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현대정치광복 직후의 국내 정세

대한민국 임시 정부 요인의 환국

김구(金九)는 임시 정부의 대변인 엄항섭(嚴恒燮)을 통하여 다음과 같은 성명서를 발표하였다.

“27년간 꿈에도 잊지 못하던 조국 강산을 다시 밟을 때 나의 흥분되는 정서는 말로 다 표현할 수 없습니다. 나는 먼저 경건한 마음으로, 우리 조국의 독립을 싸워 얻기 위하여 희생되신 유명 무명의 무수한 선열과 아울러 우리 조국의 해방을 위하여 피를 흘린 수많은 동맹국 용사에게 조의를 표합니다.

다음으로는 충성을 다하여, 3천만 부모 형제 자매와 우리나라에 주둔해 있는 미국⋅소련 등 동맹군에게 위로의 뜻을 보냅니다. 나와 나의 동료들은 과거 2⋅30년간을 중국의 원조 하에서 생명을 부지하고 우리의 공작을 전개해 왔습니다. 더욱이 이번의 귀국에는 중국의 장개석(蔣介石) 장군 이하 각계 각층의 도움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또 한국에 있는 미군 당국의 성대한 성의도 입었습니다. 그러므로 나와 나의 동료는 중⋅미 양군에 대하여 큰 존경의 뜻을 표하는 바입니다.

또 우리는 우리 조국의 북부를 해방해 준 소련에 대해서도 함께 존경의 뜻을 표합니다.

이번 전쟁은 민주를 옹호하기 위하여 파시스트를 타도하는 전쟁이었습니다. 그런데 이 전쟁이 승리하게 된 오직 하나의 원인은 동맹이라는 약속을 통하여 상호 단결 협조함에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이번 전쟁을 앞장서서 이끌어 큰 전공을 세운 미국조차도 승리의 공로를 독점하지 아니하고 동맹국 전체에 돌리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미국의 겸허한 미덕을 찬양하며 한 마음으로 협력한 동맹국에 대해서도 똑같이 감사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들의 이러한 태도는 모두 우리에게 주는 큰 교훈이라고 확신합니다. 나와 나의 동료는 각각 한 사람의 시민 자격으로 귀국하였습니다. 동포 여러분의 부탁을 받아서 노력한 결과 이와 같이 여러분과 얼굴을 마주하게 되니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러나 여러분은 나에게 벌을 주지 아니하시고 도리어 열렬하게 환영해 주시니 감격의 눈물을 흘릴 뿐입니다.

나와 나의 동료는 오직 완전히 통일된 독립 자주의 민주 국가를 완성하기 위하여 여생을 바칠 결심을 가지고 귀국했습니다. 여러분은 조금이라도 가림 없이 심부름을 시켜 주시기 바랍니다. 조국의 통일과 독립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불 구덩이나 물속에라도 들어 가겠습니다. 우리는 미국과 중국의 도움을 받아 여러분과 기쁘게 만나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오래지 않아 또 소련의 도움으로 북쪽의 동포도 기쁘게 대면할 것을 확신합니다.

여러분도 우리와 함께 이 날을 기다립시다. 그리고 완전히 독립 자주할 통일된 신 민주 국가를 건설하기 위하여 함께 노력합시다.”

〈자유신문〉, 1945년 11월 24일 「김구 주석의 성명」

金九先生은臨時政府의「스폭-스맨」인 嚴恒燮氏를通하야다음과같은「스테트⋅멘트」를發하엿다

二十七年間꿈에도 잇지 못하든 祖國江山을 다시밟을때나의 興奮되는情緖는形容해서 말할수 업습니다 나는 먼저 敬虔한마음으로 우리祖國의獨立을戰取하기 爲하야犧牲되신 有名無名의 無數한先烈과 아울러우리祖國의 解放을爲하여 피를흘린許多한 同盟國勇士에게 弔意를表합니다

다음으로는 忠誠을다하야三千萬父母兄弟姉妹와밋 우리나라에 駐屯해있는 美蘇等同盟軍에게 慰勞의 뜻을 보냄니다 나와나의 同事들은 과거 二三十年間을中國의 援助下에서 生命을扶持하고 우리의工作을展開해왔슴니다 더욱이今番의 歸國에는中國의 蔣介石將軍以下各層各界의 德澤을 입엇슴니다 그리고또韓國에잇는美軍當局의 隆重한誠意를입은 것입니다

그럼으로 나와밋나의 同事는 中美兩軍에對하야 最大의敬意를 表하는 바임니다

또우리는 우리祖國의 北部를 解放해준蘇聯에對하야도同樣의敬意를表합니다

今番戰爭은 民主를擁護하기爲하야 파시스트를 打倒하는 戰爭이엇슴니다그런대이戰爭의勝利를 어든唯一한原因은 同盟이라는 約束을通하야 相互團結協調함에잇섯든것입니다

그럼으로 今番戰爭을領導하얏스며 따라서 큰戰功을세운 美國으로도勝利의 功勞를獨占하려 하지아니하고 同盟國全體에 돌리고 잇는것입니다 우리는 美國의 謙虛한美德을 讚揚하거니와 同心戮力한同盟國에 對하야도一致하게 謝意를 가지고잇습니다 그들의 作風은다우리에게주는 큰敎訓이라고 確信합니다

나와나의 同事는各各一個의市民資格으로서 歸國하엿습니다 同胞여러분의 付託을바더가지고 二十七年間을勞力한結局에 이와가치 여러분과 對面하게되니 大端히罪悚합니다 그러나여러분은나에게罰을주지아니하시고도리혀熱烈하게歡迎해주시니感激한 눈물이흐를뿐임니다 나와나의 同事는오직 完全히 統一된獨立自主의 民主國家를 完成하기 爲하야 餘生을바칠 決心을가지고 歸國했슴니다 여러분은 조곰이라도가림업시심부름을 식혀주시기바람니다 祖國의 統一과 獨立을 爲하야有益한일이라면불속이나 물속에라도 드러가겟슴니다우리는 美國과中國의 도움으로 말미암아 여러분과 깃부게對面하게 되엇슴니다 그러나우리는 未久에는 또쏘비앳트의 도움으로 말미암아北쪽의 同胞도깃부게 對面할것을 確信함니다 여러분도 우리와함께이날을 기다리십시다 그리고 完全히獨立自主할統一된 新民主國家를 建設하기 위하야 共同奮鬪합시다

〈自由新聞〉, 1945년 11월 24일, 「金九主席의 스테-트먼트」,

이 사료는 해방 이후 대한민국 임시 정부 요인 제1진이 귀국한 직후, 임시 정부 선전부장 엄항섭이 김구를 대신하여 낸 성명 내용을 보도하는 기사이다.

미⋅소 양국이 한반도를 분할 점령한 상황에서 미군정은 그들이 대한민국 임시 정부의 요인 자격으로 환국하는 것을 인정하지 않았다. 대신 임시 정부 요인들에게는 오로지 개인 자격으로 입국하는 것만을 허용했다. 이에 1945년 11월 23일 김구⋅김규식⋅이시영 등이 개인 자격으로 귀국했고, 이어서 2차로 12월 2일에 홍진⋅조성환⋅조소앙⋅김원봉 등이 귀국했다. 임시 정부의 주요 인사들이 개인 자격으로 입국하였다는 것은 임시 정부가 대외적으로 대표성을 인정받지 못하였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 준다.

위 성명에서 김구는 미국과 중국(국민당 정부), 나아가 소련에 대해 큰 존경의 뜻을 표한다고 밝히고 있다. 그러나 위 세 나라를 포함한 연합국 열강들은 이전부터 임시 정부가 정부로서 승인을 받기 위해 펼친 외교 활동을 외면하거나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했다. 특히 미국은 두 가지 이유를 내세워 승인을 거부했다. 첫째, 미국은 추축국1) 점령 하에 있는 나라들의 망명 정부를 인정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가지고 있었다. 둘째, 임시 정부는 한국민을 대표하는 정부가 아니라 독립을 위해 노력한 여러 한인 그룹 중 하나일 뿐이며 국내와의 연결 또한 불투명하다는 것이다. 이에 반해 중국 국민당 정부는 자신의 관할 하에 있던 임시 정부 승인에 호의적이었지만 여러 강대국들 사이에서 그들의 주장을 강하게 펼칠 수 없었다. 소련의 경우는, 임시 정부를 기본적으로 중국으로 망명한 한인들 중 보수적인 성향을 띤 사람들을 대변하는 집단으로 파악하였으며, 그들의 친중⋅친미적 태도에 거부 반응을 보이고 있었다. 그러나 미⋅소가 한반도를 분할 점령하고 있는 객관적인 상황에서 38선 이남으로 귀국하게 된 임시 정부와 김구 주석은 위 성명 내용처럼 미국과 중국, 소련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더불어 특히 미국과 소련이 진주 이후에 펼친 정책에 대한 기대를 공개적으로 표명할 수밖에 없었다.

한편 임시 정부와 김구는 위 성명에서 제2차 세계 대전 당시의 승리가 연합군 세력의 상호 단결 협조임을 강조하며, 분할 점령된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는데 있어서도 이러한 원칙이 이어지기를 희망하였다. 미국과 소련 등의 대외 세력 외에도 이미 국내에는 수많은 정당 및 사회단체들이 조직되어 있었기에, 이들과 협력하며 난국을 풀겠다는 의지의 반영으로도 해석될 수 있다.

가장 강조된 성명 내용은 역시 통일된 독립 자주 민주 국가를 완성하기 위하여 여생을 바칠 결심을 가지고 귀국했다는 문구이다. 국민들 역시 하루빨리 통일된 민족 국가를 수립해 줄 지도자로서 이들을 환영했다. 이에 부합하듯 귀국 직후부터 김구는 경교장에서 ‘대한민국 임시 정부’의 명칭을 계속 사용하면서 건국 활동을 시작했다. 그러나 임시 정부는 스스로 3⋅1 운동을 계승한 이른바 법통론에 따른 ‘정부’로서 과도 정부 수립의 주체가 되고자 하는 욕구가 너무 컸기 때문에 활동하는데 큰 어려움이 있었다. 우선적으로 한국인이 만든 행정 조직을 인정하지 않는 미군정의 정책과 서로 충돌했고, 중요한 협상 상대이었던 국내 좌파 세력을 대등한 단체로 인식하지 않음으로써 통일 전선 형성을 주도할 기회를 놓쳤다. 그 결과 독립 자주 통일된 신 민주 국가 수립이라는 공통된 목표를 위해 서로 단결하고 협조하자고 외쳤음에도 불구하고, 임시 정부는 점차 여러 우익 진영 세력 가운데 하나로 머물게 되었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해방 직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노선과 통일운동」,『한국근현대사연구』36,고정휴,한국근현대사학회,2006.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환국과 정치세력의 대응」,『대한민국임시정부수립80주년기념논문집』하,김정인,한국근현대사학회,1999.
「임시정부의 귀국과 미군정 관계」,『역사비평』24,이승억,역사비평사,1997.
저서
『한국민족주의와 남북관계』, 도진순, 서울대학교 출판부, 1997.
『한국현대민족운동연구』, 서중석, 역사비평사, 1991.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