌벌 떨었다.

별건곤』 제16⋅17호(1928. 12. 1) 각계각면 제일 먼저 한 사람

洋服은 누가 먼저?

柳赫魯씨의 말을 드르면 자기가 高宗 18년(明治 14년) 辛巳 정월에 徐載弼, 李圭完, 申應熙, 鄭蘭敎, 趙秉敎 등과 가티 日本으로 최초 유학을 갓슬 때에 (金玉均이 日本에 잇서서 유학생 파견을 정부에 獻議하얏다.) 그 일행 중에 솔선하야 상투 밋해다 양복을 입엇섯다고 한다. 그러나 그 동년에 朴定陽, 洪英植, 魚允中, 趙秉稷, 趙秉鎬 등 소위 12修信使가 日本에 갓슬 때에 孫鵬九라는 이가(鄭秉夏甥姪) 日本 모학교에 다니며 단발에 양복을 하고 修信使에게 면회를 청하얏다가 趙秉鎬의 수행원 高永義에게 夷服之人은 不可近이라는 구실로 거절을 당한 사실이 당시 某씨 手記에 잇는 것을 보면 柳赫魯보다도 이 孫鵬九가 먼저 양복을 입은 것이 사실이다. 孫씨 이전에도 누가 또 잇섯는지 알 수 업스나 아즉 아기에는 知名人으로는 孫씨가 제일 먼저인 것 갓다.

그리고 純然한 평민으로 朝鮮안에 잇서서 양복을 입고 지방에까지 도라다니며 開會演說을 하기는 甲辰年 一進會員들이다. 그때 一進會員 中에는 상당한 신사로 양복을 입은 이도 잇섯지만 지방의 회원들은 실상 양복이 무엇인지도 알지도 못하고 그저 木屬으로 뺀든 兵丁의 속바지 저고리를 양복이거니 하고 사서 입고 冬節에도 밀짚모자에 다래 나무 短杖을 집고 다니며 의기양양하얏다. 지금에 생각하면 한 우서운 일 갓지만은 그때의 郡守, 觀察들은 그 벌거숭이 양복쟁이들을 보고 무서워서 벌벌 떠럿섯다.

『別乾坤』 제16⋅17호 1928年 12月 1日 「各界各面 第一 먼저 한 사람」

이 사료는 한국의 근대 사회에서 서양 복식이 수용되는 초기 모습을 보여 준다. 개항기 한국 사회는 서양 근대 문명의 수입에 대해 호응하거나 혹은 반발하는 극단적인 모습을 보였다. 문명 개화의 논리에 찬동하여 적극 호응하면서도 전통, 관습, 가치관, 제도 등의 차이로 상당한 저항이 뒤따랐다. 특히 의복은 오랫동안 유지되던 신분 제도 하에서 자신의 신분을 드러내는 중요한 징표였기 때문에 신분제의 해체가 동반되어야 변화할 수 있었다. 더구나 서양 문명은 서양 세력이 우리나라를 침략하는 과정 속에서 수입되었기 때문에 서양 근대 문명을 받아들이는 데 정치적 의미가 부여되었다. 그래서 서양 문명은 쉽게 수용되지 못하고 상당한 시간 동안 적지 않은 갈등을 겪었다.

새로운 양복 문화의 수용과 확산에는 유학생, 외교관, 근대식 교육 기관의 학생, 군인, 한국 정부 관리들이 중심이 되었다. 노년층보다 청장년층이 더 빨리 수용하였고, 도시가 농촌보다 빨랐다. 그리고 서양식 의복의 수용은 여자보다 남자가 빨랐다. 서양과의 접촉이나 사회 활동에서 여성보다 남성에게 훨씬 많은 기회가 주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근대 교육 기관의 여학생들만은 예외였다.

우리나라에서 양복의 착용은 1881년 조사 시찰단 일원으로 일본에 가서 서양 문물을 접한 개화파 인사들이 색 코트(sack coat)를 사 입은 것이 최초였다고 한다. 이들이 입은 양복은 18세기 유럽에서 스포츠용으로 만들어진 것이었다. 1883년 민영익 등의 보빙사 일행도 귀국 시 양복을 한 벌씩 구입해 왔다. 1884년에는 개화파의 제안으로 복장을 간소화하는 의제 개혁이 이루어졌지만 상당한 반발로 실행에 옮겨지지는 못했다. 당시 미국에 유학 중이던 유길준은 서구식으로 단발을 하고 양복을 입었다고 한다. 아직까지 양복의 착용은 이렇게 외국에 특별한 목적으로 나간 인사들의 개별적 선택에 불과하였다. 그것도 양복과 한복을 혼용하는 형태였다. 하지만 1895년에 시행된 단발령은 남성 복장에 큰 변화를 가져다 주었다. 이와 함께 양복 착용이 공식 허용되면서 단발과 양복은 근대의 상징으로 부각되었다. 이 시기 외교관, 문무관의 복장도 개정되어 1900년이 되면 우리나라 관리의 복장은 양복으로 바뀌었다.

양복이 차츰 일반화되어 갔으나 한복이 아주 자취를 감춘 것은 아니고 혼용되었다. 버선에 구두를 신기도 하고, 한복 차림에 밀짚모자, 중절모자를 쓰기도 했으며, 한복에 망토나 오버코트를 입기도 했다. 이처럼 초기에 양복을 도입한 사람은 사회 경제적으로 상류층이거나 외국에 다녀와 서구 문물을 직접 접하고 받아들인 사람들이었다. 그러나 대다수 일반 사람들은 이러한 변화를 곧바로 수용하지 않았고 저항하는 기간을 가졌다.

차츰 개화의 옷인 양복은 구습의 상징인 한복을 대신해야 할 대체물로 여겨졌다. 그들은 양복의 도입을 한국 정부에 적극 주장하였고, 차츰 양복은 일상복으로 널리 착용되었다. 양복의 도입과 함께 들어오기 시작한 것이 모자, 구두, 안경, 시계 등이었다. 이런 서양식 복장과 액세서리를 착용하는 것은 개화의 상징이었고 선망의 대상인 동시에 비난의 대상이 되기도 했다. 특히 1920년대 이후 모던 보이, 모던 걸들은 달라진 외모와 패션을 통해 자신의 정체성을 드러냈으며, 이들에 대한 세간의 평가는 극명하게 갈렸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개화기의 전통문화와 예술: 개화기 복식의 변천」,『동양학』34,박성실,,2003.
「개화기 갑신의제개혁(1884년) 이전 일본 파견 수신사, 조사시찰단의 복식 및 복식관에 관한 연구」,『한국의류학회 학술대회논문집』,이경미,,2008.
「우리나라 양복수용 과정의 복식변천에 대한 연구: 문화전파이론을 중심으로」,『복식』26,이유경⋅김진구,,1995.
「일본의 영향을 받은 개화기 남성 복식의 서양화」,『인간과 문화 연구』20,이행화,,2012.
저서
『한국양복사100년』, 김진석, 미리내, 1990.
『한국복식사 연구』, 유희경, 이화여자대학교 출판부, 1975.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