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문화식민지 문화 정책과 그 대응

〈동아일보〉 창간사

주지(主旨)를 밝힌다

……(중략)…… 자본주의의 탐욕은 노동주의의 도전을 받았고 강력한 힘에 기본한 침략주의와 제국주의는 권리를 옹호하는 평화주의와 정의에 기반한 인도주의로 전환하려고 한다. 그런즉 인민에 의한 자유 정치와 노동에 기반한 문화 창조와 정의인도(正義人道)에 입각한 민족 연맹의 신세계가 전개되려는 것이 아닌가.

우리는 몽상가가 아니라 현실에 서 있는 자들이다. 어찌 이상과 하늘만 보고 현실과 땅은 잊겠는가. 세계의 대세를 있는 그대로 논해 본다면, 한편으로는 새로운 세력이 있는 동시에 또 한편에는 이에 대립하는 옛 세력이 있어 서로 투쟁하고 있다. 바꿔 말하면 정치로나 경제로나 사회로나 문화로나 각 방면에 해방과 개조의 운동이 있는 동시에 곧 이 모든 것을 억압하려 하는 일대 운동이 존재한다. ……(중략)…… 신구의 충돌과 진보 보수의 다툼이 어찌 이 시대에만 있었겠는가. 온 역사를 통하여 계속 있었던 것이다.

……(중략)…… 이와 같이 신구의 충돌은 이미 새로운 것이 올 때가 되었음을 표시하며, 또 옛 것이 갈 때가 되었음을 크게 알리고 있다. 필연적인 형세는 사람의 힘으로 좌우하지 못할 것이다. 새로운 것이 기필코 성공하고 옛 것이 반드시 물러갈 것이지만, 우리들은 새로운 시대가 이미 왔다고 하는 것은 아니다. ……(중략)…… 오직 암흑 중에서 투쟁으로써 해산의 고통을 겪으면서 웅대한 신문명의 모습과 밝디 밝은 신시대의 서광을 먼 수평선 위에서 보고 있다.

이러한 때에 동아일보는 나타났다. 오호라, 이것이 어찌 우연이겠는가. 돌이켜보면 조선 민중은 큰 악몽을 꾸고 있었다. 그 또한 사람이라 어찌 사상과 희망이 없었겠는가. 그러나 말할 수 없었다. 그 또한 사회라 어찌 집합적 의사와 활력의 충동이 없었겠는가. 그러나 이르지 못했다. 그 또한 민족이라 어찌 고유한 문명의 장점과 생명의 미묘함이 없었겠는가. 그러나 발달하지 못했다. 개인이 간혹 경험하는 바를 부르짖고자 하나 입을 열지 못하며, 달리고자 하나 몸을 움직이지 못하는 그 악몽에 조선의 2000만 무고한 민중은 빠졌다.

이는 곧 사지(死地)고 함정이다. 자유와 발달을 기약하지 못할 곳이었다. 조선 민중은 실로 고통을 느끼고 있다. 혹은 울고 혹은 분노했다. ……(중략)…… 이에 동아일보가 나타났으니 어찌 우연이라고 하겠는가. 실로 민중의 열망과 시대의 동력으로 나타났다고 하겠다.

주지(主旨)를 다음에 밝혀 창간사에 대신하고자 한다.

(1) 조선 민족의 표현 기관을 자임한다.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소수 특권계급의 기관이 아니라 단일한 전체로서의 2000만 민중의 기관으로 자임하니, 그 의사와 이상과 의도와 운동을 여실히 표현하며 보도하고자 한다.

(2) 민주주의를 지지한다.

이는 국체(國體)니 정체(政體)의 형식적 표준이 아니다. 곧 인류 생활의 일대 원리요 정신이니 강력을 배척하고 인격의 고유한 권리와 의무를 주장하는 것이다. 이를 국내 정치에 적용하면 자유주의며, 국제정치에 적용하면 연맹주의요, 사회생활에 적용하면 평등주의요, 경제조직에 적용하면 노동 본위의 협조주의라.

특히 동아시아에 있어서는 각 민족의 권리를 인정한 가운데 친목과 단결을 의미하며, 세계 전체에 있어서는 정의와 인도(人道)를 승인한 가운데 평화와 연결(聯結)을 의미한다. ……(중략)……

(3) 문화주의를 제창한다.

이는 개인이나 사회의 생활 내용을 충실히 하며 풍부히 함이니, 곧 부의 증진과 정치의 완성과 도덕의 순수와 종교의 풍성과 과학의 발달과 철학 예술의 심원함과 오묘함이다. 다시 말하면 조선 민중으로 하여금 세계 문명에 공헌하게 하며 조선 강산으로 하여금 문화의 낙원이 되게 함을 높이 제창하는 것이다. 이것이 곧 조선 민족의 사명이며 생존의 가치라고 사유한 까닭이다.

요컨대 동아일보는 태양의 무궁한 광명과 우주의 무한한 생명을 3000리 강산 2000만 민중 가운데 실현하며 창달하게 하여 자유 발달의 국면을 잇고자 하는 것이니 (1) 조선 민중의 각각 천성을 바르게 하여 서로 화합하는 일대 문화를 수립하도록 하며 (2) 천하 만인이 각각 있을 곳을 얻어 상하와 천지(天地)가 함께 하는 일대 낙원을 건설함에 힘을 합치기를 원함이 동아일보의 주지(主旨)다.

〈동아일보〉, 1920년 4월 1일

主旨를 宣明하노라

……(中略)…… 資本主義의 貪婪은 勞働主義의 挑戰을 밧고 强力에 基本한 侵略主義와 帝國主義는 權利를 擁護하는 平和主義와 正義를 根本한 人道主義로 轉換코자 하난도다 그런즉 人民으로 말미암은 自由政治와 勞働으로 말미암은 文化創造와 正義人道에 立脚한 民族聯盟의 新世界가 展開하려 하는 것이 아닌가

吾人은 夢想家가 아니라 한 現實에 即한 者로다 엇지 理想과 하날만 보고 事實과 를 忘却하리오 世界의 大勢를 如實히 論할진대 一便에 新勢力이 잇난 同時에 又一便에 此와 對立하야 舊勢力이 잇서 서로 爭鬪하난도다 換言하면 政治로나 經濟로나 社會로나 文化로나 各方面에 解放과 改造의 運動이 잇난 同時에 곳 이 모든 것을 抑壓하랴 하는 一大運動이 存在하도다 ……(中略)…… 新舊衝突과 進步保守의 닷홈이 엇지 이 時代에만 特有한 배리오 온 歷史를 通하야 常存하는 것이로다

……(中略)…… 이와 갓치 新舊의 衝突은 임의 新의 올  됨을 表示함이오 舊의 갈  됨을 鳴皷함이라 必然의 勢는 人力으로 左右치 못할 바ㅣ라 新이 期必코 成功하고 舊가 반드시 退去하리니 吾人은 新時代가 임의 왓다 아니하노라 ……(中略)…… 오즉 黑暗中으로서 爭鬪로써 解産의 苦를 가지고 雄雄한 新文明의 婆와 明明한 新時代의 曙光이 멀리 水平線上에 보이도다 하노라

……(中略)……

이러한 에 東亞日報는 生하도다 噫라 그 生이 엇지 偶然하리오 回顧컨대 日韓合倂于玆十年 그 사이에 朝鮮民衆은 一大惡夢의 襲한바 되엿섯도다 그가 한 사람이라 엇지 思想과 希望이 업섯스리오 그러나 能히 叙치 못하며 그가 한 社會라 엇지 集合的 意思와 活力의 衝動이 업섯스리오 그러나 能히 達치 못하며 그가 한 民族이라 엇지 固有한 文明의 特長과 生命의 微妙함이 업섯스리오 그러나 敢히 發치 못하엿스니 實노 個人이 間或經驗하는 바 부르지지고자 하되 開口치 못하며 다름질하고자 하되 用身치 못하는 그 惡夢에 朝鮮二千萬無辜民衆은 젓섯도다

이는 곳 死地라 陷穽이라 自由와 發達을 期치 못할 곳이엿섯도다 朝鮮民衆은 實노 苦痛을 感하도다 或은 울고 或은 怒하엿도다 ……(中略)…… 이에 東亞日報가 生하얏스니 그가 엇지 偶然하다 하리오 實노 民衆의 熱望과 時代의 動力으로 生하다 하노라

主旨를 左에 宣明하야써 創刊辭에 代코자 하노라

(一) 朝鮮民衆의 表現機關으로 自任하노라

社會的 政治的 經濟的 少數特權階級의 機關이 아니라 單一的 全體로 본 二千萬 民衆의 機關으로 自任한 즉 그의 意思와 理想과 企圖와 運動을 如實히 表現하며 報道하기를 期하노라

(二) 民主主義를 支持하노라

이는 國體나 政體의 形式的 標準이 아니라 곳 人類生活의 一大原理오 精神이니 强力을 排斥하고 人格에 固有한 權利義務를 主張함이라 그 用이 國內政治에 處하야는 自由主義요 國際政治에 處하야는 聯盟主義요 社會生活에 處하야는 平等主義요 經濟組織에 處하야는 勞働本位의 協調主義라

特히 東亞에 在하야는 各民族의 權利를 認定한 以上의 親睦團結을 意味하며 世界全局에 在하야는 正義人道를 承認한 以上의 平和聯結을 意味함이라 ……(中略)……

(三) 文化主義를 提唱하노라

이는 個人이나 社會의 生活內容을 充實히 하며 豐富히 함이니 곳 富의 增進과 政治의 完成과 道德의 純粹와 宗敎의 豐盛과 科學의 發達과 哲學藝術의 深遠奧妙라 換言하면 朝鮮民衆으로 하야곰 世界文明에 貢獻케 하며 朝鮮江山으로 하야곰 文化의 樂園이 되게 함을 高唱하노니 이는 곳 朝鮮民族의 使命이요 生存의 價値라 思惟한 緣故라

要컨대 東亞日報는 太陽의 無窮한 光明과 宇宙의 無限한 生命을 三千里江山 二千萬民衆 가운데 實現하며 暢達케 하야써 自由發達의 局을 잇고자 하노니 (一)朝鮮民衆이 各正性命하야 保合大和하는 一大文化의 樹立을 期하며 (二)天下萬衆이 各得其所하야 上下與天地로 同流하는 一大樂園을 建設함에 同力共助하기를 願함은 本日報의 主旨로다

〈東亞日報〉, 1920年 4月 1日

이 사료는 1920년 4월 1일 ‘주지(主旨)를 밝히노라’라는 제목의 〈동아일보〉 창간사다. 이에 따르면 〈동아일보〉는 자본주의에 대한 사회주의적 비판을 수용하고 이를 민족주의, 민주주의, 인도주의, 자유주의적인 노선과 연결시키고자 하였다. 이 사료에 따르면 〈동아일보〉는 ① 조선 민족의 표현기관임을 자임(自任)하거나, ② 민주주의를 지지하며, ③ 문화주의를 제창하고 있다.

이는 지금까지도 〈동아일보〉의 사시(社是)로 지속되고 있다. ①에 대해서는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소수 특권계급의 기관이 아니라 단일한 전체로서의 2000만 민중의 기관”으로 부연하고 있다. 이는 사회주의적 계급의식으로까지 볼 수는 없지만, 그러한 관점을 수용하면서 민족주의적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고 파악할 수 있다.

②에 대해서는 “국체(國體)나 정체(政體)의 표준이 아니라, 인류 생활의 일대 원리요 정신이니 강력을 배척하고 인격의 고유한 권리와 의무를 주장하는 것”이라고 하여 정신론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이는 민주주의 정치 담론이 일제 강점기에도 여전히 위험한 것으로 받아들여졌음을 보여 주는 대목으로 볼 수 있다. 나아가 민주주의를 “국내 정치에 적용하면 자유주의며, 국제정치에 적용하면 연맹주의요, 사회생활에 적용하면 평등주의요, 경제조직에 적용하면 노동 본위의 협동주의”라고 하는 대목에서는 민주주의를 지극히 관념적으로 이해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③에 관해서는 “부의 증진과 정치의 완성과 도덕의 순수와 종교의 풍성과 과학의 발달과 철학 예술의 심원함과 오묘함”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1920년대 소위 ‘문화 통치’ 시기에 조선인들의 다양한 문화 운동에 대해서는 이미 많은 연구가 된 바 있다. 이렇듯 문화 운동에 사회적 역량이 집중된 이유는, 계몽과 교육을 통해 민족의 독립적 역량을 고취시키려 한 것이지만, 실상은 일본이 장악하고 있는 물적, 권력적 기반에는 전혀 접근할 수 없었던 조선인들의 상황에 기인한 것이었다.

그 뒤 1930년대 군국주의 통치가 본격화되고 많은 민간 신문이 폐간되는 상황에서 〈동아일보〉의 이러한 운동의 존재 의의는 극히 미약해질 수밖에 없었다. 이는 1920년대 활발히 일어난 문화주의 운동 전반의 한계이기도 하였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신간회 활동에 대한 언론의 보도경향 : 조선⋅동아일보의 사설을 중심으로」,,김경자,한양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92.
「일제하 동아일보의 독립사상 분석」,『크로노스』20,김현대,시공사,1981.
「일제하 동아일보의 민족운동사적 고찰 : 문화정치기간(1920-1928)의 사설분석을 중심으로」,,김현대,한양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87.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