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료로 본 한국사시대별현대정치냉전 체제와 대한민국 정부의 수립

남한만의 단독 정부 수립 반대-김구의 성명 발표

3000만 동포에게 읍고함

친애하는 3000만 형제 자매여! 우리를 싸고 움직이는 국내외 정세는 위기에 임하였다. 제2차 대전에 있어서 동맹국은 민주와 평화와 자유를 위하여 천만의 생명을 희생하여서 최후의 승리를 싸워서 차지하였다. 그러나 그 전쟁이 끝나자마자 이 세계는 다시 두 개로 갈리어졌다. 이로 인하여 제3차 대전은 시작되고 있다. 보라! 죽은 줄만 알았던 남편을 다시 만난 아내는 죽은 줄로만 알고 있던 아들을 다시 만난 어머니는 그 남편과 그 아들을 또 다시 전장으로 보내지 아니하면 아니 될 운명이 찾아오고 있지 아니한가?

……(중략)……

한국은 일본과 수천 년 동안 계속하여 혈투를 벌였다. 그러므로 일본과 전쟁하는 동맹국이 승리할 때에 우리는 자유롭고 행복스럽게 날을 보낼 줄 알았다. 그러나 왜인은 도리어 미소 중에 유쾌히 날을 보내고 있으되 우리 한인은 공포 중에서 죄인과 같이 날을 보내고 있다. 이것이 우리의 말이라면 우리를 배은망덕한 자라고 질책하는 자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미국 신문 기자 리차드의 입에서 나온 데야 어찌 공정한 말이라 아니 하겠느냐? 우리가 기다리던 해방은 우리 국토를 양분하였으며 앞으로는 그것을 영원히 양국 영토로 만들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다. 이로써 한국의 해방이란 사전 상에 새 해석을 올리지 아니하면 아니 되게 되었다.

유엔은 이러한 불합리한 것을 시정하여서 인류의 행복을 증진하며 전쟁의 위기를 방지하여서 세계 평화를 건설하기 위하여 조직된 것이다. 그러므로 유엔은 한국에 대하여도 그 사명을 수행하기 위하여 임시 위원단을 파견하였다.

그 위원단은 신탁 없는, 내정 간섭 없는 조건 하에 그들의 공평한 감시로서 우리들의 자유로운 선거에 의하여 남북 통일의 완전 자주독립의 정부를 수립할 것과 미소 양군을 철퇴시킬 것을 약속하였다. 이제 불행히 소련의 보이콧으로써 그 위원단의 사무 진행에 방해가 없지 아니하다. 그 위원단은 유엔의 위신을 더욱 강화하여서 세계 평화 수립을 순리하게 진전시키기 위하여 또는 그 위원 여러분의 혁혁한 업적을 한국 독립운동사 상에 남김으로써 한인은 물론 일체 약소 민족 간에 있어서 영원한 은의를 맺기 위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 만일 자기네의 노력이 그 목적을 관철하기에 부족할 때에는 유엔 전체의 역량을 발동하여서라도 기어이 성공할 것은 삼척동자라도 상상을 할 수 있는 것이다. 우리에게는 이와 같이 서광이 비치고 있는 것이다. 미군 주둔 연장을 자기네의 생명 연장으로 인식하는 무지하고 몰지각한 무리들은 국가 민족의 이익을 염두에 두지도 아니하고 박테리아가 태양을 싫어함이나 다름이 없이 통일 정부 수립을 두려워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그들은 음으로 양으로 유언비어를 만들어 내어서 단선 군정의 노선으로 민중을 선동하여 유엔 위원단을 미혹케 하기에 전심전력을 경주하고 있다.

미군정의 비호(난경, 卵境) 하에서 육성된 그들은 경찰을 종용하여서 선거를 독점하도록 배치하고 인민의 자유를 유린하고 있다. 그래도 그들은 태연스럽게도 현실을 투철히 인식하고 장래를 똑똑히 살피는 선각자로서 자임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선각자는 매국매족(賣國賣族) 하였던 일진회(一進會) 식의 선각자일 것이다.

……(중략)……

통일하면 살고 분열하면 죽는 것은 고금의 철칙이나 자기의 생명을 연장하기 위하여 남북의 분열을 연장시키는 것은 전 민족을 죽음의 구덩이에 넣는 극악 극흉의 위험한 일이다.

……(중략)……

단독 정부를 중앙 정부라고 명명하여 자기 위안을 받으려하는 것은 군정청을 남조선 과도 정부라고 하는 것이나 다름이 없는 것이다. 사은망념(邪恩忘念)은 남을 해치고 자기를 해칠 뿐이니 통일 정부 독립만 위하여 노력할 것이다.

……(중략)……

3000만 형제자매여!

……(중략)……

지금 이때 나의 단일한 염원은 3000만 동포와 손을 잡고 통일된 조국, 독립된 조국의 달성을 위하여 공동 분투하는 것뿐이다. 이 육신을 조국이 요구한다면 당장에라도 제단에 바치겠다. 나는 통일된 조국을 건설하려다가 38선을 베고 쓰러질지언정 일신에 구차한 안일을 취하여 단독 정부를 세우는 데는 협력하지 아니하겠다. 나는 내 생전에 38 이북에 가고 싶다. 그쪽 동포들도 제 집을 찾아가는 것을 보고서 죽고 싶다. 궂은 날을 당할 때마다 38선을 싸고 도는 원귀의 곡성이 내 귀에 들리는 것도 같았다. 고요한 밤에 홀로 앉으면 남북에서 헐벗고 굶주리는 동포들의 원망스런 용모가 내 앞에 나타나는 것도 같았다.

3000만 형제 자매여!

붓이 이에 이르매 가슴이 눌러 막히고 눈물이 앞을 가리어 말을 더 이루지 못하겠다. 바라건대 나의 애달픈 고충을 명확히 살피고 내일의 건전한 조국을 위하여 한 번 더 심사하라.

〈서울신문〉, 1948년 2월 11일~13일

3千萬同胞에게 泣告함

親愛하는 3千萬 姉妹兄弟여! 우리를 싸고 움직이는 國內外 情勢는 危機에 臨하였다. 第2次大戰에 있어서 同盟國은 民主와 平和와 自由를 爲하여 千萬의 生靈을 犧牲하여서 最後의 勝利를 戰取하였다. 그러나 그 戰爭이 끝나자마자 이 世界는 다시 두 個로 갈리어졌다. 이로 因하여 第3次戰爭은 시작되고 있다. 보라! 죽은 줄만 알았던 男便을 다시 만난 아내는 죽은 줄로만 알고 있던 아들을 다시 만난 어머니는 그 男便과 그 아들을 또 다시 戰場으로 보내지 아니하면 아니될 運命이 찾아오고 있지 아니한가?

……(중략)……

韓國은 日本과 數十年 동안 繼續하여 血鬪하였다. 그러므로 日本과 戰爭하는 同盟國이 勝利할 때에 우리는 自由롭고 幸福스럽게 날을 보낼 줄 알았다. 그러나 倭人은 도리어 微笑 중에 愉快히 날을 보내고 있으되 우리 韓人은 恐怖 중에서 罪人과 같이 날을 보내고 있다. 이것이 우리의 말이라면 우리를 背恩忘德하는 者라고 叱責하는 者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것이 美國新聞記者 리챠드의 입에서 나온데야 어찌 공정한 말이라 아니하겠는냐? 우리가 기다리던 解放은 우리 國土를 兩分하였으며 앞으로는 그것을 永遠히 兩國 領土로 만들 危險性을 內包하고 있다. 이로써 한국의 解放이란 辭典 上에 새 解釋을 올리지 아니하면 아니되게 되었다.

유엔은 이러한 不合理한 것을 是正하여서 人類의 幸福을 增進하며 戰爭의 危機를 防止하여서 世界平和를 建設하기 위하여 組織된 것이다. 그러므로 유엔은 韓國에 대하여도 그 使命을 遂行하기 위하여 臨時委員團을 派遣하였다. 그 委員團은 信託 없는 內政干涉 없는 條件 下에 그들의 公平한 監視로서 우리들의 自由로운 選擧에 의하여 南北統一의 完全 自主獨立의 政府를 樹立할 것과 美蘇 兩軍을 撤退시킬 것을 約束하였다. 이제 不幸히 蘇聯의 보이코트로써 그 委員團의 事務 進行에 妨害가 不無하다. 그 委員團은 유엔의 威信을 加强하여서 世界平和 樹立을 順利하게 進展시키기 위하여 또는 그 委員 諸公들의 赫赫한 業績을 韓國獨立運動史 上에 남김으로써 韓人은 勿論 일체 弱小民族 間에 있어서 永遠한 恩誼를 맺기 위하여 最善의 努力을 다할 것이다. 萬一 自己네의 努力이 그 目的을 貫徹하기에 不足할 때에는 유엔 全體의 力量을 發動하여서라도 기어이 成功할 것은 三尺童子라도 想像을 할 수 있는 것이다.

우리에게는 이와 같이 曙光이 비치고 있는 것이다. 美軍駐屯 延長을 자기네의 生命 延長으로 認識하는 無知 沒覺한 徒背들은 國家 民族의 利益을 念頭에 두지도 아니하고 박테리아가 太陽을 싫어함이나 다름이 없이 統一政府 樹立을 두려워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그들은 陰으로 陽으로 流言蜚語를 造出하여서 單選 軍政의 路線으로 民衆을 煽動하여 유엔委員團을 迷惑케 하기에 全心全力을 傾注하고 있다.

美軍政의 卵境 下에서 育成된 그들은 警察을 慫慂하여서 選擧를 獨占하도록 配置하고 人民의 自由를 蹂躪하고 있다. 그래도 그들은 泰然스럽게도 現實을 透徹히 認識하고 將來를 明察하는 先覺者로서 自任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先覺者는 賣國 賣族의 一進會 式 先覺者일 것이다.

……(중략)……

統一하면 살고 分裂하면 죽는 것은 古今의 鐵則이나 自己의 生命을 延長하기 위하여 南北의 分裂을 延長시키는 것은 全 民族을 死坑에 넣는 極惡 極凶의 危險한 일이다.

……(중략)……

單獨政府를 中央政府라고 命名하여 自己 慰安을 받으려하는 것은 軍政廳을 南朝鮮過渡政府라고 하는 것이나 다름이 없는 것이다. 邪恩忘念은 害人害己할 뿐이니 統一政府 獨立만 위하여 努力할 것이다.

……(중략)……

3千萬 姉妹兄弟여!

……(중략)……

現時에 있어서 나의 單一한 念願은 3千萬 同胞와 손을 잡고 統一된 祖國 獨立된 祖國의 達成을 위하여 共同奮鬪하는 것뿐이다. 이 肉身을 祖國이 需要한다면 當場에라도 祭壇에 바치겠다. 나는 統一된 祖國을 建設하려다가 38선을 베고 쓰러질지언정 一身에 苟且한 安逸을 취하여 單獨政府를 세우는 데는 協力하지 아니하겠다. 나는 내 生前에 38以北에 가고 싶다. 그쪽 同胞들도 제 집을 찾아가는 것을 보고서 죽고 싶다. 궂은 날을 當할 때마다 38線을 싸고도는 怨卑의 哭聲이 내 귀에 들리는 것도 같았다. 고요한 밤에 홀로 앉으면 南北에서 헐벗고 굶주리는 同胞들의 怨望스런 容貌가 내앞에 나타나는 것도 같았다.

3千萬 姉妹兄弟여!

붓이 이에 이르매 가슴이 抑塞하고 눈물이 앞을 가리어 말을 더 이루지 못하겠다. 바라건대 나의 애달픈 苦衷을 明察하고 明日의 健全한 祖國을 爲하여 한번 더 深思하라.

〈서울新聞〉, 1948년 2월 11일~13일

이 사료는 1948년 2월 10일 김구(金九, 1876~1949)가 발표한 「3000만 동포에게 읍고함」이라는 성명서로, 단독정부 수립에 반대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김구는 황해도 출신으로 3⋅1 운동 이후 중국 상하이로 망명하여 임시 정부 조직에 참여하여 주석이 되었다. 1945년 8⋅15해방으로 귀국하였으나 임시 정부는 미군정으로부터 정부로서의 정통성을 인정받지 못했다. 1945년 12월 한국 독립당 위원장으로 반탁 운동을 주도했고, 1948년부터는 남한만의 단독 총선거에 반대하여 정부 수립에 참여하지 않았다. 1949년 6월 26일 안두희에게 암살당했다.

김구는 1948년 1월 28일 한국의 총선거를 위하여 내한한 ‘국제 연합(UN) 한국위원단’에게 「통일된 완전 자주 정부 수립」이라는, 남북한 통일 정부 수립에 관한 6개 항을 제출하였다. 주된 내용은 각각 남쪽과 북쪽을 점령하고 있는 미군과 소련군이 동시에 철수하고, 선거를 통한 통일 정부가 세워지기 전까지 UN이 임시로 치안을 담당하라는 것이었다.

이에 남한만의 단독 선거와 단독정부 수립을 주장하던 이승만(李承晩, 1875~1965) 측은 김구의 방안이 소련의 입장에 동조하는 것이라고 비난하였다. 그러자 김구는 1948년 2월 10일 자신의 생각을 절절히 드러내는 「3000만 동포에게 읍고함」을 발표하였다.

이에 앞서 1948년 2월 4일 김구는 김규식(金奎植, 1881~1950)과 함께 단정 수립에 반대하고 남북 정부 수립을 위해 남북 지도자끼리 협상하기로 약속하였다. 3월 12일 김구⋅김규식⋅조소앙(趙素昻, 1887~1959) 등은 남한만의 단독 선거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표명하였다. 3월 25일 북측이 남북지도자 회합을 수용하였고, 북측 대표인 김두봉(金枓奉, 188~1960)과 김일성(金日成, 1912~1994), 남측 대표인 김구와 김규식의 회합이 약속되었다.

4월 평양에서 열린 남북회담은 4월 19일에서 23일 사이에 열린 ‘남북조선제정당사회단체연석회의’와 26일에서 30일 사이에 열린 ‘4김 회담’으로도 불리는 ‘남북요인회담’ 및 ‘남북조선정당사회단체지도자협의회’가 열렸다. 우리가 부르는 남북협상은 후자를 가리키는 것으로, 전자에서는 협상이라고 할 만한 것이 없었다. 김규식은 전자에 전혀 참여하지 않았고, 김구 등 남한의 우익인사들은 대체로 전자에는 형식적으로 참여했을 뿐이었다. 남북협상에서 남북 지도자들은 남한의 단독정부 수립이나 북한의 단독정부 수립에 반대한다고 결의하였다. 그리고 미군과 소련군이 철수한 뒤 전 조선정치회의를 소집하고, 직접 비밀투표로 통일된 민주 정부를 수립하자는 데 합의하였다.

그러나 남북협상에서 도달된 합의는 실현되지 못하였다. 1948년 5월 10일 남한에서 단독정부 수립을 위한 총선거가 실시되어, 8월 15일 남한에 단독정부가 수립된 것이다. 9월 9일 북한에서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수립하였다. 이로써 38선을 경계로 국토와 민족이 분단되었고, 한반도는 전쟁의 소용돌이 속으로 휩쓸려 들어갔다.

  * 이 글의 내용은 집필자의 개인적 견해이며, 국사편찬위원회의 공식적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

참고문헌

논문
「한반도 신탁통치문제 1943-1946」,『해방전후사의 인식』3,이완범,한길사,1987.
저서
『한국현대사산책 1940년대편』2, 강준만, 인물과 사상사, 2004.
『한국 민족주의와 남북관계 : 이승만⋅김구 시대의 정치사』, 도진순, 서울대학교 출판부, 1997.
『한국현대민족운동연구』, 서중석, 역사비평사, 1991.
『남⋅북협상-김규식의 길⋅김구의 길』, 서중석, 한울, 2000.
『해방3년사』, 송남헌, 까치, 1985.
『대한민국사』, 임영태, 들녘, 2008.

관련 이미지

김구

관련 사이트

국사편찬위원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링크연결
창닫기