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문화근대 문물의 수용과 발전

문명과 개화에 대한 논설

국문(國文)을 논하다

이종일

세계 각 처에서 각각 나라를 세워 인문(人文)이 각기 다르고 언어가 같지 않다. 그 방언에 따라 모두 문자가 있으니 모두 자기 나라의 국문이다. 동서양 모든 나라의 언어와 문자를 살펴보면 일본⋅청국⋅영국⋅독일⋅러시아⋅이탈리아 등의 나라는 언어가 각각 다르기 때문에 그 글자 또한 다르고, 영국과 미국은 언어가 같기 때문에 문자 또한 같다. 그러므로 문자는 언어의 대표이자 촬영물에 불과하다. 지금 우리 한국인 선비들이 줄곧 말하길 한문이 아니면 나라가 망하고 사람의 도리가 없어지며 세상의 일을 처리할 수 없다고 하면서, 국문은 여자나 아이들의 학문이라고 치부하며 서양 및 일본의 문자는 문자가 아니라고 하니, 이 얼마나 잘못된 의견인가?

무릇 한문이라는 것은 중국의 국문이다. 원래 그 나라의 언어에 나온 것이기 때문에 중국인들은 쉽게 배울 수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그 뜻과 언어가 서로 크게 달라 그 말은 있는데 해당하는 한문 글자가 없는 경우나, 그 한문 글자는 있는데 해당하는 사물이 없는 경우가 많다. 또 글자의 뜻은 아름답더라도 말로 분명하게 표현할 수 없는 경우도 있으며, 말은 지극히 아름답더라도 문자로 표현할 수 없는 경우도 있는 등 말과 글자가 서로 맞지 않아 배우기가 매우 어렵다. 훌륭한 인재라 하더라도 10년 정도 열심히 공부하지 않으면 지식인의 대열에 들 수 없기에 끝내 노년에 이르기까지 한문에 파묻혀 지내야만 한다. 그래서 새롭게 나타나고 있는 세계의 학문을 배울 겨를이 없기 때문에 총명하고 준수한 자제들이 아닌 백성들은 새로운 학문을 전혀 배우지 못한다. 백성이 배우지 못해 무지하니 나라의 쇠약한 점이 헤아릴 수 없는 것이다. 지금 전국의 백성 중에서 배운 자가 많은가, 배우지 못한 자가 많은가? 상고시대의 천황씨(天皇氏)⋅지황씨(地皇氏)부터 명국과 청국에 이르기까지 배운 것이 모두 중국의 문자이니, 감동하며 신앙하는 것이 모두 중국의 위인과 영웅호걸이며, 통달하고 이해하는 것이 모두 중국의 역사와 지리이며, 뇌수에 박힌 것이 모두 중국의 풍속이다. 우리나라의 성현이나 역사나 풍토나 지리 등은 전혀 알지 못하여, 우리나라의 위대한 성현이나 영웅이라도 간신히 이름만 알면서 중국 위인들 중에서 가장 낮은 등급으로 인정할 뿐이다. 의지하고 신앙하는 것이 모두 중국이니, 여기에서 무슨 자주(自主)의 마음이 나오겠는가. 지금의 상황을 보면서 어찌 가슴이 아파 피를 토하지 않겠는가.

한문이 만들어진 원인을 생각해 보면, 결승문자(結繩文字)로는 모든 일을 다스릴 수 없기에 문자를 만들어 일을 기록하게 했다. 사물에 따라서 글자를 만들고, 글자는 각각 사물을 상징하게 한 것이다. 예를 들어 인(人)이라는 글자는으로 만들되 천(天)이라는 글자는로 하여, 사람의 머리 위에 일(一)을 얹은 것이다. 두(豆)라는 글자는이며, 목(目)이라는 글자는 눈 모양을 본뜬 것이고, 식(息)이라는 글자는 새를 본뜬 것이다. 이를 미루어 보건대 그 문자들은 별다른 것이 아니라 사물을 기록하고 계약을 확정하며 뜻을 표시하는 것이었다. 그런데 이후 성현들이 글자 모양을 개량하여 오늘의 형태를 이뤘고, 후세를 깨우쳐 주기 위해 정치⋅법률⋅미담⋅선행 등을 담은 책을 지어서 귀감이 되도록 한 것이다. 그런데 지금은 이를 실천하려 하지 않고 다만 책을 많이 읽어 구절에만 파고들려고 하면서 성현의 문하임을 자처하니, 이것이 어찌 성현의 죄인이 아니겠는가? 선행을 본받으려 한다면 외국의 성현의 문자라도 무방한 것인데, 어찌 한문에만 헛되이 매달리면서 문자의 뜻을 자신의 삶으로 본받으려 하지 않는가?

무릇 국문이라는 것은 동서양 어느 나라를 막론하고 모두 쉽게 배울 수 있는 것을 가장 중요한 원칙으로 하여 30~40자를 넘지 않기 때문에, 지극히 우둔한 사람이라도 몇 개월만 배우면 그 글자를 배울 수 있고, 고등학문의 경우도 그 뜻만 배우면 되지 어려운 글자를 따로 배울 필요가 없다. 그런데 한문은 말과 글이 서로 맞지 않아 배우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글자 수가 너무 많아 당대의 문장가가 평생 공부만 했다 하더라도 그 글자를 다 배웠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없다.

생각해 보면 우리 국문은 28개의 글자만으로 천 가지 만 가지 말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엄청난 글자이다. 배우기도 매우 쉬워서 1~2일 혹은 4~5일 안에 그 뜻을 깨우쳐 책을 읽을 수 있다. 그 편리함과 쉬움이 세계의 모든 글자 중 제일이라고 할 수 있으며, 이를 한문과 비교한다면 누가 이기고 누가 질지는 너무나 분명하다. 국문으로 효제충신(孝悌忠信)을 가르친다면 어찌 효성스럽고 공손하지 않겠는가. 국문으로 정치와 법률을 가르친다면 어찌 법을 거스르겠는가. 국문으로 농업⋅공업⋅상업을 가르친다면 어찌 곡식을 제대로 키우지 못하고 물건을 제대로 만들지 못하며 상품을 제대로 유통시키지 못하겠는가. 정치도 외교도 국문을 통해 가르칠 수 있고, 천문⋅지리 등 수많은 학문도 국문으로 가르쳐서 깨우치지 못할 것이 없다. 국문으로 한 번 가르치면 그 배운 바에 따라 실천하는 것이 한문으로 가르친 것에 비해 조금도 떨어지지 않는다. 우리 대한제국의 2000만 백성들 중에서 한문을 익숙하게 깨우친 자 외에 남녀노소를 구분하지 말고 모두 교육시키되, 동네마다 학교를 설립하여 각 과목을 나누어 밤낮으로 가리키며, 처음에는 소학(小學)이나 수신학(修身學)에서 시작하여 우리나라 역사⋅지리⋅산술(算術)⋅물리⋅화학⋅법률⋅정치 등을 차례로 가르치면 4~5년 안에 2000만 민족이 시무(時務)에 통달하게 될 것이다. 애국심을 길러 나라에 헌신하는 사람이 많아질 것이고 산업이 저절로 개발되어, 문명국의 자리로 나아갈 날을 기대할 수 있게 될 것이다. 만약 타인의 노예의 자리에서 벗어나 자신의 권리를 회복하고자 하는 열심을 조금이라도 가진 사람이라면, 이 글을 미친 사람의 망언으로 치부하지 말고 지난날 한문에 집작했던 고질적인 문제를 깨 버리고 국문의 발전에 힘쓰길 바란다. 그렇게 한다면 이 어찌 국가의 큰 행운이 아니겠는가.

대한 협회 회보』2호, 1908년 5월 25일

論國文

李鍾一

環球萬區에各建邦國야人文이各殊고語言이不同일隨其方言而皆有文字니均是自國之國文이라考諸東西列邦之言語文字則日淸英德俄義等國은言語各殊故로其文亦殊고英美兩國은言語同一故로文亦同一니然則文字者不過是言語之代表也撮影也어今我韓人士ㅣ輒曰非漢文則國將亡矣오人道蔑矣오人世事爲를不得施措라고歸國文於婦女童稚之學며指泰西及日本之文曰非文也라니是何謬見之甚也오

夫漢文者卽漢土之國文也니源出於其國言語故로漢土人士則容易學習이어니와我韓則其音義與言語가大相逕庭야每多有其言而無其字者며有其字而無其物者며又或文義雖美나有不可以言語名狀者며言雖至美나亦不可以文字寫出者고言文背馳故로學習甚難야雖俊叉之才라도若無十年之工이면不可與於士流니歲不延我어終老於漢文之中야何暇於全球上愈出愈奇之學이며學習이如彼其難이라非聰俊子弟則不可學이오不學則無智니民無智而國不微者無幾라今擧全國之民而學者多乎아不學者多乎아始自天皇氏地皇氏로以至明淸히學習者漢土文字則感慕信仰者ㅣ漢上之偉人英傑이오通解者ㅣ漢土之歷史地理오慣於腦髓者ㅣ漢土之風俗이오至於自國之聖賢也歷史也風土也地誌等은付之夢外야雖有自國之大聖賢大英傑이라도非徒不知其名이라置之於漢土人之最下等地位야依賴者ㅣ漢土오信仰者ㅣ漢土니由此而頓無自主之心야馴致今日之勢者ㅣ豈非痛心嘔血者乎아

査漢土上古文字刱造之原因則凡百事爲를不可以結繩治焉일始造文字야以記事爲호隨物成字고字各象物야如人字則(☉)也오天字則(☉)이니人頭上戴一也오豆字也오目字象目고息字象鳥니推此에可知其文字之非別件物事오乃是記事物定契約表示意思者而後世聖賢이改良字體야以成今日字形고念在覺後야著出政治法律及嘉言善行等書야俾作後人之龜鑑이어늘今不圖其實踐고徒以多讀尋章摘句等事로自處於聖賢之徒니此豈非聖賢之罪人乎아效則善行之地엔無妨異域聖賢之文字로其於書自我自에何哉아

夫國文者勿論東西何邦고皆以易學爲本야原文이不過三四十字則雖至愚之姿라도不費幾個月之工而能學習其字야致於高等學問이라도只學其義오切無學字之勞也어니와此漢文者非特言文不合而難學이라字數甚多야文章巨擘이老於學海라도未聞有盡學其字者로다

惟我國文則徒以二十八字로能成千言萬語之奇文이오其學法이亦易야無過一二日四五日內에能曉其義야對卷輒讀니其便宜易曉之術이可居於世界國文中第一地位也오且論運用之方而較諸國漢文則其孰勝孰負不待問而自明矣라可使國文으로敎之以孝悌忠信則能不孝不悌乎아敎之以政治法律則能拒捕不服乎아敎之以農工商業則穀不熟器不成物不通行乎아政治焉可敎오外交焉可敎오以至天文地理許多學問을莫不敎授而知得이오一若敎授則各隨其學而履行은少不讓於學以漢文者也니使我韓二千萬衆으로除其通曉漢文者外에勿論男女老幼고一切敎育이되洞各設校야晝學夜學을隨宜分課야初自小學修身學等으로以至本國歷史地誌算術物理化學法律政治等을次第敎授則不過四五年에二千萬民族이莫不通曉時務야養成愛國之誠而獻身於國家者衆矣오農商工實業이自可開發야可進於文明之域을指日可期니若有奮發於爲人奴隷等事야少有復權之血誠者면勿歸此論於狂妄而劈破前日漢文之痼癖고務圖國文之振發則此豈非國家之大幸哉아

『大韓協會會報』2號, 1908年 5月 25日

이 사료는 1908년 5월 25일에 발간된 『대한 협회 회보』 제2호에 게재된 「국문을 논하다」라는 논설이다. 이 글의 필자는 국문, 즉 한글 교육을 강조하고 있다. 그 이유는 한자(漢字)가 국민 대중에게 근대적 교육을 시키는 데 적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조선의 한자 문화가 사대주의를 조장한다는 비판 의식 때문이다. 이는 서구의 실용적인 학문을 익혀 국력을 배양하는 한편 유교 중심의 동양적 인습을 속히 떨쳐버려야 한다고 주장했던 개화론자들의 주장과 이어지는 부분이다. 또한 국문이 28개의 글자만으로 모든 소리를 표현할 수 있는 우수한 글자일 뿐 아니라 조선어에 정확하게 맞춰서 만들어졌기 때문에 가장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글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이를 사용해 교육을 한다면 유교적인 도덕교육보다 쉽게 확대할 수 있는 한편 서구의 실용 학문도 신속하게 교육하여 4~5년 안에 조선 민족이 시무(時務)에 통달하게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

청국이 아편 전쟁에 의해, 일본이 흑선(黑船)에 의해 문명개화를 강요당했던 것처럼, 조선의 지식인 및 민중들은 일본의 압박에 의한 조일 수호 조규(朝日修好條規)를 체결하고, 청일 전쟁⋅러일 전쟁 등 조선을 둘러싼 열강의 각축과, 이로 인해 일방적으로 희생되는 조선을 목격하면서 문명개화의 불가피성을 인식할 수밖에 없었다. 그 결과 1890년대 말 독립 협회가 주도한 일련의 민권 계몽운동을 통해 시무(時務)를 학습한 개명 유학자들과 기독교인, 그 외 중간계급들을 중심으로 문명개화론이 적극적으로 확산된다.

대한제국기 문명개화론자가 봉착하게 되는 문제는 실력 양성과 국권 회복의 선후 관계 문제였다. 실력이 양성되어야만 국권을 회복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면, 역으로 실력이 양성되기 전까지는 일본의 조선 지배를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과 일맥상통한다. 이는 사회 진화론과 연결되었고, 조선의 주체적인 성장을 방해하고 일본으로의 예속을 조장하는 일본의 폭력적 의도를 외면한 채, 사실상 조선의 식민지화를 무기력하게 받아들이는 패배주의로 이어진다. 실제로 윤치호(尹致昊, 1865~1945)를 비롯한 많은 문명개화론자들은 “일본은 미국만큼 좋은 스승이 아니지만, 조선은 그보다 더 못한 학생이다”라고 주장하면서 일본의 조선 지배를 받아들였다.

그런 점에서 이 사료는 문명개화를 통한 실력 양성을 추구하면서, 동시에 민족 독립을 문화적으로 이루고자 했던 문명개화론자들의 이중의 목표를 보여 준다. 국문의 진흥은 서구 문명을 대중에게 교육하기 위한 좋은 도구였지만, 조선인의 정체성을 강화한다는 점에서 단순한 도구 이상의 것이었다. 이렇게 대한제국 말기 조선의 문명개화론자들은 국가의 독립과 문명의 진보 사이에서 끊임없이 갈등하고 있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한말 자강운동의 각 계열과 그 성격」,『한국사연구』68,박찬승,한국사연구회,1990.
「한말 자강운동론자들의 국제정세 인식」,『동양정치사상사』1,정낙근,한국동양정치사상사학회,2002.
「근대 한국의 사회진화론 도입,변용에 보이는 정치적 인식구조: 국가적 독립과 문명개화의 사이에서」,『대한정치학회보』18,천자현⋅고희탁,대한정치학회,2011.
저서
『1910⋅20년대 동아일보 주도층의 정치경제사상 연구』, 김경택, 연세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99.
『제국 그 사이의 한국 1895-1919』, 앙드레 슈미트, 휴머니스트, 2007.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