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근대문화근대 교육의 보급

박은식의 근대 교육 사상

교육이 일어나지 않으면 생존할 수 없다.

……(중략)…… 역사상 민족과 국가가 흥하고 망한 이유는 무엇인가? 말하기를 문명한 정도와 세력의 강약 때문이라고 할 것이다. 서양 학자들의 말에 “생존경쟁은 하늘의 이치이며 우승열패는 당연한 일이다”라고 하니, 이렇게 말한 것이 인의 도덕의 말에 어찌 위배되지 않겠는가. 그렇지만 인의 도덕에 관계된 것이라 하더라도 결국 총명한 지혜와 강한 용기를 가진 자가 그것을 모두 가지게 되어 있으며, 우매하고 유약한 자는 가질 수 없다. 하물며 경쟁을 통해 얻는 권력이라면 어찌 우월자가 이기고 열등한 자는 패배하지 않겠는가.

아, 천지가 생긴 이래 생물들은 항상 경쟁해 왔다. ……(중략)……

그렇다면 누가 이기고 누가 패했는가. 지혜가 우월한 자가 이겼고 지혜가 열등한 자가 패했다고 말할 수 있을 따름이다. 태고에 세계는 인간과 짐승이 경쟁하던 시대였다. ……(중략)…… 짐승은 털⋅발톱⋅이빨⋅발굽⋅뿔 등 이로운 기관이 있어 사람보다 앞서는 점이 많았고, 사람이 짐승에게 지는 것이 당연했다. 그러나 끝내 인류가 이겼고 짐승이 진 이유는 무엇인가? 사람은 짐승보다 지혜가 있었고 또 도구를 만들어 이용했기 때문이다. 만약 지혜가 없어 도구를 만들지 못했다면 사람은 이미 멸망한 지 오래일 것이다.

그러므로 사람이 만물의 영장이라고 하면서 그 지식을 넓히고 이로운 도구를 이용하지 않는다면 또한 짐승과 같을 뿐이다. 타인에게 삼키고 타인에 의해 쫓겨나는 것이 또한 마땅하지 않는가? 천지와 생물의 어짐[仁]으로 말한다면 사람과 금수가 함께 살아가는 것이 마땅하겠으나, 옛 성인이 짐승들과의 경쟁을 위해 큰 노력을 기울인 것은 짐승들의 위험을 제거하지 않으면 사람이 편안히 살 수 없기 때문이다.

……(중략)……

고대 이래로 지력을 겨루는 것은 점점 더 격렬해졌다. 지금은 모든 바닷길이 크게 열리고 모든 대륙이 서로 연결되어 모든 인종이 서로 경쟁하고 있다. 지식에 밝고 세력을 키운 인종은 우등 인종이라 하고, 지식에 어둡고 세력이 줄어든 인종은 열등 인종이라고 하며, 우등 인종이 열등 인종을 야만인으로 여기고 희생시키면서 쫓아내거나 살해하는 것을 거리낌 없이 하고 있다. 이 때문에 열등 인종은 생존할 수가 없어 점차 쇠약해져 멸망하고 있다. 아프리카의 흑인 노예들이나 아메리카의 인디언들이 바로 그들이다. ……(중략)…… 지금 시대에 열등 인종이 우등 인종에게 쫓겨나는 것은 상고시대에 짐승이 사람에게 쫓겨나는 것과 같다. 이 때문에 생존경쟁은 하늘의 뜻이며 우승열패는 당연한 일이라고 하는 것이다. ……(중략)…… 이는 무엇 때문인가? 오직 학문의 있고 없음으로 등급이 이 같이 현저하게 달라져서 안전함과 위험함, 영광과 오욕, 고통과 즐거움이 하늘과 땅 차이로 나뉘니 깊이 생각할 일이 아니겠는가?

대개 세력은 지혜에서 생기며 지혜는 학문에서 나온다. 이 때문에 지금 세계의 문명 부강한 나라들은 그 국민이 각기 그 학업에 힘쓰고 지식을 넓힌 효과이니 어찌 다른 것이 원인이겠는가? 지금 우리 대한 동포들은 이 시대를 맞아 어떤 등급에 자리해 있을까? 이 정도의 지식과 이 정도의 세력으로는 이미 우등한 자리를 잃어버렸다. 다른 민족의 노예와 희생이 되는 것이 목전에 닥쳤으니 진실로 깨달을 만한 성품이 있는 자라면 놀라서 분발할 것이지만, 오히려 전처럼 긴 꿈에 깊이 취하여 깨어나지 않으니 장차 어찌하겠는가?

……(중략)……자기 신세야 누추한 옛 습속에서 자라 머리가 이미 굳어 세월을 거스르기 어렵기에 새로운 학문과 지식을 배우는 것이 또한 어렵다고 할 수 있다. 그렇더라도 차마 그 자손들을 게으르게 내버려 두어 학문을 배우지 않고 지식과 재주를 갖추지 못해 하등(下等)한 자리로 더 깊이 빠지게 하여 다른 사람의 노예와 희생이 되도록 하겠는가? 옛사람이 말하길 자식을 기르면서 가르치지 않는 것은 부모의 죄라고 했다. 지금 같은 상황에서 지나간 세월만 생각하고 장차 올 화복(禍福)을 깨닫지 못하여 자식의 교육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면 국가의 죄인일 뿐 아니라 진실로 자손의 죄인이니 어찌 탄식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하략)……

서우』1호, 1906년 12월

敎育이 不興이면 生存을 不得

……(中略)…… 歷史上과 地球上에 民族 盛衰之 由와 國家 存亡之故를 擧而證之면 何以盛何以衰며 何以存何以亡고 曰智識의 明昧와 勢力의 强弱으로 以다 謂지로다. 西儒之言에 曰生存競爭은 天演之理오 優勝劣敗 公例之事라 니 是其爲言也ㅣ 豈不違背於仁義道德之說乎아 雖然이나 仁義道德之爲物도 聰明智慧와 剛毅勇邁者의 全而有之 바오 愚昧懦弱者 未能有之커든 況其競爭之權力이 豈不優者勝而劣者敗乎아.

噫라 自有天地 以來로 生物之類의 血氣之屬이 無時不有競爭焉니 ……(中略)……

然則 孰勝孰敗오 면 其唯曰智優者 勝고 智劣者 敗라 지로다. 盖 嘗論之컨 太古鴻荒은 人獸競爭之時代라. ……(中略)…… 彼 禽獸 羽毛와 瓜牙와 蹄角의 天然的 利用이 有야 勝於人類者ㅣ 多矣니 其與之競爭也에 宜乎人類之被其摶噬也나 然而畢竟은 人類勝而禽獸敗고 人類繁殖而禽獸遠跡者 何也오 人有智識焉고 又有機械之屬이 資其利用故也라 使其無智識焉며 無機械焉이면 人之類ㅣ 滅己久矣라.

然則 生爲人類야 號爲萬物之靈者가 不務廣其智識고 利其機械者면 其亦禽獸而己니 被他人之呑噬며 被他人之驅逐이 不亦宜乎아 盖以天地生物之仁으로 言之면 人與禽獸가 倂得其生育이 宜也로 古昔聖人이 大致其力於人獸競爭之界者 以禽獸之患이 不除면 人類가 不得以安居遂生故也라.

……(中略)……

中古 以降으로 智力角鬪가 日趍劇烈타가 現時代에 至야 五洋이 大開고 六洲相通야 五色人種이 迭相競逐 智識이 開明고 勢力이 膨脹 者 優等人種이라 稱고 智識이 闇眛고 勢力이 縮少 者 劣等人種이라 謂 優等人種이 劣等人種을 對야 目之以野蠻며 認之以犧牲야 驅逐과 宰殺을 惟意所欲에 略無顧忌라. 所以로 劣等人種은 生存을 不得야 漸就衰滅니 如非洲之黑奴와 米洲之紅番이 是也라. ……(中略)…… 現今 時代 劣等人種이 優等人種의게 被逐은 上古時代에 禽獸가 人類의게 被逐과 如니 故로 曰生存競爭은 天演이오 優勝劣敗 公例라 이라. ……(中略)…… 此何故焉고 但其學問의 有無로써 等級이 若是 懸絶야 安危와 盛衰와 榮辱과 苦樂이 判若天淵니 可不念哉아.

盖 勢力은 生於智慧고 智慧 出於學問故로 現世界 文明富强 國民은 各其學業을 勉勵야 長其智識 效果니 何可他求哉아 今吾大韓同胞 値此時代야 所處地位가 果在何等耶아 以若智識과 以若勢力으로 己失其優等地位라. 作人奴隷와 供人犧牲이 卽目前倘來者니 苟有靈覺之性者면 豈不惕然以警이며 奮然以作이리오만은 尙此依然沈酣에 長夢을 不醒니 將若之何오.

……(中略)…… 自己身世 生長於舊習固陋之中야 腦髓己痼고 歲月을 難追니 從事新學야 開發新智가 亦云難矣나 忍令其子若孫으로 怠惰不學야 無識無才로 重陷於下等地位야 奴隷於他人고 犧牲於他人而己耶아 古人이 曰養子不敎 父母之罪라 니 到此地頭야 尙認以過去歲月고 罔念將來禍福야 不肯注意於子弟敎育者 非但國家之罪人이오 實子孫之罪人이니 寧不可歎哉아. ……(下略)……

『西友』1號, 1906年 12月

이 사료는 박은식(朴殷植, 1859~1925)이 1906년(대한제국 광무 10년) 12월 서우 학회(西友學會) 학회지인 『서우(西友)』에 기고한 글인데, 우승열패(優勝劣敗)의 사회 진화론에 입각해 민족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서우 학회는 1906년 관서 지역 인사들이 조직한 계몽운동 단체로 기관지 『서우』를 발행했으며, 김명준(金明濬, 1870~?)이 편집 겸 발행인이었고 박은식은 주필(主筆)로 활동하였다.

박은식은 1859년(철종 10년) 9월 30일 황해도 황주군 남면에서 태어났다. 부친에게서 가학(家學)으로 한학(漢學)을 공부했으며, 이후 남인 계통 실학과 화서(華西) 이항로(李恒老, 1792~1868) 계열의 보수적인 성리학까지 두루 섭렵하였다. 그의 이중적인 학문 편력은 이후 그의 개화 사상의 특징을 규정하는 요인이 되었다. 박은식은 1896년(고종 33년) 독립 협회가 설립된 후 해외 문물을 소개한 서적들을 탐독하면서 새로운 사상 체계를 만들어 갔다.

박은식이 전통적 유학자에서 개명 유학자 혹은 개화 사상가로 결정적으로 변화한 시기는 1906년이다. 이때부터 자기 학문의 뿌리였던 구학문을 공공연히 비판하였으며, 위정척사 사상(衛正斥邪思想)과 유림(儒林)을 공격하고 신학문만이 나라를 구할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서양의 사회 진화론, 계몽 사상, 과학 사상을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정약용(丁若鏞, 1762~1836)박지원(朴趾源, 1737~1805)을 비롯한 실학자들을 높이 평가했으며, 중국의 경우는 양계초(梁啓超, 1873~1929)의 주장이 중국을 구하는 방책이라며 이를 소개하였다.

본 사료는 박은식의 이러한 사상적 변화를 보여 주는 대표적인 문헌이다. 서문에서 박은식은 서구의 생존경쟁론이 인의 도덕의 가르침과 상반되는 것처럼 보이지만 인의 도덕에 관계된 것이라도 결국 우수한 자들이 먼저 얻게 마련이라고 주장한다. 이처럼 도덕과 실력을 이원적으로 이해하지 않는 태도는, 박은식의 사상이 소위 동도서기(東道西器)’로 표현되는 온건 개화론에서 벗어나고 있었음을 보여 주는 부분이다.

또한 생존경쟁의 연원을 태곳적 인간과 짐승의 경쟁에서 찾아내면서 이를 만물의 기본적인 법칙으로 설명하고 있다. 그리고 인간이 짐승에게 승리한 이유는 바로 지식 덕분이며, 따라서 지식을 쌓고 이기(利器)를 이용하지 않는 야만인은 근본적으로 짐승과 같아서 멸망할 수밖에 없다고 정리하고 있다. 나아가 한국인의 현재 상태는 열등 민족으로서 멸망의 길로 가고 있기 때문에 속히 교육을 통해 진보해야 함을 요청하고 있다.

유길준(兪吉濬, 1856~1914)이 『서유견문(西遊見聞)』에서 개화의 단계를 미개(未開)⋅반개(半開)⋅개화(開化)로 구분한 이래 조선의 학자들은 조선의 위치를 어디에 놓을 것인가를 두고 고민해 왔다. 중화(中華)의 영향 아래 나름의 문화를 발전시켜 온 조선에 미개의 딱지를 붙이는 것을 주저한 것이다. 하지만 박은식은 한국인의 현재 상태를 열등 민족으로 규정하였다. 이는 박은식이 기존 유학자와는 사뭇 다른 학문적 특성을 보이고 있음을 말해 준다.

위와 같은 논리는 박은식이 화서학파의 학문을 배운 일이 있음을 거론하지 않더라도 당시로서는 매우 과격한 축에 속한다. 인간 우월성의 기반을 지식과 도구로 한정하는 것은 전통 유학에선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부분이었으나, 이렇듯 전격적인 변화가 가능했던 것은 1905년(광무 9년)에 일어난 을사조약 때문이었다. 러일 전쟁에서 승리한 일본의 한국 침략이 날로 노골화되면서 외교권⋅사법권⋅경찰권이 박탈되는 민족적 위기가 닥치자, 유학자 박은식은 동양 전통 유학을 쓸모 없는 학문으로 인식할 수밖에 없었던 것이다.

그렇다고 박은식이 유학자로서의 정체성을 아주 버린 것은 아니었다. 일제가 친일유교 단체인 대동학회(大東學會)를 내세워 유림계 전체를 친일화시키려고 하자, 1909년(융희 3년) 9월 장지연(張志淵, 1864~1921) 등과 함께 대동사상과 양명학에 입각해 유교를 개혁하고 유림계와 유교 문화를 국권 회복 운동에 동원할 것을 목적으로 하는 대동교(大東敎)를 창시하였다. 박은식은 서구 문명의 두 축을 과학과 종교로 이해했고, 조선이 부국강병한 국가가 되기 위해서는 서구의 과학을 배워야 하지만 서구의 종교까지 받아들이면 외국과 경쟁하기 위해 국민의 정신을 하나로 모을 수 있는 구심점이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그는 그 대안으로 유교를 제시했고, 유교가 지향하는 이상 사회를 ‘대동 사회’로 규정하면서 유교의 가치를 ‘대동사상’에서 찾았던 것이다.

또한 같은 해 「유교구신론」과 「왕양명실기」를 발표해 제왕 중심의 지배자 철학인 유교를 공자의 대동주의와 맹자의 민본주의로 환원시켜 민중 중심의 유교로 개신해야 하며, 유교도 불교⋅기독교처럼 전도, 특히 민중의 교화에 힘써 주자학이 아니라 양명학으로 후진을 가르쳐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이처럼 양명학 등 개혁적 유교의 가치를 재발견하여 개화 사상과 결합시킴으로써 근대화 과정에서 유교의 사회적 역할을 새롭게 제시한 것이 박은식 사상의 가장 큰 의의라고 할 수 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박은식의 자강⋅독립사상」,,김수경,이화여자대학교 석사학위논문,1993.
「박은식의 력사관」,『역사학보』90⋅91,신용하,역사학회,1981.
「박은식의 유교구신론⋅양명학론⋅대동사상」,『역사학보』73,신용하,역사학회,1977.
저서
『백암 박은식의 철학사상에 관한 연구 : 사회진화론의 수용과 양명학적 대응을 중심으로』, 박정심, 성균관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01.
『박은식의 사회사상연구』, 신용하, 서울대학교 출판부, 1982.

관련 이미지

박은식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